(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 자동재생으로 해두면 태그 검색 했을 때
여러 개가 한 번에 재생되서 불편하더라구요.

Tablo :
선물을 받았는데, 우리에게 사연을 보내주셨던 분인데...
성함이....김상미님.
그때 사연이, 내용이 이렇게 시작했었죠.
"내가 원체 주변의 영향을 많이 받는 사람이긴 하지만, 타블로씨의 라디오를 들으면 들을수록 이사람 참 괜찮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때 그 사연 기억나시나요?
이 분이 직접 찍은 사진들과 쓰신 글들을 자필로 이렇게 책을 만들어 보내주셨어요.
근데 너무, 너무 예뻐요.
여기 "그날 밤"이라는 글도 있는데요.

그날 밤

이러니 저러니 핑계를 대어도
미화될 수 없을 것이다.
각자의 가방을 들고
떨쳐일어나 걷는 길.
유난히 밝았던 가로등.

어,여기 직접 찍은 사진들도 너무 예쁘다
저에게 이런 것 보내주시면, 저 정말 다 읽어요.
여러분이 쓰는 글, 꼭 이렇게 보내지 않으셔도 사연으로 보내주시면
또 가끔 문자도 이렇게 길게 오는 경우가 있거든요?
다 읽고, 느끼고 제 감성의 일부분으로 만들고 있으니까
많이 많이, 많이 많이 보내주세요.


제 이름,드디어 생방송으로 들었네요.
항상 제 사연 나왔을 때, 다시듣기로 들었는데.



우체국에서 보낸 게 아니라
제가 모르고 택배로 보내서;;
반송될까봐 조마조마했는데 다행이네요.
ㅋㅋ 오프닝 후에 1분 30초 가량 나온거지만 행복했어요.
받기만 하는 게 아니라 뭔가 줄 수 있다는 것이 좋네요.^^
정말 제 글을 다 읽는다니까;;;어쩐지 창피하지만요.


기념으로 녹음~^^
짧은 말인데 받아적으려니
몇 번이고 돌려들어야 했답니다;;
외울 것 같아요.ㅋㅋ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mini게시판 캡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와 사진으로 채운 노트 + 사진 인화물
목캔디
쿠키
티백 홍차(실론티)
목캔디
필름 럭키200, 리얼라 (로모 갖고 있는 걸 봐서...자취방에 필름이 저것 뿐이었음)
스테들러 연필 한 다스
만년필 잉크
핸드폰 고리(토토로...산지는 오래됐는데 보관만 하다가 블로가 피규어 같은 거 좋아한다기에)



택배 제대로 갔는지 모르겠다.
우체국에서 소포로 보냈어야 했는데.ㅠㅠ
몰라서 그냥 택배로 보냈더니
아저씨가 사서함 주소로는 배달 못한다고 전화왔었다...;;
방송국에 무사히 전달됐으려나.


 

생전 안 하던 짓을 하고 있다.
나도 이런 내 자신이 이상해 미치겠다.-_-

그럼
이제 할 일 다 했으니...공부나...좀....



신고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전히 별 거 없는 상태입니다.
저기에 인화한 사진만 추가되겠네요.

받아보니 노트 사이즈가 생각보다 작아서
최고 크기가 3*5, 대부분 지갑 사이즈로 인화했습니다.
집에서 인화신청을 한 게 아니라 블로그에 있던 이미지들을 인화신청한 거라
더 큰 사이즈가 불가능했다는 것도 한 가지 이유였지만요.

신고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이렇게 생긴 노트였구요.
(포트폴리오라고 하기에 부담스러워지기 시작.......;;)

뭘 좀 붙이고 스탬프도 찍어봤는데...........
나아진 건지 조잡해진 건지 모르겠네요.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표지구요.
제가 만년필살 때 각인했던 문구
Thought & poise를 써넣었어요.
생각과 균형.
좋은 말이지요.^^

한권은 소장용으로, 한권은 선물용으로 구매한 건데
일단 소장용은 저렇게 해두고 나중에 만들려구요.
여력이 안되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표지입니다.
너무 애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가까이서 찍은 사진이구요.
스탬프 넘 귀여워요.ㅠ
(비록 남들이 보기엔 유치할지라도...)
하얀색 패브릭 스탬프 잉크와 오일 베이스 와인색 스탬프 잉크를 샀는데
맘에 쏙 드네요.^-^


속지는 크라프트지와 흰종이로 되어있는데
크라프트지의 비율이 많구요.
총 74페이지라고 써있더군요.


시는 오늘 대충 다 적었고,
사진을 붙이면 끝.....
완전 뚝딱이죠?;;;
안쪽은 그냥 심플하게 할 생각이에요.
어차피 글씨도 지못미인지라.^^;;



신고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쓴 시와 제가 찍은 사진을 모아 포트폴리오북(이렇게 쓰니 어감이 영 거창하네요.) ...
...비슷한 것을 만들어볼까 합니다.
이런 걸 안해본데다가 꾸미는 게 익숙하지 않아서 잘 될지 모르겠지만 일단 해보려구요.
글을 얼마나 더 써야할지 모르겠고....사진 파일은 모두 본가에 있으니 사진 인화할 일이 좀 걱정이지만;; 
(그 씨디들을 언제 다 뒤진답니까..ㅠ)


그래서 일단 이것저것 사봤어요.
하기로 했으니 죽이 되든 밥이 되든 해보렵니다.


물론 이번주엔 공연 가기로 결정했으니까
미친 듯 공부할거에요.ㅠ



신고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