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  "음악으로 날 표현할 수 있어 다행이다"

기사링크 :
http://10.asiae.co.kr/Articles/new_view.htm?sec=people11&a_id=2011111404501601338





오랜만의 본격 인터뷰라 반갑기도 하고, 서운한 구석도 있다.
블로그에 글을 쓸 것이 아니라 그에게 위로 편지라도 한 장 보낼 걸 그랬다는 생각도 든다.
마음은 좀처럼 전해지지 않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http://news.nate.com/view/20111102n26122?mid=e0103


타블로 첫 솔로앨범 '열꽃'에 윤도현 등 선배가수들의 아낌없는 극찬이 쏟아졌다.

윤도현은 최근 트위터에 "타블로 음악을 다시 들을 수 있다는 건 눈물 나는 일이다. 음악으로 말하는 타블로! 역시 그랬어야 했다!"라는 글을 남기며 새 앨범을 발표한 타블로에게 용기를 북돋워주는 메시지를 전했다.

윤도현에 이어 윤종신 또한 트위터를 통해 "무르익은 타블로구나…너의 목소리에 눌러 담은 시간과 고민이 헛되지 않았음을 느끼길 바란다. 수고했다"고 타블로에게 따뜻한 애정이 담긴 메시지를 전했다.

윤도현 윤종신 등 선배 뮤지션들의 이런 극찬 덕분인지 타블로 새앨범 '열꽃'은 미국 아이튠즈 힙합차트 5위에 오르는가 하면 ‘PART 1’ 은 공개하자마자 대부분의 국내 음원차트 1위를 거머쥐었다.

또 11월 1일 음반과 함께 공개된 타블로 ‘PART 2’ 역시 태양과 함께 부른 ‘투모로우(Tomorrwo)’가 실시간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고 있는가 하면 다른 음원차트 에서도 모두 상위권에 오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뉴스엔 김채현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http://news.nate.com/view/20111102n25850?mid=e0103



가수 타블로가 솔로 앨범으로 미국과 캐나다 아이툰즈 힙합 앨범차트 1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은 데 대해 기쁨을 표시했다.

타블로는 2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세계 여러분들 한국 음악을 1위에 올려줘서 감사하다(Listeners worldwide, thank you for putting Korean music on top)"며 "아침부터 놀라운 소식, 큰 선물을 받은 기분입니다. 고마워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날 애플 공식홈페이지에서 집계 결과에 따르면 타블로의 첫 솔로앨범 '열꽃' 파트2 는 미국과 캐나다 아이튠즈 힙합·랩 부문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일본에서는 '열꽃' 파트2와 파트1이 각각 4위와 10위에 올랐다. 노르웨이에서는 2위, 뉴질랜드는 3위, 호주는 5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학력 논란에 휩싸이며 2년의 공백기를 보냈던 타블로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성공적인 컴백을 알리게 됐다. 더욱이 이번 음반은 타블로가 지난 아픔을 딛고 전곡 작사, 작곡, 편곡까지 자신의 힘으로 이뤄낸 앨범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http://news.nate.com/view/20111102n25496?mid=e0103



[뉴스엔 김채현 기자]

배철수가 후배 가수 타블로를 극찬했다.

가수이자 팝전문 DJ 배철수는 최근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타블로 첫 솔로앨범 '열꽃'에 아낌없는 칭찬을 했다.

앞서 김태원, 이적, 개코 등이 타블로의 첫 앨범에 대해 호평한데 이어 배철수 역시 “어쩌면 타블로 음악은 이미 힙합이라는 장르를 넘어 섰을지도…”라고 극찬했다.

이어 “이번 앨범을 들으며 타블로의 음악이 한 단계 성숙했음을 느낀다. 그렇다면 '아픔'이 꼭 부정적인 것만은 아닌 듯...”이라며 아픔을 겪고 한층 성숙해진 타블로의 음악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타블로는 학력논란으로 마음고생을 겪은 후 약 1년 6개월만인 지난 10월 30일 방송된 생방송 SBS '인기가요'(MC 설리 조권 이기광 아이유)에서 'Tomorrow, '나쁘다'로 컴백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출처 : http://music.cyworld.com/special/starday/starday_view.asp?seq=910&rt=1&st=0&ct=&pn=1


[ Track 1~2, 타블로의 솔로 앨범 트랙리스트 자세히 알아보기 ]


타블로의 첫 솔로앨범 '열꽃'에 수록 될 10개의 곡들 중 Part 1으로 공개될 다섯 곡을 소개합니다.
Part 1은 2010년 7월부터 올해 초까지 작업한 곡들로만 구성되어 있으며, 그 시기에 타블로가 스케치 해왔던 습작들 중에서 이번 1집을 위해 완성을 한 곡들입니다.


01. 집
사람과 세상에 치여 받은 상처로 마치 '집'처럼 익숙해진 슬픔 속에 사는 히키꼬모리 같은 사람을 표현한 곡이다. 동시에 그 '집'만큼은 침범당하고 싶지 않은, 그 속에서라도 안락과 평온을 찾고 싶어 하는 애절한 마음이 그려져있으며, 갈수록 고립되어가는 현대인들의 자화상이기도 하다. 이 곡은 타블로가 구상 단계부터 이소라의 목소리를 생각하고 쓴 곡인데, 이소라는 이 곡의 가사와 멜로디를 듣고 선뜻 응해줬다고 한다.
힙합의 기본요소라 할 수 있는 '비트' 없이 잔잔한 피아노 위에서만 독백을 하듯 읊는 타블로의 랩이 인상적인 곡으로 클래식과 트립합의 요소들이 모여 묘한 분위기를 이끌어낸다.

02. 나쁘다
‘나쁘다’는 사랑에 상처입은 후 세상의 많은 것들을 향해 원망어린 마음을 표현한 노래로, 사랑을 하고 또 헤어짐을 겪어본 사람이라면 ‘사랑은 참 나쁘다’라는 가사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사랑과 이별에 관한 감정을 감각적으로 써낸 가사는 일반적으로 들어왔던 실연에 관한 이야기의 틀을 벗어나, 헤어짐을 겪고 난 다음의 일상을 영화 속 한 장면처럼 단계적으로 섬세하게 표현하였다.

03. Airbag
‘Airbag’은 깊은 감성을 지닌 ‘나얼’이 피처링에 참여한 타블로의 컴백작으로, 지난 14일 기대속에 선공개되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고에 대비해 자동차에 '에어백'이 있듯이 사람이 슬픔이나 역경에 부딪히는 순간에도 말없이 감싸주는 존재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에서 만들어진 곡으로써 따스한 어쿠스틱 사운드와 타블로의 수필 같은 가사가 매우 인상적인 곡이다. 그의 컴백을 기다려온 음악팬들로부터 ‘역시 타블로다’, ‘아름다운 가사가 감동적이다'라는 평을 듣고 있다.

04. 밀물
드럼 앤 베이스와 뉴에이지 요소가 뒤섞인 곡으로, 성인이 된, 혹은 되어가는 청소년들을 물고기에 빗대어 세상이란 거대한 우물 안에서 누군가가 휘젓는 물살에 휩쓸리는 듯한 모습을 표현한 곡이다. 이제 막 세상에 나아가는 이들의 답답한 마음과 막막한 미래를 위로하는 곡이다.

05. 밑바닥에서
타블로가 자신의 아내와 딸에게 바치는 노래. "하필 내 생의 밑바닥에서 날 만나게 된..."으로 시작하는 가사 속에는 대중가요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진솔함과 마음의 '벌거벗음'이 담겨있다. 매일이 고비와도 같은 현시대의 가장들이 그들의 아내와 아이를 바라보며 희망을 키우길 바라는 마음이 강하게 느껴지는 곡이다. 제목에 어울리게 바닥에 가라앉은 듯 한 분위기의 편곡이 인상적이다. 아름다운 미성의 R&B 실력자 범키가 피쳐링을 맡아, 그 위에 잔잔한 감성을 더한다.




















'나쁘다'의 피쳐링은 완자가 추천해준 분이라고 하네요.
아름다운 우정이다.ㅠ 너무 잘 어울림.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기사 링크 : 매일 경제
http://news.mk.co.kr/outside/view.php?year=2010&no=12132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TAG 기사

에픽하이 "유럽도 미국도 한국 음악에 열광"

매일경제 | 입력 2010.03.09 16:55  /

 



"미국과 유럽에서 굉장한 인기를 얻고 있는데 어떻게 가능했나요?"

지난 2월 미국에서 날아온 CNN 앵커의 첫 질문에 두 사람은 오히려 놀라서 물었다. "정말이요?" 그럴 만도 했다. 힙합그룹 에픽하이는 6집으로 실패의 쓴맛을 본 터였다. 세 사람 신상에도 변화가 있었다.

지난해 10월 DJ 투컷츠는 입대했고, 타블로는 결혼을 했다. 셋이 아니면 활동을 하지 않겠다며 활동 중단까지 선언했다. 공식 활동을 접고 수면 아래 숨어버린 이들을 다시 뛰게 한 건 투컷츠의 독려와 해외에서의 뜨거운 반응이었다.

↑ 미쓰라진과 타블로. <사진 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9일 스페셜앨범 '에필로그'를 발매한 에픽하이의 타블로(본명 이선웅)와 미쓰라진(본명 최진)은 "투컷츠와 함께할 수는 없지만 '에필로그'라는 이름처럼 마지막 선물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에픽하이는 소속사를 떠나 독립 레이블을 만들어 '가내수공업'으로 6집을 제작ㆍ유통했다. 홈페이지를 운영하며 음악을 알렸지만 반응은 심심했다.

미쓰라진은 "음악적으로 너무 과한 욕심을 부렸다"고 했지만 그 실패는 에픽하이가 한국을 벗어나는 계기가 됐다.

유튜브와 인터넷으로 소통에 나서면서 미국 아이튠스 일렉트로닉 음악 분야에서 한국 가수 음악으로는 이례적으로 상위권에 올랐다.

여세를 몰아 일본과 미국에서 투어를 했고, 1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MIDEM(국제음악박람회)에서 에프엑스와 함께 쇼케이스를 열었다.

MIDEM은 각국 대표들이 모인 자리. 기타를 신처럼 연주하는 영국에서 온 17세 가수가 있는가 하면, 남아공의 레게 록밴드는 무대를 들썩거리게 만들었다.

전 세계 음악관계자들 평가는 냉정해 웃으며 무대에 올랐다가 울며 내려오는 일도 비일비재했다.

한 일본 밴드 공연에서는 관객이 모두 나가버리기까지 했다.

이를 목격한 에픽하이도 걱정이 앞섰다. '어차피 이들에게 보여줄 건 무대 존재감과 실력뿐'이라고 마음먹은 이들은 정장을 차려입은 중년 음악관계자들에게 물을 뿌리며 무대를 누볐다.

"한국어를 아름답고 톡특하게 받아들이더라고요. 타악기의 울림 같은 거랄까. 그날 한국에는 힙합이 없는 줄 알던 이들까지도 신나서 공연을 즐겼죠."(타블로)

성공적인 쇼케이스로 해외 공연에서 초청이 물 밀듯 했고 최근 CNN '토크 아시아'와 인터뷰도 했다.

두 사람은 "자신감이 생겼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과 똑같은 게 아니라 우리 걸 보여주면 되는구나 했죠. 놀라운 일이죠. 열정만 있으면 골방에서 작업하는 뮤지션도 CNN이 비행기응 타고 와서 인터뷰하게 만들 수 있으니까요."

'에필로그'는 지난 4년간 앨범에 수록되지 못했던 곡들을 다듬고 신곡을 더해 만들어졌다. 가장 오랜 시간을 들여 만들어진 셈이다. 재활용이라 치부하기엔 가볍고 대중적인 멜로디가 에픽하이 음악의 '정수'에 가깝다.

영화배우 강혜정 씨와 결혼해 5월 아빠가 되는 타블로는 "결혼하기 전 만들곤 했던 어둡고 거친 음악들이 이번엔 버려졌다"면서 "누군가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고 했다. "음악적으로 무뎌진 게 아니냐"고 묻자 "세상의 앞뜰에서 지켜야 할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에 더 치열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6집의 학습 덕분인지 '트위터' 등으로 팬들과 소통하면서 발매 직후 반응도 뜨겁다.

타이틀곡 '런(Run)'은 질주도 숨돌리기도 예측하지 못한 멈춤과 재출발이 있는 달리기를 인생에 비유한 곡. 타블로는 "느려도 빨라도 달리는 모두가 아름답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했다.

창작에는 행복도 슬픔도 약이 되는 법이다. 결혼 후 요즘 너무 행복해 걱정이라는 타블로와 최근 연인과 결별해 일에만 매달리고 있다는 미쓰라진. 다시 달음박질을 시작한 이들이 만든 음악은 어떤 맛일까.

[김슬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IDEM에서 그런 일이 있었군요.
이번 앨범 잘됐으면 좋겠어요.
(시간이 없어 아직 제대로 못 들어본 1인.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기사원문  http://sstv.freechal.com/News/Detail.aspx?cSn=1&pSn=74788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미뎀'에 에픽하이와 에프엑스가 참가해서, 한국음악 홍보관을 운영한다고 해요. 
 
 우왕굿~  >ㅁ<
업데이트가 넘 늦었네요. 며칠전에 들은 소식인데;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기사링크 :

인터넷 경향신문

http://backend.khan.co.kr/MagzMang/lady/khlady_preview.html?mode=view&artid=200909041113231&code=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