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6.13 꿈꾸라 오프닝 후에

타블로씨가 제 선물에 대해 한참 이야기하셨답니다.

완전 로또 당첨된 기분보다 더 좋았어요.^^ (배시시)




택배아저씨한테 어제 제가 전화했는데 전화 안받으셔서

물건이 제대로 갔는지 아님 반송되고 있는 건지 불안불안했는데..ㅠㅠ

다행히 제대로 갔군요.

블로님이 받으셨다니 천만다행이에요.

택배 아저씨께 라디오에 선물이나 보내는 빠순이...-_ㅠ 취급을 받은 것쯤 이제 아무렇지도 않아요.

블로님만 있다면.ㅠㅠㅠㅠㅠㅠ




노트에 제가 라디오에 사연도 몇 번 소개되고 그래서

소개된 사연과 문자들도 함께 써서 보냈었거든요.

타블로 씨가 기억해주고 계신 것 같아서 너무 기뻤구요.

제 글과 사진 진짜 보신다고 생각하니까 완전 긴장되고 그렇네요.

기분은 말할 필요 없이 너무 좋구요.ㅠㅠ

사진도 예쁘다고 하셔서 행복합니다.





꿈꾸는 라디오에서 세번째로 제 이름이 불렸네요.

선물 보내신 분들 많으실텐데 (카페에서 보니까 레몬차 만들어서 보낸 분도 있었거든요.)

제 얘기 그렇게 길게 해주셔서 완전 무한 감사했답니다.ㅠㅠ

아, 아직도 두근두근해요.ㅠㅠ



 




+

혹시 선물보내실 분 저처럼 택배로 보내고 수명 줄이지 마시고 우체국서 소포로 보내세요.ㅠㅠ


+

아 내일 다시듣기 뜨면 녹음떠서 블로그에 올려야겠어요. .>ㅁ<

신고
Posted by poi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