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라디오갤러리의 고모님이 찍으신 것을 일부분만 담아왔어요~

고모님과 P갤러가 직접 구운 초코 머핀 + 파인애플 머핀 (일부분)


P갤러가 직접 구운 생초콜릿
(맛있겠다.......^-T)


2AM을 고정으로 섭외하기 위해 P갤러가 특별히 준비한 코코넛 로쉐 (2AM과 블로에게만 넣었음)



기본옵션으로 들어간 주전부리 묶음




방송국에서 쫄쫄 굶으며 방송하는 세 작가를 위해 고모님이 만드신 오색쌈무 + 유부초밥





카모마일, 녹차, 숯 성분의 천연비누 포장중~




라디오국에도 보내고, 조공에 참여한 라갤러들도 나누어 가질 1주년 기념 수건
메시지 카드 + 자정의 희망곡이 10분 만에 써내려간 수건 보증서.ㅋㅋ




다 넣고 포장하니
상자로 세 상자였다고 하네요. ^^


자세한 후기는
라디오갤러리의 글을 링크합니다.

090408 라갤 몽상가들의 '꿈꾸라겨우일년' 조공 스케치 (수정) by.고모님 (클릭)


조공품 수령자 명단

타블로
주뚜피(편성국에서/ MBC 로비 앞에서 피켓들고 구슬땀 흘리고 계셔도 한 번 식구는 우리 식구ㄳ)
애나부장 (모쪼록 타디줴 잘 부탁드립니다 굽신굽신)
이병률 작가
김재연 작가
한가람 작가
이소연 작가
스윗소로우 (인호진 / 송우진/ 김영우/ 성진환 :
디제이 양성 사관학교 M본부를 떠나 목동으로 가지만  그간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2AM (조권 / 임슬옹 / 이창민 / 정진운 : 새로운 M본부 라디오국 게스트계의 기대주들)
김태훈 (근성부족팝칼럼리스트. 12시에 E엔터테인먼트 뉴스하느라 요새 꿈꾸라서 뵙기 힘들다T_T 돌아와요 제발)
호란
배영준
문천식
자두

미쓰라
투컷
김휘수 (인도코끼리-_-)
박기영
이한철
정지찬
임진모
꿈꾸라 스테프 여유분
이 외 조공에 참여한 라갤러 몽상가들에게.





요즘 MBC 분위기가 영 어수선하고


편성국에 계셔야할 주뚜피님은 MBC 로비에 이러고 계시는 가운데... 
그래도 이 간식거리와 선물로 인해
잠시라도, 위안이 되었다면 좋겠네요.


작가님들이 저에게 문자 보낸 주신 대로,
의리와 근성으로 
앞으로도 꿈꾸라를 지키도록 할게요~ㅎㅎ

p.s.
역시 선물은 주는 게 더 기분 좋은 거 같아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원래는 4월 7일이 1주년날이어서, 그날 선물을 전달하려고
꿈꾸라 작가님들에게 (저 말고 다른 라갤러가) 연락을 했었는데
안타깝게도 월, 화가 모두 녹방이라는 소식을 들었어요.
그래서 어제 4월 8일에 선물을 전달했습니다.
저는 지방에 살아서
돈과 작은 선물만 보태고, 직접 가지는 못했어요.
오프라인에서 열심히 해 준
고모님, 써니, 독사과, 비엠, 눈서리, 자정의 희망곡 모두 수고많으셨습니다. ^^


어제 꿈꾸라 #8000번 문자로

"라디오갤러리 포이즈에요^^ 라갤러들이 작가님들 완전 아끼는 거 아시죠?♥
글구 주뚜피님에게 꼭 수건!!" 

이렇게 문자 보냈더니 통상적으로 오는 꿈꾸라 답문 외에
무려(!) 개인문자를 받았습니다.


"포이즈님, 감사^^ 잘받고 잘 먹었습니다!
앞으로도 의리와 근성으로 파이팅! - 꿈꾸라 작가일동"

아~ 햄볶아요.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선물에 붙였던 스티커 도안입니다)




대인배 고모님이 라디오갤러리에 올린 인증사진 링크합니다.

http://gall.dcinside.com/list.php?id=radio&no=25994&page=1


처음해보는 이벤트였으니, 다음번엔 좀 수월하려나요.ㅋㅋ



  +

꿈꾸라 홈페이지에도 저희가 보낸 선물 사진이 올라왔네요. >ㅁ<
(어째서 상자만 잔뜩...?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베바갤, 예방접종까지 등장한 즐거운 이벤트
2008-10-13 15:36:56 

  '똥덩어리' '여기 개가 아픕니다' 등 독특한 대사와 '강마에' 역을 맡은 배우 김명민의 놀라운 연기력 등으로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하고 있는 MBC '베토벤 바이러스' 제작팀에 반가운 선물이 등장했다. 바로 디시인사이드 베토벤 바이러스 갤러리(이하 베바갤)의 이벤트 팀이다.

  지난 12일 오후 베바갤을 대표한 이벤트 팀 6명은 베바갤 이용자들이 십시일반 모은 정성으로 떡, 주스, 비타민 음료수, 과자, 녹차 티백 등 간식들을 들고 MBC 양주 세트장을 찾았다. 배우와 스태프들을 포함해 약 100인분의 간식을 정성껏 준비한 이들은 준비한 선물을 쇼핑백 하나하나에 포장하고 "맛있게 드세요. 베바 화이팅"이라는 응원문구를 직접 써서 붙였다.

 이중 눈에 띄는 선물은 바로 녹차 티백이다. 4회 방송에서 프로젝트 오케스트라의 지휘를 라이벌 정명환에게 맡기겠다는 석란시장의 말에 마에스트로 강건우(이하 강마에)는 녹차티백을 씹으며 자신이 지휘를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오케스트라와 강마에의 끊어질 수도 있었던 인연의 연결고리가 된 녹차 티백은 이 덕분에 귀한 선물이 됐다. 이벤트에 참가한 한 이용자는 "배우분들에겐 특별히 꼭꼭 씹어보시라고 전하기도 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가장 독특한 선물은 바로 '주사'이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현직 내과의사인 베바갤 이용자가 같이 참가해 이재규 감독과 스태프들에게 독감예방접종을 해 줘 눈길을 끌었다. 이 이용자는 "스타일리스트와 미술팀 등 스태프들이 좀 맞았다"라며 "이재규 감독님은 몸살로 고생한다고 하면서 '독감예방접종 꼭 하고 싶었는데'라고 말씀하셔서 대신 몸살 주사를 한방 놔드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장근석과 김명민은 주사를 맞지 못했는데 이유는 장근석은 이미 맞아서, 김명민은 주사를 무서워해서였다.

  '강마에' 김명민은 이벤트 팀원들과 갤러리 이용자들을 위해 독특한 문구가 함께 한 사인을 선물했다. '똥덩어리' '동그라미는 아니라고 생각해' 등 드라마에 나온 독특한 어록 중에 어떤 문구를 써 넣을지 베바갤 이용자들과 함께 고민하던 김명민은 "니들은 내 악기야. 그냥 짖으란 말야"라는 문구를 사인지에 적었다.


<위에서부터 장근석, 김명민, 이재규 감독 사인>

  이벤트 결과물을 확인한 베바갤 이용자들은 '수고 많이 하셨다' '승리의 강마에'라며 멀리 양주까지 달려간 이벤트 팀과 선물을 즐겁게 받아준 베토벤 바이러스 팀에게 격려와 감사의 인사를 아끼지 않았다. 또한 '짖으란 말야'라는 김명민의 사인 문구에는 '왈왈'이라는 댓글로 대답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관련 게시물 - ★☆베토벤바이러스 첫 이벵인증&후기☆★>

  <관련 게시물 - 갤러리는 인증싸인이죠~?>
 
 
 
 
  한수경 innuendo@dcinside.com
기자갤로그 : http://gallog.dcinside.com/innuendo 
 

--------------------------------------------------------------------------------------------------


재밌어서 담아왔어요.ㅎㅎㅎ
독감예방접종까지 하다니,정말 독특하군요.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1. 라디오갤러리 인증


 정확한 개편 날짜를 몰라서 꽤 오래전부터 계획했던 "가을개편맞이 꿈꾸라에 선물보내기" 미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어요. 라디오갤러리에서 저를 비롯한 13명이 모여서 소근소근 준비해봤는데, 어제 드디어 간식이 전달됐습니다. 먹기 좋게 손질한 과일과 몸에 해롭지 않은 유기농 과자, 음료수, 기관지에 좋은 모과차와 유자차 등을 병에 담고,  각각 포장해서 전달했습니다. (꽤나 여러상자였다고;;)



 평소에 몸에 좋은 것을 별로 안 드실 것 같은;;-_-;;  타블로 씨를 비롯해서 투컷 씨, 미쓰라 씨, 매니저분들, 작가님들, 주뚜피, 스텝들, 게스트분들까지 모두 드실 수 있도록 넉넉한 양을 준비했더랬죠. 아이돌 팬들이 하는 간식 전달 이벤트를 아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엄청나거든요. 그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꽤나 열심히 계획을 세웠습니다. 아마 이런 형태의 선물은 타블로 씨도 처음 받아보지 않았을까 싶네요. (앞 프로인 "친한 친구"가 아이돌 DJ들이 진행하는 거라서 그 프로에는 자주 이런 선물이 올테지만요.)



 저는 서울에 살지 않아서 비록 소액의 돈만 내고, 별달리 할 일은 없지만, 성공리에 끝나서 기쁘네요. 어제도 에픽하이 스케줄이 상당히 많아서 타DJ와 매니저분들 식사도 제대로 못했을텐데...적절한 타이밍에 잘 한 것 같아요. ^^  직접 물건 사고, 포장하고, 전달한 분들께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너무 감사했어요.



저와 고모님의 의견에 동의해주고 참여해준 총 14인의 몽상가,
고모님
렛잇비
97.7
네네시경
눈서리
미우
다크로즈
이ㅊㅈ
독사과
몽타쥬
국문학도
기탄
더블엘(해외에서 꿀 4종 배송.ㅠ) 
그리고 나 poise까지.

다들 애정합니다. ^-^




  +

부록으로 꿈꾸라 앞 프로그램인 친한 친구 끝날 때의 짧은 음성도






2. 라디오갤러리 댓글 계속 보면서 코멘트



타블로 씨가 아마 그 후로도 계속 라디오갤러리를 눈팅하고 계셨나봐요. 계속 우리가 하는 얘기에 코멘트 해주셔서 방송 듣는 내내 즐거웠어요. ㅎㅎㅎ




+
(추가)

2008.10.19  이ㅊㅈ가 재연작가님에게 받은 개인문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