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MBC 월 밤 11시 15분
무브먼트의 엄청난 팬이었던 적이 없다하더라도 MBC <놀러와>의 ‘무브먼트 특집’을 보며 한참 웃다 여러 번 울컥했을 사람들은 많을 것이다. ‘부다 사운드’의 이하늘이 ‘자매’ 관계라는 ‘무브먼트’의 수장 타이거 JK에게 한 말처럼, <놀러와>에 모인 그들은 그 험한 시대를 뚫고 살아남은 힙합 신의 생존자들이다. 그들은 자장면 곱빼기 하나 때문에 기획사 사장에게 혼났고, 기자에게 ‘저급한 음악 하는 놈들’ 취급받았다. 하지만 그들은 함께 음악하고, 싸우고, 1년에 한 번씩 윤미래의 생일을 축하하며 살아남았다. 어느덧 그들의 합동 공연은 공연장을 꽉 채웠고, 에픽하이-다이나믹 듀오-리쌍의 앨범은 함께 음반판매 순위 1~3위를 차지했다. 이 10년의 감격스러운 생존기를 <놀러와>는 1시간여 동안 소소하게 툭툭 던지는 에피소드를 통해 대중에게 자연스럽게 전달했다. <놀러와>는 무리해서 그들의 음악을 설명해주는 대신 무브먼트 멤버들이 각각 여러 차례 이야기할 기회를 주고, 출연자들이 서로에 대해 이야기하도록 만들었다. 그들이 악동처럼 끄집어내는 동료들의 부끄러운 에피소드는 사실 그들이 얼마나 막역한 사이인지 보여주었다. 겉으로는 즐겁게 놀고 장난치는 사람들처럼 보이지만, 그 뒤에는 10년의 인내와 우정이 있었다. <놀러와>가 방영시간 내내 소소한 농담을 주고받으면서도 어느덧 무브먼트 멤버들의 랩으로 하이라이트를 만들 수 있었던 것은 ‘힙합’이라는 장르적 특성에 연연하지 않고 무브먼트라는 공동체의 ‘분위기’를 살렸기 때문이다. 그리고 무브먼트 멤버들의 랩에 이어 마지막에 등장한 이하늘의 짧은 랩은 이 소문난데다 먹을 것도 많았던 잔치의 대미를 장식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힙합 신을 휘젓던 ‘래퍼 스카이’가 랩실력을 자랑하지 않고 허경영 랩을 패러디 할 줄이야. 그렇게 힙합은 예능과 만나고, 모두가 <놀러와>의 놀이를 즐겼다.
글 강명석

출처 : http://10.asiae.co.kr/Articles/view.php?tsc=001010000&a_id=2009092909224010257&compos=1#complus

 

 

아우~ 요런 선물같은 토크쇼에 요런 요점을 탁 찍어내는 기사라니!

 오늘 아침 또 다른 기사들을 보니 어젯밤 놀러와의 시청률이 14.4%였다고 하네요.

동시간대에 방영한 야심만만2의 마지막 회는 8.6%, 미녀들의 수다는 7.7% 였다고 하니

무브먼트가 파워가 있긴 있습니다.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힙합 2대 ㅋㅋ

잘 자라고 있구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feel ghood ~

음악적으로 제가 들어가 보고싶은 미로 들이 있습니다.
그 미로에 갖혀 여기저기 새로운걸 발견할때 , 난 즐겁습니다(힘들고 ,무서울때도 있지만)
그리고 그 미로에서 탈출구를 찾았을때 ,,,,짜릿합니다.

제가 가고자하는 방향을 흥미로워 하시는 분들도 있었고
왜 저리가느냐 그건 옳은 방향이 아니다라고 비판 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제 음악이라는 버스에서 내려버린 분들도 많았구요.
새로운 손님들이 버스안을 채우기도 했습니다.
제 음악을 좋아하는 분들은 그저 나의 추측이지만, 저의 그런 호기심을
좋아하는 분들이라고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번엔 제 버스에 타고저와 여행을 다니던 분들과
또 그동안 버스에 내려버린손님 들에게도 다시 찾아가 문을
열어주는 그런 앨범이라 생각합니다.

음악을 가려듣지는 않지만, 힙합매니아인 나이기에
힙합팬들이 반가워할만한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 (물론 음악으로요)
열심히 했습니다
같이 동행하던 여행객들과 새로운 손님들과의 만남이 무척 궁금하고 설렘니다
이번 버스의 운전사는 두명입니다.
feel good side 에 여러분이 쭉 보아왔던 훈남호랑정권ㅋ
그리고 feel hood side 에 ol ' dirty tiger aka odt ,


즐거운 여행이되시길 ~


from. tiger jk



이건 피쳐링진이 적혀있는 버전~
에픽하이는 참여를 못 했나보다.
그나저나 4번트랙 피쳐링에 "서조단"  (JK와 T의 첫 아이는 힙합 베이비??)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하루 18알 약 먹고 그 기운 떨어지면 괴물 되기도, 하지만 마음만은 완쾌됐다."

“척수염에서 완쾌됐다”는 거짓말 더 이상 않겠다는 타이거JK의 고백
          “아파도 가족과 음악이 있는 나는 운이 없는 만큼 축복 받은 사람”
타이거JK / 힙합 뮤지션

기사링크 : 조엔
http://choen.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4/09/2009040901521.html




 찡하네요.-_ㅠㅠ

윤미래 씨와 2세 조단과 오손도손 사시는 게
참 멋져보이고, 건강해보였는데,
아직 척수염이 다 나으신 게 아니었네요.
그래도 희망을 품고 있어서, 그게 더 멋져보여요.
정말 건강한 정신을 가지신 분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