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MBC 월 밤 11시 15분
무브먼트의 엄청난 팬이었던 적이 없다하더라도 MBC <놀러와>의 ‘무브먼트 특집’을 보며 한참 웃다 여러 번 울컥했을 사람들은 많을 것이다. ‘부다 사운드’의 이하늘이 ‘자매’ 관계라는 ‘무브먼트’의 수장 타이거 JK에게 한 말처럼, <놀러와>에 모인 그들은 그 험한 시대를 뚫고 살아남은 힙합 신의 생존자들이다. 그들은 자장면 곱빼기 하나 때문에 기획사 사장에게 혼났고, 기자에게 ‘저급한 음악 하는 놈들’ 취급받았다. 하지만 그들은 함께 음악하고, 싸우고, 1년에 한 번씩 윤미래의 생일을 축하하며 살아남았다. 어느덧 그들의 합동 공연은 공연장을 꽉 채웠고, 에픽하이-다이나믹 듀오-리쌍의 앨범은 함께 음반판매 순위 1~3위를 차지했다. 이 10년의 감격스러운 생존기를 <놀러와>는 1시간여 동안 소소하게 툭툭 던지는 에피소드를 통해 대중에게 자연스럽게 전달했다. <놀러와>는 무리해서 그들의 음악을 설명해주는 대신 무브먼트 멤버들이 각각 여러 차례 이야기할 기회를 주고, 출연자들이 서로에 대해 이야기하도록 만들었다. 그들이 악동처럼 끄집어내는 동료들의 부끄러운 에피소드는 사실 그들이 얼마나 막역한 사이인지 보여주었다. 겉으로는 즐겁게 놀고 장난치는 사람들처럼 보이지만, 그 뒤에는 10년의 인내와 우정이 있었다. <놀러와>가 방영시간 내내 소소한 농담을 주고받으면서도 어느덧 무브먼트 멤버들의 랩으로 하이라이트를 만들 수 있었던 것은 ‘힙합’이라는 장르적 특성에 연연하지 않고 무브먼트라는 공동체의 ‘분위기’를 살렸기 때문이다. 그리고 무브먼트 멤버들의 랩에 이어 마지막에 등장한 이하늘의 짧은 랩은 이 소문난데다 먹을 것도 많았던 잔치의 대미를 장식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힙합 신을 휘젓던 ‘래퍼 스카이’가 랩실력을 자랑하지 않고 허경영 랩을 패러디 할 줄이야. 그렇게 힙합은 예능과 만나고, 모두가 <놀러와>의 놀이를 즐겼다.
글 강명석

출처 : http://10.asiae.co.kr/Articles/view.php?tsc=001010000&a_id=2009092909224010257&compos=1#complus

 

 

아우~ 요런 선물같은 토크쇼에 요런 요점을 탁 찍어내는 기사라니!

 오늘 아침 또 다른 기사들을 보니 어젯밤 놀러와의 시청률이 14.4%였다고 하네요.

동시간대에 방영한 야심만만2의 마지막 회는 8.6%, 미녀들의 수다는 7.7% 였다고 하니

무브먼트가 파워가 있긴 있습니다.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텐아시아 매거진 - 10 LINE "타블로"
기사링크 :
http://10.asiae.co.kr/Articles/view.php?tsc=002001000&a_id=2009091409514670450



나에겐 그리 새로울 것은 없는 내용이지만, 요약 정리하는 기분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

[t VOICE] 친구여, “It will be all right, all right”
기사입력 2008-11-14 09:00 |최종수정2008-11-14 16:30  

매거진t를 사랑해주시는 t피플 여러분.

‘새로운 매거진t’를 만들어갈 ㈜테이스트팩토리의 대표이사 윤순환입니다.새롭다는 말은 그 뜻이 오묘해서, 이전과 달라진다는 뜻도 있고, ‘새롭다’는 말이 ‘다르다’는 말과는 틀리기때문에 이전 것을 이어받는다는 뜻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새로운 매거진t’는 지금까지의 매거진t에서 이어받을 것은 이어 받고, 바꿔야 할 것은 바꾸려고 합니다.중요한 것은 무슨 ‘기준’으로 이어 받을 것과 바꾸는 것을 가려 내느냐일 것입니다.

그 기준은 절대적이고, 유일합니다. 매거진t를 사랑해주시는 t피플 여러분이 그 기준입니다.여러분의 입장에서 무엇을 이어가야 할 지, 무엇을 바꾸어야 할 지를 상의하고, 결정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에게 매거진t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특별한 친구’같은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여느 친구와는 다른 자기만의 색깔과 소신을 가진 친구, 뜨내기처럼 왔다 갔다 하는 사람이 아닌 와인처럼오래된 사람… 이런 존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새로운 매거진t’를 만들 저희들은 여러분에게 ‘좀 더 특별한 친구’가 되려고 노력하겠습니다.그리고 그 약속을 지키도록 하겠습니다. 저희가 어떻게‘좀 더 특별한 친구’가 되려고 하는 지는 곧 자세히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친구는 두 종류 밖에 없다고 합니다. 하나는 오래된 친구이고, 다른 하나는 어려울 때 힘이 되는 친구입니다.그 둘 다이거나, 적어도 둘 중 하나일 때, 친구라고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친구가 되겠습니다.친구가 되어주세요.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매거진t’를 만들어가고 싶은 ㈜테이스트팩토리 대표이사 윤순환

※ 공지 - 매거진t 독자 여러분께

매거진t를 사랑하시는 t피플 여러분.

기존 매거진t를 만드는 회사인 ㈜테이스트팩토리의 대표이사인 백은하 편집장은 2008년 11월 15일(내일) 사임합니다. 따라서 오늘(11월 14일)까지는 ㈜테이스트팩토리의 대표이사로서 회사의 이익을 위해 행동해야 합니다. 그것이 대표이사의 의무이자 책임입니다.

그런데, 백 편집장은 대표이사로서 재직하고 있는 오늘 자신이 따로 만들 웹진을 매거진t의 홈페이지를 통해서 홍보하고, 매거진t의 회원을 부당하게 유인하는 행위를 했습니다. 이는 법적으로 ‘업무상 배임’에 해당합니다.

저는 백 편집장이 독자 여러분께 작별 인사를 고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테이스트팩토리 대표이사의 신분을 유지한 채 자신이 나중에 만들 잡지를 홍보하는 행위를 매거진t에서 하는 것은 부당할 뿐만 아니라 불법입니다.

따라서 저는 ㈜테이스트팩토리의 인수자로서 이러한 부당하고 불법한 행위를 막을 책임이 있고, 그러한 부당한 홍보 행위와 관련된 댓글을 유지할 수 없었음을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이번 일로 t피플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새로운 매거진t’에 관심과 애정을 가져 주시기를 다시 한번 당부드립니다.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매거진t’를 만들고 싶은 윤순환 올림




출처 : http://hgc.saramin.co.kr/zboard/view.php?id=gworld0707&page=1&sn1=&divpage=18&sn=off&ss=on&sc=off&keyword=매거진&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19115




----------------------------------------------------------------------------------------------------

<매거진 T>가 결국 이렇게 되었네요.
주축 필진들이 <매거진 T>를 나와 새로 <10 매거진>을 구성하여 꾸려 나가게 되었다고 합니다.
<10 매거진> 사이트의 주소는 www.10-magazine.com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