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



안녕하세요, 타블로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고 계시죠?

우리 에픽하이는 한국 음악 대표로 세계적인 음악 페스티벌 MIDEM에 참석하고 돌아왔습니다. 보내질 만한 사람들로 성장시켜 줘서 고마워요! 무대에서 몸에 있는 모든 뼈가 저릴 때 까지 미친 듯이 공연했더니 반응도 좋았고 K-HIPHOP에 대한 해외 음악 관계자들의 관심도 매우 커졌습니다. 앞으로 좋은 일들 많을 것 같아요~

우리가 프랑스에 있는 동안 우리의 전 소속사 울림과의 합병에 대한 뉴스 발표가 있었죠? 많은 분들이 깜놀하셨을 텐데, 사이트를 통해 미리 알려드리지 못해서 미안해요. 기사로 알려졌듯이 맵더소울은 에픽하이의 데뷔 앨범부터 LOVESCREAM 앨범까지 함께 했던 울림과 다시 손잡아 새로운 길을 걷기 시작합니다. '에픽하이'라는 존재를 탄생시킨 울림에서의 추억들, 그리고 여러분과 우리만이 탄생시킨 맵더소울의 설렘이 하나가 되어 어떤 미래를 만들어 낼지 벌써 기대됩니다. 개인적으로는 처음에 독립했던 이유와 현재 합병을 결정한 이유가 동일합니다. 제 결정의 타당성은 결과로 보여드릴게요.

시간이 걸리겠지만 늘 그랬듯이 또 한 번 믿어주시고 지켜봐주시길 바래요. 음악으로 보답하겠습니다!

3월쯤? 스페셜 앨범!



출처 : 맵더소울 타블로그


타블로는 일 벌이는 걸 너무 좋아한다.
애초에 레이블 독립이 좀 무리수로 보였는데도 추진했었고,
그 과정에서 여전히 울림의 도움을 받는 것처럼 보였었는데
결국은 다시 합병하기로 했다고...


이미 에픽하이의 덩치는 커졌는데
마인드만 인디같이 먹으면 뭐하냐고.
이건 오버도 아니고 인디도 아니고.


기획사에서 독립하고 나서
차별화 됐던 건...
'혼' 앨범 사이트에서 직접 발매했던 것과,
온라인 쇼케이스, 굿즈 판매, 가끔 사이트에서 이벤트한 것 정도?
아... 플래닛 쉬버와 도끼도 영입했지.


뭐...그것도 좋았지만
정말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었다면
소극장이나 클럽에서 소규모 라이브 공연으로 
팬들과 더 가깝게 소통하고 자주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는데,
그건 내 욕심이었고...
이미 작은 공연장에서의 공연은 성에 차지 않는 건지도 모르겠다.


콘서트도 같은 업체랑 또 하다보니
독립 후에도 거의 비슷한 포맷이었고.
의례적으로 방송 3사 컴백 무대 출연하고,
홍보를 위해서든 뭐든 예능 프로들에 또 출연하고...
예능은 하면서 또, 3사의 주말 음악방송에는 안 나오겠다고 하니
해외팬들은 늘었지만,
국내팬(잘은 몰라도 눈에 보이는 소녀팬은 확연히 줄었다.)들은 줄어가고 있다.
자기들도 하락세라고 공공연히 표현할 정도로.
음악방송에는 안 나가면서 예능에는 또 가끔 얼굴을 비추는 것이
내게는 좀 묘하게 느껴졌다.
지방팬으로서는 TV에 좋아하는 사람이 나오는 게 참 고마운 일이긴 한데도.
'그렇게까지 예능이 싫다느니 어떻다느니 단언했는데
저렇게 나와도 되나?;' 싶었던;;



이번 일로 에픽은 (특히 타블로는)
좋은 음악도 중요하지만
좋은 매니지먼트도 확실히 중요하다는 교훈을 얻었을 거다.
그리고 혼자 모두 다 할 수는 없다 는 교훈을 꼭 얻었어야 할텐데;;
이제 볼트 애비가 되셨으니 홀몸도 아니고 현실도 보셔야;;;


모든 일을 총망라하여 기획하고 싶은 타블로의 마음은 알겠지만
(뭔가 초인적인 능력치를 가진 인간을 롤모델로 삼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
일을 너무 벌이다보니 여기저기 구멍이 숭숭 뚫리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결점이다.
인간이 도저히 한 번에 다 할 수 없는 정도의 일을 벌이려고 한다.
(어찌나 일을 벌이는지 때로는 자학적으로 느껴진다;M이라서 그런가...; ;-_-;; )


맵더소울 생기면서, 공카에는 글 한 번 올리지 않아 공카가 초토화되었고
옴니아에서 아이폰으로 갈아타더니 미투데이에서 트위터로 갈아타서
맵더소울 map now는 또 버려지고 있고...
앨범마다 써있는 to be continue...들은 아직도 이뤄지지 않은 것이 얼마나 많은지.
음악하기도 바쁘고, 신혼 생활에도 바쁠텐데
트위터는 또 얼마나 열심히 하시는지.
스스로를 바쁘고 복잡하게 만드는 데에는 정말 일가견이 있다.


짧다면 짧은 독립기간에 여러모로 아쉬움이 많았지만...
닥치고...팬은 그저 음악만 들으면 될 뿐.
비지니스는 그들의 몫...이라면서도 괜히 잡설이 길었다.




p.s.
그래도 넬과 다시 같은 소속사가 된 것은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이렇게 지내고 있는 중인 거 같네요.
곡 쓰느라 무척 바쁜 와중에 트위터하느라 더욱 바쁘신 볼트 아버님. ㅋㅋ
아이돌 그룹 곡까지 만들고 있다고 해요.
그동안은 게으름 때문에 못 만들었다나;;

앨범 작업 중이라고 하고, 미공개 에픽 앨범이 한 장 있다고 하니, 기대! +ㅁ+
여튼 트위터가 있어서 알아서 떡밥 뿌려주시니 고맙군요.
과다한 트위팅은 복습 불가를 부르니 블로는 자제 좀....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출처 : 맵더소울 맵TV

맵더소울의 새 소식들입니다. ^^


간단히 정리하자면

1. 2009 Last Christmas 콘서트 - 12월 24일 8시 고려대 화정체육관
2.  2009.12.09 플래닛 쉬버 첫 디지털 싱글 발매!
 (작곡 - 플래닛 쉬버, 작사 - 에픽하이, 피쳐링-다듀, T 등 화려한 피쳐링진) 
3. 도끼 EP 공연 성황리에 끝났음, EP 판매중
4. 영화 "용서는 없다"에 에픽하이의 6집 heaven,  Owls. Shadows. Tears, slow motion 삽입됨
(slow motion은 영화와 함께 뮤직비디오로 제작됨, 내일 블로그에 업뎃)
5. 맵더소울 새소식들 체크하세요.
6. MYK는 따뜻한 음반 준비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2009.12.04 15:43


사진출처 : 맵더소울 타블로그



묘한 그리움을 불러일으키는 사진.
올해는 가지 않기로 결정했는데
(친구의 취향에 맞추어 스윗소로우 콘서트 예매했어요.
저도 좋아하는 사람들이구요.)


에픽하이 콘서트에... 앞으로 또 가게 될까 싶은...
물론, 아직도 좋아하고
그들의 생각에 공감하고
메인으로 삼고 있는 내 사람들이긴 한데
왜 조금 멀어졌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투컷이 없어서 어쩔까 싶었는데...그냥 하는군요.
DJ로서의 투컷의 빈자리가...그리고 종잇장처럼 얇았던 것에 대한 반증은 아니기를....ㅠ_ㅠ
작곡가 투컷, DJ 투컷, 재간둥이 투컷, 개그쟁이 투컷, 애교쟁이 투컷, 레이니즘 투컷 없이 웬 콘서트???.냐지만 대인배 투컷이 "쿨하게 생각해"라고 말할 거 같아 태클은 걸지 않기로 해요.
공연 장소는 바뀌었네요.
공연도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2회가 아닌 1회만 하는 거 같고요.
이럴 바엔 소극장에서 공연을 하면 더 좋지 않을까 싶기도 해요. 횟수는 늘리되...
어쨌든...투컷없는 콘서트라니(제가 타블로 편애분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저는 좀 흥이 안 나는데요.ㅠ





p.s. 타블로의 글 전문

크리스마스는 항상 팬 여러분과 함께 한 에픽하이... 2009년 크리스마스는 어찌 해야할지, 미쓰라와 저 많이 고민했습니다. 짧은 활동, 매해 했지만 올해에는 하지 못하게 된 미리크리스마스파티와 앨범 콘서트... 여러분의 아쉬움이 크다는 걸 알고, 미안해요. 짧은 활동이어도 크게 사랑해주신 이번 앨범의 많은 노래들을 무대에서 제대로 보여드리지 못한 거... 우리 역시 너무 아쉬워요.

투컷의 빈자리를 그 누구보다 크게 느끼고 있는 우리... 크리스마스 콘서트도 당연히 못할거라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수많은 팬레터속에 담긴 여러분의 목소리... 크리스마스 콘서트 때 만나자는, 이번 앨범을 콘서트로 들려달라는, 이런 여러분의 얘기들을 보고 모두 모여 고민했습니다. 상상해봤어요. 처음으로 여러분과 함께가 아닌 크리스마스는 어떨지. 매해 달려와서 함께 해준 여러분의 마음, 어떨지. 우리의 가족들도 늘 콘서트장에서 크리스마스를 함께 지냈는데... 다들 마음이 어떨지.

우리가 아는 크리스마스는 여러분과 함께 하는 크리스마스잖아요? 콘서트장에서 웃고 뛰어 놀면서. 투컷의 빈자리를 여러분과 우리가 함께 함으로서 채워봐요. 맵더소울 패밀리 모두 뭉쳐^^

당분간은 마지막이 될 에픽하이의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 함께 웃고 뛰고 날아봐요!

12월 24일 8pm
고려대 화정체육관
만나요^^ (PS - 예매 정보는 준비 되자마자 알려드릴게요^^)

For those of you who will be in Seoul for Christmas! On Christmas Eve, come see Epik High's Christmas Concert. This will be the last one for a while (at least a couple years)... so don't miss out. Though Tukutz can't be there, we couldn't imagine a Christmas away from the fans. So, let's go nuts just one more time. The entire Map the Soul family will be there. When ticketing is ready, it'll be up on our NEWS page.

12. 24. 2009 (8pm) Hwajung Stadium @ Korea University



출처 : 맵더소울닷컴 타블로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자주가는 블로그의 주인장님께서 이번에 책을 내셨답니다.

왠지 블로그라는 건, 사적이면서도 공적인 공간인데 블로그를 자주 들르다 보면

그 분이 낸 책은 꼭 사줘야만 할 거 같은 이상야릇한 사명감에 불타게 되요.

그분은 절 모르고, 저도 그분을 잘은 모르지만 왠지 모르게 운명공동체 같은 느낌을 느끼는 거죠.

(아무래도 일상과 생각들을 공유하다 보니 그런가봐요.)




Catail님은 반려묘 세마리(최근 더 늘었는지도...)의 사진과 요리 레시피를 주로 올리시고, 광고 업계에서 일하시는 분 같아요. 이번에 낸 책은 주로 요리에 대한 책이구요.

http://catail.egloos.com/5109546 이 페이지에 가면 팔불출(웃음) 책 소개와 함께 인터넷 서점 링크도 있답니다.

그런데 여기서 익숙한 이름들을 발견했어요.


--------------------------------- 추천평

음식은 할 때마다 실패하고 연애는 할 때마다 어렵다면 이 책이 그 짐을 100g쯤 덜어줄 것이다.
- 타블로 (뮤지션)


이 시대 셀.프.셰.프.들이여-, 여기 맛있는 책이 왔으니 들고 일어나라.- 배두나 (배우)


먹고 싶을 때 먹고 싶은 걸 혼자서 먹는 요리, 세상 최고의 한 접시를 한 수 알려주는 책.- 용이 (감독)


혼자 식사할 때조차도 초를 켜는 나에게 이 책은 또 다른 식습관과 조리과정을 선택하게 만든다.- 안성진 (포토그래퍼)




그렇네요. 타블로가 추천을 했네요. 어쩐지 도서 추천평 부분에서 종종 보게 되는 타블로. (이런 책도 읽었나요.ㅎㅎ 왠지 의심이 모락모락;;;)  그러고보니...아직도 타블로가 추천했던 왓치맨을 못봤군요. 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화보네요.

둘다 카메라를 참 잘 압니다.ㅎㅎㅎㅎ


+

한복사진





+


결혼식 모습














강혜정 씨가 더 예뻐진 것 같은 건....기분 탓?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출처 : 스포츠 동아



그냥 지나가는 사람이 봤다면
누가 이 둘을 오늘 결혼한 커플이라고 생각했을까.
정말 정말 소박하구나.


그래서 더 좋아보인다.
어깨 힘 빼고 자유롭게 사는 것.
그런 용기를 가지기가 쉬운 것이 아닌데...


+


일명 "잘 살겠습니다" 동영상


(영상보니 웨딩카는 아우디인 듯
뭐 그래도 저 두 사람에게 그 정도면 소박하지 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2009.10.26 13:41


그렇다.

오늘은 타블로의 결혼


출처 : 맵더소울 홈페이지



...잊을 뻔했다.






까칠함은 한 수 씩 접어두고. ^^

행복하게, 잘 사는 모습 보여주길.




p.s.
신혼여행은 유럽으로

신혼살림은 용산구에서...

라고 어떤 기사에서 읽었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관련기사 :  http://www.heraldbiz.com/SITE/data/html_dir/2009/10/08/200910080326.asp


프로그램 개요
 윤종신, 타블로, 하림이 영화 음악 감독으로 변신한다.  윤종신, 타블로, 하림의 프로젝트 그룹은 매주 한 편의 다큐멘터리 영화에 맞춰 그들의 개성이 묻어나는 OST를 선보일 예정이다.


m.net의  프로그램 홈페이지
http://mnet.mnet.com/NProgram/director/index.asp?bidx=director
(다시보기는 무료로 제공됩니다.)




수요일에 첫방송이었는데, 프로그램이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
윤종신, 하림, 타블로라는 멤버 구성도 마음에 들고요.
보컬도 있고, 랩퍼도 있고, 악기 잘 다루는 사람도 있고~
(그리고 셋 다 웃기고.ㅋㅋ)


타블로에게 바라는 것이 있다면,
즐기며 하는 것은 좋지만
진지한 모습도 보여달라는 것.
사람들이 "전자깡패"니 "오빠밴드"보고
 '타블로 음악은 대충 만드는구나' 생각할까봐;;
(자기 이미지를 가볍게 만드는 게 취미인 걸까...)


첫 회에서도 함께 곡 하나를 뚝딱 만들었는데
유리상자 같은 느낌의 곡이었어요.
가사나 곡이 다큐멘터리의 주인공이었던 아마추어 2인 밴드
"일단은 준석이들"과 잘 어울렸던 것 같습니다.
좀 더 많은 시간이 주어지지 않았다는 점은 아쉽지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