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타블로의 rapping과  스윗소로우의 아카펠라로

갑작스럽게

Nuthin' But A 'G' Thang Dr.Dre (feat. Snoop Dogg)의 성대모사....

찾아서 들어봤더니 비슷한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ㅋㅋ

어찌됐든 타블로의 영어랩은 완소~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이날의 주제는 "욕정" ㅋㅋ

뒤에서 외롭다고 절규하시는 타블로씨.

진짜 절절하다;;;

꿈꾸라의 욕정방송은 계속된다...




이승환 씨가 게스트로 있는 한...........<-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갤에서 자랑질........ㅠㅠ
안그래도 문자도 자주 소개되고
타블로도 라디오에서 "아, 이분 자주 뵙네요."이랬는데
이제 개인문자까지.
캐부럽..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갤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그분.

문자 두 번, 사연 두 번...
나의 스펙 정도는 아무것도 아님.
리스펙트해야겠다.ㄷㄷㄷ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06.23 14: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캐릭터 귀엽다.
티셔츠로 만들고 싶군...ㅋㅋ


근데 블로씨....
두부가 그렇게 fucking love하게 좋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꿈꾸라, 월요일 코너 '타블로 마음대로'
노래 끝말잇기 후에 이어진 블로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자꾸 뉴스를 보지 않으려고 한다.
나는 신문을 읽지 않으려고 한다.
아픈 세상을 보고 싶지 않아서.
그런데 이렇게 가끔 타블로 씨가 날 현실로 끌어당긴다.
눈 감는 것이, 피하는 것이 최선이 아니라는 것을 말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가슴에 정말 확 박혔다.
녹음까지 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짜 십원 밖에 없었던 적이 있었다고 했다.
요즘 들어 연예인들은 경제에 밝지않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
매니저가 있어서 자신이 무엇을 직접 사지 않고,
음악이나 연기에 미치다보면 세상 물정을 모르게 되는 것 같다.
사기도 많이 당하는 것 같고.
일한만큼 대가를 받는다면, 당신은 빌게이츠만큼의 부자일텐데.


그나저나
그림이 일본 소설에 나오는 삽화같다. 재밌어.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자꾸 소유하고 싶은게 생겨서 그게 문제다.
이를테면 어떤 사람이, 너무 마음 안에서 커져버려서
자꾸 알고 싶고, 자꾸 가까워지고 싶고
소유할 수 없다는 걸 알수록 미친 사랑에 빠지게 되는 나를 주체할 수 없다면,
이제 어떻게 해야 할까.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볼 수 없는 자에게 보라고 강요하는 것,
볼 수 있는 자에게 보지 말라고 강요하는 것.
어느 것이 더 잔인한 강요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무슨 얘기를 하는지 알겠어.


'ㄴ블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06월 21일 ~ 06월 25일 블로노트  (0) 2008.06.26
06월 16일 ~ 06월 20일 블로노트  (0) 2008.06.23
080618 블로노트  (2) 2008.06.20
6월 9일 ~ 6월 15일 블로노트  (2) 2008.06.18
5월 30일 ~ 6월 08일 블로노트  (0) 2008.06.16
5월 18일 ~ 5월 29일 블로노트  (0) 2008.06.16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14 00:35

    비밀댓글입니다

아, 이번주도 넘 웃겼다.
고학력자들이 모여 앉아 벌이는 초딩삘의 자랑대결!!



(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대결1.  나는 이렇게 대단하다.

두 남자를 제압하는 한 명의 여자ㅋㅋ
그리고 언제나 그렇듯이 선곡으로 웃기는 꿈꾸라.ㅋㅋㅋㅋ



대결2. 나는 만화 <식객>과 이렇게 관련있다.

블로씨에게 저런 대사가 나오다니....ㄷㄷㄷㄷ
근데 내 입에서도 저 대사가 나오려고 한다.
완전 능력자, 호란언니.




마무리멘트

호란씨....정말 대단한 여자임...ㅋㅋㅋㅋ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98년에 있었던 친구와의 추억 이야기를 하셨는데, 정말 슬펐다는...
노래들에 종종 등장하는 친구에 대한 안타까운 가사들의
이유를 조금이나마 알 수 있었다.
좋아하는 가수가 라디오 DJ를 하면 이런 게 좋구나.

친한 친구가 아직까지는 곁에 있어서
참 다행이고,
나를 포함한 모두가 언젠가는 멀리 떠나야 한다는 것이
참 슬프다.ㅠ



+
이날의 블로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컴퓨터 그래픽을 이용해 만든 화려하고 웅장한 스케일의 UCC 영상이 수없이 올라오는 와중에
모처럼 '사람 냄새'가 물씬 풍기는 영상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손으로 부르는 사랑 노래-선곡표' 영상이 바로 그것이다.
에픽하이의 노래 '선곡표'가 흘러나오는 동안 해당 가사를 손으로 써가며 보여준다.
"손글씨도 너무 예쁘고 아이디어가 기발하네요", "화려한 CG가 없어도 마음을 감동시킬 수 있군요",
"이메일, 문자가 익숙한 사람들에게 주는 메시지네요"등등 위 영상을 본 네티즌들의 소감이다.
실제 이 영상은 지난 8월 서울국제실험영화제 기획상영전에서 상영된 바 있다. 영상을 만든 '이사오'님은
"디지털 요소와 아날로그 요소가 공존하며, 주는 재미가 있을거라 생각했습니다"라면서
"기계적인 표현이 아닌 각자의 손글씨가 전하는 주는 매력도 분명히 있을 테고요.
그래서 대중의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손글씨 프로젝트'를 구상하게 되었습니다"고 전했다.
영상에는 총 16명의 손글씨가 담겨있다. '이사오'님은 "네티즌들이 '예쁘고 개성있다' 느끼는 손글씨 주인공에는
'이소라의 FM음악도시'의 작가였던 ♥김재연씨와 디자이너 이성재씨가 있어요. 그 외에는 저와 가까운 지인들의 손글씨랍니다"고 설명했다.
저마다 필체가 돋보일 수 있도록 2종류(사각닙, 원형닙)의 매직펜으로 손글씨를 썼다고 한다.
이에 네티즌들은 "제 글씨는 악필인데, 괜히 부끄럽네요", "한글이 이렇게 아름다운 줄 몰랐어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문자 한글이네요"라며 16명의 다양한 필체를 통해 나타난 한글의 아름다움에 감탄했다.
선곡한 노래에 대해서 '이사오'님은 "지난 8월 읽은 아니 에르노(Annie Ernaux)의 '단순한 열정'중
사랑에 빠졌을 때 느끼는 대중가요에 대한 생각을 표현한 대목이 인상 깊었습니다.
그래서 에픽하이의 '선곡표'를 선택하게 되었죠"라고 설명했다.
이어 "음악을 사용할 수 있게 허락해주신 타블로씨,
기타연주를 해준 브레멘의 임헌일씨께 다시 한번 감사를 표합니다"고 밝혔다.
그는 "거리에서 이루어지는 '손글씨 퍼포먼스'와 '선곡표' 팝송버전을 만들어 볼까 합니다.
부지런하면 모두 가능한 일이라 생각되고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고 전했다.

[출처] 손으로 부르는 사랑노래 - 선곡표|작성자 멜랑꼴리

도깨비뉴스 김시은 기자 showtime@dkbnews.com




========================================================================

저 영상은 왠지 볼 때마다 후덜덜;;;
그나저나 우연인지 인연인지.^^ 신기하네요.


출처 - DC 라디오갤러리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라디오 듣다가 깜짝 놀랐어요.
라디오 갤러리에서 논 적은 없지만...
예전에 한창 드라마 갤러리를 들락거릴 때,
그토록 기다리던 스타의 눈팅(글은 쓰지 않아도 게시판 구경은 계속 하고 있는다는 뜻)이 정말 이루어지고 있었군요.ㅎㅎㅎ

군대간다는 말과 모 사이트의 라디오 갤러리라는 말만 듣고 바로 누구인지 맞추다니
정말 깜놀...;;
타블로씨가 눈팅을 많이 하시는 건지,
아니면 작가님들이 갤에 상주하시는 건지..
암튼 듣다가 깜짝 놀랐네요.ㅋㅋ
오늘 들어가봤더니 그날 방송듣고 저처럼 라디오 갤러리 방문하시는 분 많더라구요.^^

자료는 라디오 갤러리의 "고모님"께서 올려주신 것을 담아왔습니다.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