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블로의 불쌍해보이려는(?) 목소리가 맘에 들어서.....ㅋㅋㅋㅋㅋㅋ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2015년 킬리만자로의 만년설이 사라진댔어요. 오늘 뉴스에서 봤어요.
한 달에 300 세제곱미터씩 녹고있는 중이래요.
균형을 잃고 중심을 잃고 그렇게 사라져가는 것들.
사라져가는 것은 킬리만자로의 만년설 뿐이 아니에요.


사라져가는 건 우리가 함께 있는 시간들일지도 몰라요.
"예전엔 그랬었지."
이런 말을 하게 되는 나는 상상만으로 시시할 거에요.


사라져가는 건 우리가 손을 잡고 있는 시간들인지도 몰라요.
그러니 사라지지 말아요.
부디... 놓치지 말아요.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의 오프닝 멘트는 <끌림>이라는 책을 내셨던 이병률 작가님이 쓰신다는데, "꿈꾸라"에 어울리는 엉뚱한 상상을 쏟아낼 때도 있고, 때로는 이렇게 뭉클한 오프닝 멘트가 나올 때도 있어요.

꿈꾸라의 오프닝... 처음에는 잘 적응이 잘 안됐지만, 요즘은 타블로 씨의오프닝 멘트  리딩도 한결 매끄러워지고, 작가님과 DJ  두 분의 호흡이 잘 맞아가는 것인지 한결 좋아진 것 같아요. ^^

이날 #8000번으로 문자를 보냈더니 답문으로 "사라지지 말아요....놓지 말아요..."라고 답문이 왔더라구요. 마음에 들어서 못 지우고 남겨두었답니다. ㅎㅎ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 자동재생으로 해두면 태그 검색 했을 때
여러 개가 한 번에 재생되서 불편하더라구요.

Tablo :
선물을 받았는데, 우리에게 사연을 보내주셨던 분인데...
성함이....김상미님.
그때 사연이, 내용이 이렇게 시작했었죠.
"내가 원체 주변의 영향을 많이 받는 사람이긴 하지만, 타블로씨의 라디오를 들으면 들을수록 이사람 참 괜찮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때 그 사연 기억나시나요?
이 분이 직접 찍은 사진들과 쓰신 글들을 자필로 이렇게 책을 만들어 보내주셨어요.
근데 너무, 너무 예뻐요.
여기 "그날 밤"이라는 글도 있는데요.

그날 밤

이러니 저러니 핑계를 대어도
미화될 수 없을 것이다.
각자의 가방을 들고
떨쳐일어나 걷는 길.
유난히 밝았던 가로등.

어,여기 직접 찍은 사진들도 너무 예쁘다
저에게 이런 것 보내주시면, 저 정말 다 읽어요.
여러분이 쓰는 글, 꼭 이렇게 보내지 않으셔도 사연으로 보내주시면
또 가끔 문자도 이렇게 길게 오는 경우가 있거든요?
다 읽고, 느끼고 제 감성의 일부분으로 만들고 있으니까
많이 많이, 많이 많이 보내주세요.


제 이름,드디어 생방송으로 들었네요.
항상 제 사연 나왔을 때, 다시듣기로 들었는데.



우체국에서 보낸 게 아니라
제가 모르고 택배로 보내서;;
반송될까봐 조마조마했는데 다행이네요.
ㅋㅋ 오프닝 후에 1분 30초 가량 나온거지만 행복했어요.
받기만 하는 게 아니라 뭔가 줄 수 있다는 것이 좋네요.^^
정말 제 글을 다 읽는다니까;;;어쩐지 창피하지만요.


기념으로 녹음~^^
짧은 말인데 받아적으려니
몇 번이고 돌려들어야 했답니다;;
외울 것 같아요.ㅋㅋ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mini게시판 캡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20 15:37

    시험이 끝나고 급 오늘만 한가할지도 모르는 저에요.......ㅋㅋㅋ
    사진들 글들 이쁘다고 ,,, 그리고 생방송에서 직접 코멘트해주시다니 >ㅁ<

  2. 2008.06.22 20:49

    우와 그게 님이었군요 +_+ 부럽부럽

  3. 2008.07.04 21:20

    비밀댓글입니다

    • 2008.07.04 22:12 신고

      택배로 보내면 반송될 수 있구요;;
      저도 큰일날 뻔 했어요.
      우체국가서 소포로 보내셔야 해요.

      사실 다음에서 꿈꾸라로 검색하면 거의 제 블로그라는...........;;;

  4. 2008.07.04 22:15

    비밀댓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뜬금없는 점프로 프로그램을 마감하는 타블로....

점점 슬랩스틱 코미디의 세계로 뛰어드는 건가요?ㅋㅋ

(심지어 저 정지화면으로 계속 멈춰있었어요.)



오늘 꿈꾸라이브 게스트가 As one과 쥬얼리였는데

늘 그렇듯 소신을 굽히지 않고 까만후드티로 일관하시는 블로님;;

그 일관성을 까만하트합니다.ㅋㅋ

종종 말해왔지만 블로님은 세상에 까만 후드티가 존재하지 않았다면

보이는 라디오 안 했을 거 같아요;;;;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싫어해" 중에 나온 내용이에요.^^
문득 넬자들의 라이브가 듣고 싶어서
꿈꾸라의 라이브코너 보이는 라디오로 다시 보다가 녹음했어요.

진짜 공감되지 않나요?
두 글자의 힘..;;;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짙고 진득한 색감만큼이나 질척하게 내 안에 남겨진 이 영화.
난생 처음 본 동성애를 다룬 영화였다.
다소 격렬하게 시작하는 이 영화는 슬프고, 아름다웠다.
사랑이 원래 그러하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글은 슬프잖아요.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이 낯설다.
내용은 어디서 본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이 보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좀 더, 보여줘요.



'ㄴ블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618 블로노트  (2) 2008.06.20
6월 9일 ~ 6월 15일 블로노트  (2) 2008.06.18
5월 30일 ~ 6월 08일 블로노트  (0) 2008.06.16
5월 18일 ~ 5월 29일 블로노트  (0) 2008.06.16
5월 8일 ~ 5월 17일 블로노트  (0) 2008.06.16
4월 28일 ~ 5월 7일 블로노트  (0) 2008.06.16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 20일 새벽...에픽하이 멤버 타블로와 투컷의 교통사고가 있었지요.
20일에는 넬의 종완님이 21일에는 미쓰라님이 대타로 DJ를 해주셨고
사흘만에 블로님은 꿈꾸라로 돌아오셨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실에서 너무 한가해서 곡을 하나 쓰셨다던데...
이 블로노트를 통해 음악에 대한 열정과 사랑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어요.
정말, 사고가 그만하길 얼마나 다행인지...
오래도록 팬들 곁에 좋은 음악으로, 따뜻한 위로로 남아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로는 엉뚱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실히 공감되던 블로노트...
지금 내 미니홈피의 메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게 있어 최고로 유쾌한 드라마.
사람을 웃게한다는 것은 실로 대단한 기술이다.
그쪽도 그쪽 나름대로 인생을 걸지 않으면 안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유쾌하지만 뼈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보즈카 요스케의 뚱한 표정에 홀려서 한동안 그가 나오는 드라마와 영화를 찾아봤더랬다.
재일한국인 소설가, 가네시로 가즈키의 작품도 당시에 나온 것까지는 모두 찾아읽었더랬다.
그러고보면 난 항상 엉뚱한 사람에게 끌렸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부의 다소 흐릿한 초점이 눈물 어린 시야같이 느껴진다.
얼마전 #8000번으로 문자를 보냈더니 답문으로 이 글귀가 왔는데
아까워서 지우질 못하고 수신함을 열 때마다 거듭 읽게 된다.
기억하는 정도가 아니라 이제 내 안에 완전히 새겨진 것 같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노트의 또다른 매력은 그가 무슨 책을 읽었는지를 알 수 있다는 것.
종종 내가 읽은 책과 같은 책에서 추려낸 글귀를 보면 너무 반가운 기분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기분이 딱 그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에 나온 아오이 유우도 예뻤지만, 영화의 색감도 좋았지만,
 젊음의 그 알콩달콩한 느낌과 방황과 사랑스러움은
만화에 비할 것이 못되는 것 같아.
등장인물 하나하나를 다 꼭 끌어안고 싶어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생각을 하며 썼을지...궁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가의 문장은 언어의 장벽을 넘어서
곧바로 심장까지 직진하곤 한다.
번역한 문장이라는 것따위는 이미 문제되지 않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반판매 100만장 시대에서 10만장 시대로,
10분의 1로 줄어든 그 수요만큼
세상은 여유가 줄어들고, 조금 각박해진 것 같아.
음악을 쉽게 소비하고, 소모하는 사람들을 보면
음악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만년필에 쓰는 갈색 잉크가 참 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은 이렇게 하면서도 사실은 일을 너무 사랑하는 워커홀릭.
쉴 때는 쉬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닥터피쉬의 영향...ㅋㅋㅋ
난 닥터피쉬가 정말 락그룹인 줄 알았......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뚜피의 탄생을 알리는...ㅋㅋ
이날 ONE 틀어달라고 타블로 씨가 주구장창 요구했으나 끝까지 안틀어줬답니다.
결국 블로씨가 자신에게 유일한 선곡권이 있는 마지막곡을 ONE으로 틀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 드라마 완전 좋았지..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난히 삐뚤빼뚤하게 쓰여진 글씨가 마음을 혼란스럽게 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넬 김종완 가사....진짜 덜덜덜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노트는 두고두고 지치고 힘들 때, 다시 찾아서 읽게 될 것 같다.
인터넷을 하다가 봤던 것처럼, 나중에 블로노트를 엮어서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도 참 좋겠다.
작가님의 아름다운 손글씨와, 따뜻한 사진에도 감사하며...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