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보즈카 요스케의 뚱한 표정에 홀려서 한동안 그가 나오는 드라마와 영화를 찾아봤더랬다.
재일한국인 소설가, 가네시로 가즈키의 작품도 당시에 나온 것까지는 모두 찾아읽었더랬다.
그러고보면 난 항상 엉뚱한 사람에게 끌렸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부의 다소 흐릿한 초점이 눈물 어린 시야같이 느껴진다.
얼마전 #8000번으로 문자를 보냈더니 답문으로 이 글귀가 왔는데
아까워서 지우질 못하고 수신함을 열 때마다 거듭 읽게 된다.
기억하는 정도가 아니라 이제 내 안에 완전히 새겨진 것 같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노트의 또다른 매력은 그가 무슨 책을 읽었는지를 알 수 있다는 것.
종종 내가 읽은 책과 같은 책에서 추려낸 글귀를 보면 너무 반가운 기분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기분이 딱 그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에 나온 아오이 유우도 예뻤지만, 영화의 색감도 좋았지만,
 젊음의 그 알콩달콩한 느낌과 방황과 사랑스러움은
만화에 비할 것이 못되는 것 같아.
등장인물 하나하나를 다 꼭 끌어안고 싶어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생각을 하며 썼을지...궁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가의 문장은 언어의 장벽을 넘어서
곧바로 심장까지 직진하곤 한다.
번역한 문장이라는 것따위는 이미 문제되지 않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반판매 100만장 시대에서 10만장 시대로,
10분의 1로 줄어든 그 수요만큼
세상은 여유가 줄어들고, 조금 각박해진 것 같아.
음악을 쉽게 소비하고, 소모하는 사람들을 보면
음악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만년필에 쓰는 갈색 잉크가 참 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은 이렇게 하면서도 사실은 일을 너무 사랑하는 워커홀릭.
쉴 때는 쉬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