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꿈꾸라, 월요일 코너 '타블로 마음대로'
노래 끝말잇기 후에 이어진 블로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자꾸 뉴스를 보지 않으려고 한다.
나는 신문을 읽지 않으려고 한다.
아픈 세상을 보고 싶지 않아서.
그런데 이렇게 가끔 타블로 씨가 날 현실로 끌어당긴다.
눈 감는 것이, 피하는 것이 최선이 아니라는 것을 말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가슴에 정말 확 박혔다.
녹음까지 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짜 십원 밖에 없었던 적이 있었다고 했다.
요즘 들어 연예인들은 경제에 밝지않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
매니저가 있어서 자신이 무엇을 직접 사지 않고,
음악이나 연기에 미치다보면 세상 물정을 모르게 되는 것 같다.
사기도 많이 당하는 것 같고.
일한만큼 대가를 받는다면, 당신은 빌게이츠만큼의 부자일텐데.


그나저나
그림이 일본 소설에 나오는 삽화같다. 재밌어.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자꾸 소유하고 싶은게 생겨서 그게 문제다.
이를테면 어떤 사람이, 너무 마음 안에서 커져버려서
자꾸 알고 싶고, 자꾸 가까워지고 싶고
소유할 수 없다는 걸 알수록 미친 사랑에 빠지게 되는 나를 주체할 수 없다면,
이제 어떻게 해야 할까.




Posted by poise




볼 수 없는 자에게 보라고 강요하는 것,
볼 수 있는 자에게 보지 말라고 강요하는 것.
어느 것이 더 잔인한 강요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무슨 얘기를 하는지 알겠어.


'ㄴ블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06월 21일 ~ 06월 25일 블로노트  (0) 2008.06.26
06월 16일 ~ 06월 20일 블로노트  (0) 2008.06.23
080618 블로노트  (2) 2008.06.20
6월 9일 ~ 6월 15일 블로노트  (2) 2008.06.18
5월 30일 ~ 6월 08일 블로노트  (0) 2008.06.16
5월 18일 ~ 5월 29일 블로노트  (0) 2008.06.16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 하늘나라로 간 친구 이야기를 하셨는데, 정말 슬프더라구요.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편집인데, 이 책을 읽으셨다니 왠지 동질감을 강하게 느꼈어요.
이 책을 좋아해서 대할 다닐 때 친구에게 선물도 했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생 듣고 싶은 노래라....
그나저나...모닝콜로 지정해놓으면 모든 노래가 싫어지는 이유는 뭘까요.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 내 심정...;;ㄷ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06월 13일인데 12일이라고 쓰신 듯?
이 날 내 선물에 대해 라디오에서 이야기해주셔서 완전 기뻤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감한 상황....
난 오늘 아침에 일어났는데 현관문이 잠금장치가 열려있었;;;;
잠그는 걸 잊고 그냥 잤나봐.........
정신 나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괜히...
며칠 전에 내가 선물한 만년필 잉크때문에
깃펜을 떠올린 건 아닐까,
그런 생각을 잠시 해봤다.







'ㄴ블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06월 16일 ~ 06월 20일 블로노트  (0) 2008.06.23
080618 블로노트  (2) 2008.06.20
6월 9일 ~ 6월 15일 블로노트  (2) 2008.06.18
5월 30일 ~ 6월 08일 블로노트  (0) 2008.06.16
5월 18일 ~ 5월 29일 블로노트  (0) 2008.06.16
5월 8일 ~ 5월 17일 블로노트  (0) 2008.06.16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짙고 진득한 색감만큼이나 질척하게 내 안에 남겨진 이 영화.
난생 처음 본 동성애를 다룬 영화였다.
다소 격렬하게 시작하는 이 영화는 슬프고, 아름다웠다.
사랑이 원래 그러하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글은 슬프잖아요.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이 낯설다.
내용은 어디서 본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이 보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좀 더, 보여줘요.



'ㄴ블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618 블로노트  (2) 2008.06.20
6월 9일 ~ 6월 15일 블로노트  (2) 2008.06.18
5월 30일 ~ 6월 08일 블로노트  (0) 2008.06.16
5월 18일 ~ 5월 29일 블로노트  (0) 2008.06.16
5월 8일 ~ 5월 17일 블로노트  (0) 2008.06.16
4월 28일 ~ 5월 7일 블로노트  (0) 2008.06.16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 20일 새벽...에픽하이 멤버 타블로와 투컷의 교통사고가 있었지요.
20일에는 넬의 종완님이 21일에는 미쓰라님이 대타로 DJ를 해주셨고
사흘만에 블로님은 꿈꾸라로 돌아오셨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실에서 너무 한가해서 곡을 하나 쓰셨다던데...
이 블로노트를 통해 음악에 대한 열정과 사랑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어요.
정말, 사고가 그만하길 얼마나 다행인지...
오래도록 팬들 곁에 좋은 음악으로, 따뜻한 위로로 남아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로는 엉뚱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실히 공감되던 블로노트...
지금 내 미니홈피의 메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게 있어 최고로 유쾌한 드라마.
사람을 웃게한다는 것은 실로 대단한 기술이다.
그쪽도 그쪽 나름대로 인생을 걸지 않으면 안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유쾌하지만 뼈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보즈카 요스케의 뚱한 표정에 홀려서 한동안 그가 나오는 드라마와 영화를 찾아봤더랬다.
재일한국인 소설가, 가네시로 가즈키의 작품도 당시에 나온 것까지는 모두 찾아읽었더랬다.
그러고보면 난 항상 엉뚱한 사람에게 끌렸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부의 다소 흐릿한 초점이 눈물 어린 시야같이 느껴진다.
얼마전 #8000번으로 문자를 보냈더니 답문으로 이 글귀가 왔는데
아까워서 지우질 못하고 수신함을 열 때마다 거듭 읽게 된다.
기억하는 정도가 아니라 이제 내 안에 완전히 새겨진 것 같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노트의 또다른 매력은 그가 무슨 책을 읽었는지를 알 수 있다는 것.
종종 내가 읽은 책과 같은 책에서 추려낸 글귀를 보면 너무 반가운 기분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기분이 딱 그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에 나온 아오이 유우도 예뻤지만, 영화의 색감도 좋았지만,
 젊음의 그 알콩달콩한 느낌과 방황과 사랑스러움은
만화에 비할 것이 못되는 것 같아.
등장인물 하나하나를 다 꼭 끌어안고 싶어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생각을 하며 썼을지...궁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가의 문장은 언어의 장벽을 넘어서
곧바로 심장까지 직진하곤 한다.
번역한 문장이라는 것따위는 이미 문제되지 않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반판매 100만장 시대에서 10만장 시대로,
10분의 1로 줄어든 그 수요만큼
세상은 여유가 줄어들고, 조금 각박해진 것 같아.
음악을 쉽게 소비하고, 소모하는 사람들을 보면
음악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만년필에 쓰는 갈색 잉크가 참 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은 이렇게 하면서도 사실은 일을 너무 사랑하는 워커홀릭.
쉴 때는 쉬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닥터피쉬의 영향...ㅋㅋㅋ
난 닥터피쉬가 정말 락그룹인 줄 알았......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뚜피의 탄생을 알리는...ㅋㅋ
이날 ONE 틀어달라고 타블로 씨가 주구장창 요구했으나 끝까지 안틀어줬답니다.
결국 블로씨가 자신에게 유일한 선곡권이 있는 마지막곡을 ONE으로 틀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 드라마 완전 좋았지..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난히 삐뚤빼뚤하게 쓰여진 글씨가 마음을 혼란스럽게 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넬 김종완 가사....진짜 덜덜덜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노트는 두고두고 지치고 힘들 때, 다시 찾아서 읽게 될 것 같다.
인터넷을 하다가 봤던 것처럼, 나중에 블로노트를 엮어서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도 참 좋겠다.
작가님의 아름다운 손글씨와, 따뜻한 사진에도 감사하며...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꿈꾸라 말미의 '블로노트'라는 코너는 참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
매일 매일 그의 일기장 한 페이지를 훔쳐보는 느낌이다.
그가 접어놓은 책장, 살짝 남겨놓은 좋은 구절, 짧은 낙서와 생각이 우리에게 전달된다.
그래서 우리는 그를 더 가깝게 느끼고, 사랑하게 된다.


Posted by poi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