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혹한 라디오에서
에픽하이 <러브스크림>의 수록곡들을
한곡씩 차례대로 들으면서 이야기하는 코너였는데,
앞부분은 "습관"에 대해 이야기하는 거에요.


그리고 타블로 씨가 쉿의 보컬 가이드를 살짝 불러주셨습니다.
원래는 보컬라인이 있었대요.
 넬의 김종완 씨에게 피쳐링 부탁하려했는데
콘서트 준비때문에 종완 씨가 피곤해서 "침흘리며", "자빠져" 자고 있어서 부탁을 못했다고... 하니
"저 되게 멋있게 자고 있었어요. 넥타이 매고" 하고 슬그머니 정정하시는 종완님.
 귀여우셔라. ㅎㅎ


지금의 연주곡 버전도 좋지만, 김종완 씨의 보컬이 들어갔어도 멋졌겠네요.
언젠가는 들을 수 있다고 기대해도 될까요?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16 18:20 신고

    나 "쉿" 참 좋아하는데ㅠㅠ
    인스트루멘탈 자체로 완벽하다고 생각했었는데 블로횽이 불러주신 가이드를 들어보니 보컬도 어울릴 것 같다.

    "Please stop telling me it's okey, that I have another day; 'cause I don't believe"
    제발 내게 괜찮다고, 또 다른 날이 있다고 말해주지 마. 난 믿지 않으니까

    이거, 나 퍼가도 되는 거지? (말하면서 이미 퍼가고 있다)
    트랙백 남길께요~~~

  2. 2008.10.16 18:41 신고

    저 이 방송 들으면서 무-척 좋았어요. 타블로씨 보컬이 정말정말 좋더라구요. 1분 1초에서보다 훨씬 매력적이었어요 정말루, 멜로디 라인도 참 쓸쓸한게 좋았고.. '어제 좀 우울타서 그런걸지도-_-;;' 종완씨에게 맡기고 싶었다고 했지만 전 타블로씨 보컬 버젼으로 언젠가 꼭 듣고 싶어 지더라구요. ㅎㅎㅎ

  3. 2008.10.16 18:44 신고

    음........... 계속 반복해서 들으니까 션레논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기도 으항하앟

  4. 2008.10.17 11:20

    저도 가라 들었었는데 이날 방송 진짜로 마음에 들었었어요. ㅎㅎ
    재미있는 라디오도 좋지만 이런 차분한 방송 굿이에요!ㅋㅋ
    이 부분 들으면서 보컬이 들어가 있어도 꽤나 어울린다고 생각했어요. ㅎㅎ

    • 2008.10.17 17:25 신고

      그러고보면 김종완도 DJ를 참 잘하는 것 같아. 할 말은 다하면서 균형은 잃지 않거든.그게 참 어려운 건데. 특유의 분위기도 있고, DMB방송인 게 아쉬울 정도.

[인터뷰] 에픽하이를 설명하는 몇가지 키워드


이수현 기자 | 10/16 09:58 | 조회 172
에픽하이러브스크림
 


에픽하이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기사링크 : 스타뉴스
http://star.moneytoday.co.kr/view/stview.php?no=2008101609290456697&type=1&outlink=1




러브스크림(LOVESCREAM), 가족, 팬, 음반, 책, 악성댓글이라는 키워드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Epik High(에픽 하이) / Lovescream 앨범 발매기념  팬 싸인회를 진행합니다.

일시: 2008년 10월 19일(일) 오후 6시
장소 : 광화문점

 

* 당일 구매고객 선착순 200명 싸인!
* 번호표 배부는 구매 고객에 한하여 카운터에서 드릴 예정입니다.
* 싸인회 당일 구매자 번호표 배부줄은(배부순서)
   5호선 광화문역 3번 세종로 출입구에서만 인정합니다.

*사인회 관련 구입 CD는 교환 및 환불이 불가 합니다.
*소중한 만남 CD에 간직하세요!

 

 출처 :  http://info.hottracks.co.kr/

------------------------------------------------------------------------------------------------

 

 
카페 에픽하이에 h6088님이 올려주신 정보입니다.
저는 못가지만요, 혹시나 시간 되시는 분들은 가셔도 좋겠네요.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14 20:16

    이..이런 좋은 정보가..<<
    그나저나 저도 갈 수 있을지 참..ㅠㅠ

  2. 2008.10.15 01:48

    oh..i really wanna go there or better yet l wanna live in korea^^;;;
    haaa..

해체 고비 에픽하이 "잠시 쉬어가요~"
[클로즈업] 편안한 '사랑리듬' 소품집 러브 스크림 만들며 고민 극복
사랑으로 의기투합 '연타석 홈런'… 내년엔 '짱' 좋은 음악 만들거예요

스포츠한국 문미영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기사출처 : http://news.hankooki.com/lpage/sports/200810/h2008101406564691990.htm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픽하이 "이번엔 무겁지않고 휴식같은 음악"

기사입력 2008-10-11 08:00 |최종수정2008-10-11 08:19

원문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001&aid=0002309340




소품집 내고 타이틀곡 '1분1초'로 활동

"음악 그만두면요? 음악을 듣겠죠"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 쿠키뉴스
http://www.kukinews.com/life/article/view.asp?page=1&gCode=ent&arcid=0921059388&cp=nv


[2008.10.10 09:10]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라디오데이즈에는 What's New라고 해서 신곡을 소개하는 코너가 있어요.  일주일마다 세 곡의 신곡을 소개하는데, 이 날은 Travis의 Song To Self와 에픽하이의 1분1초, 하동균의 눈물소리, 이렇게 세 곡이 소개되었어요. 그 중 에픽하이의 1분1초에 대해 소개하는 부분만 편집했습니다. ^-^
 
 하동균 씨가 타블로 씨와 친한 친구라서 그런지 이런 소개도 왠지 재밌네요. 저번주 토요일 꿈꾸라에서는 동균 씨가 그랬는지, 넬의 정재원 씨가 그랬는지, 정규앨범보다 이번 소품집 Lovescream이 더 좋다고해서 타블로 씨가 약간 삐치기도 했었더랬죠.ㅎㅎㅎ

 타블로가 "엄친아"라는 사실은 팬들 사이에서는 되게 공공연한 사실이었는데, 아무래도 가까이 있는 친구들은 그런 걸 잘 실감을 못하는 모양입니다. (스스로 말하듯이 음악 외에선, 허점도 많은 사람이니까;;) 어쨌든 엄친아 인정;; (아, 일본분들을 위해 설명하자면 "엄친아"는 "엄마친구 아들"의 줄임말인데요. 엄마들이 흔히 자기 친구의 잘난 아들과 자신을 비교하기 때문에 생긴 말이에요. 보통 엄친아는 머리가 좋아서 좋은 대학을 나오고, 좋은 직업을 가지고 있고, 돈도 잘 버는 사람을 말하죠. 심지어는 인간성도 좋은.ㅎㅎ)




라디오데이즈 DJ 하동균 :

두번째로 소개할 곡은 에픽하이의 소품집입니다.
저도 이 소품집에 잠깐 참여를 했어요. 이번에.
그 노래는 미쓰라 씨가 쓴 곡이었는데 작업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안 되어가지고
조금은 아쉬움이 남지만, 참 재밌게 했던 기억이 있는 그런 곡이었구요.
이 소품집의 타이틀 곡이죠? 1분1초라는 곡 들어보겠습니다.
에픽하이의 1분1초.



에픽하이의 1분1초 듣고 왔습니다.
되게 좋은데요?
그...verse 부분...그 부분에 랩같은 멜로디, 멜로디 같은 랩.
이거 작업할 때부터 타블로 씨랑 얘기를 많이 했었는데 대부분이 노래라고 본인 입으로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의아하긴 했었지만 이정도로 좋은 결과가 나올 줄은 몰랐습니다. 사실.
너무 좋습니다.
역시, 제 친구네요.(웃음)

약간 타블로같은 사람도 그런건가요? 엄친아?
그럴 수 있겠네요.
어?  그렇네?
아...

"엄마친구아들은 좋은 학교 가가지고 거기서 뭐 그런거하구 ...
이제 책도 낸다더라, 심지어 음악도 잘한다고 그러고...뭐..."

엄친아네~
부러운 자식.

앨범 속지 보니까 이런 말이 있어요.

"작곡은 미니멀하게, 작사는 일상적인 표현들로, 편곡은 전자음을 최소화하고,  
아날로그 사운드, 피아노와 현악기를 핵심에 두고 작업했다.
편한 공간에서 듣길."

항상 했던 얘기였어요. 블로씨가.
이제는 그런 음악이나 그런 분위기의 색깔들이 조금,
자신에게는 지루해지기 시작한 거 같다라고 이렇게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아무래도 이쪽 방향으로 방향을 잡기 시작한 거 같아요.
아무래도 이건 퇴보라고 보기에는 좀 그렇고, 진보라고 봐야하겠죠?
좀 발전해나가는 단계, 라고 해야할 것 같습니다.
아주 좋은 앨범이니까 편한 공간에서 쭉 들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07 18:20

    하동균씨 목소리 정말 좋아요 ㅠ.ㅠ 흐그흐긓ㄱ 진짜 녹아내립니다 ㅠㅠㅠ
    이번앨범 정말 좋았어요.
    디지털이 아날로그를 이길순 없는거 같아요 역시.

  2. 2008.10.07 21:47

    엄친아 블로씨ㅋㅋ
    러브스크림..솔직히 말해서 저도 정규앨범보다 더 좋던데
    이런말 하면 블로씨 다시 삐지려나요?ㅋㅋ
    트랙이 몇개 안되는 건 좀 아쉽지만
    모든 곡이 다 좋고 꽤 중독성 있어서 시간 나기만 하면 계속 듣고 있어요. ㅎㅎ

    • 2008.10.08 09:53 신고

      본인이 자각을 못하고 있어서 그렇지, 알고보면 엄친아 블로씨.ㅋㅋㅋㅋ
      나도 러브스크림 엄청 듣고 있어.^^


출처 - 고뉴스 http://gonews.freechal.com/common/result.asp?sFrstCode=012&sScndCode=004&sThrdCode=000&sCode=20081001192806500







이렇게나마 볼 수 있으니 좋네요.
근데 앞부분에 여자아나운서가 말하는 멘트 앞뒤가 안맞는다는;;-_-;;
자살과 사회 비판, 일렉트로닉은 예전 앨범이 그렇다는 거잖아요. 이번 앨범이 아니라.
정신차리고 방송합시다;;

"부서지는 심장" <- 이 가사 할 때, 주먹으로 가슴을 두번 툭툭 치는데 왜 내 억장이 무너지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09 01:31

    딴 얘기지만;;
    이번 에픽하이 옷 이쁘게 잘 입혀주셨다능...





찍으시느라 진짜 고생많으셨겠어요.
역재생하니까 행동은 시간 순서로 나오는데,
소리는 당최 알아들을 수가 없네요.
입모양 맞추려고 랩을 거꾸로 해야하다니;;;덜덜;;;
미쓰라 씨가 거꾸로 적은 랩 컨닝하면서 찍는 장면 tvN에서 봤는데
엄청 힘들었을 거 같더라구요.
이거 찍느라 24시간동안 잠도 못 주무셨다던데.;;
그래도 그만큼 멋진 뮤직비디오가 나왔으니 다행이에요.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Lovescream : music for lovers and hartbreakers


 에픽하이는 참 묘한 그룹이다. 지나칠 수 밖에 없을 것같은 아주 사소한 부분까지 음악으로 가사로 만들어 낸다. 그런 디테일한 감성이 어느 틈에 듣는 이의 마음을 허물고야 만다. 격의없게 다가오는 이들이 자기 이야기를 할 줄 아는 뮤지션이라는 것을 인정하게 만든다.  이번 소품집의 리뷰를 적어보고자 하는데, 아무래도 그다지 객관적이지 않을 것 같다. 왜냐하면 나는 이미 그들의 팬이기 때문에.


 에픽하이는 이번 소품집에서 기존의 에픽하이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거라고 예고했었다. 분홍색의 앨범 자켓만 보아도, 이전의 에픽하이의 앨범과는 다르다는 걸 눈치챌 수 있다. 그간의 앨범들이 검은색, 흰색, 갈색톤의 자켓이었던 것과는 상반된다.부클릿 첫장에는 이렇게 쓰여있다. "깨끗한 종이 한장으로 돌아오고 싶었다." 라고. 팬들에게 새로운 음악을 들려주고 싶은 것 이상으로,  자신들 스스로에게도 새로운 뭔가가 필요한 시기였던 모양이라고 추측해본다.
  

 이 앨범은 전체적으로 전자음보다 아날로그 사운드를 위주로 하고 있고, 사랑에 대한 기억을 소박한 가사에 담고 있다. 작고 아름다운 앨범이다. 이들은 사랑이 아름답기만 하다고 말하지는 않는다. 사랑은 때론 지루하고, 결국엔 끝이 나고, 되돌릴 수 없어 고통스럽다. 사전에 없는 단어, "lovescream"이란 단어를 굳이 만들어 낸 것도 때때로 너무나 고통스러워 절규하고 싶은 그 심정을 담아낸 것이리라.


  "Butterfly Effect"는 타블로가 작사작곡을 한 곡으로 사랑에 대한 타블로의 생각을 영어가사로 들을 수 있다. 가사로 미루어볼 때, 그는 사랑을 "죄"라고 생각하고, 한편으로는 "희망"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아마, 이 질문에 대한 확실한 답은 없겠지만 사랑의 양면성을 생각해보게하는 가사가 좋았다.


 두번째 트랙은 "Fallin' "으로 투컷이 작곡하고  타블로와 미쓰라진이 가사를 쓴 곡이다. 루싸이트 토끼의 조예진이 피쳐링진으로 참여했다. 이 소품집에 실린 곡들 중 템포가 가장 빠르다. '미쓰라 진의 랩이 지루하다. 라임에만 치중해서 가사가 난해하다.' 라는 평가하는 사람들은 그가 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타블로의 래핑 역시 비트와 훌륭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1분 1초"와 함께 많은 이를 사로잡을 트랙이다. 타이틀곡으로 삼았어도 무리가 없었으리라 본다.


 "Harajuku Days"는 짧은 연주곡으로 허밍이 들어가있다. 타블로가 작곡한 곡이다. 하라주쿠 거리를 떠올리며 듣고 있는데, 많은 이가 빠르게 지나쳐가는 거리에서 혼자 벤치에 앉아 그들을 바라보고 있는 장면이 연상된다. 유난히 쓸쓸한 곡이다. 
    

 "습관"은 미쓰라 진이 작곡한 곡으로 하동균이 피쳐링한 곡이다. 미쓰라 진이 작곡한 곡은 그동안의 앨범에 한 곡 정도씩 실렸었는데, 이번 곡을 들어보니 정말 많이 발전한 것 같다. 안정적이다. "습관"은 에픽하이의 곡으로는 드물게, 미쓰라의 벌스가 먼저 등장한다. 미쓰라 자신의 사랑이야기를 가사로 적은 것 같다. 하동균은 언제나처럼 멋진 보컬을 보여주고 있다. 워낙에 서로가 친분이 있어서인지, 타고난 것인지 곡을 잘 이해하고 부른다는 느낌이다. 애절한 표현이 좋다. 앞으로 하동균과 또 작업해도 좋을 것 같다.  


  "쉿" 역시 "Harajuku Days"와 같은 짧은 연주곡이다. 타블로의 곡으로,  자기 안에서 잠들지 않는 사랑에 대한 기억과 잡념들, 반복되는 그리움을 소리로 표현한 것 같다. 왼쪽 귀에서 오른쪽 귀로 옮겨다니는 소리가 마음 속에 떠다니는 상념처럼 느껴졌다. 추상화가 떠올랐다. 어지러운 빛깔로 복잡하게 뒤엉켜있는. 빙글빙글 맴도는 그 소리들처럼 기억도 잠재우고 싶었을까. 

 
  "1분 1초"는 타블로가 작곡하고 타블로와 미쓰라 진이 함께 가사를 쓴 곡으로, <Lovescream>의 타이틀곡이다. 후렴구가 중독적이다. 매번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만한 노래를 만들어내다니 놀라게 된다. 티저영상을 여러번 보아서인지 익숙한 곡인데, 노래 초반부에서 심장소리 같은 간헐적인 비트를 채워가는 타블로의 래핑이 인상적이다. 하품소리, 웃음소리 같은 작은 효과들까지 지나간 사랑의 흉터를 자꾸 아프게 한다. 자신의 경험담으로 가사를 써서, 녹음하고 작업하는 내내 힘들었다고 하더니, 내게도 그 가사가 너무 아프게 다가온다. "부서지는 심장" 이라는 가사에서 가슴을 주먹으로 두드리는 안무가 있던데 그것마저 너무 슬프다. 이 노래를 부를 때마다 옛사랑을 떠올리게 되겠지. (자주 꺼내다보면 그 기억은 힘을 잃을까, 아니면 더욱 강해질까.) 가슴을 쥐어뜯으며, 눈물 흘리며 만들었으리라고 예상되는 노래라서...들을때마다 마음이 편치 않다.
 

 투컷이 작곡한 "1825 (Paper Cranes)"라는 곡의 제목은 365 * 5 = 1825, 즉 데뷔 5년이 된다는 의미로 지었다고 한다. 어제 있었던 새 앨범의 쇼케이스 현장에서 에픽하이는 5집 활동기간동안 진지하게 해체를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해체를 의논하기로 한 자리에서, 결국은 음악을 할 수 밖에 없다고 결론을 내리고 다시 집에 와서 묵묵히 작업을 했다는 그들. 문제는 하나지만, 해답이 많아서 마음을 정하지 못한다는 미쓰라 진의 가사처럼, 에픽하이의 앞날에 대한 고민과 그 무게가 느껴지는 곡이다. 1825의 뜻을 알았을 때, 이 곡이 지난 5년동안의 시간에 감사하는 곡일 줄 알았는데, 예상이 보기좋게 빗나갔다. 그저, 나는 한 사람의 팬으로서 그들이 좀 더 오래 음악을 계속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랄 뿐이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Lovescream>은 사랑에 대한 세 사람의 생각이 표현되어 있는 소박한 앨범이다. (가사에 참여하지 않는 투컷의 경우는 간접적으로 곡에서 유추해야하겠지만.) 트랙수도 적고, 재생시간도 짧다. 하지만 이전의 앨범들과 차별화된 주제와 접근 방식을 택했다는 점에서라도 이 앨범의 소장가치는 충분하다. 또 언제 이런 "선물"을 받을지 알 수 없으니까.(여러 컷의 사진을 담아준 것도 아마 "선물"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 가을, 이들이 이런 좋은 선물을 준비해줘서 참 기쁘다. 아끼며 들어야겠다.







저의 목소리가 노크를 할때 벽이 아닌 문이 되어줘서 고마워요 - 타블로

재가 되기 전에 더 활활 타오르고 싶어 - DJ투컷

우리 모두가 음악앞에 순수한 , 녹지 않는 눈이 되었으면 합니다. - 미쓰라眞 







수록곡


01 . Butterfly Effect   
02 . Fallin'    (feat. 조예진 of 루싸이트 토끼)
03 . Harajuku Days   
04 . 습관 (feat. 하동균)  
05 . 쉿   
06 . 1분 1초  (feat. 타루)   
07 . 1825 (Paper Cranes)  

All music composed, arranged, and written by epik high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