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음파일 & 만화 출처 : 넬동의 하텐님



넬동에서 발견한 거에요.
완의 덤블링은 잘 상상이 안 갔는데
이걸 보고 "오호라?" 하게 되네요.ㅋㅋ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30 19:27

    세분 정말 재미있게 사시네요...ㅋㅋ



영상 주소 : http://ecard.imbc.com/event/2009/ecard_view.asp?ECARD_DIV=43&IMG_IDX=5
(여기로 들어가시면 다른 MBC DJ분들의 새해인사를 보실 수 있어요!) 

MBC 홈페이지 쪽에서 담아왔어요.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읍시다.^^
올해도 블로 DJ가
슬픔, 걱정을 모두 해결해준다고 하네요?
믿고 한 번 가보자구요. ㅎㅎ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30 19:24

    왠지 퇴근하기 직전에 찍은것 같은 느낌이 폴폴 나는걸요..? ㅋㅋ

    • 2009.01.31 22:24

      나도 그 생각했어.ㅎㅎ
      녹음 끝나면 가방 메고 퇴근하기 바쁘던 타블로..ㅋㅋ


1.


1월 27일 화요일 세상을 여는 아침 (MBC FM4U)

소개글에는 타블로 씨도 나온다고 되어있지만,
정작 투컷, 미쓰라. 이 두 분만 나오신 것 같네요.

(나중에야 알아서 저도 아직 못들었어요.ㅠ)



2.


1월 30일 금요일 오늘 아침 이문세입니다. (MBC FM4U)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사람을 만나면
상처받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나요?
아님, 행복해질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나요?
어느 생각이 더 커요?"
- 20090111 블로노트





"나의 오노 요코가 되어줄래?"
- 20090112 블로노트

오노 요코와 존 레논.
남들이 어떻게 말을 해도,
그들은 행복해보였다.






"Please fix my broken heart "
-20090113 blonote






"널 마주보고 있는 건
기찻길에 서있는 기분"
- 20090114 블로노트





"죽음은 자의로 선택할 수 있는 동시에
자의로 선택할 수 없는 미스테리."
- 20090115블로노트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ㄴ블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0121 ~ 090125 블로노트  (0) 2009.02.13
090116 ~ 090120 블로노트  (0) 2009.02.13
091111 ~ 091115 블로노트  (0) 2009.01.26
090106~ 090110 블로노트  (0) 2009.01.26
090101 ~ 090105 블로노트  (0) 2009.01.26
12월 26일 ~ 12월 31일 블로노트  (0) 2009.01.26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랑은, 폭풍도 흔들지 못하는 마음을
몰아치는 빗물 한 방울"
- 20090106 블로노트, 에픽하이 1분 1초 中





"기계가 사람의 역할을 하고
사람이 기계의 역할을 하는 희한한 세상"
- 20090107 블로노트




"바다보다 넓고 깊은 미지같은 감정을,
어떻게 '사랑'이란
좁은 단어 하나에 담을까?"
- 20090108 블로노트


" 팔과 다리 날개, 꺽인데도
 사랑하니까 불멸을 배신했죠"
-20090109
에픽하이, Paris 가사
(지금보니 홈피에 올라와있네요.)






"돌격하라"
- 20090110 블로노트

잇츠힙합 코너에서
"사극" 컨셉으로 사연을 읽고 나서 나왔던 블로노트였죠. 이게?ㅋㅋ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

'ㄴ블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0116 ~ 090120 블로노트  (0) 2009.02.13
091111 ~ 091115 블로노트  (0) 2009.01.26
090106~ 090110 블로노트  (0) 2009.01.26
090101 ~ 090105 블로노트  (0) 2009.01.26
12월 26일 ~ 12월 31일 블로노트  (0) 2009.01.26
12월 21일 ~ 12월 25일 블로노트  (0) 2009.01.26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090101 블로노트





"우리에겐 일탈이 일상이다."
- 20090102 블로노트





"숲을 보는 사람이 있고
나무를 보는 사람이 있다.
난 그 위에 떠있는 하늘을 본다."
- 20090103 블로노트





"그는 목소리가 없는 시대의 목소리"
- 20090104 블로노트
에픽하이 "혼"의 가사




"소유하고 싶은 게 아니야,
너와 나만 남기고
나머지 세상을 지우려는 것 뿐이지."
- 20090105 블로노트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

'ㄴ블로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1111 ~ 091115 블로노트  (0) 2009.01.26
090106~ 090110 블로노트  (0) 2009.01.26
090101 ~ 090105 블로노트  (0) 2009.01.26
12월 26일 ~ 12월 31일 블로노트  (0) 2009.01.26
12월 21일 ~ 12월 25일 블로노트  (0) 2009.01.26
12월 16일 ~ 12월 20일 블로노트  (0) 2009.01.25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는 거,
그게 맑은 게 아닐까나.
맑아지려고 노력한다면 그건 맑은 게 아닐 것 같아.





말이라는 게, 그렇지.ㅋㅋ
괜히 열받아하던 타블로.
"남자는 서른이 시작이야."라는 말을 너무 많이 들은 모양입니다.












+

"저는 이제 나가서 .. 술이나 먹고 쓰러져야죠"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떤 추락하는 별을 생각하면서 썼을까 살짝 궁금해진다.
어떤 메타포가 숨겨져있을 것 같아서.










라디오를 좋아한다고 하면,
어떤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해.
"할 일 되게 없구나."
"그 시간에 좀 의미있는 걸 해."
그래도, 나는 우리의 "듣는 행위"가  의미있다고 생각해.
그 의미는 어느 한 쪽에서 일방적으로 만들어 나가는 건 아닐테니까.










돈을 많이 벌고 싶다는 소망은,
역시 그 소망의 목적이 무엇이냐에 따라
다르게 받아들여지는 것 같다.

천박한 꿈을 꾸지 않는 사람이 되자, 적어도.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음에 들었던 블로노트.
그러고보면 우리가 배운 아름다움은 모두 정형화되고 죽어있었다는 것을
그제서야 알았다.
난 둔해빠졌구나, 하고 그제서야 생각했다.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게, 잘 되면 좋으련만.ㅎㅎ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 3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