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범이 완성되면 손에 놓인 한 장의 앨범과 그 한 장의 앨범을 위해 잃은 것들을 생각한다던 말,
그래서 그 날은 많이 운다는 말.
Paper의 인터뷰를 떠올리게 하는 블로노트...




 

이러다가, 그 조금의 용기마저 잃게 될까봐 가끔은 그게 두렵기도 해.





그런 "제 자리", 자신의 자리가 있는 거겠지?




그리고 무척 재미없고, 답답했을 거야.





알면서도, 모른 척하며 머뭇거리는 것들이 왜 이리 많을까.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지만 만나지 않는다고 잊혀지는 것도 아니잖아.





에픽하이의 콘서트가 있었던 날의 블로노트.
...이런 말 할 때마다 좀 무서워.
하고 싶어진 것이 대체 뭘까?
그렇게해서 행복해진다면 응원해줘야겠지. 아무래도.






언니네 이발관의 <가장 보통의 존재>의 가사
좋은 노래.




아마도 그때는 서로 사랑했겠지만,
이제와 돌이켜도 되돌릴 수 없다는 걸 알텐데...
그래도 놓을 수가 없는 건
아마 그런 것이 사랑이기 때문이겠지.





뜨거운 감자의 라이브가 있었던 날.
결국 시간이 부족해서,
블로노트를 하지 못하고 "..." 말줄임표로 남겨놓은 날.
쇼케이스에서, 에픽하이가 해체를 생각했었다는 말을 한 날이기도 하다.

The Nuts의 "쩜쩜쩜"이라는 노래와
영화 "맘마미아"에 나오는 dot dot dot을 떠올렸다.
같은 말줄임표인데도, 의미는 다르다.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이 소란하다는 걸 알아서일지도 모르지.




"되돌릴 수 없어지기 전에"
...라는 의미겠지?




그렇게 간결하다는 걸 알면서도.





그러고보면 가수로 산다는 건 "먹고 사는 것"도 잘 할 수가 없잖아.
식사라도 잘 챙기시길.;;




가끔 나도 이런 생각을 했다.
다시 어떤 세상에서 무엇으로 태어나도
나는 그대로일지 모른다는 거.
생각하면 좀 무섭지만...
전혀 다른 나 자신이 된다는 것도
똑같은 무게로 무섭다.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런 말할 때마다 왜 불안할까.
말도 안되는 생각인 걸 아는데, <시간을 달리는 소녀>에 나오는 치아키처럼
어느날 "안녕"하고 다른 세계로 흡수되어 사라져버릴 것 같아서.
과한 생각이겠지.




bgm 자주 안 바꾸면 사랑도 변하지 않으려나.
이런 시덥잖은 생각...ㅎㅎ






블로 디줴는 정말 가을타나봅니다.






행복합니다.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혼자인 것보다는 낫다고 위안삼으면서 말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26 11:25 신고

    요즘 오프닝도 그렇고 블로타! 왔다갔다 하는 것 같아요. 외로운건가요... 으흥흥 이 가을을 잘 넘거야 겨울을 견딜텐데 말이죠............ ' 'a


어떤 제목으로 결정했을까, 궁금.






Fall에는 좋은 뜻도 있잖아.
Falling in love_
사랑에라도 좀 빠져봐요.





이건 우리한테 더 슬픈 말이야.
그냥... 우린 멀잖아.
당신이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에 비해
우리가 당신에게 미치는 영향은 얼마나 될까.






할 수만 있다면 종일 책 읽고, 영화보고, 음악을 듣고 싶어.
아무 걱정 없이.





나는 '그녀를 만나는 곳 100m전'인 것 같네.ㅎㅎ
아마 처음으로 좋아했던 가요였던 거 같아.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로, 짧은 한마디의 말이 참 고마울 때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대성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재환 씨의 자살 소식이 알려진 날,
책망하듯 말하던 그 목소리.
슬퍼서 슬퍼하는 그 목소리.

재환 씨, 부디...좋은 곳으로 가셨기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나고, 즐거웠던 다이나믹 듀오의 라이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엄청나게 잡다하고, 다양한 글과 사진들을 남겨온 사람이다.
스스로도 그 기록물들을 다 훑어보기란 쉬운 일이 아니며,
 오래전에 쓴 글은 타인의 글처럼 느껴지기까지 한다.
그런데도 사람의 욕심이란 이상하다.
사랑하는 사람이 내 모든 기록을 읽어주기 원했다.

그 사람은 아마 나를 잘 몰랐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언제나 그 글과 사진 속에 있었다.
허물어지기 쉬운 말의 세계보다 그 세계 속에 존재하고 싶었다.
그러나 다시 혼자가 되었다.
가까운 사람에게 이해받지 못하는 것보다는
그냥 혼자인 것이 나았다.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15 16:37

    비밀댓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싶어.
아직도 세상은 아름답고,
좋은 사람들이 훨씬 많다고.
그러니 우리 제발 우울해지지 말자.
"우리"라는 말은 당신도 포함하는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주 도망치는 꿈을 꿔.
나도 언젠가는 누구에게 "강자"가 될까?
꿈 속에서 나는 무기도 하나 없이 그저 달리고, 숨기만 해.
괜찮은 걸까.
이렇게 무력해도 괜찮은 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세상에 책과 음악이 없었다면
 내게 이 세상은 영영 흑백이었을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문장을 처음 본 건, 친구의 블로그가 처음이었지.
"나를 기억해주세요"라는 그 문구를 보는 순간,
...슬펐어.

기억하고 있어.
기억할 거야.
굳이 부탁하지 않아도, 그럴 거니까...
그런 슬픈 말은 하지 말아.
떠날 것처럼 말하지 말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에게 날개가 없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지, 감히 상상할 수조차 없어.
Icarus Walk...
5집의 그 짧은 곡을 듣는 순간,
날개가 꺾인 이카루스가 처량히 지하의 수로따위에서
고개 숙인 채, 힘없이 걷는 모습이 떠올랐어.
꿈이라는 단어는 왜 슬픔과 닮았을까.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깊이 공감한 말.
당신은 흐르는 시간을 붙잡아
무엇을 이루고자 하는지...
나는 무엇을 이루고자 하는지...
생각하게 됐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 사랑하고 있다면, 그렇겠지.
많이 잊어서 지금은 모르겠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사람에게만이라도 좋은 사람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거,
그게 행복이지 않을까.
어쩌면 한 사람이면 충분할지도 모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지금 보이지 않는 걸까.
 성숙한 작가에게서 듣는,
인생 이야기.
깊이 새길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인터넷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악플을 달테고,
세상 어딘가에서는 어떤 이가 사랑하는 이에게 상처를 줄테고,
사소한 거짓말과 엄청난 거짓말이 거리를 채우겠지.

자신의 죄...우린 그걸 알아야할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리 달려가는 사람만 정상인 걸까.
왜 삶을 생각하는 사람은 고장난 사람으로 인식되어 버리는 건지.
내가 보기엔, 당신이 몇 배나 인간적인데.
제대로 살고 싶다고 거듭 생각하는 사람이 고장난 사람이라면,
차라리 고장난 사람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어.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적인 예술가, 즉 진정한 예술가의 마음속에는 항상 두려움들이 자리 잡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 두려움들을 보충하고 조정하며 부양하는 욕망들과 나란히 존재하고 있다. 아무런 난관도 모르고 작품을 진행하는 순진한 정열이 용기와 결합되면 그 난관들을 모두 감수하고 극복해가면서 작품을 창작하게 하는 분별력 있는 정열이 되어 갈 것이다

- Art & Fear 중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배치기, 마이티마우스, 비지의 라이브는 너무 신났다.
그 자리에 있지 못했던 게 너무 아쉬울 정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정현종,「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 다가가기만 하면 되는 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per 인터뷰로 황경신 씨를 만나고 왔기 때문일까.
이번에 황경신 씨의 책을 한 권 샀는데
블로노트를 보니 기대가 커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8.04 18:47

    poise 님도 책 한권 내셔도 될꺼같아요 ㅠ_ㅠ

  2. 2008.08.04 23:18

    전 무인도 좋은데... ㅠ_ㅠ 근데 저 날이 월요일이었나요..
    그때 무인도 얘기 한 날이여서 저런 글이었었나..
    블로님의 무인도에 가면 가져갈 세가지가 참 인상적이었었는데..
    아마 그런 곳에선 그 누구라도 혼자선 살아가지 못하겠죠.
    그래도 가끔은 그 누구의 간섭도 받지 않는 곳에서 살아가고픈 싶은 마음.
    그 중간이 참 어려운 것 같아요.

    • 2008.08.04 20:29 신고

      전에 100문 100답에서 1. 성경책 2. 총 3. 총알 하나....라고 답변 했었죠?
      좀 더 살아나올 작정을 좀 해보시지.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좋아하는 노래가 좋은 노래,
그리고 당신이 추천해주는 노래도 좋은 노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의 안녕은 좀 슬프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람작가...블로노트를 데쓰노트와 헷갈리다니.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 덕에, 한 걸음 멈추고 쉴 수 있다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다...
(그런데, 길을 건너는 "건" 한 글자 빠진 거 같은데)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7.28 04:44

    비밀댓글입니다

    • 2008.07.28 10:48 신고

      친하다보니 팬들이 질투나니까,
      괜히 그렇게 추측하는 것뿐이지,
      설마 그럴리가요.ㅋㅋ

      전 작가3인방 코너 좋아하는데.ㅎㅎ

  2. 2008.07.28 14:09 신고

    손글씨는 작가님이 직접 쓰시는건가봐요?
    글도 좋지만 손글씨 덕분에 더 좋네요ㅎ
    개인적으로 손글씨 아기자기하게 잘 쓰시는 분들 넘 좋아라 해서^^

    • 2008.07.28 21:40 신고

      맞아요. 손글씨 잘쓰시는 분들 너무 부러워요.
      원래 그리 예쁜 글씨가 아니라....
      (노력하면 나아질까요?ㅎㅎ)

이전버튼 1 2 3 4 5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