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짓말에 대한 타블로 씨의 가치관을 제대로 본 날이었죠. 여자친구가 원한다면 아무리 좁은 공간(여기서 말하는 '공간'은 물리적 공간이 아니에요.)에라도 갇혀살 수 있다는 그 말도, 말을 안 하는 것도 거짓말이라며 약간은 화가 나서 언성을 높이며 했던 그 말도, 진심이 절절히 느껴져서 한편으로는 사랑스럽고 한편으로는 안쓰러웠던 날.  그렇게 거짓말이 싫었나봐요. 그러니 당신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도 '말하지 않는 거짓말'은 하지 않겠죠? 그럴 거라고 생각할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블로노트를 읽고, 빈센트 반고흐가 생각났어요. 제게 그는 예술과 동의어이고, 동시에 혼란과 동의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한 걸음 뒤엔 항상 내가 있었는데 그대 영원히 내 모습 볼 수 없나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가끔은 하고 싶은 일에 대해 맘껏 이야기해보고 싶을 때가 있네요. 소심해서 폭발은 못할 거 같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라지는 많은 것들.
책과 시집들, 만년필과 연필, 다이어리, 음반, 필름카메라, 직접하는 요리,
생각, 정의, 자유.

오히려 이런 것에 집작하는 내가 때로 병적인 사람으로 느껴질 때가 있다.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이 받고 있는데, 돌려줄 방법이 별로 없네요.
괜찮아요. cause I understa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 DJ들의 수다에서
블로 님이 동균 씨를, 동균 씨가 타블로를, 완자님이 동균 씨를
성대모사 했는데 완자의 새로운 특기를 발견했습니다.  
와, 그런 특기가 있을 줄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태훈 씨와 신나게 몸좋은 알렉스 죄인이라며 헐뜯다가
그런말 하다가는 화분에 심겨진다고 하더니...ㅋㅋ
마지막 블로노트 어쩐지 화분을 연상시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가 이 사람 좀 말려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사람이 동등하게 존중받는 사회?







Posted by poise
요즘 "꿈꾸라 작가"가 제 블로그 접근 순위 중 1위더라구요.
(2위는 생선작가....아...에픽하이 블로그인데.ㅠ)
다들 작가님들이 궁금하신 모양;;;
저도 뵌 적이 없어 어떤 분들인지 알 수 없으나
인터넷을 뒤져보니 발견된 몇 장의 사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원의 행복에 등장하신 재연 작가님
캡쳐사진은 에픽하이 공카에서 가져왔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람 작가님이구요
음악도시 시절에 올라온 사진인가봐요.
네이버에서 검색하니까 나왔답니다.
얼굴은 철저히 가리시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에 비해 무방비 상태로 얼굴이 나오신 소연 작가이십니다요
배철수 음악캠프에 막내 작가로 계셨었나봐요.
라디오 갤러리에서 가져온 사진인데,
원래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올라온 사진입니다.



이거 올리면....초상권침해로 잡혀가나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작가님들 사...사...사...좋아합니다. ;ㅁ;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아오르는 것들  (0) 2008.08.09
ETPfest 2008  (2) 2008.08.09
꿈꾸라의 미녀3인방  (4) 2008.08.08
책 욕심, cd 욕심  (0) 2008.08.07
[080806 라디오데이즈] "물병 좀 따주세요, 제가 손에 힘이 없어서요."  (0) 2008.08.07
내가 믹스CD를 만든다면...  (0) 2008.08.07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적인 예술가, 즉 진정한 예술가의 마음속에는 항상 두려움들이 자리 잡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 두려움들을 보충하고 조정하며 부양하는 욕망들과 나란히 존재하고 있다. 아무런 난관도 모르고 작품을 진행하는 순진한 정열이 용기와 결합되면 그 난관들을 모두 감수하고 극복해가면서 작품을 창작하게 하는 분별력 있는 정열이 되어 갈 것이다

- Art & Fear 중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배치기, 마이티마우스, 비지의 라이브는 너무 신났다.
그 자리에 있지 못했던 게 너무 아쉬울 정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정현종,「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 다가가기만 하면 되는 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per 인터뷰로 황경신 씨를 만나고 왔기 때문일까.
이번에 황경신 씨의 책을 한 권 샀는데
블로노트를 보니 기대가 커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좋아하는 노래가 좋은 노래,
그리고 당신이 추천해주는 노래도 좋은 노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의 안녕은 좀 슬프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람작가...블로노트를 데쓰노트와 헷갈리다니.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 덕에, 한 걸음 멈추고 쉴 수 있다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다...
(그런데, 길을 건너는 "건" 한 글자 빠진 거 같은데)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침 천양희 씨의 책을 읽고 있는데, 라디오에서 이 문구가 나와서 깜짝 놀랐다.
같은 작가의 책을 읽었다는게 괜히 기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발과 우연이 인생이기도 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필을 좋아하고, 아직도 연필깎이를 쓴다.
하지만 사람이 생각할 때, 연필깎는 소리가 난다는 것은 생각하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종종.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수들은, 그게 슬픈가보다.
;ㅁ;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2 3 4 5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