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 “20대 음악하느라 사랑 한번 제대로 못해”
JES|이경란 기자|2008.10.23




그룹 에픽하이(타블로·DJ투컷·미쓰라진)는 어느덧 음반계의 믿음 가는 브랜드가 됐다. 내놓는 음반마다 대중과 평단의 고른 지지를 얻었고, 별다른 홍보 없이도 몇 만 장의 앨범이 팔리는 가수로 성장했다.

타 가수 팬클럽과 달리 에픽하이의 팬은 풍선 대신 CD를 손에 쥐고 흔들 정도. 하지만 정작 에픽하이는 관심받는 '중심 브랜드'가 되면서 고민에 빠졌다. 몇 달 전 '원'으로 큰 인기를 얻을 당시 잠시 해체를 결정했었다.

"음반을 내고 정신 없이 활동을 하고, 꿈도 못 꾸었던 인기도 얻었어요. 그런데 어느 순간 우리가 뭘하고 있는 것인가, 더 높은 곳이 어딘지,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세 멤버 사이는 여전히 가족 같았지만 해체에 뜻을 모았죠."

농담처럼 꺼낸 말이지만 에픽하이의 말엔 '음악'과 '인기'에서 얻은 깊은 고민이 묻어난다. "우리나라에선 가수가 곧 연예인이 돼잖아요. 연예인은 큰 책임감을 요구받는데, 지난 5년간 연예인들이 실수나 오해 때문에 모든 걸 잃게 되는 경우를 많이 목격했어요. '우리도 저렇게 미움을 받아 음악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어쩌지?'란 생각이 들었죠.

우린 음악없인 정말 미칠 것 같거든요. 차라리 사람들의 관심권에서 벗어나면 인기는 없어도 음악은 오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죠."

고민은 깊었지만 음악을 포기할 수 없듯, 멤버가 헤어질 수도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해체로 굳혔던 마음을 다잡고 소품집 '러브스크림'을 발표했다. 앨범엔 연주곡 네 곡을 포함, 총 일곱 트랙을 담았다.

전자 음악의 홍수 속에서 따뜻한 리얼 사운드를 취했다. 편곡은 전자음을 최소화했고, 아날로그 사운드, 피아노와 현악기를 중심에 두고 노래를 만들었다. 가사가 붙은 대표곡 '1분 1초'는 타블로가, '폴린(Fallin)'은 투컷이, '습관'은 미쓰라진이 각각 작곡했다.

"이번이 제겐 20대의 마지막 가을입니다. 지난 20대를 떠올려 보니 음악에 미쳐서 제대로 된 사랑 한 번 못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지금껏 한 번도 남녀간의 사랑 얘기를 대표곡으로 넣은 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이번엔 사랑 노래를 불러봤죠."(타블로)

많은 괴롭힘(?)도 당하고 있지만 오락프로그램 출연도 대부분 거절하고 있다. "음악을 만들기에도 부족한 시간에 오락프로에 출연해야 했어요. 거만해졌다고 욕을 하기도 하는데, 밤새워 음악을 만들고 또 허겁지겁 촬영을 하러가고, 음악 때문에 가족들 얼굴도 못보고 살았죠. 다른 나라에 사는 것도 아닌데…. 이젠 부모님께 효도하고 싶고, 대중들에겐 음악으로 효도하고 싶어요."

인기를 얻기 위해 무대에 서는 또래 음악인들과는 인기가 음악 생명을 단축시킬까 걱정하는 세 남자는 '어떻게 내려가느냐'를 고민중이다. "차분히 내려와야겠다는 생각을 하죠. 더 높은 인기, 명예를 얻으며 위로 올라갈 자신도 없고요. 그저 전작에 비해 좋은 음악을 발표해 폭을 넓혀가며 수평이동하고 싶어요."

이경란 기자 [ran@joongang.co.kr]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기사출처 : http://isplus.joins.com/enter/star/200810/23/200810230922231236020100000201040002010401.html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