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윤하의 추천곡 : BMK - 꽃피는 봄이 오면

 전에 가혹한 라디오에서 BMK 씨가 이 노래를 라이브로 부르시는 걸 들었어요. 처음에 이 곡을 받았을 때, 가사도 너무 많고 부담스러웠는데 녹음실에 들어가서 한 번 부르자마자 이건 오직 자신을 위한 곡이라는 걸 느꼈다고 하더라구요. 그만큼 BMK씨의 가창력과 표현력을 돋보이게 해주는 노래에요.






2. 하동균의 추천곡 : 양희은 -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오래된 노래지만,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이 좋아하는 노래에요.  하동균 씨는 요새 아프다고 들었는데 유난히 목소리에 힘도 없고, 외로워 보이네요. 늘 누군가 옛사람을 기다리는 것 같아서...안타깝습니다. 서른이 되는 것에 대한 불안. 고독한 상태에 대한 불안 같은 게 느껴져요. 이런 말은 이전에 사랑했던 분께 잔인한 건지는 모르겠지만...새로운 사람 만나셔서 좀 행복해지셨으면 좋겠어요.

 




3. 타블로의 추천곡 : 김동률 - 사랑하지 않으니까요

 전에도 언젠가 다른 코너에서 추천한 적 있었던 것 같아요. 이 노래처럼 처음 듣자마자 자기 이야기다 싶어서 공감했던 노래가 없었다고 하더라구요. 타블로 씨는 전에 사귀었던 사람과는 만나면 늘 이야기를 들어주는 역이었는데, 이야기를 잘 들어줘서 그 사람이 자기를 좋아했던 것 같았대요. 그런데 헤어진 후에도 종종 그렇게 이야기를 들어줘야할 경우가 생긴다는 그런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아무리 그래도, 사랑하지 않는 것을 알면서도. 계속해서 사랑했던 사람들과 아무렇지 않은 것처럼 만나야하는 사람들이라면 이 가사가 진짜 절절히 다가올 것 같아요.








4. 투컷의 추천곡 : 신승훈 - 나비효과

놀러오셨다가 요새 이곡 가사가 좋다면서 추천하고 가셨어요. ^^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타블로의 선곡 : 성시경  - 굿모닝

요즘 예능에서 인기를 얻고 계시는 윤종신 씨가 작사, 작곡하신 노래입니다.
이럴 때보면 천상 서정적인 사람인데, 예능 프로그램에 나오면 금새 캐릭터 변신을 하시는 걸 보면 윤종신 씨도 참 대단하시죠? ^^
성시경 씨는 얼마 전에 군생활 인터뷰 한 영상을 봤는데 조금 마른 것 같고, 그래도 꽤 잘 지내는 것 같았어요.


(링크에서 들으실 수 있어요. http://blog.naver.com/xiahsulhwa?Redirect=Log&logNo=100056050525)






2. 하동균의 선곡 : Simple Plan - Time To Say Goodbye

그동안 우울한 노래만 선곡해왔다고 펑크를 선곡해온 하동균 씨.
신나더라구요. 이 노래. ^^
하지만....가사는 이별에 대한 거...




3. 윤하의 선곡 : 한스밴드 - 오락실

이 코너에 합류한 윤하 씨가 처음으로 선곡해온 곡은 한스밴드의 오락실이었어요.
어렸을 때부터 한국을 떠나 일본에서 활동을 해서 그런지 부모님에 대한 각별한 정이 있는 것 같더라구요.
떨어져있으면서 못해드린 것도 많을테고, 처음에 가수한다고 할 때 반대하셨기 때문에 내가 잘되는 걸 꼭 보려드려야한다는 오기도 있었던 것 같고. 이 노래 이야기하면서 자연스럽게 부모님 얘기가 나왔는데 타블로 씨, 하동균 씨, 윤하 씨 세 사람 다 좀 목소리에 물기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종완의 선곡 - Travis의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여러번 김종완이 라디오에서 언급했던 이 곡. "열일곱살 때 내가 거짓말을 해서 내겐 항상 비가 내리느냐"는 소소한 가사가 참 아름다우면서도 슬프다고 말했었다. 자신의 라디오와 하동균의 라디오데이즈, 그리고 꿈꾸라에서 모두 선곡할 정도니까, 정말 정말 좋아하는 곡인 모양이다.




2. 하동균의 선곡 -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



이소라의 노래와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골랐는데 전에 이소라 씨 노래를 선곡했던 적이 있어서 이걸 택했다고...  세 사람 다 80년생으로 내년이면 한국 나이로 서른이 된다. 올해가 이제 몇 개월 남지 않아서...못내 신경이 쓰이는 모양.





3. 타블로의 선곡 - 비의 악수



타블로가 비의 모든 노래 중에 가장 좋아한다는 노래. "내겐 사랑이었죠"라는 가사가 마음에 든다고 했다. "내겐"은 "나는"이나 "내가" 와는 의미가 다르다. 보조사 "는"이 붙어서 범위를 한정짓고 있다. "당신은 사랑이 아니었고 나는 사랑이었다"라는 것을 저 짧은 문장으로 이야기할 수 있다. "그대에겐 즐거운 시간이었지만 내겐 사랑이었죠"라니...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15 12:25

    이렇게 설명까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디오를 들어도 자세히 알아 들을 수가 없는데요.....
    이렇게 문장으로 볼 때 잘 알 수가 있어요 ^^;;

    더 많이 공부해야겠네요~~~.
    유학하고 싶어요ㅠㅠㅠ

    • 2008.10.15 16:54 신고

      세 남자가 좋은 노래를 많이 선곡해주니까,
      잊지 않기 위해서 매주 이 코너의 선곡을 올리고 있어요.
      도움이 되셨다니 기쁘네요. ^-^
      아마 앞으로도 쭉 그 코너가 있는 한은 이렇게 정리해서 올릴 생각입니다.
      (다만, 블로그에 음악을 올리는 것이 법으로 금지가 되어있어서 뮤직비디오나 무대 라이브 영상이 없는 노래는 올릴 수가 없어요.)

      히로상은 글자가 더 이해하기 편하신 모양이네요?
      카즈코상은 오히려 듣는 것에 더 자신이 있는 모양이던데.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의 가을 개편으로
토요일에 신설된 "그남자 그여자 작사" 코너가 있습니다.
DJ들의 수다에서 호흡을 맞춰오던 세 사람(타블로, 김종완, 하동균)이
자기가 좋아하는 노래와 가사를 소개하는 코너에요.
차분하고 좋은 코너라서 마음에 듭니다.^^
세 사람이 선곡한 곡들, 뮤직비디오로 담아왔어요~
 앞으로도 좋은 노래 많이 소개 받고 싶네요.



1. 타블로의 선곡
 

One Of Us - Joan Osborne







2. 김종완의 선곡


 
What Sarah Said - Death cab for Cutie


뮤직비디오 영상에 나오는 글씨들은 프랑스어입니다.

맨 처음 거울에 쓰는 말   il m'aime = he loves me (그는 날 사랑해)
여자의 손에  un peu? = a little? (조금?)
벽에 크게 쓴 글씨   beaucoup! = a lot ! (많이!)
 여자의 팔에 passionement = passionately (열정적으로)
여자의 다리에 새긴 글씨  a la folie = like crazy (미친 것처럼)
거울에 다시 쓰는 말 pas du tout = not at all (전혀 = 그는 날 전혀 사랑하지 않아)


프랑스어 해석 출처 - http://blog.naver.com/31597571/50034968532







3. 하동균의 선곡



바람이 분다 - 이소라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15 12:34

    비밀댓글입니다

    • 2008.09.15 12:38 신고

      앗 댓글 내용이 바꼈네요.ㅎㅎ
      이병률, 김재연, 한가람 작가님은 전에 이소라의 음악도시 하시던 분들이에요. 재연작가님과 가람 작가님은 그 후에 펀펀라디오에 계셨구요.
      소연 작가님은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계셨던 것 같구요. ^^

    • 2008.09.15 16:42

      비밀댓글입니다

    • 2008.09.15 17:47 신고

      그때 마침 포스팅 중이라 블로그 켜놓고 있었거든요.ㅎㅎ
      어쩌다보니 봤네요.^^;
      라디오데이즈도 가혹한 라디오도 각각 다 매력적이에요.ㅠ
      세 프로 다 듣기는 넘 힘들지만요. (시간상;;)

  2. 2008.09.15 17:13

    앗 언니 오타가 하나 있어요~호흐블 → 호흡을
    자판을 치시다가 손이 엇나가신(?)것 같아요.
    타종균씨들이 추천한 노래들 다 마음에 드네요^^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는 예전부터 좋아하는 곡이지만
    나머지 두 곡은 처음들어 보는거였는데 꽤 좋네요 ㅎㅎ
    저는 '바람이 분다'이게 왠지 아침 동트기전 새벽에 어울리는 노래같아요~
    예전에 새벽 5시반에 산책하면서 들어서 그런건지도 모르겠어요 ㅎㅎ

    ps>Death Cab For Cutie의 다른 노래들 들어보고 있는데 완전 너무 좋네요 ㅠㅠ
    최고에요! 언니도 꼭 다른 노래 들어보세요!
    특히 Transatlanticism 이 노래 정말 좋은거 같아요!

    • 2008.09.15 17:29 신고

      아;;
      본가에 있는 키보드가 "ㅇ"이 잘 안눌려서 그랬나보다...;;
      비밀번호 같은 거 칠 때도 계속 안눌려서 고생이라는...ㅠㅠㅎㅎ 덕분에 고쳤네. ㅎㅎ
      나도 좋아하는 곡들이라 기분 좋게 들었어.

      Death cab for cutie는 ETPfest 갔을 때 처음 봤는데, 감미로운 목소리가 기억난다. ^^
      좋은 밴드인 거 같았어~
      그때 피아 뒤에 나와서;; 뛰던 사람들이 지쳐서 호응이 그리 크지 않았지만.(지못미;ㅁ;)
      네가 추천한 곡도 어쩌면 ETP에서 들었을지도?? 한 번 찾아서 들어봐야지.^^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