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07 21:37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가늘한"은 "가느다란" (혹은 "가느란"(시적허용), "가는") 으로 고쳐주고 싶다는 욕망에 허우적대는 1인.
전공때문인지 유난히 사람들이 잘못된 표현을 쓰면 근질근질...


새로운 길.
좋군요. ^^


+

오자 수정했네요.ㅎㅎ
리플로 달아놨었는데.
(라갤에서 달리기글에 쓰기도 했지만.)


'ㄴTabl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조(당신의 조각들) 2쇄  (4) 2008.11.10
change  (2) 2008.11.07
그대와 나  (4) 2008.11.07
타블로의 소설 <당신의 조각들> 中 "쉿"(Counting Pulses)  (4) 2008.11.06
T옴니아 - 타블로의 하루  (0) 2008.11.06
옴니아폰 - 타블로의 하루  (0) 2008.11.05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07 23:23 신고

    전 전공과 상관없이 고등학교 때부터 틀리다와 다르다를 잘못 말하는게 참 거슬렸어요. 한번은 엄마에게도 지적질;;;;;;;;

  2. 2008.11.08 13:22

    어쩐지 너와 나한테도 해당되는 시라 푹 꽂히는데..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