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16 21:31


우울한 일이 몇가지 발생했어요. 어제도 몇 가지 일이 꼬여서 신경질이 났었는데 오늘은 더하네요.


에픽하이 카페에서 알게 된 어린 친구 중에 카이스트에 다닌다는 친구가 있었거든요?
힙합 크루의 DJ로 활동도 한다고 하고. 어쨌든 그렇다고 하니 그런가보다하고 믿고 있었어요.
얼마 전에는 무슨 곡 작업을 하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좋은 기회를 얻어서 모 일본 애니메이션의 3기 OST를 만든다고.
그러면서 제게 작업한 곡이라면서 곡을 보내줬는데
오늘 제가 웹서핑을 하다가 그것들과 똑같은 곡들을 발견했어요.
작안의 샤나 2기 OST와 다카포2라는 게임의 OST 더라구요.
지금껏 인터넷에서 여러 사람을 만나왔지만, 제게 거짓말을 하거나 절 속인 사람이 한 명도 없었는데,
정말 실망이 커요.
어디서부터가 거짓말인지 모르겠지만, 어떻게 이럴 수가 있죠?
알게 된지, 아마 4~5개월 남짓된 것 같은데 그동안 계속 속았군요. 바보같이.
절 속이면서 얼마나 재미있었을까를 생각하니 참...



두번째는요. 어제 제가 알라딘에서 주문한 음반들을 오늘 제 원룸으로 돌아와서 결제했더니
(어제는 본가에 갔었고, 인터넷뱅킹 공인인증서가 이쪽에 있어서) 이미 모두 품절되었다더군요.
다른 사람이 주문 상태인 상품도 중복 주문이 되게 해두었던가봐요.
결제 순위에 따라서 할당하는 방식으로.
모르는 뮤지션들의 음반이 많았던지라... 진~~짜 갖고 싶었던 음반을 못사게 된 것처럼 절망적이진 않지만 그래도 기분이 나쁘긴 하네요. 무슨 일을 이런 식으로 처리하는지.
주문완료가 되면 입금 기간까지는 그 상품을 묶어두는 것이 상도덕이련만..-_-
그래도...
두번째 일은 첫번째 일에 비하면 새발의 피네요.(...)




아, "빡돈다"라는 말.
좋은 말은 아니지만
아마 이럴 때 쓰라고 있는 말이겠죠.
젠장.
%&%^$%&#$^%#%@$%&##$&






Posted by poise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16 21:45 신고

    저.. 저런... 역시 온라인이란 이런의미에서 슬프군요.

    • 2008.10.16 22:29 신고

      유명한 애니메이션을 가지고 거짓말을 했어요.
      작안의 샤나 3기 음악을 만든다면서..-_-
      제가 그 애니를 안 봐서;; 그저 믿었더니. 에효...

  2. 2008.10.16 22:05 신고

    첫번째 일은 제가 뭐라 할말이 없을듯하구요;; 두번째 일은. 에.. 저도 어제 음반 몇개 사볼까 덜덜거리는 손으로 찾으려 했는데 일단 고르기가 너무 힘들더라구요-_- 그리고 그걸 알려주신 커뮤니티에서 입금순으로 빠지며 입금 안하면 금방 품절된다는 소리에 그냥 포기해버렸죠... 그렇다 해도 영화 레이 OST 2000원?인가는 정말 끌렸건만 역시나 돌아서는 순간 품절;;;;;;;;;;;;;

    • 2008.10.16 22:30 신고

      그러게요. 전 그부분을 못봐서 어제 결제할 상황이 아니었던 터라 오늘 했더니 오후쯤에 품절상품이라고 문자가 와서 어쩐지 허무;;-_-;;; 힘들게 고른 cd들이었는데. 에휴...

  3. 2008.10.16 23:05

    헛.. 카이스트라는 말을 보고 반가웠는데 이런 일이;;; 제가 괜히 죄송하다는 느낌마저..; -.-;;

    힘내시구요. 방금도 연구실에서 퇴근하면서 꿈꾸라 들었어요. 김태희/전지현 닮은 남성에게 낚인 블로.. 비인 척을 할려고 했던 블로가 전화하자마자 들은 '블로다~'.. 재밌었습니다. 역시 늦은 퇴근길의 활력소에요. :)

  4. 2008.10.17 04:48 신고

    인터넷이라는 매체가 자신을 조작하기가 하도 쉬우니까....
    혹 게임을 하듯, 실제 자신과 다른 직업과 나이와 성별로 행동하는 데에서 대리만족을 느끼고
    심지어 그 인물로 인터넷에서 행동하는 동안에는 실제로 자신을 착각할 때도 있다고 하더라고.

    하여간 상심이 크겠어, 포이즈횽;;
    인터넷이란 거, 다 믿지 마. 어어, 물론 그렇다고 우리까지 믿지 말라는 건 아니고~ ㅎㅎㅎ

    • 2008.10.17 10:25 신고

      새삼 느끼네.
      세상엔 별별 사람이 다 있다는 걸.
      교복보니까 쟤가 말한 그 학교 다니는 건 확실한 것 같던데 전화해서 까발려버릴까보다.
      학교 홈페이지에 올릴까.ㅋ
      날 너무 우습게 봤다는 게 열받네.

  5. 2008.10.17 09:38

    아, 대학원생이긴 하지만.. -.- (그래서 나이가 좀 있는;;;) KAIST 다니고 (대학원생이라 '에서 산다'고 해야 할지도..?) 있어요.

    말씀하신 것.. 제가 대답할 수 있는 부분은..

    과학고에서 2년 수료하고 저희 학교에 오는 경우는 많지만 (사실은 수능 보고 들어오는 학생들보다 그렇게 오는 학생들이 훨씬 많긴 합니다) 고등학교 2학년 재학중에, 특히 영재고나 과학고가 아닌 일반고등학교에서 왔다갔다한다는 얘기는 처음 듣네요;;; 제가 학부 때와 비교해서 달라진 게 있을지 모르겠지만..;

    • 2008.10.17 10:24 신고

      그러니까요. 저도 그게 좀 이상하다 싶긴 했지만..-_-;;구체적으로 알아볼 시간이 없어서 말만 듣고 믿었더니...

  6. 2008.10.18 01:42

    핳핳;;;
    나도 남원에서 고등학교 다니면서 카이스트 몇번식 간다고 했을때 의심이 갔지만...내가 얘기해 본게 아니니 뭐라고 할 수가 없었다..
    불쌍한 애기구나....병이 있을지도 몰라..정신에...
    작안의 샤아에 우리나라 것도 고딩이 참여하면 기사가 먼저 나든가...내가 잘가는 애니웹에서도 아무말 없더라고...
    뭐 그런일도 있는거지...
    정 열받으면 블로그에서라도 벗겨내.. 같은 학교 애가 니 블로그 구독하고 있을지도...ㅋ

    • 2008.10.18 23:44 신고

      그러게. 나도 처음에는 의심하다가 그냥 알고 지낸 시간이 좀 길어지니 별 생각없이 믿었더니만...완전 낚였네. 새됐다는..ㅎㅎ

      그 학교 홈피에 올릴까도 생각했지만 참아야지.
      별로 엮이고 싶지 않네.-_-
      카페에는 건의해서 강퇴시켰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