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 많이 기대했다가 조금 실망했지만 그래도 자꾸 듣다보니 역시 계속 듣게 된다.

YG에서 낸 첫 음반이다보니 피쳐링진이라든지...편곡의 방식이라든지, 약간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 아쉽지만.

그래도 아직도 이 사람들이 이렇게 건재하고 , 어려움을 이겨내고 밝은 음악과 밝은 모습으로 돌아왔다는 것이 감사하다. 

 

Don't hate me, 악동, Kill this love, New beautiful은 들을수록 좋은 것 같다.

트위터나 블로그에서 많은 이들에게 혹평을 당하고 있지만, 그래도 난 마음아파서 차마 그렇게 얘기하지는 못하겠다.

타블로의 가사는 언제나 좋아했지만, 이번엔 미쓰라도 더욱 발전한 모습이 보인다.

데뷔 9년, 앨범 13장을 낸 그들이 자기 복제를 하지 않고 다른 것을 들고 나왔다.

때문에 이전의 리스너들에게 당혹감을 준 것은 사실이지만,

그건 한 편으로는 언제나 변화하고 싶은 그들의 노력 때문일 것이다. 

안주하지 않고, 변화를 모색하는 것.

그래서 또 '다음'을 기대를 하게 된다.

 

열꽃 앨범에 이어서, 아마 이번 앨범도 치유의 연장이리라 생각된다.

그만큼 아파보지 않았기에 섣불리 타블로의 내면을 예상하거나 규정하고 싶지 않다.

 

나 하나쯤은 그냥 무조건적으로 당신들 편이어도 괜찮을 것이다. 

아직도 웃는 얼굴 뒤로 작게 옹송거리고 우는 얼굴이 보이는 것 같으니까.

행복하게 음악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그것만으로도 참 다행이다.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픽하이 7집 수록곡 "비켜"에 샘플링된(?) 흔한 아파트 주민의 사자후  (0) 2012.10.26
타블로, 힐링캠프 출연  (0) 2012.10.25
I'm back  (0) 2012.10.10
에픽하이 근황  (0) 2011.08.30
문득  (8) 2011.02.22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