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 "유럽도 미국도 한국 음악에 열광"

매일경제 | 입력 2010.03.09 16:55  /

 



"미국과 유럽에서 굉장한 인기를 얻고 있는데 어떻게 가능했나요?"

지난 2월 미국에서 날아온 CNN 앵커의 첫 질문에 두 사람은 오히려 놀라서 물었다. "정말이요?" 그럴 만도 했다. 힙합그룹 에픽하이는 6집으로 실패의 쓴맛을 본 터였다. 세 사람 신상에도 변화가 있었다.

지난해 10월 DJ 투컷츠는 입대했고, 타블로는 결혼을 했다. 셋이 아니면 활동을 하지 않겠다며 활동 중단까지 선언했다. 공식 활동을 접고 수면 아래 숨어버린 이들을 다시 뛰게 한 건 투컷츠의 독려와 해외에서의 뜨거운 반응이었다.

↑ 미쓰라진과 타블로. <사진 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9일 스페셜앨범 '에필로그'를 발매한 에픽하이의 타블로(본명 이선웅)와 미쓰라진(본명 최진)은 "투컷츠와 함께할 수는 없지만 '에필로그'라는 이름처럼 마지막 선물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에픽하이는 소속사를 떠나 독립 레이블을 만들어 '가내수공업'으로 6집을 제작ㆍ유통했다. 홈페이지를 운영하며 음악을 알렸지만 반응은 심심했다.

미쓰라진은 "음악적으로 너무 과한 욕심을 부렸다"고 했지만 그 실패는 에픽하이가 한국을 벗어나는 계기가 됐다.

유튜브와 인터넷으로 소통에 나서면서 미국 아이튠스 일렉트로닉 음악 분야에서 한국 가수 음악으로는 이례적으로 상위권에 올랐다.

여세를 몰아 일본과 미국에서 투어를 했고, 1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MIDEM(국제음악박람회)에서 에프엑스와 함께 쇼케이스를 열었다.

MIDEM은 각국 대표들이 모인 자리. 기타를 신처럼 연주하는 영국에서 온 17세 가수가 있는가 하면, 남아공의 레게 록밴드는 무대를 들썩거리게 만들었다.

전 세계 음악관계자들 평가는 냉정해 웃으며 무대에 올랐다가 울며 내려오는 일도 비일비재했다.

한 일본 밴드 공연에서는 관객이 모두 나가버리기까지 했다.

이를 목격한 에픽하이도 걱정이 앞섰다. '어차피 이들에게 보여줄 건 무대 존재감과 실력뿐'이라고 마음먹은 이들은 정장을 차려입은 중년 음악관계자들에게 물을 뿌리며 무대를 누볐다.

"한국어를 아름답고 톡특하게 받아들이더라고요. 타악기의 울림 같은 거랄까. 그날 한국에는 힙합이 없는 줄 알던 이들까지도 신나서 공연을 즐겼죠."(타블로)

성공적인 쇼케이스로 해외 공연에서 초청이 물 밀듯 했고 최근 CNN '토크 아시아'와 인터뷰도 했다.

두 사람은 "자신감이 생겼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과 똑같은 게 아니라 우리 걸 보여주면 되는구나 했죠. 놀라운 일이죠. 열정만 있으면 골방에서 작업하는 뮤지션도 CNN이 비행기응 타고 와서 인터뷰하게 만들 수 있으니까요."

'에필로그'는 지난 4년간 앨범에 수록되지 못했던 곡들을 다듬고 신곡을 더해 만들어졌다. 가장 오랜 시간을 들여 만들어진 셈이다. 재활용이라 치부하기엔 가볍고 대중적인 멜로디가 에픽하이 음악의 '정수'에 가깝다.

영화배우 강혜정 씨와 결혼해 5월 아빠가 되는 타블로는 "결혼하기 전 만들곤 했던 어둡고 거친 음악들이 이번엔 버려졌다"면서 "누군가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고 했다. "음악적으로 무뎌진 게 아니냐"고 묻자 "세상의 앞뜰에서 지켜야 할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에 더 치열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6집의 학습 덕분인지 '트위터' 등으로 팬들과 소통하면서 발매 직후 반응도 뜨겁다.

타이틀곡 '런(Run)'은 질주도 숨돌리기도 예측하지 못한 멈춤과 재출발이 있는 달리기를 인생에 비유한 곡. 타블로는 "느려도 빨라도 달리는 모두가 아름답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했다.

창작에는 행복도 슬픔도 약이 되는 법이다. 결혼 후 요즘 너무 행복해 걱정이라는 타블로와 최근 연인과 결별해 일에만 매달리고 있다는 미쓰라진. 다시 달음박질을 시작한 이들이 만든 음악은 어떤 맛일까.

[김슬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IDEM에서 그런 일이 있었군요.
이번 앨범 잘됐으면 좋겠어요.
(시간이 없어 아직 제대로 못 들어본 1인.ㅠ)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 앨범이 나온다.
블로의 새 헤어스타일이 파격적.ㅎㅎ
쓰라는 언제나 비슷하구나.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06 17:25

    어떤 음악일지...직비디오 보니까....울림가길 잘했다는 생각이....

    • 2010.03.10 09:11 신고

      잡무에서도 벗어날 수 있으니 여러모로 잘 된 거 같아요.
      음악에만 집중할 수 있으니까요.
      그래도 이 경험이 그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겠죠.

  2. 2010.03.18 11:33 신고

    헐...평론가 한동윤 씨가 나에게 트랙백을 남겼다........


에픽하이의 '에필로그' 앨범 트랙리스트:
1. 서랍 
2. Run
3. 바보
4. Wordkill
5. Blossom
6. 비늘
7. 잡음
8. Coffee
9. Over
10. 숲
(3월 9일 발매)
 





에픽하이의 정규앨범 치고는 트랙수가 좀 적은 느낌.ㅎㅎ
그동안 워낙 꾹꾹 눌러담아서 그런 모양이다.
이번에도 한정판 앨범이 있는 것일까.
(한정팬 앨범에는 싸인과 보너스 트랙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나도 제발 좀 한 번 걸려보자. 한정판 음반. -_ㅠ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픽하이가 비-박지성-이병헌에 이어 CNN '토크아시아'에 출연했다고 합니다.  '토크아시아'가 뭐냐면요.

※ 해설 : `토크 아시아'는 CNN의 대표적인 다큐멘터리 인터뷰 프로그램으로 정치, 경제, 문화, 연예, 스포츠 등 각 분야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최고의 글로벌 리더들을 유명앵커 안잘리 라오 (Anjali Rao)가 취재하고 진행한다.

↑라는 군요.

세계 어느 곳을 가나 타블로의 엽사본능은 여전하군요. ;;;  그나마 더 업되지 않기가 다행입니다. 그나저나 미쓰라는 어디있나요. 인증 사진은 같이 찍지 그랬나요.  ^-T




관련기사 주소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076&aid=0002022467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 이제!

에픽하이와 두근두근 Tomorrow가 함께한 밴쿠버 동계올림픽 응원가를 전격 공개합니다!
더욱 특별한 피처링에는 데뷰직전! 대박예박! 꽃돌이!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가 함께 하였습니다~

출처 : http://samsungcampaign.com/77



ㄴ 급조한 느낌이 물씬나는;;;;;;;;;;;;;흠;;;;;;;;;;;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 맵더소울 One게시판



 원체 잘 나온 사진보다
엽기 사진이 더 많은 그룹이라
나쁜 예가 더 많다.
 

팬인데 왜 즐겁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2.04 22:07

    크하하 재미있네요 ㅋㅋㅋ
    팬일수록 까줘야 재미있죠잉 ㅋㅋ

  2. 2010.02.05 06:18

    사진들 보니까 새삼 즐거워요 저 '파이트클럽' 포스터 보니까....심장 두근 ㅋ



우와~  연예인 테마에서 제가 1등이에요 

심지어 제 이름이 가장 위에 있다니 ... 뭔가 놀랍구 그래요.ㅎㅎ

신년부터 이벤트에 당첨되니 기분도 좋고, 올 한해 뭔가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날 거라는 즐거운 기대가 생기네요.

 에픽하이는 저에게 참 많은 것을 주는 그룹입니다. 흥하는 에픽하이 팬입니다ㅎㅎ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1.24 14:53 신고

    우와~ 너무 축하드립니다 ㅎㅎ


기사원문  http://sstv.freechal.com/News/Detail.aspx?cSn=1&pSn=74788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미뎀'에 에픽하이와 에프엑스가 참가해서, 한국음악 홍보관을 운영한다고 해요. 
 
 우왕굿~  >ㅁ<
업데이트가 넘 늦었네요. 며칠전에 들은 소식인데;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23



직찍이긴 한데
똑딱이로 찍은 거라
멀어요.ㅎㅎ



091224
니콘 AF600
Fuji Superia 200
고려대 화정체육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출처 : 맵더소울)

 그래요. 전 DSLR이 없어요. 그 흔한 디카도 없어요. 그래서 사진이 없어요. ㅠ 플래쉬 번쩍 거리며 공연장에서 사진 찍고 싶은 마음도 없구요. 그래서 그냥 눈과 귀에 잘 담아왔답니다.


 24일 6시 좀 넘어서 안암역에 도착했어요. 친구가 퇴근을 안해서 혼자 먼저 에픽하이 공연장까지 준비된 셔틀버스를 타고 화정체육관으로 향했습니다. 깜짝 놀랄만큼 사람이 많더라구요. 줄 서서 버스를 다섯대 정도 보내고 나서야 버스를 탈 수 있었어요. 커플들이 많았고, 중 고등학교 남학생들도 많이 보이더군요. 작년에 비해 팬층이 좀 달라졌나 싶었어요.  타블로의 결혼 (투컷도 결혼하긴 했지만...왠지 타블로만 결혼한 거 같은 이 기분...)이 소녀팬들의 팬심에 어떠한 역학적인 관계를 갖고 있는지는 증명할 바가 없지만...그래도 모종의 관계가 있는 것만 같아요.


 어둑어둑해지는 시간에 체육관에 도착해서 로비에서 짐을 맡기고, 초대권을 교환했어요. 스탠딩과 좌석표. 두 가지가 있는데 어떤 걸로 드릴 거냐고 묻길래굽 있는 부츠를 신고 간 것도 있고... 서서히 딸리는 체력을 느껴가는 처지라.... 잠시 잠깐 고민을 했지만 스탠딩으로 정했지요. 친구가 20~30분 정도 지각을 했지만 다행히 늦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공연도 늦게 시작해서 시작 전에 들어갈 수 있었어요.


콘서트는 블로의 영상 편지로 시작되었어요. 백만년 쯤 우려먹은 듯한 러브 액츄얼리의 카드 고백씬을 패러디해서....크리스마스 선물로 받고 싶은 것이 뭐냐고 묻더군요. 물론 정답은 에픽하이!


set list


고요한 밤
평화의날
Yesterday
I Remember


연필깎이
The Future
one


High Technology
따라해

 

map the soul(RTHS버전)
heaven
Top gun


(아마 이쯤에서 MYK 단독무대- JK의 몬스터 비롯 3~4곡 정도 부른 듯)

(도끼 단독무대 - Yon don't know, 훔쳐,   64%, I'm back, It's me, 다섯곡 정도)

미쓰라 - 잊지 말아요
타블로 - I will always love you
미쓰라 & 타블로 - 그땐 그랬지

트로트

사진첩

혼자라도

 

 

 (커플 이벤트)

 love love love

 

(어딘가의 순서에서 작년 클콘에서 했던 투컷의 정식이즘도 나왔는데요...)

1분1초
fallin'

No more Christmas

Fan

(앵콜곡)

 It's me [map the soul ver.]
캐롤 Last Christmas
Fly

 



 맞는지 어떤지 모르겠지만, 대충 참고 하시는 데에는 도움이 될 거에요.
기억을 되살린 거라 순서는 바뀐 부분이 많을지 모르겠지만;; 부른 곡들은 아마 대부분 맞는 것 같습니다.


 앨범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어요. 그 앨범에서 대표곡이라고 할 만한 것들 외에는 이제 점점 듣기 힘들어지겠군요. Let it rain이라들지 Lesson 시리즈 들이라들지,  flow, 행복합니다, 낙화 같은 곡들은 이제 따로 <타이틀곡 뺀 콘서트>라도 하지 않으면 못 들을 기세....ㅠ


 투컷이 없어서 그런지, 오랜만의 공연이라 그런지 타블로와 미쓰라는 좀 긴장한 것 같았어요. 멘트가 자꾸 꼬이더라구요. 중간에서 깨방정 투컷이 리액션을 해줘야하는데 그게 없어서 그랬을까요. 한 콘서트에서 멘트 한 번 한다고 자평하는 미쓰라와 일단 크게 던져놓고 포장하는 블로 사이에 투컷이 없어서 아쉬웠어요. 멤버들도 이야기했지만, 있을 때는 몰랐는데 없으니까 투컷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진다고 하더군요.  군 복무 무사히 잘 마치고 어서 귀환해주길. ^^ 


 The Future 부를 때, 음악이 뚝 끊겨서 당황했던 모두들.ㅎㅎ DJ friz의 mapnow 글을 보니 뛰었더니 CD가 튄 것 같다고 하더라구요. 어쨌든 당황스러운 실수였지만;; 다들 땀을 삐질삐질 흘렸지만... 우리는 관대하니까요.ㅋㅋㅋ


 MYK는 정말 걸출합니다. 저와 같이 간 친구는 MYK를 처음 봤는데 생긴 것도 귀엽고(!) 랩이면 랩, 노래면 노래, 기타면 기타 다 잘 한다고 정말 반했대요. 앨범 살 의향 200% 랍니다. 저도 그렇구요. 목소리가 넘 달달해요. 힙합계의 제이슨 므라즈? 랩 할 때는 아가미로 숨 쉬는 듯. ㅎㅎ 숨을 쉬긴 쉬나요? 정말 너무 잘해서 다시 한 번 반했네요. 그러고보니 라이브로는 처음 들었군요. MYK는.


 도끼는...뭐랄까. 이번 음반이 제 취향이 아니에요.  제가 자의식 강한 힙합은 별로 안 좋아하거든요. ("내가 제일 잘해", "내가 제일 잘 하니까 너 꺼져" 단지 이런 메시지를 가진 힙합 음악말예요.) 어떻게 보면 에픽하이는 가사의 메시지를 굉장히 중시하는 그룹인데 도끼와 에픽하이의 지향점이 과연 같은 것인지 좀 의아하기도 했어요. 무려 다섯곡이나 했는데... 별로 공감할 수 없었습니다. 물론 랩은 잘해요. 하지만 다양한 플로우를 구사해야할 필요도 있는 것 같고... 그냥 제 사견이긴 합니다만 좀 지루했어요. 

 무대 영상은 좋았구요. 골수팬인 언니와 예전에 얘기했던 거긴 했지만, 무붕 측은 콘서트 레파토리를 좀 더 다양하게 해야할 것 같아요. 스탠딩석 입장시의 문제도 그렇고. 저와 그 언니가 동의한 것 하나는 공연 기획사 무붕의 좋은 점은 '사진 찍는 것을 제지하지 않는다' 정도라고. (그 언니의 신조는 "팬질의 A to Z는 사진과 자료다"니까요.) 마지막에는 흰 종이 뿌리고, 장미꽃 던져주고, 엽서랑 사탕 던지고 이런 것까지 비슷한;;; 신곡이 추가되니까 셋 리스트는 바뀌지만 공연의 포맷이 비슷하다보니 매해 오는 팬들은 심드렁해지는 거 같아요. 음악 자체가 중요하고, 아이돌 가수가 아니니까 뭘 요구하기도 어렵긴 하지만 좀 더 고민해주면 좋겠는 부분이기도 해요.


스탠딩석의 제 주변은 온통 남자들이었습니다. 에픽은 앞으로 소녀팬 관리에도 힘을 쓰도록 합시다. ㅎㅎ 물론 저 같은 80년대생 팬들도 관리해주어야해요. 우린 깨알같은 감수성을 가진 팬들이니까요. ㅋㅋㅋ


 앞으로 에픽하이의 콘서트 무대가 언제 준비될지 모르겠지만 2009년에 100여곡을 만들었다는 타블로의 말과 곧 음반으로 찾아오겠다는 말을 믿으며 새 음반 기다려보렵니다. 이터널 모닝 2가 될지, 미쓰라와 타블로의 솔로 EP가 될지 모르겠지만. (혹은 강혜정 씨가 찍는 영화 O.S.T.를 만들지도.ㄷㄷ) 
 
012

 

p.s.

그리고 두시간 반의 공연을 통해 느낀 점은...역시 내 고향은 에픽하이구나...라는 거.ㄷㄷㄷ
절대 못 떠나겠구나 하는 거 였답니다.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2.28 22:04

    귀엽게 잘 쓰셨네요. ㅋㅋㅋ
    전 26일날 이승환 콘서트 갔다왔는데
    8월말에 갔던 서태지 콘서트 후기도 안적어서리.-_- 4개가 밀렸어요. ㅠㅠ

    • 2009.12.28 22:53 신고

      읽는 재미가 있으셨나요? ^^
      공연 다녀와서 하는 일이라곤 리뷰 쓰는 것 뿐.ㅎㅎ
      힘들어도 이렇게 적어두면 나중에 추억하기가 좋더라구요.
      빨리 안 적어두면 기억에서 잊혀져서요.
      전에는 에픽하이 팬 카페에 다른 분들이 셋리스트도 올리고 그랬었는데;;
      이번엔 온전히 다 제 기억에 의한 거라....맞는지 틀린지 의심스러워요.
      몇몇군데는 맵더소울 유저들에게 조언 얻어서 수정했긴 하지만요.

      스윗소로우 공연 후기도 적어야는데...이분들...2시간 반 공연한 에픽도 대단하다고 생각했건만, 3시간 반 공연하고 라디오 생방하러 가시더라구요. ㄷ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