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테이 콘서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27 [스크랩] 에픽하이의 일본 요코하마 콘서트에 대한 KAZU님의 후기 ② (4)
제가 에픽하이의 요코하마 콘서트에 대해 궁금해서
직접 다녀오신 일본의 KAZU님의 후기를 번역기를 이용해서 읽어보았는데
다른 분들도 궁금해하실까 싶어서 조금 다듬어 이곳에 올려봅니다.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단문번역기가 얼마나 정확한지는 모르겠지만;
되도록 말이 되게 다듬어보았어요.
이 과정에서 원문과  뜻이 조금 달라졌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미리 말씀해드립니다.


원문은 KAZU님의 홈페이지에 있습니다.
http://ameblo.jp/af1123/

 KAZU님. ^-^
자세한 후기, 고맙습니다.
마치 제가 직접 다녀온 것같이 현장감이 느껴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틀의 라이브를 모두 가진 못했지만 충분히 행복한 기분이에요

텐션으로는 지금까지 내가 간 라이브 중에서 제일의 고조로
솔직히 "분위기가 고조되지 않으면 어떡하지"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에픽하이가 등장하고 나서 불안으로부터 해방되어 스스로도 깜짝 놀랄 정도로 높은 텐션!
맨 앞줄의 우측이었습니다. 힐 높은 것 신고 갔기 때문에 좌측뿐 아니라 타브로가 있는 먼 곳까지 잘 보였어요☆

엄청 길기 때문에 흥미가 있는 분만 아무쪼록.

<셋 리스트와 나의 주관적 감상 기록>

Slave
이 곡에 앞서 아마 한국인으로 보이는 여자분이
「지금까지 본 한국 가수의 스테이지는 잊어 주세요.대한민국 최고의 hiphop 그룹 epik high입니다」
라고 말하고 있어 흥미로웠어요.
 곡이 나오면서부터  벌써 이성이 날아갔습니다.

The Future
이 곡 시작할 때는 몰랐어요. 5집의 좋아하는 곡도 상당히 나중에 눈치챘다.

Go
이것은 기억에 없습니다만 1집의 곡이야.

Flow
이것을 좋아하는 사람. 내용은 하드하지만.
Emi Hinouchi의 피쳐링입니다. 함쎄 서는 것을 보고 싶네요.
그녀는 m-flo라든지와 함께 노래하고 있지요.
가사를 노래하고 있으면  tablo가 눈앞에! 시선이 마주쳤다고 말하게 해 주시지 않겠습니까?
왜냐하면 이제(벌써) 2미터 이내에 있는 걸

★MC★
「We gonna party!」라고 TABLO가 말해´회장의 텐션이 한층 더 올랐습니다.
그 말투가 「나누어서?!좋아?」같은 강한 느낌으로´도발되었어요.
23일은 자기 소개로
미쓰라 「 나는 한국의 유명한 곰입니다」
투컷 「 나는 한국의 유명한 개입니다」
tablo 「 나는 한국의 유명한 다랑어입니다」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일본어로.^^


Love Love Love
정말 정말 엄청나게 좋아하는 곡으로 이 곡으로서 팬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lovelovelove를 부를 때  곳곳에서 손가락으로 L를 만들었어요
물론 이것을 라이브으로 들을 수 있던 것만으로 '삿포로로부터 간 보람이 있다' 라는 것입니다


Paris
이것은 노래해 줄 것이다라고 예상해서 예습이 끝난 상태.

선곡표(선곡표) 
이것은 곡명을 몰랐지만
한국 팬으로부터 추천이야는 배웠기 때문에 체크해 두어 좋았다^^

우산(video)
스테이지 암전 후 뒤의 화면에 영상이 켜지고, 에픽하이는 스테이지에서는 사라졌습니다.
나와 줄까 생각했지만 의상 바꾸어입느라 나오지 않아어요.
개인적으로는 슈트를 보고 싶었지만 (23일은 슈트였던 것 같다?!)
가요 프로그램등으로 보는 캐쥬얼인 의상이었습니다.


One
화면이 바뀌어 시계의 소리!!! tablo는 하트를 감싸 등장.
이것으로 에픽하이의 음악에 이제 빠져들어가 정말로 기뻐하며 보았다^^;
미쓰라가 노래하고 있는 뒤를 tablo가 종종걸음으로 붙어 따라가는 것이 귀여웠다!
tablo 밖에 눈이 가지 않아서 미안해요 투컷과 미쓰라는 tv로만...인가
인터넷에서 보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다! 그대로입니다!


BreakDown
이것도 예습이 끝난 상태! 에픽하이가 콘서트장을 점점 이끌어 말려 들게 한다!!!


평화의 날(평화의 날))
연달아 관객을 불태운다! 정말 라이브 익숙해하고 있다고 느낌으로
가만히 있기가 미안할 정도로 에픽하이가 움직였다!


Fan
이 댄스! 볼 수 있어 최고로 즐거웠다!
후반에 격렬한 곡이 계속 되어 '(힘들텐데) 마지막에 이걸했어??'라고 이제와 생각하는데
그 때는 그런 것을 생각할 수가 없었습니다.


★MC★
거의 한국어였다.그렇지만´처음은 영어로 일본?요코하마?는 사는데 좋은 곳이라고 말했다!
무심코 「살아―」라고 말했다.
한국어는 이제 말은 관계없이 '알고 싶다´라는 맘으로 들었다.
다른 사람의 후기를 읽고 나서 '이런 걸 말하고 있었어'라고 생각하는 일도 많이 있는데.
여기서´미쓰라가 컨디션 나빠서´어제 병원에 갔다고 tablo가 말하고 있어 깜짝!
그런 식으로 안보일 정도  박력 있는 스테이지를 해 주었었기 때문에!
「Fly higher~~~go to the space!!」라고 tablo가 말해´다음의 곡에!

Fly
모두 점프!!!

앵콜 사진첩(사진집))
이것은 몰랐다...라고인가 기억이 날아갔어…?


그 후 2번째의 앵콜로 출연자 전원이 무대 인사.
tablo가 「예쁜 여자 많네요.특히 당신」이라며 관객석을 가리키고 나서
「당신과 당신과 당신」이라고 말하고 있었습니다만
한국어를 알 수 있는 사람은 이것의 전에 tablo가
「귀여운 아이의 앞에서 노래하는 것만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그러니까 오늘은 즐거웠다」
같은 것을 말하고 있었던 그렇습니다.
그러한 캐릭터던가? 그렇지만 그러한 것도 좋아합니다.

그 외에도 투컷과 tablo가 곡 중에 즐고운 듯이 웃기도 하고
tablo가 여운에 잠겨 눈감아 있거나′솔로 댄스?후에 고개를 떨구거나 하는 것을 볼 수 있어
정말로 즐거웠습니다!!!최고!

일본의 음악 관계의 사람도 상당히 와 보고 싶어했던 것 같지만, 일본 데뷰라든지 절대 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한국까지 콘서트 보러 갈테니까!!! 자신의 것으로 하는 편이 좋다는 쪽으로 정해지고 있으니까!


서울 콘서트 가고 싶어요.


너무 길어서 읽어준 분이 있다면 감사합니다. 시시한 문장입니다.
즐거움이 전해집니까???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