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광화문 핫트랙스에서 에픽하이 팬사인회가 있었는데, 타블로 씨가 웃지도 않고, 말도 별로 안하고, 기분이 안 좋은 것 같다는 후기가 많이 올라왔었나봐요. 사인회 초반부에 갔었던 팬들이 실망을 했다느니 어떻느니 그런 후기들을 올렸더라구요. 아까 들어가보니 팬카페가 그것 때문에 시끄럽더니;;; 결국엔 타블로 씨가 카페와 자신의 홈피에 관련된 글을 올렸네요. 에효. 기분이 좀 그래요.-_ㅠ


 뭘 더 바래요? 음악 계속 해주고 있잖아요. 라디오에서 매일 두 시간씩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하잖아요. 자기 생각 담은 책도 내준다잖아요. 이것만으로도 이미 충분히 친절한 사람이잖아요. 너무 많은 걸 요구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네요. 우리의 어리광(?)이 상처가 될 수 있을 정도로, 예민한 사람이니까.


타블로 씨 미니홈피 프로필에 가면 써있잖아요.
 "전 그저 음악을 하는 사람. 그 이상은 바라지 말아줄 수 있나요?" 라고.
 


출처 : 카페 에픽하이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올렸던 게시글들 하나만 남기고 다 지우셨네요.

종종 그러시긴 했지만,

타이밍이 타이밍인지라 신경쓰이는;;



(이런 거 캡쳐해서 올리는 게 폐가 되는 걸까요?
지우고 싶은 글을 다른 사람이 남겨두고 있다는 건?)


+

우울해보였던 어제 꿈꾸라 생방 중의 블로...


ㅠ_ㅠ


'ㄴTablo' 카테고리의 다른 글

symphony  (0) 2008.10.26
타블로 단편소설집 <당신의 조각들> 내부 상세이미지  (6) 2008.10.23
싸인회 후기들에 대한 타블로의 코멘트...  (14) 2008.10.20
good  (2) 2008.10.20
이름  (0) 2008.10.18
타블로 단편소설집 <당신의 조각들> 예약판매 시작  (8) 2008.10.16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20 17:14

    oh..I couldn't read all of them,but i hurt his word.
    I understand fans feeling,and tablo's too.
    I wish everyone makes tablo smile^^

    • 2008.10.20 18:06 신고

      Most of fans are rarely meet them .
      So they desire many thing like this signing event.
      a Sign, an individual message, take a picture, a handshake....and so on.
      I understand them.

      But Tablo is just a human being.
      He can't always happy & wear a smile.
      It grieves me to see all of script unhappy.
      He got a psychological wound in my judgment.

  2. 2008.10.20 17:34

    미안한다는 말까지 시켰네요.....-_-
    저는 그런 후기를 올린 팬들에게 실망이에요......ㅠㅜ
    팬이 그 사람들의 힘을 빼면 안 되는데요...

    • 2008.10.20 17:54 신고

      "만나보니 생각한 것과 다르더라"는 그 말이 그 사람들에게 얼마나 상처가 될 지...
      에픽하이 멤버들이 팬카페에 올라오는 글들을 자주 보는 것 같던데, 팬이라는 사람들이 그렇게 후기글을 올려버렸네요.
      저도 실망했어요. ㅠㅠ

  3. 2008.10.20 19:56

    아 왠지....블로씨 이런 글 올릴 거 같았는데 역시나 ㅠㅠ
    속으로 얼마나 상처받았을까요?
    저도 어제 팬까페 들어가서 그런 글들 보고 솔직히
    그 글 올리신 분들에게 실망했어요.
    이미 충분히해주고 있잖아요.
    인터뷰라든가, 방송에 나와서 말하는 거 들어보면,
    팬들을 얼마나 생각하고 있는지 잘 느껴지지 않나요?
    그냥 그 사람 그대로 이해해주면 안되는 걸까요. 안타까워요.

  4. 2008.10.20 20:55 신고

    팬들은 무엇을 원하는 걸까요. 사실 전 그냥 친구들 관계에 있어서도 만남 자체에 꽤 많이 의미를 부여하는 편이라 일년에 한번 만나는 것도 괜찮아-주의인데.... 특히 타블로 같이 예민한? 사람을 좋아하는 팬들은 그를 아낀다면 좀 생각해줬으면 좋았을걸.. 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뭐 제가 이래저래 말해도 개인의 감정을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이겠지만요 ㅎㅎ 그냥 많이 힘들어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 2008.10.21 00:14 신고

      그러니까요. 그런 부분을 미리 생각해주면 좋으련만...이번 일은 정말 좀 그렇네요. 얼른 이겨냈으면 좋겠네요. 안 그래도 고민 많은 사람에게 이런 고민까지 안겨주다니...가혹한 팬들.ㅠ

  5. 2008.10.20 23:26

    비밀댓글입니다

    • 2008.10.21 00:12 신고

      블로씨 태도에 상처받았다고 그런 글이었어요.
      ...오늘 보이는 라디오 첫부분에 정말 기분도 컨디션도 안 좋아보이더군요.

  6. 2008.10.21 00:20

    음악하는 사람으로 봐줄순 없는걸까요..(.......)
    뭐랄까 팬들이 좀 너그러운마음으로 이해를 해주지 못한거같아요;;
    지금 활동하느라 많이 바쁠텐데;;

    • 2008.10.21 11:32 신고

      어제 보이는 라디오에서,
      엄청 다운되어보여서..ㅠㅠ
      걱정되더라고.
      괜찮을지 모르겠네.
      몸도 안좋다는데
      몸도 마음도 만신창이.ㅠ

2008.10.20 16:38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20 20:56 신고

    아 어제 부터 정말. 타블로 부럽다니깐요. ㅎㅎㅎ 전 저렇게 즐겁게 지내본 적이 없는 것만 같아서... 대학생때의 타블로는 저랬다는 거군요 포장마차 노래방..... *-_-*






(근성으로;; 받아적었어요.)

이소라 : 이제 좀, 또 밤에 DJ를 하고 그러면 생활이 좀 바뀌고 그러잖아요. 그럼 원래 어두웠던 사람이 더 어두워지기도 하고 그런 게 있어요.

타블로 : 연애를 할 수 없더라구요.

이소라 : 밤에 DJ를 하니까 연애를 하기가 좀?

타블로 : 10시~12시가 ...

이소라 : 제일 좋은 시간인가요?

타블로 : 여자친구가 만약 있다면 챙겨줘야하는 시간인데

이소라 : 아...전화도 좀 하고

타블로 : 근데 그렇지를 못하니까 그리고 아침에도 늦게 일어나게 되니까 ...그래도 하는 사람은 다 하던데 라고 써있는데...

이소라 : 안 하기로 했대요. 블로는. 한 1년 반 정도 전부터. 자기는 그냥.

타블로 : 알아서 이렇게 살기로...전 라디오를 위해 살기로 결심했어요.

이소라 : 얼마나 갈지 모르겠다 ㅋㅋ

타블로 :  저...저도 거..걱정돼요. (다들 웃음) 라디오마저 없어지면 전 진짜 가진 게 없습니다.

이소라 : 아~ 나머지 두 멤버...친구..소중한 친구라는

미쓰라 : 가진 걸로 안 치는 거죠.

이소라 : 아~ 그렇군요.

타블로 : 얘네들은 저희들은 소유물이 아니라서.

이소라 : 언젠간 떠날 수도 있는?

투컷 : 저도 생각을 하고 말을 하거든요.

이소라 : 생각합니까?

(다들 웃음)

타블로 : 말은 해요. 확실히. 확실히 말은 해요. 말은 하는데...

이소라 : 말은...ㅋㅋㅋ.........





이소라 : 블로 말로는 ...

투컷 :  (무섭다.)

이소라 : 홈피에 자기가 생각하는 사람처럼 보이고 싶어하는 의지가 담겨있다고.ㅋㅋ

타블로 : 물론 투컷이 자상해요.

투컷 : 착합니다. 저.

타블로 : 자상한 친군데. 홈피를 보면 좀 더 자상한 거 같다는 거죠. 저는

이소라 : 아~

타블로 : 원래 자상한 거 보다

투컷 :  거품이 약간 끼어있다는 거죠. 약~~~~~간!!!

타블로 : 괜찮아요. 저는 거품뿐이에요.

투컷 :  저도 사실은 아침에...그 글들은 다 새벽에 올린 거에요.

이소라 : 그래서 약간 눅눅해있군요?

투컷 : 새벽에 혼자 방안에 있고 술도 한 잔 했을 수도 있고

이소라 : 집에서 혼자 술 합니까?

투컷 : 네, 저는 집에서 혼자 잘 마셔요.

타블로 : 제일 최근에 올렸던 글이 뭐였어요? 기억나시는 생각이나...

이소라 : 뭐에요?

투컷 : 100%라고 올린 적 하나 있는데

이소라 : 100%?

투컷 : 앨범 다 됐다고.

이소라 : 아..그 100%?

타블로 : 그런 거 말고, 좀.

미쓰라: 느낌있는.

타블로 : 자기만의 내면의 세계가 밝혀지는.

이소라 : 블로는 알아서 하는 얘기에요, 아니면?

타블로 : "무섭다" 하나 있었죠.

투컷 : 아, 그거는...

타블로 :  "무섭다...."이 하나 있었죠.ㅋㅋ

투컷 : 아 그거는... 제 미니홈피가 아니에요.   (카페에 올리셨었죠.ㅋㅋㅋ)

타블로 : 그럼 또 뭐가 있었죠?

투컷 : 아, 지금 이거 얘기하면 굉장히 웃겨요.

타블로 : 안 웃을게요. 진짜 약속할게요.

이소라 : 웃는 사람 바보!

투컷 : 이번 러브스크림 소품집 작업을 하면서  너무 힘들었어요, 저는. 개인적으로는. 곡수도 적고, 기간도 짧지만 저는 거기에 한 곡을 담는 게 굉장히 무서웠던 게...

미쓰라 : (웃음 터졌음)

투컷 : 미쓰라 왜 웃어?

이소라 : 미쓰라 바보~

타블로 : 그런거 다 얘기해주실 필요 없고

투컷 : 그래서...그래서  왜 내 안에서 좋은 곡이 나오지 않을까, 현재? 혹시 내가 다 타버린 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어요.

타블로: 네..ㅋㅋ...그래서 뭐라고? ㅋㅋ

투컷 : 이거를...이거를...

미쓰라 : (웃음 터졌음)

이소라 : 미쓰라 왜?

투컷 : 8월 31일 날, "세상에 계속 흔적을 남겨가고 싶어. 그런데 지금의 나는 다 타버렸어"...(다들 웃음)이런 글을 올렸는데

타블로 : 악악!! 나 안웃을 거야. "세상에 계속 흔적을 남겨가고 싶어. 그런데 지금의 나는 다 타버렸어"ㅋㅋㅋㅋ

(다들 웃음)

이소라 : 이걸 아침 8시 반에 썼다?

(다들 웃음)

투컷 : 이 악마들아!!!

(다들 웃음)

투컷 : 아니, 근데 누나는 왜 웃어요?

이소라 : 이걸 아침 8시 반에? ㅋㅋㅋ뭐가 이렇게?

미쓰라 : 저걸 처음보는 사람도 다 웃게 되있어요.

투컷 : 술이 완전 취했어요. 새벽 내내 작업을 했는데 안 나오는 거에요. 그래서 난 진짜 미치겠다. 완전 슬럼프다.

타블로 : 무슨 숯불도 아니고

투컷 : 그렇게 생각하지 말라니까.

타블로 : 무슨 오징어도 아니고...오징어, 맥반석 오징어인가?

투컷 : 그런다음에 이걸 걱정하는 쪽지들이 오는 거에요. 그 답변들이.

이소라 : 그런 거 즐기시죠?

투컷 : 아니요. 아침에 일어나서 딱 보고 "아, 너 미쳤구나" 그랬어요. 제가 혼자

이소라 : 근데 왜 안지우셨어요? 지우면 되잖아요.

투컷 : 지우면 약간 좀 그렇잖아요.

미쓰라 : 약간 좀, 저 당시에 투컷 씨가 타서 재가 된다는 말에 굉장히 꽂혀있었던 거 같아요.

투컷 : 아냐, 아냐,

미쓰라 : 앨범자켓에 보면!!

투컷 : 제가, 제가 말할게요.이걸 수습하기 위해서, 이걸 수습하기 위해서 앨범 자켓에 한 문장씩 글을 올리기로 했어요.

타블로 : 아, 수습하기 위해서 그런 거였어요?

투컷 : 이런 글을 썼는데...또 앨범이 나오고 그러니까 웃겨보이잖아요. 그래서... 뭐라고 썼지? 얘기해줘.

타블로 : "재가 되기 전에 더 활활 타오르고 싶어."라는

이소라 : 저거 뭐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타블로 : ...라는 말을 왜 ...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왜 그런...의미심장한...무슨 난...

미쓰라 : 팬들한테 글을 쓰랬더니 왜 자기자신한테 글을 써?

타블로 : 무슨 유작 앨범 같잖아요.

이소라 : 얼굴도 흑백사진인데 되게 지쳐가지고 쓸쓸하고 외롭고 무서운 얼굴인데...

투컷 : 아무도, 아무도 절 몰라요. 그러니까!!  그 글을 새벽에 쓸 때의 제 심정이나 제 기분 같은 거 아무것도 몰라요.

타블로 : 알겠는데~

투컷 : 제가 원래 내성적이라 제 마음을 속마음을 잘 표현을 안해요.

타블로 : 왜 앨범 자켓을 미니홈피 게시판처럼 사용하셨냐구요?

미쓰라 : 팬들한테 쓰는 얘기잖아요. 저건

투컷 : 야, 이 악마들아!

타블로 : 이런 걸 바로 낯뜨거운 거라고 하죠? ㅎㅎ



----------------------------------------------------------------------------


아, 웃기면서도 투컷 씨 불쌍..-_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요즘 자꾸 당하는 캐릭터가 되네요.
길에서 누가 웃으면 자기 보고 웃는 거 같은 피해의식이 생긴대요...헉;;;
너무 속상해하시지 마세요.ㅠㅠ
에픽하이는 세 명이라서 완전한 거니까요.ㅠㅠ
그냥 애정으로 생각해주세요. 부디.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10.10 23:41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뜬금없다...;;;ㅎㅎ

'ㄴTabl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억의) 타블로 엠씨스퀘어 CF  (0) 2008.10.14
081012 인기가요 움짤 (은지원볼에 뽀뽀)  (0) 2008.10.13
음.  (4) 2008.10.10
......  (0) 2008.10.02
[paper 8월호 인터뷰] 타블로, 비틀거리는 꿈이지만  (24) 2008.10.02
강아지와 타블로  (8) 2008.10.02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12 10:08

    저기 덧글 보면 아름다움과 친한 사람이라는게 있었죠.. 보면서 웃었어요 ㅋㅋ

  2. 2008.10.13 15:51 신고

    블로형. 그걸 이제야 안 거야? 에이, 설마.

2008.10.02 15:45



출처 - 타블로 미니홈피



최진실 씨가 자살을 하시다니....
진짜 믿을 수가 없다.ㅠ




'ㄴTablo'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1012 인기가요 움짤 (은지원볼에 뽀뽀)  (0) 2008.10.13
음.  (4) 2008.10.10
......  (0) 2008.10.02
[paper 8월호 인터뷰] 타블로, 비틀거리는 꿈이지만  (24) 2008.10.02
강아지와 타블로  (8) 2008.10.02
타블로 싸이 새글 - 듣고 있나요?  (6) 2008.09.30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10.02 11:02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02 13:27

    haha..cutecutecute!

  2. 2008.10.02 15:26

    요즘 블로씨 가을을 많이 타시는지...
    음........그죠? 뭔가 아직도 많이 힘들어 보이신다는;;

    • 2008.10.02 15:36 신고

      오늘 또 최진실 씨 그렇게 가셔서...
      마음 아프신 듯.

      진짜 믿을 수가 없다.
      그 밝고 씩씩해보이던 사람이...
      우리는 타인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 걸까.
      아무것도 모르고 있나봐 결국은.
      너무 슬프고, 믿을 수가 없어.

  3. 2008.10.02 20:39

    사진 예뻐요^^
    그런데 뭔가 살짝 쓸쓸해보이시기도 하네요.
    아 그리고...오늘 최진실씨 소식....충격이에요. ㅠㅠ
    안재환씨 그렇게 가신지 얼마나 됐다고....
    얼마전까지도 최진실씨가 주연하신 드라마 보면서 많이도 웃었었는데....

  4. 2008.10.12 10:1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올해에는 유난히 죽음이 많았어요.. ㅠ
    그것때문인지는 몰라도 올해에 정말 친구들이랑 많이 싸웠네요..-
    흑~ 힘들어라 ㅜㅜ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트랙리스트 밑에 글이 올라왔어요.
대신 다른 글들은 또 다 지워졌네요.

피쳐링진은
루싸이트 토끼, 타루, 하동균.
꿈꾸라와 모두 관계있는 사람들이네요.ㅎㅎㅎ


러브스크림.
고마운 마음으로 조용히 잘 들을게요~
고마워요. ^^
배송일까지 하면 전 31일에나 듣게 되겠네요.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23 15:20

    비밀댓글입니다

    • 2008.09.23 23:44 신고

      저는 이름만 들어보다가 노래는 꿈꾸라이브할 때 처음으로 진지하게 들어본 것 같아요.
      2인밴드로 그렇게 할 수 있다니 신기하기도 하고.^-^
      동화같은 분위기도 좋구요.

2008.09.22 13:21




출처 : 투컷 미니홈피 > 카페 에픽하이 ⓧ뚜기:P



완성! ^^




'ㄴTukutz'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년 투컷 미니홈피에 있던 투표  (4) 2008.11.13
신흥종교(?) 무한정식교  (0) 2008.11.10
100 %  (2) 2008.09.22
투컷 미니홈피 - Love Scream  (0) 2008.09.17
투컷 전화번호?  (0) 2008.09.05
투컷의 미니홈피 새글  (2) 2008.08.31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22 19:07

    너무 시크하셔서...ㅋㅋㅋ




오늘 꿈꾸라에서 나왔구요.

타블로 씨가 이야기했습니다.

9월 30일로 발매일이 확정되었다고 하네요.

흥분의 도가니.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17 11:01

    I'm plan to go back on 9월 30일am...
    so i maynot buy it;;
    normally,i can be bought in Japan before a day of the sale.
    how about kore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맛있겠다......
(저희집은 송편 안 만들고 사기 때문에 아직 다 냉동실 속에.
아마 차례지내기 전에나 찔 것 같네요. 딱히 올 친척도 없고...)


다들(에픽하이, 넬, 하동균 씨 +  제가 좋아하는 모든 분들 포함)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딴 건 없고 팬심과 근성만 충만한 이 블로그를
즐겨 찾아주시는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즐겁고 건강한 명절되시길.^^
그나저나 오늘 꿈꾸라는 녹방이겠군요.
어쩌면 내일도.ㅎㅎ







송편사진은 네이버 검색에서 주워왔습니다;;




+

타블로 씨의 투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13 20:12

    저희집도 송편 이제 더이상 만들지 않고 사서 먹어요^^
    언니두 즐겁고 행복한 추석 보내세요♥
    블로씨는 추석인데 할일이 많아서 쉬지도 못하구 힘들겠지만
    저는 어쩐지 좋답니다 ㅎㅎ
    소설집도 퇴고중이라...이번엔 행복한 가을이 되겠네요><

    • 2008.09.14 21:19 신고

      자금만 넉넉하게 준비하면 될듯.ㅠ <- 이건 행복의 눈물?ㅎㅎㅎㅎ
      좀 쉬셨으려나 모르겠다.
      그래도 추석 당일이니 오늘은 가족들과
      행복한 가정의 상징(?)이라는 참외라도 깎아드셨는지.ㅋㅋ

  2. 2008.09.14 20:02

    비밀댓글입니다

이전버튼 1 2 3 4 5 6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