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타버린 것 같아"로 무한 놀림 획득권을 멤버들에게 부여한 이후에
싸이에 무슨 말을 쓰기가 어려워져서
왠지 말을 고르고 있는 것 같지 않아요?
그런 모습이 귀엽게 느껴지는 건 저 뿐인가요?ㅎㅎ
어쨌든 알고보면(?) 다정한 남자_ 투컷.ㅎㅎ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차피 늦은 김에;;
한 번에 몰아서 올립니다~

영문판 나오는군요.
마침 시험도 끝나고 했으니
영어삼매경에 빠져볼까요?ㅎㅎ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22 11:17 신고

    웃을 일이라는 것과 울 일이 그리 다르지 않다는 생각도 든다는...그냥 울 일도 웃으면서 미친듯이 살아야 살아지는 세상이란 생각 ^^

2009.01.09 23:46


팬들이 리플을 달자, 타블로 씨가 리플도 직접 달았네요. 네 개나.


이선웅 : 니네가 최고야. 앞으로 너네의 힘도 보여줘~^^ (2009.01.09 23:00)
이선웅 : 생각보다 훨씬 강한 사람이에요~ (2009.01.09 22:53)
이선웅 : ㅋㅋ (2009.01.09 22:52)
이선웅 : 나 힘나~! (2009.01.09 22:52)


이러는 와중에 홍규까지 등장;;; ㅎㅎㅎ

황홍규 : 난 형 믿어요.. 걱정하지마요 형.. 내가 형들 지킬거니까 (2009.01.09 22:20)



아무튼 Map the soul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1.07 23:51

댓글에 있던 타블로의 말 :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변하는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음악만 생각하고 싶은 그 마음을 믿고
팬들은 그저 기다리면 되는 것이겠죠.
언제나 납득할 만한 결과물을 보여주었던 그들을.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12.11 00:29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함께.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카에서 '뭅먼퐈'님이 올려주신 캡쳐사진이에요.
설문조사를 해야하는데,
"누가 나에게 벌레로 만든 죽을 먹으라고 하면 어떻게 하겠습니까?"라는 질문이었대요.
그래서 에픽하이 멤버들에게도 쪽지로 물어보신 모양이에요.



투컷 씨에게 온 답장입니다.ㅎㅎ



직설적이네요.ㅋㅋㅋ


그래도...최근에야 느낀 거지만
투컷 씨가 에픽하이 멤버들 중에서 제일 사회성있고(?) 친절하신 것 같아요.ㅎㅎ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26 21:24

    투컷님 센스 짱!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왠지 저 말 하실때 어떤 표정 지으실지 상상이 되네요ㅋㅋㅋㅋ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11.17 23:13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아...나도 피아노 좀 다시 배우고 싶다.
반주 좀 제대로 하고 싶어.ㅠ_ㅠ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17 23:48 신고

    아침에 일어나 3~4시간 연습한다던데 부러워요. 저도 매일 그정도 매진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졌으면. 아니 그 전에 자취방에도 어쿠스틱 피아노가 한대 있었으면... ㅠㅠ 전 재즈랑 클래식을 제대로 배우고 싶어요. 즈-엉말. ㅠㅠ

    • 2008.11.18 21:08 신고

      좀 여러가지 일이 가닥이 잡히고 안정되면 가능해질까요?
      저도 이것저것 하고 싶은 건 참 많은데. ^^
      그런 날이 얼른 오면 좋겠네요.

  2. 2008.11.18 05:51 신고

    바람직해.

    (돗자리 깔고 다크나이트 3편 기다리는 마냥 6집을 기다린다)

  3. 2008.11.19 00:20

    카페에서 보고 왔는데..
    블마에 ㅋㅋㅋㅋㅋ 라고 막 ㅋㅋㅋㅋㅋ

    어휴... 저도 좀 잘 다루는 악기 한가지 정도 있었으면 좋겠어요.
    음악시간에 수행평가로 기악시험보면 항상 리코더 아니면 단소라서...
    흠....'피아노' 존재는 저희집에서 사라져 버린지 오래구..흑흑
    블로씨가 부러울 따름이예요

    • 2008.11.19 19:18 신고

      계획을 많이 세우는 사람이니까,
      아마 장기적인 계획 안에 클래식과 관련된 무엇이 계획되어있지 않을까 싶어서 약간의 기대를.ㅎㅎ
      나도 한 때 부모님이 피아노를 팔려고 하셔서 울면서 못 팔게 해놓고는...지금은 열심히 치지도 않는다. 거의 방치 상태. 새삼 피아노에게 미안해지네;;




출처 : 투컷의 미니홈피

오랜만에 투컷 씨의 미니홈피에 새 사진이 올라왔다길래 담아왔습니다. ^^
옷을 보니, 5집 자켓에 실린 거리 사진을 찍은 날 같죠?


+

어제 에픽하이 카페 회원들 몇분이 조촐하게 투컷 씨 생일파티를 한 모양이에요.
이름하여 '노상생일파티';;ㅎㅎ
어제 인기가요에 TBNY와 다이나믹 듀오가 출연했었는데,
TBNY의 타이틀곡이 'Hey DJ'라서 음악방송 출연할 때마다 DJ를 교체하고 있거든요.
어제는 투컷 씨가 TBNY 무대의 DJ로 출연하셨어요.
이 스케줄이 알려진 게 며칠 안 되고,
그래서 어제 갑작스럽게 SBS 방송국 앞에서(?) 생일파티를 한 모양입니다.
케이크와 샴페인, 팬레터, 선물 같은 것을 전달한 모양이고요.
투컷 씨가 따뜻한 캔커피도 팬들에게 사주고
다같이 단체사진도 찍자고 해서 사진도 찍었다는 후기들을 읽으면서...
이제서야 '아아,  그렇군;;'하며 부러워하고 있습니다.
어제 생일파티한 것도 이제 알았네요.
알았어도 못 갔겠지만요.
어쨌든 투컷 씨는 까칠한 척하지만 사실은 착한 남자인 것 같습니다.ㅎㅎ


아직 며칠 남았지만 생일 축하해요. ^^

'ㄴTukut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팬이 투컷에게서 받은 쪽지 답장  (2) 2008.11.26
투컷 씨 생일이네요.  (0) 2008.11.19
투컷 뉴욕 사진 + 투컷 생일 파티  (2) 2008.11.17
2006년 투컷 미니홈피에 있던 투표  (4) 2008.11.13
신흥종교(?) 무한정식교  (0) 2008.11.10
100 %  (2) 2008.09.22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18 15:59

    투컷님 머리 자르시고 나서 넘 잘생겨진거 같아요 !!! ㅋㅋㅋㅋ

2008.11.15 23:06

출처 : 타블로의 미니홈피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