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그랬으면 난 더 오래 
이런 사람이 있다는 걸 몰랐겠지.
라디오가 있어서 참 다행이야. ^^



채식주의자로 전환한 거?




아하?!ㅎㅎㅎ
요즘 점점 늦게 잠드는 건,
밤을 사랑하게 되어서였나?ㅎㅎ








의외이고 싶다가, 때로는 전부 읽히고 싶고.
이런 이율배반적인 마음이 인간관계에는 언제나 존재하는 거 같아.
양쪽 다 욕심인 것 같긴 하지만. ^^


출처 : 꿈꾸라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 꿈꾸라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 꿈꾸라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 꿈꾸라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7.29 04:38

    지금은 반짝반짝 빛이 나겠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빛은 사라저버릴거야,지금 우리처럼

  2. 2013.08.04 06:25

    슬퍼서 우는거 아니야..바람이 불어서 그래..눈이 셔서..






그리고 윤하의 '기다리다'를 선곡.





작년이었나, 올해였나. 진짜 이런 경험이 있었다.
서랍에서 뒹굴던 필름이 있는데, 새 필름인지 찍은 필름인지 알 수가 없었다.
그래서 일단 현상을 맡겼는데, 나온 사진들이 어찌나 가관인지...
얼굴이 화끈화끈.///
몹쓸 사진들을 보신 사진관 아저씨도 난감하셨을 것 같다.
고3때 친구들과 찍은 사진들이 얼마나 촌스럽던지. (그게 대체 몇 년 전인가!!)
누구에게 보여주지도 못하고 고이고이 내 하드 속으로 묻어뒀다. ㅎㅎ

아마 블로는 거기서, 사랑하던(? 혹은 사랑하는 ?) 사람(친구였든 연인이었든)의 얼굴이 나올까봐
그게 두려웠던 거겠지.
그런 필름을 무심코 현상했다가는 마음이 몹시 아플 거야.




비가 매일 와도,
그래도 비가 좋을까요?
가람작가님? ㅎㅎㅎ




'언제 한 번'이 아니라
확정된 약속이 좋다.
누군가에게 '만나고 싶은 사람'이라는 건,
언제나 기분 좋은 일이니까.




수능일을 앞두고 블로의 응원.




사진 출처 : 꿈꾸라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2.04 11:57 신고

    " 세상에서 가장 반가운 말
    친구야, 한잔하자"

    역시 블로횽이 최고입니다

    술 마시고 싶다
    요즘따라 술을 너무 굶었어
    HAHAHAHAHA




다 태워버렸다고
생각했는데...

일년이 지난 지금...

구석을 뒹굴던
필름 한 통에서
그의 사진이 나왔다.

일년전...

그와 나...

어쩐지
조금은
행복해 보였다.

사람들은...
헤어지고 난 후
사진을 태운다.

...사진에 담겨있는
기억을 태운다.

사진은 재와 함께 사그러들지만
기억은... 쉽사리 태워지지 않는다.

함부로 라디오도 틀지 말아야 한다.

구석을 뒹굴던
도저히 모르겠는 필름 따위는
현상하지 말아야 한다.

...눈물이 뚝뚝 떨어지고
미치도록 슬픈 감정만이
슬픔의 다는 아니다.

태워버렸다고 느끼던 기억이란... 그런 것이다.


박희정의 만화, <Martin & John> 중에서




우연히 만화책에서 11월 7일 꿈꾸라의 블로노트와 아주 유사한 내용을 발견했다.

"오래 잊고 있던 필름 카메라를 찾았다. 그 안에 들어있는 필름 한 통. 현상하기가 두렵다."

블로노트는 대충 이런 내용이었던 것 같은데...(아직 홈페이지에 블로노트가 올라오지 않아서 문구가 정확한지는 모르겠다.) 11월 9일, 시험이 끝나고 친구들과 만화방에 가서 만화책을 잔뜩 쌓아놓고 보다가 저 글을 보니까, 또 꿈꾸라 생각이 나더라. 다 버린 것 같아도, 기억은 어떤 식으로든 불쑥 찾아오는 건가보다.

부디, 다가올 추운 겨울이 그에게 가혹하지 않은 계절이 되길...



+
(추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17 17:19

    아, 저도 이 만화알아요!!
    지금 제 방 책꽂이에 꽂혀있는...

    블로노트에 나온거면...
    블로씨도 읽어봤겠죠? ㅇ_ㅇ

    • 2008.11.17 17:29 신고

      블로 씨가 이 만화를 봤는지는 모르겠고,
      그냥 같은 경험을 우연히 한 게 아닐까 싶은데?
      출처를 따로 밝히면서 읽어준 블로노트는 아니었거든.



어떤 관련성


1. <당신의 조각들>에 실린 "쉿"(Counting Pulses)이라는 단편


2. 러브스크림 앨범에 실린 연주곡 "쉿"




3. 넬 정규 3집(Healing Process)에 실린 타블로의 단편에서 제목을 딴 노래 "Counting Pulses"




4. 10월 18일의 블로노트


'ㄴTablo'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ange  (2) 2008.11.07
그대와 나  (4) 2008.11.07
타블로의 소설 <당신의 조각들> 中 "쉿"(Counting Pulses)  (4) 2008.11.06
T옴니아 - 타블로의 하루  (0) 2008.11.06
옴니아폰 - 타블로의 하루  (0) 2008.11.05
my book  (0) 2008.11.04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06 12:11 신고

    그렇구나.

    • 2008.11.06 14:08

      넬의 노래와 무척 잘 어울려.
      친구 사이에 이런 문학과 음악의 교감이 가능하다는 건 정말 멋진 것 같아.
      타블로와 김종완은 참 닮았어. 정말이지.ㅎㅎ

    • 2008.11.06 14:33 신고

      제목이 "Counting Pulses" 라니
      내용이 어떨지 약간 상상이 되기도 하고. ㅎㅎㅎ
      결론은, 더블엘은 책을 기다릴 뿐.

    • 2008.11.06 20:23 신고

      하나하나 다 좋은데
      이 단편도 진짜!! 맘에 드는 것 중 하나야.ㅠㅠ


더 뮤지션에서 "듀스"에 대해 이야기한 날










오랜만에 영화에서 발췌한 블로노트_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09 15:23

    이거 퍼가도 되나용?

    • 2008.11.10 13:08 신고

      네, 담아가셔도 됩니다.^^
      제가 만든 것도 아니고
      꿈꾸라 홈페이지에서 발췌한 거라서요.;;
      출처는 꿈꾸라 홈페이지로 쓰시면 되겠네요.














이번 소설집_
좋은 평가 받았으면...




약한 것과 슬픈 것은 아름답다.
영원하지 않아서.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날 이후 며칠 만의 업데이트인지;









블로 마음대로 코너에서
몽상가들을 초대해 "꿈내기" 코너를 진행한 날_



출처 :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