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썼던 3년은 인생의 폭풍기…이제 혼란스러웠던 내면 이해”



기사 일부 :

“어릴 적부터 선생님과 교수님들 사이에서 저는 이미 아마추어 작가였어요. 글을 잘 쓰면 나이를 떠나 동등하게 대접해 줬어요. 제3자가 보기에는 제가 가수에서 작가로 변신한 것일 수 있죠. 하지만 제가 옷을 갈아입은 건 아니에요. 그냥, 저는 저예요. 랩과 소설, 모든 게 나의 조각들이고 삶이 지속되는 한 조각들은 하나로 완성되지 않을 것 같아요.”



기사링크 : 동아일보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811040072


------------------------------------------------------------------------------------------------


 타블로의 메마르고 아팠던 기억들을 옮겨담은 소설이, 오늘 출간된다.  그의 바람처럼,  많은 이에게 위로를 건넬 수 있는 그런 소설집이 되었으면 좋겠다. 책은 아무래도 음반보다는 다양한 사람들이 접할 가능성이 있을 것 같다. 힙합음악이라고 하면 '시끄럽다'며 질색하는 사람들도 많고, 그런 이들은 그동안 그를 알려고 하지 않았을테니까. 타블로가 유명세에 기대 수익을 얻기 위해 책을 낸 것이 아니라는 걸,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나는 그가 팬 이외의 사람들에게는 오해받고 있거나, 저평가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여러 스펙트럼을 지닌 사람이기에, 다소 복잡하게 느껴지는 면도 없지 않지만 그의 말대로  여러가지 조각들이 그를 설명하고 있다.


 사람의 사람에 대한 호기심은 꽤나 깊고 강하다. 한 사람은 으레 다른 어떤 사람을 알고 싶어한다. 하지만 자기 자신을 보여주는 것은 두려워한다. 노래로, 라디오로, 또 소설로 자신을 보여주는 것은 어쩌면 무척 즐거우면서도 한편으로는 두려운 일일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그 안에서 왜곡되는 자기 자신을 발견할 때마다 괴로울 지도 모르겠다. 사람들 사이의 의사소통이란 언제나 불완전하기 마련이니까. 담화나 텍스트 사이에는 언제나 일정한 틈이 존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알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내보이려고 노력한다는 점이 고맙다. 음반 출시일 전에는 늘 운다고 말했던 타블로. 어제도...울었을까?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