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나? 니가 짝사랑했던 그..."
 
여기까지만 얘기해도
내 앞에 앉아있는 사람은
벌써 아픈 표정입니다.
 
말을 하는 저 역시도
언젠가 혼자서 무척 좋아했던 그 친구가 떠올라
내 앞에 앉아있는 사람과
같은 표정이 돼버립니다.
 
 
짝사랑, 그런거죠.
 
사람 아프게 해서
혼자 울도록 해서
끙끙 앓게 놔둬서
그걸 하고 나면
내 몸 안에
짝사랑이란 단어만 들어도
쿡쿡 쑤시는 내장 하나가
더 생긴 것 같죠.
 
 
-
그 사람의 모든 것이 다 좋아지잖아요.
 
그 사람 외모와는 안어울리던 긴 손가락
가끔 너무 웃길때 내는 괴상한 웃음소리
밥 앞에서만큼은 무너지는 그 표정과
다리를 몹시 떨고 입술을 물어뜯는 습관까지
 
별 이상한 것까지 다 좋아져버려
갖고 싶은데 나 잘할 수 있는데
왜 몰라줄까 왜 나는 아닐까
생각하다 울어버리죠.
우는 것 외엔 그 마음을 달랠 길이 도저히 없어서.
 
 
-
혹시
우리 꿈꾸라를, 타블로를
짝사랑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아파하지 않아도 된단 말, 꼭 하고 싶었습니다.  
 
타블로가 라디오 스튜디오에 오자마자 하는 일 - 문자와 미니 창 열기.
회식 때 언제나 하는 말 - "우리 라디오 있잖아."
다급하게 전화해서 흥분된 목소리로 얘기하는 건 - "나 오늘 우리 몽상가를 우연히 만났어!!!"
언젠가 눈에 불을 뿜으며 했던 말 - "나 너무 라디오 생각만해. 나... 나 이대로 주파수가 될 것 같아!"
 
 
무척 사랑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짝사랑 아니예요.
아파하지 말고 우리 같이 행복해질 수 있는
그런 겁니다.
 
 
짝사랑 내장 따윈 한강에 던져버려요.
 
 
 
- 가람 - 

 

 

오랜만에 꿈꾸라 홈페이지의 <작가일기> 코너에 글이 올라왔네요.

뭐, 이런저런 이야기들이 있지만,

다급하게 전화해서 흥분된 목소리로 얘기하는 건 - "나 오늘 우리 몽상가를 우연히 만났어!!!"
다급하게 전화해서 흥분된 목소리로 얘기하는 건 - "나 오늘 우리 몽상가를 우연히 만났어!!!"
다급하게 전화해서 흥분된 목소리로 얘기하는 건 - "나 오늘 우리 몽상가를 우연히 만났어!!!"


이 부분이 자꾸 메아리치는군요. 라갤러 중 짚히는 사람이 있거든요.ㅎㅎㅎ
그냥 제 착각일 뿐일 수도 있지만요. 느낌이 그래요.
타블로 씨가 직접 대면하는(공개방송이라든지, 사인회라든지) 에픽하이 팬이라면 다 꿈꾸라를 들을텐데
굳이 가람작가님께 전화를 해서 "우연히 만났어!!!"라고 말할 만한 몽상가가 누구일지요?


아무튼, 타블로 씨도 참, 엄청나게 라디오에 애정을 쏟는 거 같아요.
고맙네요. 저만 혼자 이렇게 이 라디오를 좋아하는 게 아니라,
그 쪽에서도 라디오에 애정을 쏟아주고 있다는 것이.
작가님, 피디님, 스텝분들, 게스트분들, 그리고 에픽하이와 타블로 씨.
그저 다 감사할 따름입니다.


꿈꾸라에서 좀처럼 헤어나오지 못하고
매일 꿈꾸라 생각을 하고,
친구 만나서도 꿈꾸라에서 나왔던 에피소드들 이야기를 하고
모니터글도 종종 쓰고 있는;;;;
엄청난 매니아가 되어버렸어요.
처음에 이 라디오 들을 때 이럴 의도는 전혀 없었는데 말이죠.^^;;;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19 19:24 신고

    주파수가 되어버린다라... 타블로 다워요. ㅎㅎㅎ 아 정말 저렇게 자기 일에 애정을 가지는 사람 보면 부러워요. 복이잖아요ㅠㅠ 주위 보면 싫어도 물질적인 이유로 억지로 일하는 사람이 허다한데 너무 좋아서 몸서리 치는 일을 매일 하고 있다니. 아 타블로에겐 정말 열폭-_- 할 수 밖에 없네요....... ㅠㅠㅠ

    • 2008.10.20 16:49 신고

      자기 일에 열심이고 몰입하는 사람들이 참 멋지더라구요. 어떤 분야든. ^^

      어쨌든 타블로는 부러운 사람이죠.ㅠㅠ

  2. 2008.10.19 20:16

    정말 고맙네요.
    메시지 보내면서 ''이 글 누가 읽어주는 걸까?'' ''보내도 의미가 없는 것 같아...''
    ''나도 듣고 있는데...'' 그런 생각을 해 본 적이 있어요.
    그런 생각 했는게 너무 미안하네요...ㅠㅠㅠ
    이런 글을 올려준 가람작가님과 poise님에게도 너무 고맙네요 ^^

    아직 다 알아들을 수 없지만 언젠가 다 알아들을 수 있게되는 것이
    제 목표의 하나예요......언젠가 ㅋㅋㅋ

    타블로 씨에 지지 않도록(←이런 표현이 있나요??)
    더 꿈꾸라를 사랑해야겠네요 ㅎㅎㅎㅎㅎ

    • 2008.10.20 16:50 신고

      "지지 않도록"이라는 표현있어요. ^^

      미니메시지나 문자, 저는 몇 번 소개된 적이 있거든요.
      확실히 틈날 때마다 읽어주고 있는 것 같으니까요.
      꾸준히 보내보세요. ^^
      작가님이나 타블로 씨 눈에 띄면 방송탈 수도 있잖아요.^^

    • 2008.10.20 17:44

      실은요,출첵이나 국제전화연결할 때,제 메시지를 읽어줬어요 ^^;;
      글 쓰는게 좀 시간이 걸려서 생각하고 있으면 이미 다음 얘기예요...ㅠㅜ
      그래도 운이 좋은 편인 것 같아요 ^^
      앞으로도 혼자 늦어도 보내야되네요~~~!!!

    • 2008.10.20 17:57 신고

      게다가 라디오로 직접 듣는 것보다 mini로 듣는 것이 20초 가량 느리더라구요;;;

  3. 2008.10.20 01:34

    비밀댓글입니다

    • 2008.10.20 17:17 신고

      거의 매일같이 들으니까,
      전 그냥 혼자서도 그렇게 느껴지던데요.
      듣고 싶던 노래를 우연히 선곡해준다거나 하는 그런 작은 부분들에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