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nee the 뽀뽀!
Give me the 뽀뽀!

스킨쉽이 고프신 타블로씨.
배신하지 않을, 상처주지 않을 좋은 분 만나서 연애 좀 하셔요.^^
그럼 우울한 기분도 좀 사라지지 않을까요?



오늘 꿈꾸라 미니게시판에서 이런 글 봐서 속상했다는...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 이해하는 열혈팬이 아닌 라디오 청취자들은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네요.
블로씨, 힘내세요.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15 10:12

    I NEED THE 뽀뽀~ 타블로씨 이리와요 내가 해줄게요 꺄악~<<자기가 해놓고 부끄러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