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사실 저는 친구 만나는 중이어서
오늘 라디오를 못들었는데
사연의 주인공인 친구가
라디오를 듣다가 저한테 문자 보냈더라구요?




"너 내 얘기 썼지ㅋㅋㅋ"

"미워.ㅠㅠ ㅋㅋ 이름도 밝히지 왜ㅋㅋ"

"칭찬 좀 써주지 그랬어"




....라고 문자가 와서 술 먹다 깜짝 놀랐어요.
원래 라디오 안듣던 친구였는데 놀러갔던 날,
제가 컴퓨터에 mbc 라디오를 듣는 프로그램 mini를 깔아뒀더니
그걸로 들었나봐요.
사연 올렸다고 말도 안했는데....
그래도 다행히 친구가 용서해줬어요.ㅠㅠㅠㅠㅠㅠ
"공대여자는 그딴걸로 안울어"라면서.


친구야.
맛난 거 사줄께. 기다려.ㅠㅠ



 

블로는 혹시 그런 말 들어봤어?
대학에는 세 종류의 사람이 있다고들 해.
남자, 여자, 그리고 공대 여자. (공대 여자분들을 비하하는 건 아니에요.ㅠㅠ)
얼마 전 난 그 세번째 성(性)이라 불리는 공대 친구의 집에서 하룻밤 신세를 지게 됐어.
그 날 친구 때문에 그 날 몇 번이나 놀랐는지.
 
 
원룸 3층 복도 끝방 앞에 선 제 친구, 대범하게 문을 활짝 열더라.
열쇠? 그런 건 꺼내지도 않았어. 문도 안 잠그고 다니나봐.
얼마나 깜짝 놀랐던지,,,
훔쳐갈 게 있든 없든 그래도 문은 잠궈야되는 거 아닌가? 여자집인데...
그 친구는 체구도 자그만하고 여성스럽게 생겼거든. 다만 공대 여자 일 뿐..........┓-
 
 
아무튼 들어가자마자 
뭉쳐진 이불과 일주일치 혹은 그 이상의 코디를 그대로 보여주는 옷가지들,
바닥의 머리카락 산이 눈에 들어왔지만
친구는 나를 서둘러 컴퓨터 앞에 앉히면서
"넌 컴퓨터 하면서 모니터만 보고 있어. 내가 빨리 치울게" 이러고는
멀쩡하게 생긴 티셔츠 하나를 꺼냈어.
걸레로 쓰고 버릴 거라고.너무 더러워서 걸레를 다시 빨아서 쓸 수가 없대.
늘 그렇게 티셔츠를 걸레로 쓰고 버린다고 하더라구요;;;;

 
 
열심히 청소를 하던 그 친구, 이제 빨래를 돌려야되겠다고 하면서 빨래감을 챙기기 시작하더라.
세제와 빨래를 들고 나가는 친구를 보다가
방 안에 남겨진 커다란 빨래 바구니에 가득 차 있는 빨래감이 눈에 들어왔어.
"저건 안 빨아?" 하고 물었더니
"아, 그건 겨울에 입던 건데 괜찮아. 버릴 거니까."
아무렇지 않게 대범하게 이야기 하더라고.
한 두 벌이 아닌 것 같던데;;;;;;; 저걸 다 버린다니? 어이쿠............
 
 
방청소와 빨래를 마치고 욕실 청소를 시작한 친구는 전기포트에 샤워기를 대고 물을 채웠어.
이 친구가 또 시력이 안 좋아서 물이 막 넘치기 시작했고.
"야, 전자제품에 그렇게 물을 막 부으면 어떡해?"
내가 깜짝 놀라며 걱정스럽게 물었더니
"아, 내가 전자공학(??)시간에 배웠는데 이건 몇?(공대생 아닌 나는 기억도 못하는..ㅋ) 암페어 밖에 안되서 감전되도 안 죽어. 몇 번 감전됐었는데 괜찮았어."
덜덜덜....
그래. 전자공학 전공자가 하는 말인데;; 죽진 않겠지 그건 그렇다 쳐.
 
 
근데 더 큰 문제는 친구네 집에 가스가 끊겼다는 거야.
귀찮아서 세 달에 한번씩 세금을 낸다는 친구는...
지난 겨울, 세 달 밀린 가스비와 엄마 생신 선물 중에 엄마 생신 선물을 택했고
그래서 가스가 끊긴 채 전기장판와 전기포트로 겨울을 났대..;;
밥은 집에서 전혀 안 해먹구.


"저기.....그래도 가스비는 내야지." 라는 나에게
"생각해봐. 보일러 없이 그 추운 겨울도 지냈는데 이제 보일러 쓰지도 않는 여름이잖아. 난 억울해서 못 내!!!!! 못 내!! 안 내!!!!!!!!!!"
절규하더라.
그래서 올 겨울에나 가스비를 내겠다는 이 친구.......
하지만...아무래도 내 생각에는 올 겨울도 전기장판과 전기포트로 겨울을 지낼 것만 같아.
 
 
그 다음날에 그 집에서 나올 때까지 난 그 원룸의 부엌은 구경도 못했어.
친구가 방청소랑 욕실청소를 하다가 지쳐서 부엌 청소는 못하겠다며
절대 부엌문을 열어서는 안된다고 하더라구.
대체 뭐가 있는 거니........거기엔.....ㅜ_ㅜ
 


나도 자취 생활을 했지만;;; 이렇게 대범하게(?) 사는 친구는 처음 봤어.ㅠ_ㅠㅠㅠㅠㅠㅠㅠ
뭐라고 좀 해줘야 할 것 같은데
물건에 집착없는 자신의 생활 방식에 대한 강한 자부심과
낮은 시력 때문에 집이 지저분해도 욕실에 곰팡이가 자생해도
자긴 아무 상관 없다고 말하는 이 친구에게 뭐라고 말하기가 참 어렵다는.......
심지어 그 친구의 남자친구는 "깔끔해보이는데 안 그런게 니 매력이야."이랬다고 하더라구;;;


블로가 보기엔 어때?
내 친구의 생활이 좀 일반적이진 않지?;;;;







이건 방송 당시 미니 게시판에 올라온 반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15 10:16

    웅! 김상미..라는 이름을 가지셧군요~ 대학생이신가봐요~ >ㅁ<
    그나저나 친구분..;; 얼른 위험한 습관 버리시길 바래요..;;

  2. 2008.06.19 13:19

    우연히 타블로에 대해서 막 자료 찾아다니다가ㅎㅎ
    저도 이 사연 들었어요
    듣고 엄청 웃었었는데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