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7. 18. 02:34

부모님 몰래 다녀오려고 했던 넬 콘서트.
모든 계획이 틀어졌다.
집에 일이 생겼다며 엄마에게 전화가 왔다.
친구랑 약속이 있다고 핑계를 대봤지만, 빈축만 샀다.
난 배려심없는 인간이 되었구나.
난 아주 쓸모없고 어리석은 인간이 되었구나.


처음에는 어떻게든 가보려고 했지만,
결국 넬 콘서트 표는 우여곡절 끝에 팔게 됐다.

군대 가기 전, 마지막 콘서트라서 의미가 있었던 콘서트.
동생은 "그게 누나랑 무슨 상관인데?"로 깔끔하게 정리했다.
내 감정은 논리 앞에 연약했다.
내 신세는 내 입을 봉했다.


눈물이 그렁그렁 차올라서, 그동안 기대했던 모든 마음을 꾹꾹 눌러담았다.
나는 이기적이고, 철없고, 생각없는 인간이다.
나 때문에 공연 같이 가려던 친구까지 김이 빠져서 공연에 안가게 됐다.
자주가는 인터넷 게시판의 친구들이 걱정하고,
어떻게든 나를 콘서트에 보내려고 궁리하다가
표를 팔아주려고 하다가,
 환불을 나대신 가주겠다고까지 했다.


결국 일은 새벽 2시경 연락이 닿은 친구가
콘서트 표 2매를 모두 사는 것으로 마무리되었다.


처량한 내 신세.
결국  몇 년간 넬 콘서트는 물 건너 갔구나.
머릿속이 멍하다.
그래, 어쩐지 모든 일이 수월하더라.
내 주제에 무슨.
공부나 하고 조용히 살아라.


니가 라디오 작가가 될 법이나 하니?
니가 글 써서 먹고 살겠니?
글을, 음악을 좋아해봤자 남들 눈에는
헛돈쓰는 걸로 밖에 안보이고
욕만 얻어먹을 뿐인데...
그 모든 반대를 이겨낼 자신이나 있었어?
처음부터?






 

p.s.

그 와중에 걱정해주고, 방법 찾아주고,
도와준다고 했던 라갤 분들...모두 감사.ㅠ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넬콘서트 후기를 읽고 있는 중  (0) 2008.07.19
우리는 만나지 않았다.  (4) 2008.07.19
찢겨진 채  (10) 2008.07.18
MBC FM4U 라디오 작가의 책, 책, 책  (8) 2008.07.17
원피스를 질러버렸어........  (0) 2008.07.17
미완성에 대하여  (2) 2008.07.16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7.18 09:39 신고

    이런 말이 격려가 될 수는 없겠지만, 힘내요~

  2. 2008.07.18 09:59

    oh;;;I feel that a little bit culture shock.
    It is true although I heard that it did not become unless it
    listens to what parents say by any means in Korea.
    That's great idea I think.But it is regrettable...

    • 2008.07.19 00:43 신고

      I was so sad, yesterday.
      But today is a little bit better.
      I think that is imporant...obey my parents.
      Because I'm raised on their sacrifice.

      This time, I got angry so much....
      But finally, I follow their advice.

      I wish I will have second chance.

  3. 2008.07.18 13:06

    비밀댓글입니다

  4. 2008.07.18 13:23

    비밀댓글입니다

  5. 2008.07.19 15:01

    비밀댓글입니다

    • 2008.07.20 01:07 신고

      저도 학생 때 그랬어요.
      지금은 그래도 조금 나아졌지만,
      중고등학교때 집안 사정도 좋지 않았고
      용돈을 겨우겨우 모아 음반들을 사곤 했었죠.
      내가 좋아하는 일을 부모님이 이해해주지 못하신다는 게
      사실은 참 슬퍼요.
      설득할 용기가 없기도 했고.
      어려운 얘기, 털어놓아 줘서 고마워요.
      아마 여기 오신 걸 보면 에픽하이나 넬의 팬이실 것 같은데, 음악으로 위로받으며 방향을 찾아봐요. 우리.^^

      ========================================

      따뜻한 말, 감사했어요.
      흔할 수 있는 말이라 하셨지만, 그 안의 진심 잘 받았습니다. ^-^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해야겠어요.
      이렇게 좋은 분들이 많다니.

      =========================================

      블로그 자주 와주신다니, 감사해요.
      종종 이렇게 인사해요. 우리.^-^
      반가워요.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