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의 꿈꾸는 라디오는 월, 화요일 3,4부는 딱히 정해진 프로그램이 없어요. 그때 그때 다른 내용으로 진행을 하는데 어제는 노래 끝말잇기를 하더군요. 문자와 미니로 앞 노래의 끝 단어로 시작하는 음악을 추천 받아서 그 중 한 곡을 주관이 뚜렷한 피디(줄여서 '주뚜피', 본조비 티셔츠를 맨날 입고 다닌다고 해서 네이휑에서 주뚜피 본조비가 나란히 검색어가 된....)가 골라서 틀어주는 방식이었지요. 자기가 추천한 곡이 선택되면 선물까지 준다고 해서 어제 문자가 아주 폭주한 모양이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어제의 선곡표인데요.
문제는....ㅋㅋㅋ 어제 네이휑 검색순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캡쳐 이미지는 다음 팬카페 'Epik High'에서 담아왔습니다.)




모르는 사람들은 상당히 어리둥절했겠어요. "고? 너? 리? 에? 뭥미?" 이랬겠죠? ㅋㅋㅋ


그나저나 '어쩌다가' 다음으로는 빅뱅의 '짓말'을 '너를 보내고' 다음에는 빅뱅의 '짓말'을 '꿈에' 다음에는 빅뱅의 '짓말'을 'Endlessly' 다음에는 빅뱅의 '짓말' 을 문자로 계속해서 선곡한 승리의 빅뱅 팬분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ㅋㅋㅋㅋㅋㅋ 팬이라면 자고로 그정도는 근성이 있어야............후훗

결국에는 마지막에 타블로 씨가 자신이 유일하게  선곡할 권한이 있는 마지막 곡으로 빅뱅의 '거짓말'을 선택하셨더군요. ^^



암튼 재미있는 끝말잇기 선곡놀이였어요~저도 어제 문자를 몇 번이나 보냈답니다. 하루에 다섯통 이상 보내다니...;;-_-;; 당첨은 안됐지만요. 근데 팬 카페에 들어가보니 어제 3, 4부에만 50건 가까이 보냈다는 분도 있더라구요. 거기 비하면 저는 새발의 피군요.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