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초까지만 해도, 내가 락을 좋아하게 될 거라고는 결코 생각하지 않았었다. 전까지는 힙합이나 R&B를 좋아했었고, 동생이 자주 듣고 카피하던 우리나라 몇몇 락밴드들의 음악이 별로 흥미를 일으키지 않았기 때문에. (동생은 지금도 락을 좋아하지만 좋아하는 밴드는 나와 좀 다르다.) 그런데 내가 좋아하는 뮤지션이 칭송(?)해마지않는 라디오헤드의 음반이 궁금해졌고 라디오헤드의 "R"자도 모르는 상태에서 남들이 다 명반이라고 하더라는 단순한 이유로 음반을 구매했다.

 
 기대에 차서 처음 음반을 들었을 때, 기대와는 달리 '엥? 이게 뭐야?'하는 다소 김빠진 느낌이 들었었다. 묘하고 이상했을 뿐이었다. 그때는 이 음반이 왜 명반이라는 칭호를 얻었는지도 몰랐다. 지금 생각해보면 아마 귀에 익숙치 않은 음악이라서 더 그랬던 것 같다. 하긴, 라디오헤드의 팬들도 이 3집 앨범이 나왔을 당시에 바뀐 음악 때문에 놀랐었다고 할 정도니까. 아무튼 그대로 이 음반은 진열장에 '진열'되었다.

 
 그런데 라디오에서 자주 흘러나오는 라디오헤드의 곡들이 점차 좋다고 느끼게 됐다. 그리고 그 곡들이 대부분 이 음반에 수록된 곡들임을 알았다. 그래서 최근에 다시 이 음반을 꺼내게 된 것이다. 그간 익숙해진 곡들도 있고 하니, 전보단 좀 더 들을 수 있겠지 하고.

 그랬더니....맙소사!! 내가 이걸 아직까지 제대로 안 들었던게 엄청나게 후회되기 시작했다. 이건 내가 평생 들을 음악이라는 것이 운명처럼 느껴졌다. 이건 정말로, 버릴 트랙이 없는 앨범이다.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2.25 16:59

    재미있네요. 저는 에픽하이를 접하기 전까지 힙합은 전혀 안 들었고 주로 락만 들었는데.. ㅎㅎ

    그나저나 동생이 '카피'하셨다는 건 밴드 하신다는..? 멋있어요~ =)

    • 2009.02.25 18:22

      동생이 고등학교때 교내 밴드에서 베이스를 쳤거든요.ㅎㅎ
      아주 잘하는 건 아니에요.

  2. 2009.02.25 17:45

    라디오헤드중에서도 특히나... 명반이죠 ㅠㅠb
    시디 북클릿도 참 좋아라 합니다.

    • 2009.02.25 18:25

      부클릿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 적은 없는데,
      뭔가 많은 의미를 숨겨놓은 거 같더라구요.
      알쏭달쏭해보여요.ㅎㅎ
      디노님이 혹시 알고 계시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