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 10. 00:54

이런 여행을 생각해봤다.

 

1. 마음 맞는 친구 몇을 섭외한다.

 2. 각기 추천하고 싶은 책 3권과 음반 몇 장을 준비한다.

 3. 책과 음반을 싸들고 한 장소에 모인다. 누구의 원룸이어도 좋고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낯선 곳이라도 좋다.

 4. 산책 시간, 잠깐의 티타임, 식사 시간을 제외하고는 하루종일 신나게 책을 읽고 음악을 듣는다. TV는 보지 않는다. 

5. 집으로 돌아올 땐, 미처 보지 못한 책 세 권을 자기 책 대신 가지고 돌아간다.

6. 다음을 기약한다.



마음껏 책 읽고, 음악 듣고 나른한 시간을 보내고 싶어.ㅠ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변화  (4) 2009.01.11
빌리 엘리어트  (2) 2009.01.10
이런 여행  (2) 2009.01.10
2차 합격자 발표  (20) 2009.01.09
관심가는 음반들  (1) 2009.01.05
어제의 지름신  (2) 2009.01.01
Posted by poi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10 01:20

    이런 여행 진짜 좋을 것 같아요!
    항상 꿈꿔오던! ㅠㅠ♥ 로망이죠> <정말로 해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