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 이미 있는데, 또 받게 됐네요.
어차피 뮤직비디오 감상평을 써 놓은 것이 있어서 응모했었는데. ^^
아무래도 저 공짜 선물 받다가 머리 빠질 듯;;-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또 다른 창작을 위한 선물, Pe2ny의 Alive soul cuts volume 1 "Instrumental Session"

Alive Soul Cuts Vol. 1 이란 프로젝트 앨범으로 힙합앨범으론 드물게 각종 차트에서 상위권의 판매량을 기록한 힙합 프로듀서 Pe2ny의 앨범이 평론가, 매니아들의 성원에 힘입어 인스트루멘탈 형식의 앨범으로 오는 25일 발매된다.

"Instrumental Session" 이란 타이틀로 힙합음악을 시작하려 하는 MC, DJ들에게 또 다른 창작의 기회를 준다는 목적으로 앨범 수록곡 20곡중 17곡의 트랙을 간추려 앨범형식으로 발매된다.

해외의 힙합 프로듀서들이 여러차레 시도한적이 있는 형식의 앨범으로 앨범판매와 함께 힙합플레야 (http://www.hiphopplaya.com) 를 통해 랩컴퍼티션(선발대회)를 동시에 개최한다.


기사제공 | 울림 엔터테인먼트 (http://www.woolliment.com)

Pe2ny - Alive Soul Cuts Vol.1 (The Instrumental Session), HIPHOPPLAYA STORE 단독 판매!


출처 - 힙합플레이야
http://www.hiphopplaya.com/magazine/article/view.html?category=2&page=1&sort=1&num=353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뮤지션이 말하는 나의 앨범-페니(Pe2ny)

출처 : IZM (http://www.izm.co.kr/contentRead.asp?idx=19645&bigcateidx=11&width=250)


페니는 디제이 소울스케이프와의 2인조 유닛 소울 챔버(Soul Chamber)의 멤버로 데뷔한 이후 수많은 래퍼의 곡에 비트메이킹을 담당했으며, 2007년에는 타블로와 이터널 모닝이라는 프로젝트를 결성, 순수 경음악 앨범으로는 이례적으로 큰 반향을 얻은 작품을 만든 힙합 프로듀서이다. 2002년, 재지(jazzy)한 느낌이 강한 인스트루멘틀 EP < Journey Into The Urban City >를 선보였던 터라 이번에도 그와 닮은 음악을 들려주지 않을까 추측되기도 했지만, 최근 발표한 작품은 20명이 넘는 MC들이 참여한 ‘랩 앨범’이여서 다소 예상을 뒤엎는다. 그에게서 첫 정규 앨범 < Alive Soul Cuts Vol. 1 >에 대한 얘기를 들어 보았다.




단기 완성 프로젝트, 그러나 장기간 미뤄둔 숙원 사업

일단은 구상하게 된 계기와 시점을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아요. ‘Alive Soul Cuts’라는 타이틀로 프로젝트를 만들려고 했거든요. 컴필레이션 성격을 띠는, 원래 소수의 MC만 참여하는 걸 계획했어요. 이를 테면 누자베스(Nujabes)의 < Hydeout Production > 앨범 같은 소규모 프로젝트를 원한 거죠. 그런데 후반으로 가면서 처음 의도랑은 다르게 많은 인원이 참여하게 됐어요. 회사에서도 좀 더 많은 MC가 참여해서 더 많은 사람이 듣는 게 낫지 않겠느냐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고, 그것도 나쁘지는 않을 거라 생각해서 반영해 나온 결과에요.

2001년쯤부터 생각해 두었던 건데 진행은 못 하고 있다가 최근에 와서 빠르게 추진하게 되었어요. 작업은 발매 3개월 전부터 시작했고요. 전에 만들어 두었던 곡들은 전혀 사용을 안 했으니 3개월 안에 끝마치는 단기간 프로젝트라고 생각하고 해치운 거죠. ‘Vol. 1’, ‘Part 1’이라는 타이틀을 붙여 시작한다고 해도 그다음으로 이어지지 않는 작품들도 많지만, 저는 계속해서 할 생각이에요. 여러 여건이 받쳐주면 좋은 것이고, 안 되면 제 능력으로라도 진행하고 싶은 프로젝트 중 하나에요.

아날로그 느낌과 회색 톤이 강조된 음악

이번 앨범 제작하면서 특별히 중점을 둔 것이 있다면 사운드적인 측면이에요. 전자 악기를 사용하든 어쿠스틱을 사용하든 그런 걸 떠나서 요즘 음악은 억지로 벌리고 강하게 만드는 걸 중요시해요. 제 음악은 밀도는 떨어지지만, 저는 이게 더 따듯한 소리라고 생각해요. 어떻게 보면 상당히 개인적으로 비칠 수 있지만, 그래도 제 귀엔 가장 잘 맞았어요. 색깔로 치면 ‘회색 톤’을 강조했다고 할까요? 샘플 소스를 사용하는 것이나 믹스를 할 때에는 질감에 대한 부분을 신경 썼죠. 요즘 음악 트렌드보다는 약간 거칠고 아날로그적인 소리들을 잡게 되었어요, 자연스럽게요.

멜로디를 돋보이게 한 작법의 변화

그런 작법들 외에도 악기 사용에 따라 달리 표현되는 게 있을 것 같은데요, 저는 12비트 샘플러 한 대랑 앤소닉(Ensoniq)사의 ASR-X라는 장비를 쓰고 있어요. 사용하기도 무지 편하고 제가 좋아하는 소리를 많이 표현할 수 있거든요. 앞서 말씀드린 ‘회색빛’이 나는 데에 도움을 많이 주었죠. LP에서 디깅하지 못한 소스들을 CD 안에서도 샘플링할 수 있고, 제가 운용하는 드럼 샘플이랑 잘 묻히지 않을 때에는 12비트 샘플러를 통해서 떨어뜨린 다음에 다시 샘플링하면 드럼이랑 잘 맞는 사운드가 나오더라고요.

이터널 모닝 끝나고 나서 음악 레슨을 받은 적이 있었어요. 그런 걸 배우다 보니까 같은 샘플링이더라도 작법 쪽에서 많이 변하더라고요. 예전에는 드럼을 먼저 프로그래밍했다면 이제는 샘플링, 프로그램, 그다음 드럼을 어울리게 얹는 순서로 바뀌었어요. 그러다 보니 드럼보다는 멜로디 쪽에 많이 신경을 쓴 듯한 느낌을 받으실 수도 있을 거예요. 샘플링으로만 만들지 않고 미디를 쓴 것도 그런 영향을 줬고요. ‘One light’에서의 드럼 롤과 신스는 직접 연주했고 곡이 끝난 다음에도 밴드 연주를 연결했거든요.

편해서 아쉬웠던 스튜디오 작업

객원 래퍼들에게 가사 내용이나 뭐 그런 걸 요구한 게 없어요. 시작할 때 분명히 “너희들 디렉팅 안 볼 테니까 너희 가사로 진행을 해보자”라고 했어요. 알아주는 실력파들인데다가, 도와주는 사람한테 일일이 참견하는 건 앨범 성격이랑 너무 안 맞는 것 같아서 뒤에 앉아서 자다가 끝나면 확인하면서 큰 선만 건드린 형식이거든요. 충돌은 아예 없었고, 녹음은 편안했는데, 돌이켜보니까 그게 제일 신경 못 쓴 부분이 되어 있더라고요. 나중에 가사를 훑어보니 수록곡들이 거의 다 비슷한 내용인 거예요. ‘다른 걸 얘기할 수도 있었을 텐데’하는 아쉬움이 남는 거죠.

각별한 뜻을 담은 ‘Still shining’

다른 곡들과 달리 ‘Still shining’은 원래 생각해 둔 곡이라 조금은 남다르다고 할 수 있어요. 제이 딜라(J Dilla)를 워낙 좋아했고, 그 사람에 대한 얘기를 꼭 한번은 해보고 싶었거든요. 어떻게 보면 저랑 같은 세대에서 비트 만들기 시작하는 사람들은 거의 다 존경하는 프로듀서잖아요. 돌아가신 다음에 상실감이 굉장히 컸어요. 그런 걸 함부로 얘기하기에는 쉽지 않고 더구나 제가 지금은 랩을 하는 게 아니니까 표현도 제한되는 게 사실인데, 콰이엇이랑 작업을 하면 의미가 있겠다 싶어서 그 친구한테 애초에 곡을 만들기 전부터 얘기했어요. 존경하는 뮤지션을 추모하고 헌정하는 의미라고 할 수 있겠네요.

때로는 힙합적이지 않은, 의도와 자연스러움이 공존하는

보너스 트랙 ‘You!!’에 대해 말씀이 가장 많으시더라고요. 들으시는 분들이 깜짝 놀라요. ‘왜 리오 케이코아를 여기에 넣었느냐?’ 막 그러시는데…. 전형적인 힙합이라기보다 듣기 편한, 정말 이지 리스닝이잖아요. 약간은 자위성으로 만들었다고 할까요? 애초부터 보너스 트랙으로 실을 걸 염두에 두고 만든 곡이니깐 제가 언제든지 하고 싶은 건 그런 식으로 담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제가 사실 멜로디 쓰는 걸 굉장히 싫어해요. 여자 보컬이 들어가나 남자 보컬이 들어가든요. 그런데 ‘Musicbox’ 같은 곡은 일단 특정 가수를 염두에 두고 멜로디를 썼다는 것 자체가 좋았던 것 같아요. 베이지 씨를 미리 생각해 두고 작업한 거라 그분 목소리를 상상하며 멜로디를 썼죠. 타이틀곡인 ‘Alive’에 대해서는 가장 힙합 같다고 말씀하시는데, 제가 ‘이런 게 힙합이다’하는 기준을 이야기하는 걸 별로 안 좋아해요. 그냥 하고 싶었던 작법을 구사함으로써 자연스럽게 나온 노래라고 볼 수 있어요.

다음 목표는 흐름과 굴곡을 표현해내는 것

마니아 쪽에서 실망하시는 분이 많았던 게 초반에는 마음에 걸렸어요. 오히려 음악 하는 분들은 좋아하는 편인데. 정규 앨범을 낸 적이 없어서 힙합 팬들은 저에 대한 약간의 선입견이 있나 봐요. 제가 한 2001년부터 만들기 시작한 음악이 무척 투박했거든요. 이 앨범은 ‘내가 조금 더 학습을 했고, 공부를 해서 이런 음악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 드리는 결과물인데, 예전에 비해 무난해지다 보니까 그렇게 생각하신 것 같아요.

또 하나 가장 아쉬움을 느끼는 부분은 ‘흐름’이에요. 외국 음반 중 잘 만들어진 작품은 전체적인 굴곡이 눈에 보여요. 곡에만 기승전결이 있는 게 아니라 올라갔다 내려갔다 그게 보이는데, 나중에 마스터링하고 모니터를 하니까 제 앨범은 너무 일정하더라고요. 한 곡 한 곡 작업은 많이 했지만 정규 앨범을 제작한 건 처음이라 그런지, ‘흐름’을 만들어가는 데에는 아직 제 능력이 부족하다는 걸 느꼈어요. < Vol. 2 >나 < Vol. 3 >에서는 적은 인원의 MC들이랑 프로젝트 성향을 띤 앨범을 만들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어요. 다음 작품에서는 하나의 주제 아니면 하나의 얘기들을 재밌게 진행한다든가 이번에 미처 표현하지 못한 그런 굴곡들을 내보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인터뷰 : 이대화, 한동윤
정리 : 한동윤
2008/09 한동윤(bionicsoul@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출처 - http://www.hiphopplaya.com/video/view.html?num=2146&category=8&sort=update&page=1&key=






힙합 플레이야에 overclass님이 올려주신 영상입니다.
얀키 씨와 함께하는 The Future 라이브에요!! ^-^
공연장에서 직접 디카로 찍은 영상인 것 같아요.
많이 흔들리긴 하지만,
못 간 사람들에겐 이게 어딥니까.ㅠ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에픽하이 프로듀서 페니 “좋은 힙합 소개하고 싶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페니 쇼케이스 “한국 힙합 전망은 밝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련기사 :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080901603006

기사일자 : 2008-09-01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에 말씀드렸던대로, 저는 힙합플레이야라는 사이트에서 페니 씨의 쇼케이스가 당첨됐었어요.
Alive 뮤직비디오의 감상평을 써서 응모하는 거였는데 당첨자 5명 중에 한 명이 저였답니다.
근데-_ㅠ 안타깝게도 사정이 생겨서 못가게 됐고 갈 수 있는 서울에 사시는 아는 언니에게 양도를 했어요.

그랬더니 그 분이 이터널 모닝 한정판 패키지와 에픽하이 2008 콘서트 포스터를 보내주셨네요.
센스있는 메모까지.^^
이터널 모닝 CD는 제가 구매한 것이 원래 하나 있지만, 전 늦게 사서 일반판이거든요.
한정판 패키지는 보시는 것처럼 은박 봉투에 들어있고, 흰색 or 갈색의 연필 한자루가 들어있답니다.
고이고이 간직하렵니다~
비록 쇼케이스는 못갔지만...이걸 보면 마음이 흐뭇~~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리고 어제 또 꿈꾸라'작가3인방' 코너에 제 사연 읽혔어요.ㅎㅎ
(13번째!)
다시 듣기 올라오면 녹음해야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페니, 타블로와의 우정 그리고 힙합이야기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0808306030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사일자 : 2008-08-30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1.Basick - 챔피언 + OK (with Vasco)
2.Basick - ? (후렴에 we Jiggy boyz라고 했던) (with Vasco)
3.Basick - Better than the Best (with Vasco)
4.MYK - Celebration
5.MYK - Follow the Sun
6.Rimshot - One Dream
7.Rimshot - ? (이지연의 "Love for Night"을 샘플링해서 만든 거라는)
8.RHYME-A- - Trust Me + ?
9.RHYME-A- - ? (신곡임. 훅이 "마지막이란 없네 이제 멈춤없이 달린다~")
10.넋업산 - Street Dream (with Minos)
11.Minos - Speaking Trumpet (feat. 넋업산)
12.넋업산 & Minos - One Light
13.Kebee - One Way
14.Kebee - MUSICBOX
15.Kebee - Feeling You
16.The Quiett - Love Vibration
17.The Quiett - Still Shining
18.P&Q - Supremacy + Supremacy Remix
19.Paloalto - 갈증
20.One Sun - I'll Be There
21.Born Kim - ? (후렴이 "달빛이 비추는 거리를 걸었지, 노래하고 싶어"였던가..)
22.Born Kim - ? (Denice Williams의 Free 샘플링한 거임)
23.Paloalto & One Sun & Born Kim - Sunshine of My Life
24.미쓰라 진 - 장마
25.Epik High - Flow
26.Epik High - The Future (feat. Yankie)
27.Tablo & Yankie - Alive
앵콜.Epik High - Breakdown




출처 - 힙합플레이야 Dance D님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드디어 힙합 플레이야에 페니의 인터뷰 기사가 떴습니다.
일주일이나 기다린 보람이 있게, 아주 길고 알찬 인터뷰네요. ^^ 
다들 즐겁게 읽으시길~




------------------------------------------------------------------------------------------------
인터뷰 출처 : 힙합플레이야
http://www.hiphopplaya.com/magazine/article/view.html?category=3&category2=&page=1&sort=&num=3484&keyfield=&key=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힙플: HIPHOPPLAYA 회원분들 그리고 팬 여러분과 흑인음악 팬 여러분께 인사 부탁드립니다.

Pe2ny:
안녕하세요 프로듀서로 활동중인 Pe2ny입니다..!!
힙플을 통해선 3번째 인사드리네요



힙플: 울림에는 지금 Epik High, Pe2ny말고 어떤 분들이 계세요?

Pe2ny: Nell, 강균성, 지선, 그 다음에 이번 앨범 뒷면에 보면 Burning Tree(버닝트리) 라는 로고를 넣었거든요. 울림안의 서브레이블 개념인데 힙합을 메인테마로 운영될 예정이고 여러 아티스트를 섭외 중이에요. 좀 새로운 개념의 레이블로 발전시키려고 준비 중이고 관심도 부탁드려요 좀 있으면 울림 홈페이지가 개편이 될 건데, 거기에 아마 버닝 트리 쪽으로 컨택(contact)을 할 수 있는 경로가 생길 것 같아요. 많은 관심 좀!



힙플: 힙합레이블! 재밌겠네요.. 기대하겠습니다.(웃음) 먼저 이터널 모닝 (Eternal Morning) 이후의 근황에 대해서 소개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Pe2ny: 이터널 모닝 이후 힙합 이외의 장르에서 편곡이 많이 들어와서 약간 눈을 돌려 봤어요. 사실 저한테, 이것저것 좀 힘든 시기가 이터널 모닝 전, 후거든요. 전환점이 되었던 시기 같기도 하고... 그래서 또 다른 것에 도전을 많이 했었죠.



힙플: 그 시기들이 음악적으로 힘드셨던 건가요?

Pe2ny: 네, 음악적으로죠...힙합 음악이라는 것에 대해서 계속해서 제가 많은 것을 얻고, 배우면서... 계속 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문이 밀려오는 시기였죠. 그러다보니 약간 다른 쪽으로 눈을 많이 돌렸었던 것 같아요. 제 나이도 내년이면 30이거든요..(웃음)



힙플: 그렇게 눈을 돌렸다가 얻으신 결론이 결국은 힙합이셨나요?

Pe2ny: 콕 찝어서 힙합... 그건 아니고, 타 장르도 해보다보니, 어떤 장르든지 재미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 같아요. 이번 음반도 듣다 보면 이것저것 다른 요소들이 많이 들어가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그 시기에 음악도 정말 많이 들었어요. 아직도 음반을 사러 다니는 것을 좋아하는데, 일본에 2차례 정도 숙소도 없이 LP를 사러 다니기도 하고 여행 내내 음악듣기도 했었고요...



힙플: 음악이 즐겁다는 것을 다시금 확인하신 것 같아서 다행이네요.(웃음) 그럼 이번 Alive Soul Cuts Vol.1 이 앞서 말씀해 주신 그 시기에서부터 작업이 시작 됐을 텐데, 이 앨범 작업을 해야겠다고 마음먹게 되신 계기.. 또, 작업기간은 얼마나 걸리셨어요?

Pe2ny: 일단 회사 계획 상 앨범 나오는 시기는 이때가 맞고요.. 앨범에 대한 이야기기는 1년 전부터 나와서 계획이 됐었는데, 좀 저 개인 적으로 '아직 아닌 것 같다.' 라는 생각이 들어서 진행을 못하고 있었어요. 01년 EP앨범 이후 Alive soul cuts의 전신적 앨범을 기획했었거든요 뭐 그... 시기적으로나 주변에서의 지원적으로 작업을 진행하지 못하고 군 입대를 했던 거죠, 그러다 이번에 좋은 기회를 통해 제작하게 된 거죠, 작업기간은 한 3,4개월 걸린 것 같아요. 앨범이 나오기까지...



힙플: 이번 앨범이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프로듀서가 주연인 앨범인데요. 이 처럼 많은 MC/VOCAL들이 참여하는, 마치 컴필레이션(compilation) 같은 앨범을 구성하게 된 계기는요?

Pe2ny: 일단은 이게 제목에서 알겠지만 시리즈물이거든요. Vol. 1이라는 타이틀을 괜히 붙인 게 아니에요.



힙플: 근데 웃자고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Vol. 1 해놓고 Vol. 2 안 나오는 앨범들이 꽤 많거든요.(웃음)

Pe2ny: 전 꼭 하려고요....(웃음) 이게 명반이 되던, 평범한 앨범이 되던 발전 가능성은 분명히 있어요.., 이번엔 시작이다 보니 주변의 친분 있는 MC들의 참여가 메인이 되었지만, Vol 2에선 정말 실력 있는 MC들과의 조합, 전혀 힙합 적이지 않은 분들의 참여로 새로운 느낌의 창조 등 좀 더 프로젝트 성향을 가지고 진행하고 싶어요, 이번엔 어떻게 보면 컴필레이션의 성격이 더 강해졌지만요.



힙플: 어떤 특정한 뮤지션과 진행하는 형태요?

Pe2ny: 네. 원래 앨범 컨셉은 몇 몇 MC/VOCAL 위주로 가고 싶었거든요 그런데 말씀드렸듯이 작업 후반으로 가면서 생각이 좀 바뀐 거거든요. 음반에 MC/VOCAL 들이 참여하는 것은 그 뮤지션들의 가사, 목소리도 물론 좋지만, 프로듀서의 입장에서 하나의 악기로 봤거든요. 그러다 보니까 여러 사람의 목소리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 사람의 목소리는 베이스 같고, 이 사람의 목소리는 기타 같고.. 그런 개념에서 계속 작업을 하다 보니까 약간 컴필레이션 형태를 띠게 된 것 같아요. 믹스 과정에서도 목소리 보단 전체의 조화를 위주로 작업했구요.



힙플: 말씀하신대로 악기라는 생각으로 섭외를 하셨을 것 같은데, 순수하게 팬으로써 혹은 프로듀서로써 좋아하시던 분들만 참여를 하신 것 같아요.

Pe2ny: 그렇죠. '이 사람 목소리는 내가 악기로써 인정을 한다.' 그런 개념에서 출발을 한 거죠. 저는 보통 녹음을 받거나 다른 사람 디렉(directing)을 볼 때는 되게 꼼꼼히 보는 편이거든요.. 글자 하나 찍어서 녹음을 받을 정도 꼼꼼한 편인데, 이번 같은 경우에는 그냥 다 맡겼어요. 시작하기 전에 '나는 너희들이 좋아서 작업을 하는 건데 내가 디렉을 보는 자체가 앨범 컨셉(concept)이랑 안 맞는 것 같다'고 말 해줄 정도로(웃음). 조언도 안하고 그냥 맡겨 놓고 녹음할 때, 뒤에 누워 있는 스타일(웃음)



힙플: 아주 당연한 질문이지만, 결과적으로 마음에는 드셨어요?

Pe2ny: '물론이죠!'라고 말하기엔 약간씩 아쉬운 부분들도 있었죠.



힙플: 많은 참여진 중에 One Sun이나 Born Kim은 상당히 오랜만에..

Pe2ny: Born Kim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MC에요. 옛날에 99년도에... Born Slang 때부터 되게 좋아했었어요. Slang도 되게 좋아했는데, Slang은 근황을 모르고요.. 어쨌든, Born Kim같은 경우에는 워낙 대표적 특이한 스타일이잖아요. 그래서 아마 제 기억에 앨범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미리 섭외를 했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One Sun형이야 말 할 필요도 없이 실력가이시고 형님이죠.(웃음)



힙플: 많은 뮤지션들이 참여 하면, 장점도 있지만, 아시겠지만 통일성의 측면에서 저해되는 요소도 될 수가 있잖아요.

Pe2ny: 그걸 저도 앨범 후반부에 마스터링 전에 느꼈던 것 같아요. 주제들은 식상하지만(웃음), 비슷한 주제였는데 앨범 전체적으로 1번부터 20번까지 들었을 때 통일성이 많이 떨어지긴 하더라고요. 근데 그게 이런 앨범의 매력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힙플: 여러 스타일을 맛 볼 수 있는?

Pe2ny: 네... 여러 MC들이 참여하는데, 주체는 한 명이 만드는 거죠. 색깔이랑 여러 부분들을. 그게 이 앨범을 들어 줄 때 좀 느껴주면 좀 좋을 것 같은 요소예요.



힙플: 뮤지션들이 이만큼 많이 참여해서 나온 앨범인데, 작업하면서 에피소드는 없으신가요? 비하인드 스토리로 공개해 주시겠지만.(웃음)

Pe2ny: 잠 못 잔 게 제일 큰 에피소드가 아닌가 싶어요. 정말로. 한 3,4개월이 작업 기간인데... 솔직히 참여한 사람 다 유명하잖아요(웃음)... 다 뭐 하고 있고 하니까, 그 스케줄 맞추다 보니까 막판 1달 안에 모든 게 다 몰렸어요. 저는 3,4개월 전부터 준비해서 그사이에 세션 받는 것부터 해서 모든 편곡 작업이 다 끝나있었거든요. 근데 녹음이 1달 안에 쫙 몰려버린 거예요. 마지막에 거의 한 2주 동안은 하루에 한 세 시간? 두 시간 세 시간 자면서 작업을 했는데, 아 진짜 이게 사람이 할 게 아니라는 것을 느꼈어요. 1집, 2집, 3집, 이렇게 내는 뮤지션들 있죠? 다 가서 절해야 돼요. 진짜 무한 리스펙(respect) 해야 돼요.(웃음)



힙플: 녹음도 녹음이지만, 믹싱에도 거의 참여 하셨잖아요.

Pe2ny: 그렇죠. 근데, 저는 솔직히 믹싱 잘 못해요(웃음). 그렇게 잘 하는 편이 아니예요. 근데 제 음악이고 제가 내고 싶은 질감 같은 것을 표현해야 하는 곡은 제가 믹싱에 많은 부분 참여를 했죠. 그리고 믹싱에 대해서 진짜 꼭 얘기해야 될 것 같아요. 일단 음반 요즘 나오는 것 많잖아요. 믹스 테잎이나 홈 레코딩을 통해서 나오는 음반들... 솔직히 들어보면 정말 잘해요. 콰이엇(The Quiett) 같은 경우에는 홈 레코딩이라고 별로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느낌을 잘 살려주고 있구요. 하지만 확실히 틀린 것은 있거든요... 사운드 range랑 그런 것들.... MP3등 음원 시대다 보니까 사람들이 많이 못 느끼는 것 같은데, 저는 오히려 앨범으로써 소장 가치를 주고 싶어 녹음부터 믹스까지 되게 진짜 많이 투자를 했어요. 솔직히 이거 많이 팔아도 남는 게 없을 정도로... 믹스 같은 경우에는 SSL이라는 아날로그 콘솔 있는데 찾아다니면서 요즘 시대에 안 맞게 믹스를 했을 정도로. 그러다 보니까 아마 잘 모르시는 분들은 그런 얘기를 할 거예요. 음반 듣는데 잡음이 많고, 히스(Hiss)가 많다고...(모두 웃음) 그런 얘기도 분명히 할 수도 있어요. 그리고 그것 때문에 음반 가게에 항의가 들어온 것도 있데요... 'Alive' 같은 경우에 1분부터 40초 사이에 잡음이 들어갔는데 어떻게 된 거냐고...



힙플: 네??? 전 모르겠는데, 의도 하신 건가요?

Pe2ny: 의도가 아니라, 소스에요.. 우리는 못 느끼죠.(웃음) 그 곡에 Tablo나 Yankie가 참여하다 보니까 다른 대중들이 듣게 되잖아요. 매니아들 말고... 그러다 보니까 약간 오해들이 있더라고요. 재미있는 부분인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힙플: (웃음) 이번 에도 역시 믹싱 엔지니어 분이 MR.Sync 에요. 예전부터 많이 해오셨죠?

Pe2ny:
네.. 근데, '많이'가 아니라 처음 녹음부터 다 같이 진행 한 거죠. 물론 여러분한테 맡기고 하면 편하고 빨리 끝났겠는데 그렇게 하기가 싫더라고요. 믹싱 하시는 분이 그 사람의 음악을 이해하는 게 중요하니까요. 앨범 첫 곡의 레코딩부터 이야기 하며 진행하고, 피드백을 주고 받다보니 믹스만의 조언이 아니라 편곡 적 느낌 적 조언도 함께 할 수 있었어요, 물론 Mr.Sync형은 음악을 하는 뮤지션이기도 하니, 음악적 이해는 말할 필요도 없구요.


힙플: 아예 처음부터 작업에 참여하신거네요. 그럼 이제 가사 얘기랑 MC들 얘기로 돌아 가보자면, 이건 앞서 말씀해 주신 부분이 답변이 될 수도 있는데요. 다 맡기셨다고 하셨는데, 주제 선정이나 내용에 대해서 까지도 다 맡기신 건가요?

Pe2ny: 음... 주제 선정은 한 2/3정도는 이런 주제를 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를 했어요... One Light같은 경우에는 Double K가 이 녹음실(인터뷰는 ARK Sound에서 진행 되었다.)에 놀러 온 날 부탁을 했어요.(웃음) 제가 음악을 들려줬더니 '어 이거는 이런 느낌이다' 라고 말을 하는 거예요. 도시에서 느낄 수 있는 약간 도시 적인 사랑? 이런 것에 대해서 말을 하고 싶어 하더라고요. 저도 괜찮은 것 같아서 녹음 해보자고 하고, 녹음을 했어요. 그 다음에 그 부분에 대해서 말을 해주고, 넋업샨 한테 넘기고 넋업샨 가사 쓴 다음에 Minos한테 넘기고, MR.sync와 제가 훅(hook)을 만들고 노랫말을 쓰고 해서 완료 된 경우고요.



힙플: 나머지 곡들은요?

Pe2ny: Kebee같은 경운 항상 작업을 같이하고 싶은 MC인데, 제가 생각한 하나의 단어를 주면 그걸 가장 잘 구체화 해왔어요. 느낌적인 측면에선 제 비트와 가장 잘 맞은 경우가 되겠네요, MYK는 항상 같이 다니는 동생이다 보니 생각하는 게 같고 (웃음), 타블로, 얀키는 막판 녹음실에서 식생활까지 함께하다보니 체내에 있는 물질들까지 같아져서, 그냥 말없이 작업했어요(웃음)



힙플: 직접 작사하신 부분도 꽤 되는데요.

Pe2ny: 작사는 훅(Hook) 부분에만 참여했죠. 원래는 멜로디 라인 쓰는 것도 별로 안 좋아했는데, 이 곡이 다른 사람 곡이 아니라 제 앨 범에 들어갈 곡이고 제가 주체가 되는 앨범이기 때문에 제가 쓰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했어요.(웃음) MR.Sync나 타블로의 도움이 크기도 했죠.



힙플: 훅에 참여하신 분들 중에 메이비의 참여가 의외였는데요.(웃음)

Pe2ny: 네, 처음부터 생각했던 분이고요... 음... 그 노래는 논란이 되게 많잖아요?



힙플: 네... (웃음) Leo를 왜 그 트랙에 넣었냐 라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웃음)

Pe2ny: 그런데 이 곡은 애초에 이렇게 만들려고 했던 곡이에요. 오히려 더 심하게 만들려고 그랬는데, 그 선에서 딱 멈춘 거예요.(웃음) 나쁜 음악 까진 아니라고 생각하는데(웃음) 아마 ‘앨범의 성격이랑 안 맞는다’ 이런 이야기 할 텐데, 말 그대로 보너스 트랙이에요. 정말 선물이에요 이건.(웃음) 즐겁게 들어주세요- 상큼하잖아요!!!(웃음) 항상 음악으로 간지만 낼 순 없잖아요, 가끔은 날 위해 즐거운 것도 해보고 싶어요. Vol 2에선 보너스 트랙으로 테크토닉을 선사할지도!(웃음)



힙플: 네, 보너스 트랙인 것을 간과하면 안 되겠네요.(웃음) 그럼 이어서, Kero One과의 작업에 대해서 말씀해 주세요.

Pe2ny: 일단은 제가 Kero One의 광 팬이였구요.(웃음) Kero One의 데뷔 EP부터 가지고 있어요. 저는 처음에 Kero One이 한국 사람인지도 몰랐어요. EP 케이스가 흑백이거든요. '백인인가?' 하는 이런 느낌이었는데,(웃음) 나중에 알고 보니까 한국인이더라고요. 그래서 일단은 어떻게 하면 연락이 될까 하고 있었는데, MYK가 베이에레아(bay area) 쪽에서 같이 음악을 하던 형이더라고요. 당연히 MYK를 통해서 연락을 해봤는데, 기쁘게도 그분도 저를 알고 계셨고, 흔쾌히 응해주셨어요. 그리고 조금 뜬금없는 이야기지만, Kero One이 일본에서는 정말 되게 인기가 많은 편이에요. 일본 투어를 돌 수 있을 정도에요... 물론 소규모지만. 한국에서도 활동하시고 싶어하시고요...



힙플: 실제 작업은 어떠셨어요?

Pe2ny: 인터넷을 통해서 작업을 했고요, 흥미 있는 작업이었어요. 믹스 마지막 날 까지... 원래는 무그(Moog) 연주가 있었어요. Kero One이 음악 듣더니 이거 무그가 들어가면 재밌을 것 같다고 하면서 그것을 녹음해서 보내주겠다고 했는데, 그 데이터를 미국 쪽 웹 하드 같은 서버에 올려줬는데, 그때 마침 그쪽 서버가 점검 중이었어요. 믹스는 그날 오후였고... 마지막 날 결국 소리를 못 넣었어요.(웃음)



힙플: 아~ 아쉽네요.(웃음)

Pe2ny: 네(웃음).. 그리고 Kero One이 되게 쿨 한 사람인 게 그 곡에 쓴 샘플 곡이 있거든요. 존스 걸스(Johns girl)라는 앨범에 수록 된 곡인데, 그 앨범을 자기가 찾아서 저한테 사진을 찍어서 보내 줬어요. 'Good works!!!' 라고 적어서...(웃음) 기분 좋더라고요... 그리고 Kero One 은 되게 우리 뮤지션들이 배워야 될 게 많은 분이에요... 진짜 프로라는 말이 어울리는... ‘언제까지 끝내서 언제까지 보내주겠다.’ 하는 그 일정을 다 맞췄어요. 기본적인 것이긴 하지만요.. 미국과 한국을 실시간으로 맞춰서 작업했다는데도 의미가 있구요.. Verse1을 녹음해서 우리한테 보내주면, 우리는 프로 툴을 데이타 위에 MYK를 녹음해서 다시 보내주고 Kero One은 Hook을 짜서 자신의 의견과 함께 이메일을 보내줬고, 우린 수정해서 보내주고... 3일안에 끝난 작업이지만 어느 곡보다 완성도가 있었죠.



힙플: 그럼 이제 곡 이야기를 해보도록 할게요. 뭐 이건 제 표현일 수도 있어요... 따뜻한 감성인데, Urban함이 조금 더 많이 더해진 스타일인 것 같은데..

Pe2ny: 그 Urban함이라는 기준을 옛날에는 억지로 만들려고 그랬던 것 같아요. 그런데 지금은 솔직히 Urban함이라는 것. 누군가 와서 '도시적인 음악 만들어봐' 이래도 지금은 못할 것 같아요. 의도되는 색깔이 아니라, 워낙 도시에 오래 살다 보니까, 어릴 때부터 뭐 건물 밖에 안보고 살았는데 당연히 그런 것 같아요. 생각 하는 건데 굳이 그것을 뭐 '도시적인 게 내 색깔이니까 그걸 넣자' 이런 게 아니고요. 그리고 저는 모르지만 청자들이 느끼는 제 감성들은 항상 제가 듣는 음악이나 샘플링 했었던, 디깅을 했었던.... 그런 곳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거 같구요, 최근에 더 심하게 느낀 거지만 제가 듣는 스타일이 되게 한정되어 있더라고요. 주로 제가 듣는 음악은 옛날 70년대 Quiet storm R&B거든요. 듣는 음악들이 정말 스타일이 똑 같더라고요... 이제 더 많은 음악을 들어야죠..



힙플: 그럼 의도 하신 색깔은 없으셨어요?

Pe2ny: 음.. 되게 낡은 소리도 아니고, 세련된 소리도 아니고... 그냥 가장 부드러운 느낌을 중요시 한 것 같아요. 아마 예전의 투박함 보다 부드러워진 이번 앨범의 곡들로 많은 분들의 안 좋은 의견도 많으신 걸로 알고 있어요, 가장 저 다운 소리랑 가장 한국적인 느낌으로 바뀌어 가고 있는 것인데요, 죄송하지만 전 만족하고 있구요, 색깔이라는 것은 앞으로 도 계속 만들어 나가야 할 것 같아요. 그런 의미에서 콰이엇(The Quiett)을 인정해야 되는 게 이런 부분이에요. 콰이엇 음악 들으면 되게 여러 가지 색깔이 있는데, Soulful 하면서도 그냥 콰이엇이 만든 힙합 같아요... 제가 듣기에는. 그만큼 콰이엇 색깔이 되게 확실해요. 외국에 내놓고, 그냥 막 섞여 있어도 끄집어 낼 수 있을 것 같아요.



힙플: 콰이엇 이야기가 나와서 드리는 질문인데, 샘플링 작법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도 인정을 하고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

Pe2ny: 그렇죠. 그런 샘플소스를 똑같이 모두에게 이렇게 주고서는, '이 느낌대로 만들어봐' 라고 한다면, 아마 콰이엇이 가장 자기색깔이 뚜렷한 음악을 만들 거라고 생각해요.



힙플: 이제는 식상한 이야기지만, 샘플링과 표절에 대해서요.

Pe2ny: 음 글쎄요... 근데, 힙합에서 샘플링을 표절이라고 생각 하시는 것 자체가 되게 재밌는 것 같아요. 그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그것은 표절이란 말을 할 수가 없거든요. 물론 뭐 힙합은 공부해야 되는 필요가 없는 음악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그 기본 은 알아야 되지 않나 싶어요. 디제이들이 판을 두 개 섞으면서 시작 한 음악이고, 그러다가 디지털 장비들이 생겨나면서 조금씩 발전 한 건데.... 거기서 샘플링을 계속 쓴다고 '야 이거는 완전 표절이잖아. 이거 누가 못해' 이러는 것은 좀 넌 센스(nonsense)인 것 같아요.



힙플: 샘플링에서 대놓고 욕먹는 경우가 프로듀서 사이에서도 있을 텐데, 그 경우가 일반적으로 멜로디 하나 크게 잘라 와서 계속 돌려주고 드럼도 뭐 대충 깔고 하는 경우 아닌가요? 작법을 떠나서, 곡에 임하는 자세도 중요하다고 생각을 한데요. 샘플링에 임하는 프로듀서 자세는 어때야 한다고 생각 하세요?

Pe2ny: 글쎄요. 약간 경쟁심을 가지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만약에 잘 알려진 유명한 곡을 쓴다면 자기만의 느낌을 더욱 살릴 수 있는 방법? 그런 걸 좀 더 연구하면 되지 않을까요? 원곡을 훼손시키지 않을 거라면, 이 곡에 대한 느낌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편곡을 하면 되지 않을까 싶어요. 그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같은 샘플을 쓰더라도 기술 적인 방법이나, 장비를 통한 거나, 프로그램 통한 거나... 그런 소리의 질감을 다르게 표현 할 수 있거든요. 근데 요즘 보면 몇 몇은 되게 간단하게 작업하시는 것 같더라고요... 룹 베이스 프로그램 같은 것을 이용해서 그냥 돌려놓고, 드럼 뭐 쿵짝쿵짝...그것도 방법이라고는 볼 수 있긴 하지만, 그건 뭔가 장인 정신이 많이 떨어지는 것 같아요. 제가 이런 말 할 입장일지는 모르겠지만요..(웃음)



힙플: 그럼 다시 앨범으로 돌아와서 최근 힙합에서 많이 쓰이는 소스라든지 그런 사운드의 경향보다는 어떤 소울 음악의 소스들로 힙합특유의 색깔을 담으려 하셨다고 하셨는데, 소울 음악의 소스를 선택 하신 건 아까도 말씀하셨다시피 자주 듣고 좋아하시는 음악의 영향이 컸겠네요?

Pe2ny: 그렇죠. 되게 즐겨 듣고 디깅하러 다녀요. 이번에 일본 가는 것도 디깅하러 가는 거고.... 3월에 앨범 시작 전에 갔다 온 것도 디깅하러 갔다고 온 거고요.



힙플: 앞에서 전환점이 됐다고, 말씀 해주셨는데 그 어떤 뭐라 그럴까 음악을 대하는 자세도 그렇고, 실질적인 음악 작업 전반에 있어서도 이터널 모닝 작업이 영향을 줬나요?

Pe2ny: 그렇죠. 같이 샘플링을 하고, 같이 코드를 만들고 이런 일련의 과정들이 개인 적으로는 되게 새로운 경험이었죠. 음... 예를 들면 예전에 제 음악의 핵심이 드럼이었다면, 지금은 음의 흐름 같은 것을 더 많이 보는 것 같아요. 코드나 흐름.. 악기들의 어울림.. 이런 것을 더 많이 보는 것 같아요... 그때 보다는. 오히려 이번 앨범을 듣고 많은 리스너들이 옛날의 스타일이 좋다라는 말을 한 것 같은데, 어떻게 보면 제 스스로 판단하기에 저는 제가 좀 더 공부하고 그것을 보여준 거거든요. 그 자리에만 머무르기 싫었던 거죠.



힙플: 방금 살짝 말씀해주신 걸로 답변이 될 수 있는데, 이전에 하셨던 결과물들과 스타일이 많이 달라서 거기서 오는 혼란들이 좀 있는 것 같아요.

Pe2ny: 개인 적으로는 제가 새롭게 알게 된 것들을 많이 활용해서 기분 좋았던 앨범인데요. 음... 첫 앨범이다 보니까 게시판 같은 것을 되게 확인을 많이 하게 됐어요. 근데 어떤 분들이 그런 이야기를 하더라고요. 'Pe2ny의 전성기는 Yesterday 이후에 하락세를 그리고 있다.' (웃음) 그런 글도 봤는데, 그때 음악이랑 지금 음악이랑 정작 현재 음악을 하시는 분들에게 가져다 드리면 지금 음악이 약간은 더 음악 같다고 말씀 해 주실 거예요. 그때가 좀 더 투박하고 거칠고... 열정적이라고 해야 되나? 약간 그런 면은 더 있어요. 지금 들어도 되게 재밌기도 하고요. 근데 지금은 제가 음악을 하면서 먹은 나이만큼 좀 더 발전 된 이런 음악을 하고 있지 않나 생각해요. 그러니까, Pe2ny라는 인물이 갖고 있던 색깔에 예전보다는 공부하고 노력 한 흔적을 남기고 싶었던 앨범이라고 말씀드리고 싶고요, 그 기대감에 너무 치우쳐 반응이 안 좋은 부분이 있는 것도 사실인데, 앞으로 Vol. 2도 있고 Vol.3도 있고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너무 많기 때문에, 앞으로 조금 더 지켜보면 재밌는 음악들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해요.



힙플: 인터뷰 전에도 말씀 드렸지만 제 개인 적인 무한 애정이기도 한데요... 페니만의 스네어가 조금은 사라진 것 같아요.

Pe2ny: 이 음악에 가장 어울리는 드럼을 쓴 거예요. 그걸 버린 게 아니고요.(웃음) 만약에 옛날 같은 방식으로, 이번에 다시 했다면 그런 느낌들은 다시 나올 것 같은데, 지금 앨범들에 있는 곡들에다가 그런 느낌의 스네어를 넣는 거는 되게 조금 언발란스(unbalance) 한 느낌일 것 같아서 배제 했다기보다, 그냥 이 음악에 가장 어울리는 스네어를 올려놓은 거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힙플: 앞으로의 결과물에서 다시 듣게 되길 바라고요(웃음) 앨범 내에서 콰이엇이 랩을 얹은 J Dilla(이하: J.D)를 추모하는 곡 'Still Shining.'에 대해서 이야기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Pe2ny:
예전부터 이 곡은 되게 하고 싶었던 곡이고요. J dilla에 대해서 저나 몇몇 프로듀서들은 무한 리스펙이잖아요.... 근데 이 곡을 콰이엇이랑 한다는 자체가 되게 의미가 있었던 것 같아요. 콰이엇은 앞서도 말씀드렸지만, 정말 잘 만들고 잘 하고 있는 친구고...한국 힙합의 주축이기도 하고요. 근데 그 친구가 MC로서 내 앨범에 참여를 해주면서 우리가 서로 좋아하는 J.D에 대한 곡을 한다는 것 자체가 되게 의미가 있었어요. 콰이엇이 아마 열혈 랩으로 이 곡에 참여해줬다면, 구리지 않았을까요? 전 애초에 이곡에 읖조리듯 이야기를 해달라고 말 했었고요.


힙플: 곡 자체에서도 어떤 J.D 만의 소리들을 조금 담으시려고 노력 하신 것 같은데요...

Pe2ny: 뭐 아직, 쫓아 갈 수도 없죠.... J.D의 새로운 앨범이 나올 때 마다 발전하는 것을 봤거든요. 그걸 보면서 저도 똑같이 배워나가면서 발전을 한 것 같아요... 근데 어느 날 그게 없어진 거잖아요. 저로써는 굉장히 큰 부분을 잃은 거죠.



힙플: 어떤 영역의 롤 모델이었던?

Pe2ny: 그렇죠! 그 제가 보고 배워가며 교과서 같은 존재가 없어 진거죠.



힙플: 안 해볼 수 없는 이야기, 타이틀 곡 'Alive' 에 대해서 소개 부탁드려요.

Pe2ny: Alive. 일단은 뭐 오랜 만에 해보는 힙합 곡인 것 같아요. 정말 모여 사는 친구들만의 힙합이야기.(웃음)



힙플: 타이틀곡으로 선정 된 계기가 있나요? 사실 좀 더 대중적 코드에 맞는 곡들은 이 곡이 아닐 수도 있는데요..(웃음)

Pe2ny: 그렇죠. 정상적인 사장이 있는, 정상적인 머리를 가진 회사라면 아마 MusicBox나 이런 것을 타이틀로 선정 했겠지만.... 근데 우리 회사는 미쳤는지 돈 벌 생각이 없는지...(웃음) 그리고 Alive를 듣다 보면 샘플링 부분이 있고, 연주 부분이 있는데... 연주 부분은 제가 미디로 작업을 한 부분이거든요. 재미있었던 게 제가 코드를 잡고 베이스를 다 연주를 했는데 그게 원곡 샘플이랑 코드가 안 맞아요.(웃음) 원래 바꿔야 하는데 들어보니까, 느낌이 괜찮아서 안 바꿨어요. 바꾸면 더 구려질 것 같아서..(웃음) 이 곡에 대해서 제가 생각하는 매력은 그거 같아요. 잘못 찍은 코드..(모두 웃음) 그게 힙합이죠.. Hiphop is back!



힙플: 미디작업을 얘기 하셨는데 샘플링으로만 작업하실 때보다 미디가 더 해지면 좀 더 수월하시죠?

Pe2ny: 예를 들면, 랩 Verse에서 훅(HOOK)로 넘어가는 부분을 흔히 전문용어 혹은 은어로 기깍기라고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자연스러워 지는 것 같아요. 갑자기 피아노가 변주가 생긴다거나, 기타가 튀어나온 다거나 하는 이런 것을 자유롭게 구사 할 수 있더라고요. 아직 완벽한 미디 작법은 아니고, 완벽한 작곡이란 개념은 아닌데 어느 정도의 자유로움이 거기에 더해지는 거죠. 그 한계를 한 반 정도는 올라 간 것 같아요. 앞으로 배워나가야 할 부분이죠.. 이번 앨범을 전체적으로 미디작법이 더해지지 않은 곡은 없어요. 제가 미디베이스 음악에 익숙해 진다해도 샘플링은 쉽게 버릴 수 없는 매력적인 부분이라는 것도 말씀드리고 싶네요!



힙플: 앞으로도 이런 방식을 취하시겠네요? 앞으로는 어떻게 변하실지는 모르겠지만..(웃음)

Pe2ny: 앞으로의 방향이라... 또 공부를 하면 그걸 바로 응용할 것 같아요. One Light 경우에요. 밴드 음악에 어느 정도 관심이 생겼거든요...(웃음) 뒷부분에 원래는 멜로디 더 있고, 애드립으로 가는 부분이 있었어요... 근데 그 부분을 날려 버리고 아예 '여기 밴드로 가볼까' 하고서는 그때부터 악보를 그린 거예요. 근데 뭐 음악 하시는 분들이나, 모니터 하시는 분들은 되게 새롭다고 그러더라고요. 이런 부분 하나하나에 MR.SYnc의 의견이 굉장히 큰 역할을 했구요.(웃음)



힙플: 그런 시도들을 리스너들도 많이 느껴주고 계시겠죠.(웃음) 이번에는 중요한 질문이 아닐 수도 있는데 뮤직비디오에 왜 출연을 안 하셨죠?

Pe2ny: 나오잖아요. 턴테이블 만지는 거...



힙플: 그래도 앨범의 주인공이신데...얼굴이....

Pe2ny: 신비주의(모두 웃음)



힙플: 신비주의지만, 사진 촬영도 싫어하시는 걸로 기억하고 있는데, 이번 앨범 발매하시면서 사진도 꽤 많이 찍으셨더라고요.

Pe2ny: 말씀하셨듯이, 매체에 나가는 것 되게 싫어해요. 싫어해서 미쳐버릴 것 같은데...(웃음) 지금은 제가 일부러 하고 있어요. 잡지 인터뷰 이런 거, 제가 찾아서 하고 있어요. 지금 힙합 듣는 분들보다 조금 더 인원이 생긴다면, 하는 사람들이나 듣는 사람들이나 공연을 보거나 음악을 듣거나 더 즐거워 질 거 아니에요.... 물론, 제가 이렇게 한다고 발전 하는 건 아니겠죠.(웃음) 하지만 이런 작은 노력 하나하나가 이 시장에 마이너스는 안 될 것 같아요. 앞으로도 작은 활동들을 통해 더 많은 분들에게 힙합이라는 장르를 재미있게 알려드리고 싶어요.



힙플: 답변이 되었을 수도 있는데, 프로듀서로 부각이 되어야 하는 앨범이잖아요.

Pe2ny: 솔직히 예상보다는 많이 부각 된 것 같아요. 오늘 Mnet인터뷰를 하고 왔는데요, 예전보다는 받아들이는 시선이 많이 틀린 것 같더라고요.



힙플: 다행이네요. 예전에는 뭐, 참여진들만 부각이 됐잖아요.

Pe2ny: 그랬죠. 이터널 모닝의 결과물 때문에 생긴 인지도 때문에 플러스가 된 건지는 모르겠는데, 예전보다는 정말 많이 좋아진 것 같아요. 그런 부분에선 만족하고 있어요.



힙플: 프로듀서는 사실 MC들이나 노래하는 분들처럼 메시지를 직접 말 할 수는 없잖아요. 이번 앨범을 통해서 전하고 싶었던, 주제와 일맥상통 곡이 있나요?

Pe2ny: 글쎄요. 그런 것에 포커스를 두지는 않는 것 같아요. 그냥 하나의 앨범에 포커스를 뒀지,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 이런 건 안 넣은 것 같아요. 소리나 느낌 같은데 노력을 했죠, 그래서 인지 해외의 프로모터 쪽이 오히려 반응이 좋더라고요, 오히려 메시지 보단 곡 자체를 들어서 그런 것 같아요.



힙플: 비슷한 이야기인데, 프로듀서는 그 소리하고 스타일 잘 나타낼 수 있잖아요. 그 부분이 장점일 수도 있는데 반대로 그 부분에서 오는 답답함 같은 것은 없어요? 프로듀서는 소리나 스타일만으로 소통하잖아요..

Pe2ny: 제가 느끼기에는 그냥 제 음악은 제가 기술 적으로나 어떤 방식 적으로나 저만의 느낌들은 있다고 생각 하거든요. 그리고 콰이엇 같은 경우도요... 그런 것들 때문에 뭐 큰 답답함은 없다고 생각 하는데. 조금 다른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저는 그런 게 있어요. MC들 무대에 올라갈 때, 약간 긴장하잖아요... 저도 웬만하면 제가 곡 드린 뮤지션들의 공연을 보러 가는데, 공연 때 뒤에서 보고 있으면 그 사람들만큼 긴장해요. 그만큼 저는 저랑 MC랑 같은 존재로 보고 작업을 하는 거예요.



힙플: 아... 진짜 새로운 사실이네요. 이번 30일 쇼 케이스는 공연 내내 긴장하시겠어요.(웃음)

Pe2ny: 심장마비!(모두 웃음)



힙플: 앨범 이야기는 이상으로 마치고요.(웃음) 프로듀서들 중에 Quiett말고 국내에 신인들 음악은 들어보셨는지? 재밌게 들으신 것들 있나요?

Pe2ny: 최근에는 프로듀서들 보다는 MC들 되게 괜찮은 사람 많은 것 같아요. Swings! Swings의 그 센스에 진짜 깜짝 깜짝 놀랐어요. 정말 재미있어요. 믹스 테잎 들으면서 재미있었던 것은 아마 처음일걸요 (웃음) E-Sens는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고, DOK2는 이 녹음실에서 녹음 하는 것 봤거든요... 뭐 DOK2야 말 할 필요가 없잖아요. 그리고 RAMA는 좀 먼저 한 발짝 나갔다는 거에 대해서 정말 인정해 줘야 할 것 같고요...

음...그리고 한편으론., 지금은 너무 믹스 테잎이 난무 하는 것 같아가지고, 솔직히 기분이 별로 안 좋기도 해요.. 믹스 테잎이라는 게 홍보 효과 아니면, 그 사람을 알려주는 그런 것은 되게 좋은 건데 근데 정말 아니다 싶은 게 많더라고요. 남의 MR에다가 랩을 했는데, 거기다 심지어 랩을 못했어요.... 그것은 정말 문제 있는 것 같아요. 앞서 말한 뮤지션과 몇 몇 뮤지션들은 아마 그 곡 만든 사람이 들어도 '이야 잘했네, 내가 모르던 건데' 하는 느낌을 가질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런 부분에 있어서 정말 되게 칭찬 해 줘야 될 것 같은데, 말씀드렸지만, 지금처럼 남발되는 것은 정말, 기분이 안 좋아져요. 믹스테잎 솔직히 시디랑 비슷한 가격에 팔잖아요? 믹스 테잎 내서 7천원 아니면 8천원. 그 가격에 맞는 랩, 그리고 그 원 곡자들한테 부끄럽지 않게 해야 된다고 생각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힙플: 이터널 모닝 시기 때도 그러셨고, 저희랑 처음 인터뷰 하셨을 때도 그러셨는데 '힙합씬은 좀 제자리인 것 같다.' 라는 말씀은 아직 변함이 없으신가요?

Pe2ny:
제자리가 아니라, 최근에는 멀리서 바라보니까, 그냥 한국 음악이 제자리인 것 같아요. 그냥 한국 음악이 제자리고 저도 제자리고 다 제자리 인 것 같아요...



힙플: 아.... 그럼 긍정적인 요소는요?

Pe2ny: 옛날에는 수많은 인디 씬 중에 힙합 하는 사람들 중에 유난히 뛰어난 사람들이 정말 많았다고 생각해요. 정말 이 사람이 이 시대에서 외국에 나가도 괜찮은 평을 듣지 않을까 하는 사람이 몇몇 있었어요. 예를 들면 JU 형님, 에픽하이 1집의 J-Win, 주석, DJ soulscape.....근데 지금은 한국 음악 전체로 봤을 때 오히려 타 장르 같은 데서 그런 두각을 나타내는 사람이 많은 것 같아요.


힙플: 힙합 말고 다른 씬 에서요?

Pe2ny: 네, 우리도 조금 분발해야 되지 않나 싶어요.



힙플: 네, 분발 해야죠!(웃음) 슬슬 인터뷰 막바지 인데, '힙합'하면 떠오르는 게 있다면요?

Pe2ny: 앞으로도 해야 할 음악. 이게 딱 떠오르네요.(웃음)



힙플: 앞으로의 계획?

Pe2ny: 당장은 30일에 쇼 케이스가 있고요, 그것 말고도 힙합플레이야 오픈마이크 통해서 랩 컴피티션을 준비 중이에요. 경연대회로 끝나는 게 아니라, 잘 하시는 분들은 다 뽑아서 그 곡을 다시 리믹스해서 드릴 생각이에요. 역 리믹스죠! 그리고 Alive Soul Cut Vol.2 프로젝트나 이런데 수록 되면 좋을까 싶어요. 확정 된 자세한 것은 곧 보시게 될 것 같고요...재미있을 것 같아서 기대 많이 하고 있어요. 그리고 아마, 한, 두 달 정도 안에 이 앨범의 인스트루멘탈(instrumental)만 담아서 한정판으로 판매할 생각도 있고요. 그리고 개인 적으로 밝힐 단계는 아니라서 말씀은 못 드리지만, 잡아둔 게 되게 많아요. 재밌는 시도 많이 해 보려고요. 그리고 힙플 통해서 무료 곡들 같은 것, 그런 거 많이 할 생각이에요. 짧게 말하자면, 지금 너무 많은 걸 만들고 싶어가지고 안달이 나있는 상태죠.(웃음)



힙플: 말씀하신 부분들, 앞으로 기대 많이 할게요.(웃음) 마지막으로 하시고 싶은 이야기 부탁드릴게요.

Pe2ny: 이제 여름이 끝나가잖아요. 힙합 듣는 분들도 집에서 스피커 말고, 거리로 나와서 공연도 보고, 음반도 사러 다니는 재밌는 계절이 됐으면 좋겠어요. 가을 겨울..
감사합니다!



인터뷰 | 김대형 (HIPHOPPLAYA.COM)
사진 | 울림 엔터테인먼트 (http://woolliment.com)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2 3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