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Times'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27 [인터뷰] 에픽하이 - The Korea Times 인터뷰 번역 (4)

www.mapthesoul.com에서 닉네임 choiyoho님이 번역해서 올려주신 거 담아왔어요.


Epik High Gets Serious About Music
에픽하이, 음악에 진지해지다


Epik High talks to The Korea Times about starting their new company, their music and their upcoming concert tour in the United States, Japan and Korea, as well as their enduring friendship. / Korea Times
에픽하이가 The Korea Times에게 그들의 회사, 음악 그리고 월드투어, 더 나아가 그들의 영원한 우정에 대해 이야기 하였다.

By Cathy Rose A. Garcia
Staff Reporter

``Expect the unexpected.'' That's what Tablo, frontman of popular hip-hop group Epik High, says fans can expect from their upcoming concert tour in the United States, Japan and Korea.
“기대한것 그 이상을 기대해라.” 타블로가 월드투어에 대해 이야기 하였다.

But he might as well have been talking about Epik High's career. The trio, composed of Tablo, Mithra Jin and DJ Tukutz, burst onto the Korean music scene six years ago, armed with catchy hip-hop tunes with socially relevant lyrics and a positive message.
그리고 에픽하이에 대해서도 이야기 하였다. 이 세명 (타블로, 미쓰라진, 그리고 DJ투컷)은 6년전 한국음반계에 대중적인 힙합 선율과 사회적 가사 그리고 긍정적인 메시지와 함께 나타났다.

After five studio albums and numerous hit songs and awards under their belt, Epik High members surprised everyone with their decision to break from a major record label and go independent.
다섯개의 앨범 그리고 수많은 히트송 그리고 상들 후에 에픽하이 멤버들은 기획사에서 빠져서 단독으로 활동하길 결정함으로 모든 사람들을 놀래켰다.

The band met with The Korea Times last week at a studio in Hongdae, where members were in the middle of rehearsals for their upcoming concert tour and candidly talked about the ups and downs of starting their own company.
에픽하이는 The Korea Times를 월드투어 리허설을 하는도중 홍대의 스튜디오에서 만났고 그들이 회사를 시작하며 겪은 희노애락을 이야기하였다.

``When our contract ended, we had a lot of offers. The hardest thing about this project was deciding that money is not important and what was more important for us was music,'' Tablo said.
“우리의 계약이 끝났을때, 많은 스카웃 제의가 있었어요. 이번 프로젝트의 가장 힘들었던건 돈보다는 음악이 우리에게 더 중요하다는걸 결정하는 일이였죠,” 타블로가 말했다.

Epik High recently launched its own bilingual Web site (www.mapthesoul.com) where fans can watch their videos and live performances, read members' blogs and buy their albums and merchandise from an online shop. In fact, the band's latest album, ``Hon: Map the Soul,'' can't be bought in any conventional or online stores in Korea at all. The decision to deviate from established distribution services stemmed from Epik High's desire to make its music more affordable to fans.
에픽하이는 최근 영어와 한글로 되어있는 웹사이트를 공개 하였다. 사실 에픽하이의 최근 앨범 “魂: Map the Soul,”은 웹사이트가 아닌 다른 어디에서도 살수없다. 자신들이 직접 유통하게 된 진짜 이유는 그들의 음악을 팬들에게 더 알맞은 가격에 주고싶은 이유였다.

While some called Epik High's new venture ``groundbreaking,'' the group didn't exactly plan on redefining the music industry's business model. They just simply wanted to ``do things that are fun.''
몇몇 사람들은 에픽하이가 새로운 방식을 개척했다고 하지만, 사실 에픽하이는 음악산업을 다시 정의하려고 한건 아니였다. 그들은 그냥 “재미있는것”을 하고싶었을 뿐.

``We realized at some point… the entire money making machine, if we're part of that, its not going to be fun. … Most of the stuff we do right now, it doesn't make money. We're spending money to do things like managing the site, creating it, doing online shows. But if it helps us to feel satisfied to the point that we make better music then it is worth it. It's a lot more work than before, honestly. We barely get any sleep, but it's good stress,'' Tablo said.
“우리는 돈만드는 일에 일부분이 되어있는걸 재밌다고 느끼지 않아요… 우리가 지금 하고있는 일이 돈을 벌어주지 않아요. 정확히는 우리는 사이트를 관리하고, 만들고, 온라인쇼를 하며 돈을 쓰고있죠. 그러나 이일이 우리가 더 좋은 음악을 만들고 있다는 자부심을 가지게 한다는것만으로도 가치있다고 생각해요. 사실 전보다 훨씬 많은 일을 하고있어요. 잠도 잘 못자고, 그래도 기분좋은 스트레스죠,” 타블로가 말했다.

Their album "Hon: Map The Soul" is all about making music the Epik High way, even if it won't do well commercially.
이번앨범“魂: Map the Soul”은 에픽하이만의 음악을 만드는것에 대한 앨범이다, 돈을 벌어주지는 않을지는 몰라도.

``We know that and we don't care. Just because it is not a hit, it doesn't mean it isn't a musical success. We prefer the latter,'' Mithra said.
“우리도 그건 알고있고 상관하지는 않아요. 히트를 치지 않는다고 해서, 음악적으로 성공하지 못한거는 아니니까요. 사실 우리는 후자를 선호해요,” 미쓰라가 말했다.

However, their lyrics have gotten them in trouble with censors, leading to some songs being banned from the airwaves.
그러나, 그들의 가사는 심의에 걸리는 경우가 많았다, 몇몇 음악은 방송에서 금지당하기도 하였다.

``We're talking about the value of believing in yourself and the song gets banned. When that happens, its like what are we supposed to talk about? … Our stand is: if you want to ban us, ban us. We don't care. The people who support us and listen to us will still like us anyway,'' Tablo said.
“우리는 음악에 제 자신을 믿는것에 대해 이야기를 하였지만 금지당하였어요. 그런일이 있을때마다, 저희가 도대체 무슨이야기를 해야할지 감을 못잡겠어요 … 우리는 그냥 금지하려면 금지해라 라는 식이에요, 상관하지는 않아요. 우리 음악을 들어주는 사람들은 그래도 저희를 좋아하거든요,” 타블로가 말했다.

More Foreign Fans
더 많은 해외 팬들

Since the album is only sold through the band's Web site, sales in Korea have been lower than in previous ventures, but sales to overseas fans have increased ten-fold. The songs are also available for downloading on iTunes online shops worldwide.
앨범이 에픽하이의 웹사이트에 의해서만 판매되기 때문에, 한국에서 판매량은 많이 떨어졌지만 해외팬들로부터 판매량은 10배이상 올라갔다. 또한 노래들은 iTunes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We found out we had more foreign fans than we realized. There are fans in Europe, like Norway, and around Asia. Many of the fans don't understand Korean, but they love our music,'' Tukutz said.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것보다 더많은 해외팬이 있다는걸 알게되었어요. 유럽 (노르웨이)에도 팬이 있고 아시아에도 있어요. 많은 팬들이 한국어를 이해하지는 않지만, 우리음악을 좋아해줘요,” 투컷이 말했다.

This only served to push Epik High to work harder. Whenever members post videos or write blog entries in Korean, they make efforts to include English translations.
이것은 에픽하이가 더 열심히 하게 만들고 있다. 에픽하이 멤버들은 비디오나 블로그를 한글로 올릴때마다, 영어번역도 같이 올린다.

Epik High will be holding concerts in Kobe and Tokyo this week, and San Francisco, Seattle, New York and Los Angeles next month. They hope to hold concerts in other countries in the future.
에픽하이는 이번주 Kobe와 Tokyo에서 콘서트를 열고 다음달에 San Francisco, Seattle, New York 그리고 Los Angeles에서 열 예정이다. 그들은 나중에는 다른 나라에서도 다른나라에서도 콘서트를 열기를 희망한다.

Mithra says Epik High wants fans to have a ``chill time'' at their concerts, featuring mostly Korean songs because the band wants to show the beauty of the Korean language to an international crowd.
미쓰라는 에픽하이는 팬들이 자신들의 콘서트에서 좋은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거의 한국노래만 부를것이고 이유는 에픽하이가 한글의 아름다움을 세계인에게 알리고 싶어서라고 하였다.

Throughout the interview, the Epik High members ― who consider themselves dorks ― proved to be as funny as they seem on the videos they posted on YouTube.
인터뷰 동안에, 에픽하이 멤버(자신들을 촌놈,바보들이라 칭하는)들은 그들이 YouTube에 올린 비디오들만큼 재미있다는걸 보여주었다.

While talking about the members' responsibilities in the new company, it was revealed that Tukutz was in charge of public relations and producing the music, while Mithra was in charge of creating merchandise and writing songs. ``And I just hang out with my girlfriend (actress Kang Hye-jung) and take their money,'' Tablo joked.
그들의 새 회사의 책임감에 대해 말하면서, 투컷은 홍보와 음악 프로듀싱을 맡고있고 미쓰라는 상품들 만드는것과 음악쓰는걸 맡고있다는걸 알게되었다. “그리고 나는 그냥 여자친구랑 놀고 얘네들 버는 돈이나 쓰고있어요,” 타블로가 농담하였다.

Of course, it's not true that Tablo, rapper and lyricist, does nothing: He proudly admitted he cooks meals for the band and company employees, which prompted Tukutz to quip that they're served with just ``cup noodles.''
물론 타블로가 아무것도 안 한다는건 사실이 아니다: 그는 그가 밴드와 회사를 위해 음식을 만든다고 말하였다 (투컷은 이때 매일 컵라면만 해준다고 놀렸다)

Amid all the joking and teasing, it was almost too hard to figure out whether or not they were serious. But one thing's for sure: Epik High is nothing but serious when it comes to having fun.
농담과 조롱이 한창일때, 이들이 진지한건지 아닌지 판단하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한가지 확실한건: 에픽하이는 재미있는걸 할때는 진지함밖에 없다는것.

``Even if we fail, it's going to be fun because we're with people that we love ... We take care of each other. That's more important than music, money or this entire industry,'' Tablo said.
“우리가 실패하더라도 재미있을거에요 왜냐하면 사랑하는 사람들과 있으니까 … 서로가 서로를 돌봐주고 있어요. 이게 음악, 돈, 회사 전체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타블로가 말했다.

cathy@koreatimes.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