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ameblo.jp/af1123/ 블로그의 KAZU님 블로그에서 봤는데,
에픽하이의 일본 라이브 예매가 다음주부터 시작이라고 합니다.
글 쓰신 날이 어제인 3월 1일인데;;
그럼 예매가 오늘부터라는 걸까요?
다음주 월요일부터라는 걸까요?


어쨌든... 일본 공연있는 줄 전혀 모르고 있다가 들으니 놀랐어요.
소속사를 탈퇴해서 (아...페니 씨도 듣자하니 울림 엔터테인먼트 나왔다는 것 같더군요?)
스케줄도 잘 알 수가 없고;; 그렇네요.


일본 공연, 티켓도 잘 팔리고, 공연도 멋지게 해냈으면 좋겠어요. ^^


(+) 내용추가

일정 2009..4.26(고베),2009.04.28(도쿄)
고베 홀에는 500명 인원이 수용가능하고
도쿄는 1000명 인원이 수용가능하다고 하네요. 

KERO ONE과의 조인트 콘서트라고 하구요.
게스트는 MYK라고 합니다. MYK는 고베에만 오는지 도쿄에만 오는지, 둘다 오는지 아직 모르구요. 
시간 배분은
에픽하이 - 1시간 30분
케로 원 - 30분
MYK & 에픽하이 - 10분
..으로 되어 있네요.


KAZU님의 블로그에 있는 정보에 의하면 일본 공연은 에픽하이의 월드 투어 일정 중 일부라고 하네요.
일본 외에도 LA, NY
그리고 한국에서 공연이 있을 예정이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카즈코 상의 친구분이 직접 꿈꾸라 부스에서 사인을 받아주셨다고.
TV 방송국에서 일하시는 분인데,
외국에서 근무하시다가 일 때문에 잠시 한국에 오셨다고 한다.
그 분이 며칠전 카즈코 상을 위해 타블로 씨에게 사인을 받아다준 모양.
친히 인증사진까지.ㄷㄷㄷ







이렇게 친절한데 뭐가 어쩌고 어째?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카즈코 상이 요코하마 콘서트 홍보 전단지와 함께 요코하마 콘서트에서 팔았던 것으로 보이는
굿즈(야광봉)를 선물해주셨어요.
손수 쓴 편지까지. 전 아무것도 준비못했는데 너무 죄송했어요.ㅠ

(인증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믿을 수가 없다.  (0) 2008.10.02
러브스크림 발매일 & 쇼케이스~ ^^*  (0) 2008.09.30
카즈코상의 선물  (0) 2008.09.29
CGV에 영화를 보러 갔었는데  (4) 2008.09.28
갑자기 초겨울같네요.  (2) 2008.09.26
엠군 사이트에서 페니CD 당첨됐네요.  (3) 2008.09.26
Posted by poise

얼마전부터 제 블로그에 찾아오시는 KAZU님의 HP에 종종 놀러가고 있어요. 일본어를 잘 못하니까 일본어 단문번역기에 그 분 홈페이지에 있는 글들을 넣어서 번역해서 보곤 하는데요. 물론 뜻이 완벽하게 나오지는 않지만 대체로 문맥은 알 수가 있어서 '아, 이런 의미겠구나' 하면서 보게 되요. 좋지 않은 영어실력이지만;; 코멘트를 달기도 하구요.

제가 보지 못했던 UCC 같은 것을 유튜브에서 스크랩해다가 놓으시기도 하고 해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일본 콘서트 후기도 재미있게 읽었구요. 그리고 무엇보다 글 쓰시는 게 귀여워요. ^^ 읽는 재미가 있어요.


며칠 전에 이분 홈페이지 코멘트에서 Emiko라는 분을 봤는데, 오늘 6일만에 생방송을 하는 타블로의 꿈꾸는 라디오에서 이 분의 mini 메시지가 읽힌 거에요. 깜짝 놀랐습니다. 원래 아는 사람 이름은 잘 들리잖아요. 익숙한 이름에 "와앗!!" 하고 놀라버렸네요. Emiko 씨를 잘 알지는 못하지만 무척 신기하고 기뻤어요.


타블로 씨가 한국어로 번역해서 읽어주었지만, 원문의 내용은 이런 거였어요.
"Thank you for having concert in Japan!! It's amazing!! We had great time!! I'm worry about Mithr... Anyway, tukutz oppa was soooo cooool!!!!"
(미니 게시판에서 이름으로 검색하면 그 사람의 코멘트를 볼 수 있거든요.)


어쨌든 신기한 마음에 KAZU 씨와 Emiko 씨의 홈페이지에 달려가서 짧은 영어 실력으로;; 리플까지 남기고 오는 길입니다.ㅎㅎ 먼 일본 땅에서도 꿈꾸라를 열심히 챙겨들으시는 분들이 있다니, 타블로는 죄많은 남자...ㅋㅋㅋ
사랑받아서 좋겠어요, 당신.







+

emiko씨의 코멘트
(아;; 닉네임을 잘못써서 poidr상이 되버렸다........-_ㅠ)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

poise씨 감사합니다
tukutz이 bloglish에서  팬이 적다고 말했었기 때문에
이것으로 격려받고 있다면 좋겠습니다.
좀 더 생각해 메시지 보낼걸 그랬어요.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는 다들 아실테니, 번역은 pas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제가 에픽하이의 요코하마 콘서트에 대해 궁금해서
직접 다녀오신 일본의 KAZU님의 후기를 번역기를 이용해서 읽어보았는데
다른 분들도 궁금해하실까 싶어서 조금 다듬어 이곳에 올려봅니다.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단문번역기가 얼마나 정확한지는 모르겠지만;
되도록 말이 되게 다듬어보았어요.
이 과정에서 원문과  뜻이 조금 달라졌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미리 말씀해드립니다.


원문은 KAZU님의 홈페이지에 있습니다.
http://ameblo.jp/af1123/

 KAZU님. ^-^
자세한 후기, 고맙습니다.
마치 제가 직접 다녀온 것같이 현장감이 느껴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틀의 라이브를 모두 가진 못했지만 충분히 행복한 기분이에요

텐션으로는 지금까지 내가 간 라이브 중에서 제일의 고조로
솔직히 "분위기가 고조되지 않으면 어떡하지"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에픽하이가 등장하고 나서 불안으로부터 해방되어 스스로도 깜짝 놀랄 정도로 높은 텐션!
맨 앞줄의 우측이었습니다. 힐 높은 것 신고 갔기 때문에 좌측뿐 아니라 타브로가 있는 먼 곳까지 잘 보였어요☆

엄청 길기 때문에 흥미가 있는 분만 아무쪼록.

<셋 리스트와 나의 주관적 감상 기록>

Slave
이 곡에 앞서 아마 한국인으로 보이는 여자분이
「지금까지 본 한국 가수의 스테이지는 잊어 주세요.대한민국 최고의 hiphop 그룹 epik high입니다」
라고 말하고 있어 흥미로웠어요.
 곡이 나오면서부터  벌써 이성이 날아갔습니다.

The Future
이 곡 시작할 때는 몰랐어요. 5집의 좋아하는 곡도 상당히 나중에 눈치챘다.

Go
이것은 기억에 없습니다만 1집의 곡이야.

Flow
이것을 좋아하는 사람. 내용은 하드하지만.
Emi Hinouchi의 피쳐링입니다. 함쎄 서는 것을 보고 싶네요.
그녀는 m-flo라든지와 함께 노래하고 있지요.
가사를 노래하고 있으면  tablo가 눈앞에! 시선이 마주쳤다고 말하게 해 주시지 않겠습니까?
왜냐하면 이제(벌써) 2미터 이내에 있는 걸

★MC★
「We gonna party!」라고 TABLO가 말해´회장의 텐션이 한층 더 올랐습니다.
그 말투가 「나누어서?!좋아?」같은 강한 느낌으로´도발되었어요.
23일은 자기 소개로
미쓰라 「 나는 한국의 유명한 곰입니다」
투컷 「 나는 한국의 유명한 개입니다」
tablo 「 나는 한국의 유명한 다랑어입니다」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일본어로.^^


Love Love Love
정말 정말 엄청나게 좋아하는 곡으로 이 곡으로서 팬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lovelovelove를 부를 때  곳곳에서 손가락으로 L를 만들었어요
물론 이것을 라이브으로 들을 수 있던 것만으로 '삿포로로부터 간 보람이 있다' 라는 것입니다


Paris
이것은 노래해 줄 것이다라고 예상해서 예습이 끝난 상태.

선곡표(선곡표) 
이것은 곡명을 몰랐지만
한국 팬으로부터 추천이야는 배웠기 때문에 체크해 두어 좋았다^^

우산(video)
스테이지 암전 후 뒤의 화면에 영상이 켜지고, 에픽하이는 스테이지에서는 사라졌습니다.
나와 줄까 생각했지만 의상 바꾸어입느라 나오지 않아어요.
개인적으로는 슈트를 보고 싶었지만 (23일은 슈트였던 것 같다?!)
가요 프로그램등으로 보는 캐쥬얼인 의상이었습니다.


One
화면이 바뀌어 시계의 소리!!! tablo는 하트를 감싸 등장.
이것으로 에픽하이의 음악에 이제 빠져들어가 정말로 기뻐하며 보았다^^;
미쓰라가 노래하고 있는 뒤를 tablo가 종종걸음으로 붙어 따라가는 것이 귀여웠다!
tablo 밖에 눈이 가지 않아서 미안해요 투컷과 미쓰라는 tv로만...인가
인터넷에서 보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다! 그대로입니다!


BreakDown
이것도 예습이 끝난 상태! 에픽하이가 콘서트장을 점점 이끌어 말려 들게 한다!!!


평화의 날(평화의 날))
연달아 관객을 불태운다! 정말 라이브 익숙해하고 있다고 느낌으로
가만히 있기가 미안할 정도로 에픽하이가 움직였다!


Fan
이 댄스! 볼 수 있어 최고로 즐거웠다!
후반에 격렬한 곡이 계속 되어 '(힘들텐데) 마지막에 이걸했어??'라고 이제와 생각하는데
그 때는 그런 것을 생각할 수가 없었습니다.


★MC★
거의 한국어였다.그렇지만´처음은 영어로 일본?요코하마?는 사는데 좋은 곳이라고 말했다!
무심코 「살아―」라고 말했다.
한국어는 이제 말은 관계없이 '알고 싶다´라는 맘으로 들었다.
다른 사람의 후기를 읽고 나서 '이런 걸 말하고 있었어'라고 생각하는 일도 많이 있는데.
여기서´미쓰라가 컨디션 나빠서´어제 병원에 갔다고 tablo가 말하고 있어 깜짝!
그런 식으로 안보일 정도  박력 있는 스테이지를 해 주었었기 때문에!
「Fly higher~~~go to the space!!」라고 tablo가 말해´다음의 곡에!

Fly
모두 점프!!!

앵콜 사진첩(사진집))
이것은 몰랐다...라고인가 기억이 날아갔어…?


그 후 2번째의 앵콜로 출연자 전원이 무대 인사.
tablo가 「예쁜 여자 많네요.특히 당신」이라며 관객석을 가리키고 나서
「당신과 당신과 당신」이라고 말하고 있었습니다만
한국어를 알 수 있는 사람은 이것의 전에 tablo가
「귀여운 아이의 앞에서 노래하는 것만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그러니까 오늘은 즐거웠다」
같은 것을 말하고 있었던 그렇습니다.
그러한 캐릭터던가? 그렇지만 그러한 것도 좋아합니다.

그 외에도 투컷과 tablo가 곡 중에 즐고운 듯이 웃기도 하고
tablo가 여운에 잠겨 눈감아 있거나′솔로 댄스?후에 고개를 떨구거나 하는 것을 볼 수 있어
정말로 즐거웠습니다!!!최고!

일본의 음악 관계의 사람도 상당히 와 보고 싶어했던 것 같지만, 일본 데뷰라든지 절대 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한국까지 콘서트 보러 갈테니까!!! 자신의 것으로 하는 편이 좋다는 쪽으로 정해지고 있으니까!


서울 콘서트 가고 싶어요.


너무 길어서 읽어준 분이 있다면 감사합니다. 시시한 문장입니다.
즐거움이 전해집니까???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문 출처 - http://ameblo.jp/af1123/ 



epik high in YOKOHAMA 다녀 왔습니다=에픽하이와 테이의 조인트이므로 1시간 정도였지만 13곡이나 노래해 주었습니다! 뒤의 영상도 열중하고 있고´에픽하이가 나오기 전에 「지금까지 본 한국 아티스트의 스테이지는 잊어 주세요」라고 하는데 감동받았습니다.


확실히 그렇다! K-POP=아이돌 음악이 아닌 것이다.  한국 가수의 콘서트 간다고 갔을 때의 주위의 반응은 서늘하고…「한류스타에 빠져 있다」생각되고 있는 모양입니다. 이런 근사한 음악이 있다고, 에픽하이가 보여 주고 있단 말이야

셋 리스트는 에미코 씨의 홈피에서 담아왔습니다

The Future
Go
Flow
(MC)
Love Love Love
Paris
선곡표
우산(昔の映像など)
One
Break Down
평화의 날
Fan
(MC)
Fly
사진첩(アンコール)

"We gonna party!!ok?!"
"Fly higher higher higher....go to the space!!"

라고 타블로가 말하고 있었습니다.타블로의 영어를 들을 수 있어 기뻤습니다.

전부 영어로 해주면 더 이해할 수 있었는데…


테이도 게스트도 물론 에픽하이도 대부분이 한국어였고 그것을 팬은 이해하고 있는 듯 했다!(...라고 해야할까, 어쨌든 반응하고 있었지.)
영어도 반응이 적어서 한국어가 되어 버렸는지.
확실히 "5집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어?  그 앨범 좋아하는 사람?" 물어도 대답 없었고.


그리고 에픽하이에게 관객의 메세지 카드를 모아 건네주자고 하는 기획에 참가했는데 대부분이 한글로 쓰고 있어 굉장하다라고 생각했다! '팬의 9할은 귀여운 여자 아이! (많았다!) 타블로도 마지막에 「예쁜 여자가 많다=you!you!you!」라며 관객석을 가리켰지만 좌측만 갔었기 때문에 거기에 기호(이상형)의 아이라도 있었을까



정말 좋아하는 곡만 들을 수 있었기 때문에 끝까지 텐션이  오르는 것이 순식간이었다.
뭐라고 쓸지 잘 간추려지지 않기 때문에 또 가까운 시일내에 up 합니다.
내일부터 또 일이다=힘내자!


 


----------------------------------------------------------------------------------
 
 
 
이곳에 종종 찾아오시는 일본의 KAZU님이 쓰신 공연후기에요.
에픽하이와 테이의 요코하마 공연 후기를 올려주어서,
단문 번역기 + 약간의 문장 다듬기를 해서 이 곳에 올려봅니다.^^
(단문번역기 통한 것이니 문장이 좀 우스워도 이해하세요;;)

 
외국의 팬이 쓴 공연 후기는 어쩐지 신선해요.
보는 내내 웃음이 났어요~
어쨌든, 일본 콘서트 성공적이었던 거겠죠?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