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꿈꾸라의 '화' 코너에서 아주 찰진 말솜씨와 잡학다식한 면모,
유려한 비유와 은유를 뽐내시는 김태훈 씨를 좋아라합니다. ^^
좋은 소식이 있네요.


온전히 한 시간 근팝김이 진행하는 프로가 생겼습니다!!!
원래는 오정연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오정연의 3~5시 사이'라는 프로그램인데요.
일요일에는 <두 남자의 빈방 체류기>라는 제목으로
3~4시 1부는 김태훈 씨가,
4~5시 2부는 박은석 씨가 진행하신다고 합니다. ^^
말하자면 객원 DJ인 셈이에요.


근데 시간대가 참 잔인하네요. ㅠ (게다가 생방이라니 김태훈 씨도 많이 힘드실 듯;;)
전에 라디오 데이즈를 한참 들을 때에도 급격한 체력저하를 느꼈었는데 말이죠.ㅠ
어쨌든 조금만  이른 시간에... 정규 방송 DJ를 맡으실 날이 얼른 왔으면 좋겠네요.


아래글은 3M興業블로그에서 담아왔어요.
김태훈 씨가 직접 쓴 글입니다
담아온 글 주소 :  http://mmnm.tistory.com/607

---------------------------------------------------------------------------------------------------
지지난주 일요일부터 KBS 2FM 89.1에서 일주일에 하루씩, 새벽 3시부터 4시까지 객원 DJ를 하고 있다.
몇 년 전, 인터넷 프로그램 <Groove on net>, 지상파 DMB <김태훈의 프리웨이>를 기획해 프로듀싱을 했던 민일홍PD의 제안으로 소일(!) 삼아 하게된 프로그램이다.
정규 편성은 <오정연의 3시와 5시 사이>, 아나운서 오정연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니 일종의 셋방살이라고 해야할까?

문제는 금주부터 생방을 하자는 황당한 아이디어가 있었고, 무심코 고개를 끄덕이고 말았다는 것이다.
새벽 1시에 일어나 칫솔질만 간신히 마친 채, 여의도로 향했다.
내 뒤를 이어 4시부터 5시까지, 역시 일주일에 한 번 객원 DJ를 맡고 있는 박은석이 먼저 도착해 있었다.

잠시 박지성이 선발 출장한 프리미어 리그 블랙번전을 시청하다 생방에 들어갔다.
도대체 이 시간에 깨어있는 사람들이 있을까라는 노파심은 방송 시작과 함께 여지없이 무너졌다.
콩 게시판과 문자로 400개가 넘는 메시지가 도착한 것이다.
두 통의 전화 연결까지 했으니 세상이 모두 잠들었다고 생각한 새벽 3시부터 4시까지의 한 시간 동안 꽤나 많은 사람과 소통한 셈이다.

방송을 마치고 홍대 앞에서 이른 아침밥까지 먹고 돌아오는 길, 문득 상념에 빠졌다.
피곤한 이 도시에서 새벽까지 잠들지 못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그리고 무엇이 그들을 잠들지 못하게 하고 있는 것일까하는...
다음주 일요일 생방 시간에 넌지시 한 번 물어봐야 할 것 같다.


(다음은 일요일 생방한 트랙 리스트이다.)

1. Doin' something / Soulive
2. What you won't do for love / Skoop on somebody
3. 돈키호테 / P-type
4. Love is blindness / Cassandra wilson
5. Bring the funk / Ben harper
6. Will you marry me / Lenny kravitz
7. Moon & Sand / Chet baker
8. Where you are / Rahsaan patters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얼마 전에 "2008년을 빛낸 창조적인 엔터테인먼트 50인"이 뽑힌 걸 봤는데 그 중 한 명이 김태훈 씨였어요. 반가운 마음에 김태훈 씨가 참여하고 있는 팀블로그인 3M흥업 블로그에 올라온  "어찌 사랑이라 쉽게 말하겠나이까?" (http://mmnm.tistory.com/569 ) 게시글에 리플을 달았더니 또 댓글을 달아주셨네요.ㅎㅎㅎ  어째 늘 자학성 댓글이지만요. 게시글 내용과 발췌된 영화의 대사도 마음에 들어요. 음악도. (김태훈 씨 개인 블로그에도 잘 알려지지 않고(?) 좋은 음악들이 많아요.)


 어쨌든 블로그란 건 참 좋은 거에요. ㅠ_ㅠ 라디오와 신문에서 뵙던 분에게 직접 말을 건네고, 대답을 듣는다는 건 신기하기만 합니다.  아래 함께 올린 캡쳐본의 jacosmile이 김태훈 씨랍니다. ^^ 약간 시니컬하고, 문화와 연애에 박식하고 조금은 푼수끼도 있는 수다쟁이인 점이 좋아요.ㅋㅋ 언젠가 MBC에서 라디오 좀 한 프로 맡아주셨으면 좋겠네요.


 이문세 - 정선희 - 박명수 - 이소라 - 배철수 - 스윗소로우 - 타블로 - 김C - 김태훈 - 유희열 - 하동균 - 김종완  - 조규찬. 이 분들이 한 번에 라디오 DJ를 맡아준다면 24시간이라도 FM4U만 들을 수도 있을 것 같네요. ㅠ_ㅠ (시간대는 제가 섣불리 정하지를 못하겠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1030 꿈꾸라] "화"는 왜 항상...  (2) 2008.10.31
지금쯤  (2) 2008.10.30
멋진 김태훈씨~~ 후후후후후후후  (2) 2008.10.30
김연아  (6) 2008.10.28
완벽한 단편, 축복받은 집 - 줌파 라히리  (0) 2008.10.26
저작권법 위반과 관련하여  (0) 2008.10.26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