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7월 22일 발매된 <Remixing the human soul> 앨범의 히든트랙 전자깡패입니다.
맵더소울 사이트에서 퍼왔고,  타블로가 이 곡에 한해서 무료로 공유하는 것을 허락했습니다.
아무리 미디어법이 무서워도 저작권자가 허락한 거니까 맘껏 즐기셔도 됩니다.
그대신 다른 곡들은 앨범으로 사서 들으시길.^^

아까 엠넷 쪽에서 음원으로 앨범 들었는데
버려진 우산
1분 1초
fanatic
you are the one
remap the soul
이 곡들이 특히 맘에 들었어요.
좀 더 들어봐야겠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2009.04.07 11:41

맵더소울닷컴에서 봤는데....
이거 뭐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분1초 가사와 적절한 캡쳐.ㅋㅋ



(모르는 분들을 위해 부연설명하자면
슈주 김희철 씨와 미쓰라는 (게임으로 맺어진) 절친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ㄴPic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픽하이 기사사진들  (0) 2010.03.10
그의 결혼식  (2) 2009.09.23
읭???ㅋㅋㅋ  (4) 2009.04.07
청색님의 만화; "제대로 병맛 - BLAC BAKERY"  (0) 2009.02.28
넬 + 에픽 은혼 패러디  (2) 2009.01.11
쓸님생축만화♥<막내의 생일>  (0) 2009.01.07
Posted by poise


1분1초





노바디





Rock U



유튜브에서 담아왔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출처 : 카페 에픽하이 "봄이왔어요"님



방송 들어오기 얼마 전에
즉흥적으로 만든 가사로 노래를 불렀다.
요즘 다이어트에 한창이다가 조금 다시 쪘다는(?) 신동 씨와
살찌고 있는 미쓰라를 겨냥해 요요현상 버전....
가사가 참....;;;ㅋㅋ


+
심심타파 사진첩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2008.10.19
마담B의 살롱 출연분

이날 못봤는데 마침 유튜브에 올려주신 분이 있네요.^^
(언제 짤릴지 모르겠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별밤에서 한글날(10월 9일) 기념으로 "영어 쓰지 않고 진행하기"를 했나봐요.ㅎㅎ
에픽하이의 1분1초를 선곡하면서
"시적으로 고양된 세 분이 부릅니다. 1분1초"로 소개했군요.ㅋㅋ
문득 홈페이지에 놀러갔다가 담아왔어요~



출처: 별이 빛나는 밤에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ㄴTabl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억의) 타블로 잡코리아 CF  (0) 2008.10.14
(추억의) 타블로 엠씨스퀘어 CF  (0) 2008.10.14
081012 인기가요 움짤 (은지원볼에 뽀뽀)  (0) 2008.10.13
음.  (4) 2008.10.10
......  (0) 2008.10.02
[paper 8월호 인터뷰] 타블로, 비틀거리는 꿈이지만  (24) 2008.10.02
Posted by poise



2008 레옹~서울! 에픽하이 미쓰라진 님과 합주도중~


출처 : 타루 씨의 홈페이지 "타루 tossi"에서
http://rockruler.tossi.com/mytossi.do?viewtype=daily&selectDay=20081012&clk_pg=mytossi&clk_pos=profile
--------------------------------------------------------------------------------------------------

꿈꾸라의 로고송과 이번 러브스크림의 "1분1초"에 피쳐링을 하신 타루 씨입니다. ^-^
쓰라 씨 옆에 서계시니 참으로 초식동물 같으십니다.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사랑은 참 공평한 감정이다. 몸이 건강하든 그렇지 않든, 가진 돈이 많든 적든, 가방끈이 길든 짧든, 자기가 어떤 처지에 있든 마음만 먹으면 자유롭게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정서가 지금의 자리에서 더 나아가 어떠한 결실을 맺고 결과를 내려고 할 때에는 몇몇, 때로는 수많은 제약과 조건이 따라와서 그것의 가장 큰 장점이라 할 자유로움을 침해하기도 하지만, 사랑이라는 느낌의 ‘형성’만큼은 사회적, 물리적 요인이나 누가 간섭한다고 해서 어떻게 좌우될 수 없는 개개인 고유의 권한이기에 공평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아름답도록 일반적인 정서는 그 사사로운 특성으로 여러 모양을 띤다. 어떤 이를 흠모하는 마음을 홀로 간직한 채 안절부절못하는 풋풋함도 있으며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하는 이들의 열정 어린 모습도 존재한다. 그런가 하면 만날 티격태격하면서도 미운 정도 정이라며 무의식적으로 서로를 챙겨주는 애증, 만난 지 너무 오래되어서 친구인지 연인인지 구분이 되지 않지만 미미한 정이 버티는 것 같은 사이 등 셀 수 없이 많은 정황이 곳곳에서 벌어진다. 사랑 얘기만을 집성한 에픽 하이(Epik High)의 소품집에는 적은 숫자의 수록곡이지만 앞서 열거한 내용처럼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는 이야기들이 마련되어 있다.

앨범이 내세우는 주제와 소재는 무척 대중적이어서 다수와 공감대를 형성하기 용이하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사랑과 그것을 다루는 노래는 너무나도 평범해서 여간해서는 재미를 선사하지 못한다는 단점도 갖는다. 어떤 남녀가 연정을 품고, 이를 심화하고, 결국 이별을 하고, 잔여 추억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고통에 시달리는 과정을 그리는 노랫말은 익숙할 대로 익숙해져서 따분함을 가증시키기에 충분할 뿐이다. 이 약점을 이들은 마감 잘 된 반주로 보완한다.

이번에는 평소와 달리 프로그래밍 된 디지털 신호를 최소화하고 아날로그 냄새 풍기는 음악을 만드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고 에픽 하이는 말한다. 내면의 이야기, 기복이 있어 일률적이지 않은 이야기를 다루는 만큼 곧게 나아가고 딱딱 떨어지는 차가운 음들을 멀리한 것은 적절한 선택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전작들의 타이틀곡과 비교했을 때 기본 골격은 좀처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현악기로 연주된 소리를 조금 더 크게 키운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악기는 변화를 느낄 수 없을 정도다. 특히, 드럼 파트는 ‘습관’을 빼놓고는 조금 기력을 뺀 상태의 드럼 앤 베이스에 유착하며 하우스, 트랜스와 같은 규격으로 달린다. 그래서 이들이 매체를 통해 강조한 아날로그 감성의 회복은 효과를 나타내기가 어렵다.

사실 이 앨범의 사운드는 이터널 모닝(Eternal Morning)과도 상당 부분 닮아 있다. 아마도 ‘Harajuku days’ 같은 인스트루멘틀이 형성하는 존재감과 함께 미디 작업과 실제 악기의 연주가 반반 수준의 비율을 맞춰 이뤄지고 있어서 그렇게 느껴지지 않을까 싶다. ‘1분 1초’는 반복되는 건반 소리 위에 코러스가 시작되며 얹히는 스트링이 그 프로젝트 앨범의 차가움과 건조함을 상기시키며, 드럼이 아직 빠르게 전개되지 않는 버스(verse)의 초반부에는 그러한 느낌을 더욱 고조시키기까지 한다. 한편으로는 이전 타이틀곡과도 붕어빵이라고 할 만하다. ‘Fan’과 ‘One’에서처럼 ‘~했죠’라는 용언을 사용하지 않고 비교적 체언 위주로 마디를 끝맺고 있다는 점이 구별될 뿐, 전자 음악과 섞는 그들의 제조 공식은 여전하다.

가사나 분위기상으로 전작들에 담았던 사랑 노래들과 감정 선이 크게 다르지 않아서 굳이 EP로까지 제작할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물음도 남는다. 일곱 곡 모두가 어스레하게 보이는 게 옛날에 사랑을 원료로 해서 불렀던 곡들과 유사한 것으로 인지된다. 어떤 재료의 포장지를 사용할 것인가, 어떤 모양으로 장식할 것인가도 중요하지만 내용물도 관건이다. 우리 주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것이라면 희소성은 떨어진다. 사랑이 아무리 공평한 심정일지라도 그걸 표현하는 ‘사랑 이야기’는 다양성과 신선함을 배태해야 호감을 얻는다. EP라는 이유로 미처 담지 못했거나, 혹은 그들이 놓친 부분이 이것이다.

-수록곡-
1. Butterfly effect (작사 : 타블로 / 작곡 : 타블로)
2. Fallin' (타블로, 미쓰라 / 투컷)
3. Harajuku days (작곡 : 타블로)
4. 습관 (타블로, 미쓰라 / 미쓰라)
5. 쉿 (타블로)
6. 1분 1초 (타블로, 미쓰라 / 타블로)
7. 1825 (Paper cranes) (미쓰라 / 투컷)
2008/10 한동윤(bionicsoul@naver.com)



--------------------------------------------------------------------------------------------------




아마 2007년 'Fan'즈음부터였던 것 같다. 에픽 하이의 음악은 우울해졌고 선율의 비중이 눈에 띠게 늘었다. 타블로는 작년 페니와 함께 아예 랩이 없는 연주 프로젝트 이터널 모닝을 결성했고, 올해는 윤하와 파트너를 이루어 ‘우산’, ‘기억’ 같은 멜로디 위주의 쓸쓸한 히트곡을 내기 시작했다.

‘1분 1초’는 더하다. 타블로는 ‘랩’이 아닌 ‘노래’를 하고 있고, (하더라도 나레이션에 가깝다), 곡의 중심을 장악하는 것도 대표적 선율 악기인 피아노, 스트링, 그리고 타루의 노래다. 무드 역시 몽롱하고 슬프다. 소품집이란 명분으로 묶어 따로 발표했을 정도니 이 방향에 대한 애정이 매우 각별한 듯 싶다.

‘팝’으로 놓고 보면 제대로 만들었다. 피아노 선율은 단순하면서도 포인트가 살아 있고, 타루의 상실감 짙은 감정 표현은 슬픈 멜로디를 타고 아련하게 스민다. 타블로의 약간은 어색한 보컬, 'One'이나 'Fan'과 비교해 대중적 흡인력이 살짝 덜한 것만 빼면 에픽 하이의 평균작 이상으로 쳐줄 수 있는, 가을에 듣기 좋은 팝 한 곡이다.
2008/10 이대화(dae-hwa82@hanmail.net)



출처 : 이즘(http://www.izm.co.kr)




---------------------------------------------------------------------------------------------------



팬이다보니  
객관성을 잃고 감상할 때도 많아요.
그래서, 균형을 맞추기 위해
이런 비평도 읽어봅니다.


그래도...전 러브스크림이 좋습니다만.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2008년 10월 9일 M카운트다운(엠카)


싱크가 좀 맞지 않는 것 같은데요.
이 외에 달리 올라온 영상이 없네요.
(이러다 언젠가는 제가 영상편집을 하고 있을 것 같은 무서운 예감이;;;)

어제 무대 꽤 예뻤던 것 같아요.
소품집에 있는 사진들로 구성한 벽들도 괜찮았고
fallin' 부를 때 투컷 씨 옆에서 두 분이 노래하니까
투컷 씨도 함께 카메라에 잡혀서 ^^

1분 1초 무대에 설치된 달리 그림에서 튀어나온 시계들도 인상적이었어요.ㅎ
타블로 씨가 목소리 상태가 별로 안 좋은 것 같긴 했지만~
(거기다가 어제 엠카 음향도 별로더군요;)
저번주 SBS 인기가요 컴백무대의 그 허술한 조명떼들보다는 훨씬 낫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