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1.11 좋은 변화 (4)
  2. 2008.10.23 취향 테스트 결과 (2)
2009.01.11 19:17


아이돌 그룹이 귀엽게 보이기 시작했으며
힙합의 가사와 비트를 유심히 듣게 되었다.

영국밴드들을 좋아하게 되었고
우리나라 인디밴드의 음악을 찾아 듣게 되었다.

때지난 노래가 편안해졌고,
명반이 왜 '명반'의 칭호를 갖고 있는지를 알았다.
오래 전 좋아했던 가수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렸다.

어쿠스틱 기타와 피아노 소리가 더욱 좋아졌고,
재즈와 포크송이 꽤나 취향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음반을 다시 사게 되었다.
CDP에 헤드폰을 연결해서 음악을 듣게 되었다.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노래 제목과 아티스트를 메모하게 되었다.

정말 좋아할만한 뮤지션을 찾았고
음악을 하는 모든 이를 존중하게 되었다.

들을 음악이 없는 것이 아니라
들을 귀를 닫고 있었음을 알았다.
내 마음에 여유가 없었음을 알았다.

 

 - 2008년에 겪은 좋은 변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분간  (0) 2009.01.15
공감  (0) 2009.01.11
좋은 변화  (4) 2009.01.11
빌리 엘리어트  (2) 2009.01.10
이런 여행  (2) 2009.01.10
2차 합격자 발표  (20) 2009.01.09
Posted by poise
TAG 취향

일탈적 개인주의, 아방가르드 영역

난 신도 믿고, 과학도 믿고, 그리고 일요일 저녁 약속이 있을 거란 것도 믿어. 하지만, 내가 이렇게 저렇게 살아야 한다는 법칙 따윈 믿지 못하겠군.” - 길 그리썸, CSI 라스베가스

 

이곳은 격식과 통념에서 벗어난, 지극히 개인적이고 일탈적인 비주류를 위한 곳입니다. 고답적인 창작자, 그리고 그들을 지지하는 사람의 예술과 문화의 성역이기도 합니다.

 

사회적 규율과 질서를 숭상하는 엄숙주의자, 국민 정서와 사회 정화를 믿는 검열주의자, 종교적 근본주의자들은 당장 사라져 주시기 바랍니다.

 

이 영역에 속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화 예술 애호가. 문화 예술에 대한 평론가 수준의 심미안과 감별력을 소유했을 가능성도 있음.

  • (문화 예술 애호가가 아닐 경우) 경험과 교육에 의한 것이 아닌, 선천적인 감각을 가졌음. 진짜와 가짜, 진실과 거짓을 알아보는 타고난 감각
     
  • 다듬어지지 않은 자신감과 솔직함, 진실을 존중함
     
  • 극단적 개인주의, 전위적 창의력을 장려함.

--------------------------------------------

 2008년 2월 28일에 이 테스트를 했었는데, 똑같이 나왔네요.
그 때는 설명이 더 있었어요.



당신은 여기 분류된 8개 취향 가운데 가장 예술적 감각이 뛰어납니다.

'전위적'이라는 단어가 당신에겐 어색하지 않습니다. 당신은 경험이나 교육이 아닌, 선천적으로 예술적 오감을 타고 났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런 선천적인 예술 에너지는 당신을 수준 높은 문화/예술 소비자로 만들어 줍니다.

자신감과 솔직함은 당신 취향에 중요한 기준입니다. 대중을 의식하면서 쓴 시, 이성에게 잘 보이려고 그린 그림, 카메라 의식하며 하는 연기, 겉멋든 음악... 이런 것들은 경멸의 대상입니다. 서툴고 즉흥적이라도 자신만의 진실함이 있다면 아름답습니다.

이런 취향은 전세계 모든 평론가들이 공유하는 견해이기도 합니다. 당신이 비록 '평론'을 쓰기엔 지식이 부족할지라도 최소한 당신은, 전문 평론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우수한 심미안과 감별력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빈센트 반 고흐의 자화상.
고흐는 평생 참으로 많은 자화상을 그렸습니다.
모델을 살 돈이 없던 그는 평생 거울 속의 자신을 모델로 삼았죠.
아무도 바라봐 주지 않았던, 오직 거울 속의 자신만이 바라보던 자화상.
당신의 취향은 이 자화상을 사랑합니다.


좋아하는 것
당신은 어쩌면 괴짜라는 오해를 살 수도 있습니다. 최소한, 당신 취향은 지금까지 주류에 속한 적이 드물었으니까요. 그러나 세속적인 대중을 떠나 고답적인 예술 영역으로 들어온다면 당신은 영락없는 메인스트림입니다. 당신은 격식과 통념에서 벗어난 것들에 흥미를 느낍니다. 그와 동시에 그런 일탈적인 것들이 진실되길 바랍니다. 다음 시에는 바로 그런 진실이 있습니다. 

나,이번 생은 베렸어
다음 세상에선 이렇게 살지 않겠어
이 다음 세상에선 우리 만나지 말자

......

아내가 나가버린 거실
거울 앞에서 이렇게 중얼거리는 사나이가 있다 치자
그는 깨우친 사람이다
삶이란 게 본디, 손만 댔다 하면 중고품이지만
그 닳아빠진 품목들을 베끼고 있는 거울 저쪽에서
낡은 괘종 시계가 오후 2시가 쳤을 때
그는 깨달은 사람이었다

흔적도 없이 지나갈 것

아내가 말했었다 "당신은 이 세상에 안 어울리는 사람이야
당신,이 지독한 뜻을 알기나 해? "
괘종 시계가 두 번을 쳤을 때
울리는 실내:그는 이 삶이 담긴 연약한 막을 또 느꼈다
2미터만 걸어가면 가스벨브가 있고
3미터만 걸어가면 15층 베란다가 있다

지나가기 전에 흔적을 지울 것
괘종 시계가 들어가서 아직도 떨고 있는 거울
에 담긴 30여평의 삶:지나치게 고요한 거울
아내에게 말했었다: "그래,내 삶이 내 맘대로 안 돼"


"거울에 비친 괘종시계" 황지우


저주하는 것
당신은 (아마도) 훈계하거나 훈계받는걸 제일 싫어할 겁니다. 규율, 법, 질서, 사회 정화, 국민 정서 어쩌고 들먹이며 다른 사람의 생각과 취향을 제한하고 옭아 매려는 검열주의자, 엄숙주의자, 종교적 근본주의자들을 극도로 싫어합니다. 특히 다른 사람의 작품과 인생을 함부로 가치 판단하고 평가하고 거기에서 억지로 교훈을 찾으려는 행위에 역겨움을 느낄 겁니다.




http://www.idsolution.co.kr/

 -------------------------------------------------------------------------



이 글 위쪽에 있는 배너를 누르시면 테스트하실 수 있어요. ^-^

 
저는 대중적인 것도 꽤 좋아하는 편이지만,
"가장" 좋아하는 것은 역시 비대중적인 것일지도??



저랑 우호적인 관계에 있는 타입은 "고상한 여성취향, 품위와 우아함의 영역"과
"논리적이고도 예술적인, 다양성의 영역" 이구요.

 

저랑 적대적인 관계에 있는 타입은 "메인스트림을 향한, 착한 감수성의 영역"과
"본론만 간단히, 현실주의의 영역"이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심타파 오늘밤 0시에 해요~  (0) 2008.10.23
한국말하는 고양이 좀 보실래요?ㅎㅎ  (0) 2008.10.23
취향 테스트 결과  (2) 2008.10.23
구입한 cd  (4) 2008.10.22
MBC 라디오 가을개편 퀴즈 당첨자 발표  (0) 2008.10.22
기념일  (2) 2008.10.22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