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라에서 미니 메시지 읽혔네요. (28번째)

"화"는 왜 누가해도 욕정방송이 되는 거냐고.ㅋㅋ

두 분 웃음소리가 아주.ㅋㅋㅋㅋ







+ 하찮은 일기

Travis [The Man Who] 앨범을 오늘 다시 꺼내서 듣는데 정말 좋더라구요.ㅠ

이왕 이렇게 된 김에 며칠간 영국 밴드 음반들을 쭉 달려줘야겠어요.ㅎㅎ

에픽하이 러브스크림은 짧은 러닝타임이 싫어서 미니 앨범을 별로 안 좋아하는 저마저 진짜 마르고 닳도록 듣고 있어요.

윤하2집과 이지형 2집도 후회없습니다. ^^


+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분간 업로드가 신속하지 못할 것 같네요.

그러려니 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만장 판매~  (0) 2008.10.31
라디오 다시듣기 노래까지 듣는 법  (0) 2008.10.31
[081030 꿈꾸라] "화"는 왜 항상...  (2) 2008.10.31
지금쯤  (2) 2008.10.30
멋진 김태훈씨~~ 후후후후후후후  (2) 2008.10.30
김연아  (6) 2008.10.28
Posted by poise


킨의 새 앨범  Perfect Symmetry이 오는 10월 21일에 나오는군요.
(수입반은 10월 17일, 라이센스반은 10월 21일입니다.)
올해는 이상하게도;; 제가 좋아하는 (유명한) 영국밴드들이 다들 나오네요.
콜드플레이, 트래비스, 오아시스에 이어 킨까지... (신예중에서는 The Feeling도) 
라디오헤드까지 새 앨범을 내면 완벽하겠네요.-_-;;;
 (올해 초에 나왔던 것은 베스트앨범이었으니까요.)




아직 Coldplay와 The Feeling 밖에 사지 못했고,
나머지는 인터넷 쇼핑몰의 장바구니에 담아놓았어요.
좋아하는 가수의 음반은 전부 구비하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약간의 수집벽 같은 것이 있어서...큰일입니다.
음반 수집병이 도진 모양입니다.

각양각색의 뮤지션들이 자꾸만 소비를 권장하고 있어요.




좀 천천히들 나와줘요...;;

,,,라지만 벌써 이소라의 신보, 서태지의 나머지 앨범들, TBNY의 side-B라든지...

새로 나올 앨범들이 수두룩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1. 트래비스 - 10월 2일 발매

                                                        Travis - Ode To J. Smith


2008년 펜타포트 페스티벌에서 미리 공개했던  'Song To Self' 와 'Something Anything' 이 수록되어 있어요. ^^
초도한정으로  뱃지 3종+ 컵받침 3종 세트를 준다고 하네요. 요런거 준다고 하면 또 괜히 더 탐나는..."한정"의 유혹.







2. 오아시스 - 10월 7일 발매



                                                     Oasis - Dig Out Your Soul

오아시스는 라이센스반과 수입반이 차이가 있더라구요. 수입반은 디지팩(종이재질 케이스)에 DVD가 포함되어 있으며 24페이지의 부클릿이 들어있다고 하네요. 온라인 음반 매장에서 지금 예약받고 있더라구요.




                                                            이미지 출처 - Yes2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집 - Twelve Stops and Ho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집 - Join With U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Stranger 라고 검색을 해봤어요.
낯선, 이방인같은, 슬픈 그런 느낌을 주는 슬픈 노래를 찾고 있었어요.
그런 제목의, 그런 내용의 노래가 뭐 없을까하다가
The Feeling의 Strange를 찾았습니다.
우연히 만난 밴드인데,
노래와 가사가 엄청 매력적으로 다가오더라구요.
저는 종종 이런 식으로 좋음 음악을 만나곤 해요.
"무작정 검색해서 들어보기"
단순 무모하지만 의외로 좋은 성과를 올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Smokey and Miho의 Blue Glasses도
낭랑 18세의 소풍(아카펠라)도
Seiko Sumi의 Belive Your Smile도
라이너스의 담요의 Picinic도
이렇게 만난 곡인데 무척 좋아해요.


The Feeling은 2006년에 데뷔했고,
올해 2집이 나왔다고 합니다.
덕분에 복습량이 많지 않아서 감사하고 있습니다. (웃음)


라디오헤드나 트래비스 보다
훨씬 밝은 느낌이라서 좋아요.
요즘 우울한 노래를 많이 들었더니.;;
조금 힘을 얻어보려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Yes 24의 전문가 리뷰


70년대 소프트 록의 향수를 담고 돌아온... | 한경석

더욱 진하게 70년대 소프트 록의 향수를 담고 돌아온
더 필링의 두 번째 앨범 「Join With Us」

더 필링(The Feeling)이라는 이름을 처음 들었을 때 기억이 난다. 밴드 이름을 듣자마자 떠오른 것은 우습게도 모리스 앨버트(Morris Albert)의 노래 [Feelings]이었다. 개그 프로그램에서 종종 "느낌~"이라고 시작하는 그 노래 말이다. 그래도 아는 이의 핸드폰에서 흘러나오던 [Love It When You Call]을 들으며 그런 음악은 아니었군, 하고 웃어넘긴 일이 있었다. 전화를 움켜쥔 손을 앨범 커버아트로 장식한 더 필링의 데뷔 앨범 「Twelve Stops And Home」(2006)은 그렇게 다가왔다.

더 필링은 등장할 무렵부터 주목받았다. 이제는 (영국에서) 성공할 것 같은 신인을 예측하려면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하는 기준이 되어버린 BBC의 'Sound Of 2006'에 더 필링이 선택받았던 것. 평론가와 방송국 관계자 1백 여명이 선정하는 BBC의 'Sound Of xxxx'는 아티스트의 성공에 있어서는 비평과 방송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최상의 조합이다. 2006년 가장 성공할 것 같은 아티스트는 코린 베일리 래(Corinne Bailey Rae)였다. 그리고 이후 인디 록 팬들을 열광시킨 클랩 유어 핸즈 세이 예(Clap Your Hands Say Yeah)가 있었다. 모두 10명의 아티스트를 선택하는 이 리스트에 더 필링이 올랐으니, 시작부터 좋았다. (참고로 2007년의 1위는 미카(Mika)가 선정되었고, 2008년에는 아델(Adele)이 1위에 올랐다. 예상처럼 이들은 이미 충분한 성공을 거뒀다.)

*1970년대 소프트 록의 향수를 모던한 감각으로 재해석한 더 필링
더 필링의 매력이 무엇이었길래, 평론가들과 방송 관계자들이 주목했을까.
최근 몇 년 동안 영국의 록 밴드들은 영국 특유의 감상적인 록을 연주했거나, 60년대 거라지 록의 영향을 받은 복고 스타일의 록을 연주하는 것, 둘 중 하나였다. 하지만 더 필링은 무겁지 않게, 오히려 록 밴드라고 하기에도 조금 어색할 정도로 팝 감각이 물씬 풍겼다. 무엇보다 더 필링이 70년대의 유산을 이어받았다는 점이 주목받았다. 70년대 록 뮤직이 급속한 분화를 하고 있던 시절, 프로그레시브 록도 만개했다. 핑크 플로이드나 제네시스, 예스처럼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던 밴드도 있었지만, 수퍼트램프(Supertramp)나 일렉트릭 라이트 오케스트라(Electric Light Orchestra) 같은 밴드처럼 프로그레시브 록의 범주에 살짝 걸친 록 음악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은 밴드도 존재했다. 이를 'FM Progressive Rock'이라고 표현하기도 하는데, 말 그대로 라디오에서도 쉽게 들을 수 있는 프로그레시브 록이라고 하면 되겠다. 그렇다고 꼭 프로그레시브 록이라고 이야기할 필요는 없다. 라디오로 친근하게 들을 수 있는 소프트 록(soft rock) 정도로만 봐도 문제는 없다.

맞다. 더 필링은 다른 밴드들과 달리 1970년대 록의 전통에 가장 가까운 사운드로 향수를 자극하면서도 최근 팬에게 어필할 수 있는 사운드를 만들어냈던 것. 2006년 6월에 발표한 데뷔 앨범 「Twelve Songs And Home」에서 무려 다섯 곡의 싱글을 커트했다. [Sewn], [Fill My Little World], [Never Be Lonely], [Love It When You Call], 그리고 [Rose]까지 히트 싱글을 만들어내는 동안 앨범은 더블 플래티넘을 기록했다.
더 필링의 멤버는 보컬과 기타를 담당하는 댄 길레스피(Dan Gillespie Sells)와 리처드 존스(Richard Jones. 베이스)를 주축으로 여기에 케빈 제레미아(Kevin Jeremiah. 기타), 시아란 제레미아(Ciaran Jeremiah. 키보드), 그리고 폴 스튜어트(Paul Stewart. 드럼) 등, 모두 다섯 명으로 구성된 밴드. 댄과 존스는 브릿 스쿨에서 만났지만 졸업한 뒤 각각 다른 밴드로 활동하다 의기투합했다. 데뷔 앨범을 발표한 밴드는 크고 작은 라이브 무대는 물론이고 TV에도 자주 출연해 인기를 과시했다. 다섯 곡의 싱글 히트, 2007년 라디오에서 가장 많은 곡이 방송된 밴드 등, 단 한 장의 앨범을 발표한 밴드치고는 예상보다 훨씬 큰 성공을 이어나갔다.

- 2년 만의 신보 [Join With Us]
더 필링이 2년 만에 두 번째 앨범을 발표했다. [Join With Us]로 이름지은 앨범 타이틀 속에는 그 동안 더 필링의 음악을 즐겼던 팬은 물론이고, 새로운 팬들까지 끌어들이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는 것 같다. 함께 하자는데, 굳이 싫다고 말할 필요 있나. 그래서였을까. 그 동안 여러 무대에서 팬들에게 즐거움을 줬던 밴드는 소포모어 징크스 같은 이야기를 꺼낼 틈도 없이 2위에 올랐던 데뷔 앨범보다 한계단 더 높은, 앨범 차트 1위를 기록해버렸다. 앨범에 앞서 공개한 싱글 [I Thought It Was Over]는 톱10 히트를 기록하며 두 번째 앨범의 성공을 이미 예고한 바 있다.

앨범의 톱트랙이기도 한 [I Thought It Was Over]는 데뷔 앨범 수록곡보다 더 꽉 찬 편곡으로 완성도를 높인 경쾌한 곡. 이어 앨범이 발표되자마자 여러 매체들은 더 필링의 두 번째 앨범에 찬사를 보냈다. 'Mojo'는 "발가락으로 장단 맞추게 하는 팝 걸작"이라 했고, 'Observer Music Monthly'는 "뛰어난 팝 멜로디를 가진 전통적인 라디오 팝"이라며 좋은 평을 보내주었다. "길버트 오 설리반(Gillbert O'Sullban)", "수퍼트램프(Supertramp)"와 같은 70년대 밴드와 곧잘 비교되곤 하지만, 2000년대에도 70년대 소프트 록을 구사하는 더 필링의 특징상 어쩔 수 없는 일이다. 70년대에 대단한 밴드가 어디 한둘이었을까.
앨범 전체는 이전 앨범보다 훨씬 활기차다. 앨범의 첫 싱글 [I Thought It Was Over]를 비롯해 두 번째 싱글로 예정된 [Without You], [Join With Us], [Turn It Up] 같은 흥겨운 트랙이 주루룩 이어지는 앨범을 들으면 정말 모조 매거진의 말처럼 이들의 음악에 박자를 맞추며 즐거워할 수 있다. 물론 그 사이사이에 끼워넣은 [Spare Me]나 [Connor], [This Time] 같은 발라드 트랙들은 잠시 쉬어가는, 그렇지만 한밤의 라디오에서는 더욱 진한 감성으로 다가올 트랙들이다.

재미있는 것은, 이들도 주변의 평을 의식했는지 9분에 가까운 트랙 [The Greatest Show On Earth]를 집어넣어 밴드의 감각적인 음악세계를 이 한 곡으로 보여주려 했다는 점이다. (데뷔 앨범의 마지막 트랙 [Blue Piccadilly]도 10분에 가깝지 않느냐고 이야기하겠지만, 거기에는 잡음처럼 집어넣은 스튜디오 잡담과 히든 트랙을 포함하고 있으니 [The Greatest Show On Earth]와 확실히 차이가 난다.) 차분하게 시작하는 초반과 모든 쇼가 끝났으니 집으로 돌아가라는 의미로 장내에 울려퍼지는 경쾌한 곡 같은 후반으로 나뉜 [The Greatest Show On Earth]는, 두 번째 앨범의 경쾌하고 감각적인 쇼를 한번에 마무리짓는 대곡이다. 그것이 부족했을까. 아예 [The Greatest Show On Earth]의 후반을 뚝 잘라내 [We Can Dance]라는 제목의 히든 트랙을 집어넣었다. 공연장의 분위기를 봐서 두 곡을 이어 부를지 이 곡만 뚝 잘라서 관객들을 춤추게 만들 생각인지 결정하려는 것 같다. (관객들을 춤추게? 그렇다면 그냥 주욱 이어서 노래할 가능성이 크겠다. 라디오용?)

사실 더 필링의 음악은 70년대 소프트 록을 밴드의 음악적 지향으로 삼고 있지만, 굳이 그것을 떠올릴 필요는 없다. 아직도 라디오가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유용한 통로라는 사실을 알려주었고, 공연장을 찾은 관객을 즐겁게 해줄 수 있는 밴드는 그리 많지 않다. 더 필링의 공연장을 찾는 것은 어린 음악 팬들이라지만, 그들의 음악을 음반으로, 라디오로 듣는 팬들은 70년대의 음악에 향수를 가진 느긋한 세대일 것이다.
맞다. 더 필링이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오래된 음악팬과 어린 음악팬을 동시에 만족시켰기 때문이고, 적어도 이 두 번째 앨범은 그 성공의 요소들을 충실히 구현했다. 당신의 발가락을 까닥거리게 만드는 것은, 더 필링의 음악이지 더 필링의 존재 이유에 대한 철학적 명상이 아니다. 밴드의 말대로, 함께 즐기면 되는 것이다. 「Join With Us」는 충분히 그럴만한 앨범이다.

2008년 4월. 한경석.
신고
Posted by poise
chiniese blues
pipe dream
writing to reach you
selfish jean
eyes wide open
the beautiful occupation
side
love will come through
closer
sing
ode to j.smith (? / 신보)
something anything 신보
long way down 신보
song to self 신보
re-offender
driftwood
all i wanna do is rock
turn

----------앵콜----------
flowers in the window
slide show
follow the light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출처- 락갤러리



아니 이렇게 많이 불러도 되는 거임? ;ㅁ;
생중계한 SBS 라디오 사랑합니다.
닥본사는 못했지만 사랑합니다.
이적군 휴가 참 적절한 때에 가주었네요.
흑흑흑

다들 이 파일 꼭 찾아서 들어보시라는!!






신고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Travis



I can't sleep tonight, everbody saying everything's alright
Still I can't close my eyes, I'm seeing a tunnel at the
end of all theselights

Sunny days, where have you gone?
I get the strangest feeling you belong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Is it because I lied when I was seventeen?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Even when the sun is shining, I can't avoid the lightning
I can't stand myself, I'm being held up by
invisible men
Still life on a shell when, I got my mind on something else

Sunny days, where have you gone?
I get the strangest feeling you belong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Is it because I lied when I was seventeen?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Even when the sun is shining, I can't avoid the lightning
Oh, where did the blue skies go?
And why is it raining so? It's so cold
I can't sleep tonight, everbody saying everything's alright
Still I can't close my eyes, I'm seeing a tunnel
at the
end of all theselights

Sunny days, where have you gone?
I get the strangest feeling you belong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Is it because I lied when I was seventeen?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Even when the sun is shining, I can't avoid the lightning
Oh, where did the blue skies go?
And why is it raining so? It's so cold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

"왜 내 위에는 항상 비가 내리는 걸까?
내가 17살 때 거짓말을 해서 그런걸까?" 라는 가사가 귀여워서 쿡 미소짓다가
어느새 슬퍼지는 노랫말.



아~ 팬이 될 것 같다.


신고
Posted by poise

01 Radiohead - Airbag

more..

02 Radiohead - Paranoid Android

more..

03 Radiohead - Subterranean Homesick Alien

more..

04 Radiohead - Exit Music (For A Film)

more..

05 Radiohead - Let Down

more..


06 Radiohead - Karma Police

more..


07 Radiohead - Fitter Happier

more..

08 Radiohead - Electioneering

more..


09 Radiohead - Climbing Up The Walls

more..



10 Radiohead - No Surprises

more..


11 Radiohead - Lucky

more..



12 Radiohead - The Tourist

more..

신고
Posted by poise
7/14 비틀즈 특집

▷ 1부의 가혹한 라디오 ◁

 1. Love Me Do - Beatles

2. Please Please Me - Beatles

3. No Reply - Beatles

4. Help - Beatles

5. Eight Days a Week - Beatles

6. For No One -  Beatles 

7. Here, There and Everywhere - Beatles 

8. Something - Beatles 

9. A Day in the Life - Beatles 

10. In My Life - Beatles

11. You've Got to Hide Your Love Away - Beatles 

12. Penny Lane - Beatles

13. I'm Only Sleeping - Beatles 

14. Good Day Sunshine - Beatles 



▷ 2부의 가혹한 라디오 ◁


15.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 Beatles 

  16. Lucy in the Sky With Diamonds - Beatles

  17. Nowhere Man - Beatles   

 18. Because - Beatles 

  19. Strawberry Fields Forever -  Beatles 

  20. The Fool on the Hill - Beatles

  21. Cry Baby Cry -  Beatles 

  22.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 Beatles

 23. Hey Jude - Beatles 

 24. Let it Be - Beatles 

25. Yesterday - Beatles 


===================================================

7/15 Blur 특집

▷ 1부의 가혹한 라디오 ◁

 1. She's So High -  Blur

2. There's No Other Way -  Blur

3. Chemical World -  Blur

4. For Tomorrow - Blur

5. Star Shaped  - Blur 

6. Sunday Sunday - Blur

7. Parklife - Blur

8. This Is a Low  - Blur

9. Jubilee - Blur

10. To The End - Blur


▷ 2부의 가혹한 라디오 ◁


11. Girls & Boys - Blur

12. Tracy Jacks - Blur

13. Country House - Blur

14. The Universal - Blur

15. He Thought of Cars - Blur

16. Song 2  - Blur

17. M.O.R  - Blur

18. Beetlebum - Blur

19. Tender - Blur

20. Out of Time - Blur


========================================
7/16 Oasis 특집

▷ 1부의 가혹한 라디오 ◁

1. Supersonic - Oasis

2. Rock'N' Roll Star - Oasis

3. Live Forever - Oasis

4. Shakermaker - Oasis

5. Up In The Sky - Oasis

6. Slide Away - Oasis

7. Wonderwall - Oasis

8. Don't Look Back In Anger - Oasis

9.Roll with It - Oasis



▷ 2부의 가혹한 라디오 ◁


10. Whatever - Oasis

11. It's Gettin' Better (Man!) - Oasis

12. The Masterplan - Oasis

13. Acquiesce - Oasis

14. Fade Away - Oasis

15. Let There Be Love - Oasis

16. Lyla - Oasis



==============================================


7/17 Radiohead 특집



▷ 1부의 가혹한 라디오 ◁

1. Creep - Radiohead

2. Stop Whispering  - Radiohead

3. Thinking About You   - Radiohead

4. The Bends  - Radiohead

5. High And Dry    - Radiohead

6. Fake Plastic Trees  - Radiohead

7. Just - Radiohead

8. My Iron Lung   - Radiohead

9. Street Spirit - Radiohead

10 Bullet Proof.. I Wish I was - Radiohead


▷ 2부의 가혹한 라디오 ◁

11. Lucky  - Radiohead

12. Karma Police  - Radiohead

13. Let down  - Radiohead

14. Climbing Up The Walls - Radiohead

15. Everything In It's Right Place  - Radiohead

16. Idioteque  - Radiohead

17. Pyramid Song  - Radiohead

18. 2+2=5 - Radiohead

19. Nude  - Radiohead



==============================================

7/18  Travis 특집


▷ 1부의 가혹한 라디오 ◁

1. Good Feeling - Travis

2. All I Want To Do Is Rock - Travis

3. I love You Anyways - Travis

4. Writing To Reach You - Travis

5. Driftwood - Travis

6. Why Does It Always Rain On Me? - Travis

7. Sing - Travis

8. Dear Diary - Travis

9. Safe - Travis

10. Flowers in the Window - Travis

11. The Humpty Dumpty Love Song - Travis



▷ 2부의 가혹한 라디오 ◁

12. The Beautiful Occupation - Travis

13. Re-Offender - Travis

14. Happy To Hang Around - Travis

15. Peace the Fuck Out - Travis

16. Closer - Travis

17. Selfish Jean - Travis

18. Battleships - Travis

19. Colder - Travis

20. My eyes - Travis

21. Turn - Travis


==============================================

7/19 Muse 특집


▷ 1부의 가혹한 라디오 ◁


1. Showbiz - Muse

2. Sunburn - Muse

3. Muscle Museum - Muse

4. Unintended - Muse

5. Escape - Muse

6. Hyper Music - Muse

7. Plug in Baby - Muse

8. Feeling Good - Muse

9. Space Dementia - Muse

10. Apocalypse Please - Muse

11. Stockholm Syndrome - Muse



▷ 2부의 가혹한 라디오 ◁


12. Time Is Running Out - Muse

13. Hysteria - Muse

14. The Small Print - Muse

15. Sing For Absolution - Muse

16. Starlight - Muse

17. Supermassive Black Hole - Muse

18. Soldier's Poem - Muse

19. Knights Of Cydonia - Muse

20. Assassin - Muse

21. Take a Bow - Muse

22. Invincible - Muse



==============================================

7/20 Coldplay 특집


▷ 1부의 가혹한 라디오 ◁

1. Shiver - Coldplay


2. Yellow - Coldplay

3. Trouble - Coldplay

4. High Speed - Coldplay

5. Don't Panic - Coldplay

6. The Scientist - Coldplay

7. Clocks - Coldplay

8. In My Place - Coldplay

9. Politik - Coldplay

10. God Put a Smile Upon Your Face - Coldplay




▷ 2부의 가혹한 라디오 ◁


11. X&Y - Coldplay

12. Speed of Sound - Coldplay

13. Fix You - Coldplay

14. Talk - Coldplay

15. What If - Coldplay

16. Square One - Coldplay

17. Violet Hill - Coldplay

18. White Shadows - Coldplay

19. Viva la Vida - Coldplay



신고
Posted by poise

KBS DMB 라디오에서 8시~10시에 방송되는 Nell의 가혹한 라디오!
넬의 보컬 김종완 씨가 DJ를 맡고 계세요.

이번주 토요일에 넬의 콘서트 Stay가 있을 예정이라서
가혹한 라디오는 일주일 내내 녹음방송이네요.
저도 원래는 잘 못 듣는 방송이지만, 이번주에는 꼭 챙겨들으려구요.
(아..토요일 방송은 못듣겠군요;; 콘서트 갈 예정!)

일주일동안 음악 과외를 듣는 기분이겠어요.^-^
밴드에 대한 지식이 전무한 제게 딱맞는 방송이에요.
음악은 '음학'이 아니라서 공부하는게 아니라지만,
그래도 최소한의 지식은 있어야 그 밴드를 이해할 수 있으니까요.
오늘 Blur에 대한 방송을 들었는데 꽤 좋았답니다.
밴드가 결성되는 과정과 유명해지기까지의 시시콜콜한 우여곡절들.
그리고 밴드의 음악들중 몇 곡을 들어볼 수 있었어요.


월요일 : Beatles
화요일 : Blur
수요일 : Oasis
목요일 : Radiohead
금요일 : Travis
토요일 : Muse
일요일 : Coldplay


들으시는 방법은 DMB 시청가능한 핸드폰이나 PMP등으로 들으실 수 있구요.
컴퓨터 사용가능하신 분은 KBS 라디오 홈페이지에 들어가셔서 "콩"이라는 프로그램을 다운 받으시면 되요.
"콩"으로 1FM, 2FM, DMB 방송 등을 다 들을 수 있답니다.^^
콩밭이라는 데에서 다시듣기도 가능하다고 되어있던데;;; 저는 안되더군요.
할 수 없이 넬 팬카페에서 얻어다 듣기도 해요. 가끔.


신고
Posted by poise
The feeling - Strange


Don’t you dig this life
They call the meek
You whose feet are on the ground
And if you get too high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
And brings you down
제발 괴로워 하지마
사람들은 널 나약하다 비웃고
인생이 잘 풀려간다 해도
세상 돌아가는 것들이 결국
널 주저 앉게 만들곤 하지
 
 
‘Cause people gonna see you
How they wanna see you
People gonna rate you
People gonna hate you
People gonna shove you
People gonna love you
People gonna do whatever
Makes them feel they own you better
사람들은 그들의 잣대로
너를 보고, 평가하고, 미워하고,
널 몰아 부치고, 또 사랑할거야
사람들은 네가 그들의 마음대로 된다고
느낄 수 있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거야
 
 
‘Cause everyone knows we’re strange
So why do you feel ashamed
 Baby
Everyone knows we’re different
So why do you feel ashamed
We love you all the same
우린 모두 다 이상해. 다들 그걸 알고 있어
그러니 부끄러워 할 필요 없어
우린 모두 서로 달라
그러니 부끄러워 할 필요 없어
우리 모두는 널 사랑해
그러니 제발 변하지 말아줘
 
 
That’s why
‘Cause if you feel it
And if you mean it
Don’t apologize
And you’ll be just fine
Cause all they ever need is what you’ll give them
Is what you’re given
They only put you down if you give them permission
네 생각이 그렇다면, 그대로 해
의지가 담겨있는 일이라면, 사과할 필요 없어
왜냐면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건
네가 주는 그 어떤 것들이거든
네가 빌미를 주지 않는 한
그들은 네게 함부로 대할 수 없어
 
 
‘Cause people gonna see you
How they wanna see you
People gonna rate you
People gonna hate you
People gonna shove you
People gonna love you
People gonna do whatever
Makes them feel they own you better
사람들은 그들의 잣대로
너를 보고, 평가하고, 미워하고,
널 몰아 부치고, 또 사랑할거야
사람들은 네가 그들의 마음대로 된다고
느낄 수 있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거야
 
 
‘Cause everyone knows we’re strange
So why do you feel ashamed
 Baby
Everyone knows we’re different
So why do you feel ashamed
We love you all the same
We love you all the same
We love you all the same, yeah
우린 모두 다 이상해. 다들 그걸 알고 있어
그러니 부끄러워 할 필요 없어
우린 모두 서로 달라
그러니 부끄러워 할 필요 없어
우리 모두는 널 사랑해
그러니 제발 변하지 말아줘
우리 모두는 널 사랑해
그러니 제발 변하지 말아줘
우리 모두는 널 사랑해
그러니 제발 변하지 말아줘


==============================================

twelve stops and home(2006) 앨범에 들어있는 곡이라고 해요.
영국의 5인조 밴드인 The feeling.
검색하다 우연히 알게 됐는데, 노래도, 가사도 마음에 들어요.
음악을 올리는 건 저작권법에 걸리니까;;
검색하시면 다른 분 블로그에서 들으실 수 있을 거에요.
신고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