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넬이 서머소닉에 초대되어
가혹한 라디오의 토,일요일 방송이 녹방으로 진행되었는데요.
서머소닉 라인업에 속한 가수들의 대표곡들을 틀어주었답니다.
노래가 하나같이 좋더라구요.
비록 서머소닉 현장에서 들은 라이브는 아니지만,
그래도 참 좋은 기분으로 들었습니다.
조곤조곤 설명해주는 완씨 목소리가 좋아요.^^





8/9

▷ 1부의 가혹한 라디오  ◁

1. Viva La Vida - Coldplay

2. No One - Alicia Keys

3. Love Song - 311 

4. Worried About Ray - The Hoosiers

5. A-Punk - Vampire Weekend

6. Always Where I Need To Be  - Kooks

7. The Rockafeller Skank - Fatboy Slim

8. Great DJ - The Ting Tings

9. Post Post Modern Man - Devo

10. Scatterin Monkey - Boom Boom Satellites

11. Catch Up To My Step - Junkie XL



▷ 2부의 가혹한 라디오 ◁


12. Broken Heart  - Spiritualized

13. Juxtapozed With U - Super Furry Animals

14. Electric Feel - MGMT

15. Stop - Against Me

16. My Little Underground  - The Jesus And Mary Chain

17. Only When I Dance - Becca

18. When The Night Feels My Song  - Bedouin Soundclash

19. D.A.N.C.E - Justice

20. Ice Cream - New Young Pony Club

21. Transformers Theme - Mutemath

22. Set It Off -  Skindred

--------------------------------------------

8/10

▷ 1부의 가혹한 라디오  ◁

1. Lucky Man - The Verve

2. Rock And Roll Queen - The Subways

3. Playmate Of The Year -  Zebrahead

4. Apologize - Onerepubic

5. Time To Dance - Panic At The Disco

6. Breathe - Prodigy

7. 4AM Forever - Lostprophets

8. iss Me - New Found Glory

9. Give Me What I Want - Kids In Glass Houses

10. Dying in Your Arms - Trivium

11. No Fun - Sex Pistols




▷ 2부의 가혹한 라디오 ◁


12. Transatlanticism - Death Cab For Cutie

13. The Funeral -  Band Of Horses

14. It's Written In The Stars - Paul Weller

15. Mistress Mabel - The Fratellis

16. Promise Me - Nell

17. Better Place - Old Man River

18. The Warming - Hot Chip

19. Jogging - Yelle

20. Les Artistes - Santogold

21. Balla Balla - Go!Go!7188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3
TOKYO
마리오네트
my reason
MINUS
부서진 입가에 머물다
Promise me
믿어선 안될 말
백색왜성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2008.08.11 00:34


서머소닉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진이래요.
넬동에 모던록님이 올려주신 걸 담아왔습니다.
제가 가진 이미지로는...
넬은 밤시간 공연이 어울리는데 해떠있을 때 노래하고 있으니 왠지 낯설어요.

일본에서는 아직 인지도가 낮기 때문에
한국에서만큼 관객이 많지 않았다고 들었지만,
콜드플레이도 보고, 그곳에서 직접 공연도 한 이 사람들이 부럽네요.ㅠ
이번 공연을 계기로 일본에서도 인기있는 그룹이 되었으면 좋으련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출처 - 가혹한 라디오 홈페이지>


대한민국 밴드로는 최초로
!!
세계적인 Rock Festival 인 일본 Summer Sonic 에
공식 초청된
우리의 가혹한 DJ  Nell  ^___^


우리를 가슴 뛰게 할 그 순간을 위해
가혹한 라디오에서 준비한
가라 ! Summer Sonic ! !


Nell 이 서게 되는

Osaka Line Up의

뮤지션과 그 대표곡으로 꾸며집니다


토, 일 주말동안
우리도 그대들의 열정을 최대한 세밀히 느껴보자구요

장안의 화제 ' 영국밴드 특집 ' 이후
가혹한 라디오만의 특별한 시간
많이 들어주세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넬 "새 무대 갈망… 꿈이 현실로!"

서머소닉 페스티벌 참가… 10일 50분 단독 무대 못이뤘던 日진출 찬스
세계적인 공연 얼떨떨 국가대표라도 된 기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국가대표라도 된 기분이에요.”

4인조 모던 록그룹 넬(김종완 이재경 이정훈 정재경)이 <2008 서머소닉 록 페스티벌(이하 서머소닉)>로 향하기 전 들뜬 기분을 전했다. 서머소닉은 2000년부터 일본에서 시작된 세계적인 록페스티벌이다. 평균 8만명이 도쿄와 오사카에서 교차돼 열리는 대형 이벤트에 매년 몰려든다. 국내 아티스트로는 넬에 앞서 서태지가 2001년 유일하게 참가했다. 7년 만에 넬이 그 바통을 받아 콜드플레이, 더 버브, 앨리샤 키스 등 세계적인 뮤지션들과 무대에 서게 됐다.

넬의 리더 김종완은 “5월에 일본 관계자가 와서 서머소닉에 참가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어요. 깜짝 놀랐죠. 사실 아직 믿기지 않아요. 얼떨떨하죠. 무대 규모는 어느 정도일까. 관객 반응은 어느 정도일까. 그런 생각만으로도 행복하고 기분 좋아요”라고 말했다.

넬의 일본행은 이번이 두번째다. 2005년 10월 도쿄아시아뮤직마켓에서 쇼케이스를 가진 지 2년10개월 만이다. 당시 팀 사정으로 일본 진출을 이루지 못했던 터라 이번 무대에 대한 욕심은 더욱 커진다.

기타리스트 이재경은 “록 음악을 하는 사람들이 일본 무대에 욕심이 없었다면 거짓말이죠. 일본은 밴드 음악이 다양하고 활발하잖아요. 공연 문화도 잘 돼있고요. 2005년 쇼케이스 당시에 피드백이 있었지만 일본 활동을 생각할 여력이 없었어요. 또 한번 기회가 찾아왔어요. 늘 하던 대로 무대에서 많은 것들을 보여드릴 생각이에요”라고 말했다.

넬이 3월 발표한 4집 <세퍼래이션 앵자이어티(Separation Anxiety)>은 5만3,000장(음반집계사이트 한터차트 기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올해 록 그룹이 낸 앨범으로는 거의 독보적인 기록이다. 1998년 홍익대 근처 클럽에서 무명 밴드로 의기투합한 젊은 이들이 10년 만에 음악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손에 쥐며 이룬 성과다.

이들은 현재 위치에 정체하지 않으려 한다. 새로운 무대에 서기를 갈망해왔다. 서머소닉에 참가하게 된 것은 이들의 갈증을 풀어주는 단비와도 같은 소식이었다. 넬은 또 다른 고지를 위해 발걸음을 바삐 움직이기 시작했다.

“록 음악을 하는 사람들은 낯선 곳을 떠돌아 다니면서 음악을 하는 것에 대한 로망이 있어요. 이번 무대도 우리에겐 그런 꿈이었고 로망이었죠. 우리 음악을 잘 모르는 사람들 앞에서 음악으로 소통하고 교감할 수 있다면 좋겠어요.“(김종완)

넬은 10일 무대에 올라 50분 가량 단독 무대를 꾸민다. <프러미스 미><1시 3분><믿어선 안될 말> 등 총 10곡의 레퍼토리를 준비하고 있다. 서머소닉 이후에는 지난달 서울 올림픽홀에서 있었던 단독 콘서트 실황 DVD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기사 원본

http://news.hankooki.com/lpage/sports/200808/h2008080807191891990.htm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