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판은 한달음에 책을 받아본 그 자리에서 읽었었는데 영문판은 언어 때문이기도 하지만 좀 공을 들여 읽게 됩니다. 그만큼 하나하나의 단어에 들인 정성이 눈에 보이기 때문이에요.


 전체적으로 보기에는 그리 어렵지 않은 문장 구조임에도 타블로의 전공과 문학에 대한 깊은 관심을 증명하기라도 하는 듯이 낯설고 이질적인 단어가 한 두개씩 포함되어있더라구요. 읽는 것이 이럴진데, 쓰는 사람이 들인 정성은 또 어땠을지 생각하게 됩니다.

 저 역시 문학을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문장에는 결이 있다고 생각해요. 아무래도 먼저 영어로 썼던 작품이기 때문에 <당신의 조각들>이 가진 문장의 결은...이 영문판이 훨씬 자연스럽네요. 일부러 다듬거나 무너뜨리지 않아서 있는 그대로 멋스럽습니다. 


 왜 그의 에세이와 단편들이 교수님들로부터 많은 칭찬을 들었는지 알 것 같습니다. 비록 제가 그 문화권에서 그 언어를 직접 사용하는 사람은 아니지만, "자신만의 방식"으로 언어를 운용한다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한국어판 <당신의 조각들>을 읽고, "역시 부풀려진 명성"이라고 결론지었던 주변의 지인에게 영문판을 권하고 싶어지네요.

  디자인면에서도 저번 한국어판에서 범했던 사소한 실수들이 모두 해결된 것 같아 더욱 흡족합니다. 소설의 분위기와 다소 겉돌던 밝은색 표지에서 검정색 표지로,(재질 때문에 쉽게 더러워질 것 같지만요.) 읽기의 흐름을 방해하던 컬러풀한 사진에서 단색의 그림으로 바뀐 것도 마음에 듭니다. 단편의 중간에 그림이 들어가있지 않은 것도 좋고요. 독자들의 피드백이 충분히 반영된 것 같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원래는 오늘이 발송예정일이었다는데
인터넷 서점 들어가보니 11일로 바뀌어있네요.
출판사의 사정으로 출간일이 10일로 미뤄졌다고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이미지 출처 : Yes 24
http://www.yes24.com/Event/01_Book/2009/OT0121Pieces.aspx?CategoryNumber=001


드디어 나오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기사원문 : 중앙일보(조인스)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3427551



첫 소설집치고 많은 반응을 얻었지만, (기사에 의하면 한달만에 14만부가 팔렸다니까요.)
사실 타블로 씨도 인정했듯이 부족한 부분도 많은 소설집이라고 생각합니다.
좋게 읽은 사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의 의견을 다 듣고
그런 의견들을 상처로 만들어 자신을 괴롭히기 보다는 다음 도약을 위한 발판으로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얼마 전에 과 선배와도 이 책에 대한 이야기를 했는데, 꽤 혹평을 하시더라구요.
열심히 쓰고도 책이 안 팔리는 좋은 소설가들도 많으니...
<당신의 조각들>의 판매량에 심기가 불편한 사람들도 아마 많을 거에요.
선배는 제게 "너는 팬이라서 완곡한 표현을 쓰는구나." 라고 하시더군요. ㅎㅎ
그럴 수 밖에요.
팔은 안으로 굽는 법이죠.ㅠ


문학가로 인정받는 것도,
힙합으로 인정받는 것과 마찬가지로...멀고 험한 길이죠.
대중들의 눈은
때론 한없이 천박하고...때론 한없이 고결하니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타블로 '당신의 조각들' 한 달 만에 14만부 '대박'


기사본문 : 이데일리
http://spn.edaily.co.kr/entertain/newsRead.asp?sub_cd=EA31&newsid=01252966586640160&DirCode=0010301&curtype=read




와 진짜 대박이네요;;
(심지어 5집보다 더 팔렸..........OT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향긋한 북살롱] 이십 대를 마감하는 그에게 큰 선물이 되어준 『당신의 조각들』 - 『당신의 조각들』 저자 타블로

링크 : 예스24
http://www.yes24.com/chyes/ChyesView.aspx?title=003004&cont=3134



사진과 동영상, 후기글이 함께 올라와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얼마 전 있었던 yes24와 상상마당이 주최한 타블로의 북콘서트 후기인데요.
제일 자세하고, 타블로 씨의 지인들의 축전 내용도 담겨있어서 링크합니다. ^^
엄청 정성스럽게 쓰셨네요.
아마도 북콘서트 전체를 녹음하셔서 다시 들으면서 쓰신 것 같아요.(아닐지도?)

어미복어님의 네이버 블로그 포스트입니다. ^^
http://blog.naver.com/aubefille/120059758598 


p.s. 염장 주의....ㅠ_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엄친아는 외모가 중요하니까 전 탈락^^ (2008.12.01 16:59)  
 
이선웅은 엄마 아빠 나 사이에만 쓰는 이름이구요,
타블로는 여러분이 주신 고마운 이름이죠.
가수나 작가, 전 하나의 사람입니다. (2008.12.01 17:01)  

건너뛰고 보셔서 더 좋게 보신 듯해요 ㅋㅋ (2008.12.05 14:05)  

눈물이요!
울지 않으려면 내게 좀더 큰 용기가 필요하잖아요-.- (2008.12.05 13:54)  

영화감독 타블로요 ㅎㅎㅎ (2008.12.05 14:08)  

앞으로도... 은총이 계속 된다면... (2008.12.01 17:02)  

아직도 좀 차가움... ㅜㅜ (2008.12.01 17:00)

하지만 누군가가 열정을 되찾아줄 수 없을지도 모르잖아요.
너무 남한테 의지하고 기다리진 마세요.
스스로 찾는 게 더 빠를지도! (2008.12.05 13:04)  

저 미쳤죠, 뭐 ㅎㅎ (2008.12.05 12:15)  

세상의 작은 조각 조각들을 담아서,
제 생각들이 여러분의 작은 조각이 되길 바라는. (2008.12.05 12:16)  

기억은 저의 유일한 위안이죠... (2008.12.05 12:17)  

상상을 경험으로 만들 때가 많았죠. (2008.12.05 12:19)  

^^ (2008.12.05 12:20)  

그니깐 환율 ㅜㅜ (2008.12.05 12:17)  

제가 지금 대단하다는 얘긴 아니지만...
외로움은 저의 뼈에 해당할 만큼 중요한 요소로 저를 자라게 한 거 같아요 (2008.12.05 13:15)  

ㅎㅎㅎㅎ (2008.12.05 12:23)  

작가의 꿈도 있었지만 그보다는 먼저...
글쓰는 시간이 좋았어요
그리고 글을 쓰고, 글을 생각하고 하는 제 모습이
솔직히 좀 괜찮았던 거 같아요 ㅎㅎ
저를, 제 자신을 객관적으로도 볼 수 있게 했구요 (2008.12.05 13:16)  

노력해야죠...!!! (2008.12.05 12:23)  

울지마세요!!! (2008.12.05 12:22)  

저는 제가 겁쟁이어서 글을 썼는지도 모르겠단 생각을 잠시 해봐요
그래요
그때 난 겁쟁이었는지도! (2008.12.05 13:52)  

원문 출간 예정 있어요^^ 1월말쯤? - 블로 (2008.12.01 16:57)  

이것저것 겁없이 많이많이경험해본녀석이라 ㅋㅋ (2008.12.01 16:58) 

이터널 모닝의 "White"는 안단테를 생각하면서 작곡한 곡입니다. (2008.12.05 12:05)  

^^ (2008.12.05 12:04)  

계속... 그리고 더 쓰고 싶어요
하지만 천천히,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하려구요^^
제가 만약 글을 쓰지 않는다면 그땐 저를 꼭 욕해 주세요 ^^ (2008.12.05 13:10)  

소년 ㅜㅜ (2008.12.05 12:05)  

제 뿌리는 단 한번도 흔들린 적 없습니다. 더 많은 가지를 치고 있는 중. (2008.12.05 12:07)  

노력할게요! (2008.12.05 12:05)  

전 카리스마 없어요! (2008.12.05 12:08)  

너무 고마워요... ㅜㅜ
큰 빛은 아니더라도 작은 빛이 될 수 있게 만들어 준 고마운분들이 당신들입니다. (2008.12.05 12:09)  

이 글이 참... 외롭네요.
타인의 감정을 사치라고 생각하는건, 정말작은생각.
세상 모두가 공감하는 외로움을 얘기하고 싶었어요. 제 외로움이 절대 특별한건 아니구요. (2008.12.05 12:13)  

창 밖에 나무 몇그루가 보이는데 잎들이 모두 떨어졌어요!
어제 비 때문이죠!
비는 정말 좋은데 어제 한 일은 좀 심한 듯 ㅋㅋ (2008.12.05 13:05)  

서로에게 영향을 주는 사이,
서로에게 든든한 존재가 되는 관계...
생각만으로 충분히 멋지고 아름다워요 (2008.12.05 13:08) 

저 사실 만나보면 별로예요 ㅋㅎ (2008.12.05 13:08) 

둘 다 아버지에게 선물하는... (2008.12.05 12:14) 

믿음. (2008.12.05 12:14) 

많은 사람들 속에서 해답을 찾을 수 있을 듯해요. 많이 만나세요. 그리고 사람의 속내를 많이 들여다 보려고 노력하다보면 해답이 찾아지지 않을까요. 저도 그럴려고 많이 노력하는 편이에요 (2008.12.05 13:13) 

정말이에요. ... 이런 생각이 제일 못났어요!
홧팅! (2008.12.07 20:53) 

오늘 내린 눈을 제 마음속 냉장고에 집어 넣는 걸 좋아해요 ㅎㅎ (2008.12.07 20:38)  

전공하고 상관없는 게 바로 글을 쓰는 일 같아요

마음에 있으면 언젠가 꼭 하게 될 거예요!! (2008.12.07 20:42)  

아마 지금 하고 있는 일들처럼 뭔가 만들어내는 일을 하지 않을까요?

세상에 없는 거, 세상에는 있지만 다른 뭔가들이요

그런 걸 만들면서 고민하고 수정하고 보완하고 완성하고...

그러면서 살 거 같은데요 ^^ (2008.12.07 20:41)  

껍질을 한꺼풀 벗을 때의 두려움, 분명 있었어요

그런데 지금은 홀가분한 기분...

아마 이런 걸 어떤 의미에서 성장이라고 하는 거겠지만
성장의 쾌감은 븐명 좋은 거죠? (2008.12.07 20:40)  

평범하지만... 일상에서 가져와요
사람들과의 이야기, 하루하루 속의 순간들, 날씨, 기분...
그런 게 소재가 되는 거 같아요^^ (2008.12.07 20:43)  

미쳤대요!! ㅋㅋ
그리고 부럽다고 한 사람과 힘이 된다는 사람, 각각 한 명씩 있네요 ㅋㅋ (2008.12.07 20:44)  

자신의 생각이나 색깔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들 속의 내 생각이나 색깔이 어떤지...
고민하고 수정하고 화합하고 하는 게 더 중요한 거 같아요
jjs5732 님의 글, 힘이 됐어요! (2008.12.07 20:47)  

그렇담 굉장한 미모시겠네요~
우와~ (2008.12.07 20:47)  

네!
읽고 있슴다!! (2008.12.07 20:48)  

제가 미소를 드렸다면, 저 잘한 거죠? 그럼 앞으로 더 많이 드릴게요!! (2008.12.05 12:59)  

콘서트 때 뵈요! (2008.12.05 12:00)  

고마워요, 그리고 웃어요. (2008.12.05 12:00)  

어느 정도의 열정이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거기에 조금 집요함이 더해졌다고 할까요... 하고 싶은 걸 못 참아하는 편이에요. 앞으로도 계속 그럴라구요^^ (2008.12.05 13:12)  

믿기 어렵겠지만 어린시절엔 대화하는걸 별로 좋아하지 않았어요. 그래서 자연스럽게 글을 쓰게 되었던...특별한 방법은 없는 것 같고, 책을 많이 읽고 일기를 적는거... (2008.12.05 12:02) 

 

 출처 : 원문은 엠파스 이벤트 페이지이고(http://book.empas.com/event.html?spage=author&author=tablo), 다음 에픽하이 팬카페에서 '가그린이내운명이다'님이 타블로 씨가 단 댓글만 모아주셨네요. 시간나면 제가 하려고 했었는데...미리 해주신 분이 있어서 손쉽게 담아왔습니다. 감사해요~




얼마 전에 올렸던 엠파스 이벤트에 타블로 씨가 직접 단 댓글입니다.  ^^
엠파스 아이디가 없어서 가입해야지 생각만 하고 미루다가;; 여태 저는 참여도 못했네요.
댓글 다시느라 꽤나 시간을 투자하셨을 것 같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기사링크 : 뉴시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003&aid=0002422920


12월 9일 상상마당과 예스24가 주최하는 타블로의 북콘서트 관련기사입니다.
직접 가지는 못했지만,  아는 분 몇 분이 다녀오셔서 이야기를 들었어요.
그저 부럽기만...ㅠ

저도 <당신의 조각들>에 사인받고 싶었고...
생선작가 (사회자였어요.) 김동영 씨의 책에도 사인받고 싶었는데요.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기사출처 : 스타뉴스
http://star.moneytoday.co.kr/view/stview.php?no=2008120811412964393&type=1&outlink=1


타블로 씨의 '당신의 조각들'이
교보문고 종합 6위, 소설 부분 5위,
영풍문고 종합 7위, 소설 부분 3위래요.
꾸준히 선방하고 있군요. ^^
축하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2 3 4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