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가혹한 라디오 홈페이지


종완 씨가 기운내라고 해주던 "아리아리" 정말 듣고 싶네요.

가끔, 기억만으론 정말 너무 부족해요.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 Muse DVD 봤어요? 진짜 좋아요. 우리도 DVD 만들어보고 싶어요 "

  4월의 어느 날, 스튜디오 구석의 작은 접이식 의자에 앉아서 완DJ가 하던 말.

  그리고 11월의 The Trace.

  콘서트 영상 소스 확인이 늦어진다고

녹음 준비 해놓고 한참을 기다리게 했던 시간들.

 음 괜찮아요! 영상소스가 만족스럽다고 하던 웃음.

  Stay 콘서트 준비를 위해

영국밴드 특집을 정말 피 토하며 녹음했던 시간들.

  공연 끝난 바로 다음 Nell's Day 의 Review

  북적였던 100일 특집

  3일 후 바로 제주도 특집

  대한민국 밴드 최초! Summer Sonic 으로 향하는 그를 위한 급특집

가라! Summer Sonic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공개방송 대신

친구들의 공개방송에 선 Nell을 보던 마음

  DVD 막판 작업에 다 죽어가던 그들

가혹한 대타 DJ 로 버텨내기도 ^^

  ...

  DVD 에 들어갈 사진 하나, 포장 하나까지 체크하던 모습을 곁에서 지켜봤는데

  막상 DVD는 조금 늦었군요.

  다른 라디오에 출연해 The Trace를 홍보하는 Nell을 보면서,

  많이 아쉬웠어요.

  '우리' 였다면, 단위 시간당 최다 특집에 걸맞게

  무지하게 멋진 시간 만들었을텐데 하면서요.

10년을 정리하고, 또다른 시간을 준비하는 시간들 말예요.

  할 수 없죠.

다만,  2008년의 빛나던 시간이 담겨 있는 DVD에

  '우리가라'도 있으니까.

  좋더군요.

  모두의 마음 항상 무겁게 했던 그 의무들 훌훌 털어버리고 돌아오는 날

새로운 날에 함께 하죠

우리 모두




(사진은 DVD 작업에 몰두하고 있던 10월의 어느날 완DJ)




출처 : 가혹한 라디오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