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꿈꾸라의 '화' 코너에서 아주 찰진 말솜씨와 잡학다식한 면모,
유려한 비유와 은유를 뽐내시는 김태훈 씨를 좋아라합니다. ^^
좋은 소식이 있네요.


온전히 한 시간 근팝김이 진행하는 프로가 생겼습니다!!!
원래는 오정연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오정연의 3~5시 사이'라는 프로그램인데요.
일요일에는 <두 남자의 빈방 체류기>라는 제목으로
3~4시 1부는 김태훈 씨가,
4~5시 2부는 박은석 씨가 진행하신다고 합니다. ^^
말하자면 객원 DJ인 셈이에요.


근데 시간대가 참 잔인하네요. ㅠ (게다가 생방이라니 김태훈 씨도 많이 힘드실 듯;;)
전에 라디오 데이즈를 한참 들을 때에도 급격한 체력저하를 느꼈었는데 말이죠.ㅠ
어쨌든 조금만  이른 시간에... 정규 방송 DJ를 맡으실 날이 얼른 왔으면 좋겠네요.


아래글은 3M興業블로그에서 담아왔어요.
김태훈 씨가 직접 쓴 글입니다
담아온 글 주소 :  http://mmnm.tistory.com/607

---------------------------------------------------------------------------------------------------
지지난주 일요일부터 KBS 2FM 89.1에서 일주일에 하루씩, 새벽 3시부터 4시까지 객원 DJ를 하고 있다.
몇 년 전, 인터넷 프로그램 <Groove on net>, 지상파 DMB <김태훈의 프리웨이>를 기획해 프로듀싱을 했던 민일홍PD의 제안으로 소일(!) 삼아 하게된 프로그램이다.
정규 편성은 <오정연의 3시와 5시 사이>, 아나운서 오정연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니 일종의 셋방살이라고 해야할까?

문제는 금주부터 생방을 하자는 황당한 아이디어가 있었고, 무심코 고개를 끄덕이고 말았다는 것이다.
새벽 1시에 일어나 칫솔질만 간신히 마친 채, 여의도로 향했다.
내 뒤를 이어 4시부터 5시까지, 역시 일주일에 한 번 객원 DJ를 맡고 있는 박은석이 먼저 도착해 있었다.

잠시 박지성이 선발 출장한 프리미어 리그 블랙번전을 시청하다 생방에 들어갔다.
도대체 이 시간에 깨어있는 사람들이 있을까라는 노파심은 방송 시작과 함께 여지없이 무너졌다.
콩 게시판과 문자로 400개가 넘는 메시지가 도착한 것이다.
두 통의 전화 연결까지 했으니 세상이 모두 잠들었다고 생각한 새벽 3시부터 4시까지의 한 시간 동안 꽤나 많은 사람과 소통한 셈이다.

방송을 마치고 홍대 앞에서 이른 아침밥까지 먹고 돌아오는 길, 문득 상념에 빠졌다.
피곤한 이 도시에서 새벽까지 잠들지 못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그리고 무엇이 그들을 잠들지 못하게 하고 있는 것일까하는...
다음주 일요일 생방 시간에 넌지시 한 번 물어봐야 할 것 같다.


(다음은 일요일 생방한 트랙 리스트이다.)

1. Doin' something / Soulive
2. What you won't do for love / Skoop on somebody
3. 돈키호테 / P-type
4. Love is blindness / Cassandra wilson
5. Bring the funk / Ben harper
6. Will you marry me / Lenny kravitz
7. Moon & Sand / Chet baker
8. Where you are / Rahsaan patters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마침 오늘 김태훈 씨 블로그 에 새글이 올라왔기에  (한동안 방치되어 있었거든요.) 댓글을 달았거든요.
설마 코멘트 해주실 줄은 몰랐는데...ㅎㅎㅎㅎ
훈훈한 태훈님.
근팝김 별명도 이해해주시는군요.
(이 별명은 라디오갤러리에서 저와 고모님이 지은 별명;;)
"사실이 그렇습니다"라니....그런데 그 뒤에 붙은 말줄임표는 어쩐지 많은 표정을 담고 있는 듯한?ㅎㅎㅎㅎ



저 이러다가 김태훈 씨 팬카페 가입하겠어요.ㅎㅎㅎ
꿈꾸라에서 오래오래 뵙고 싶어요. 부디 !!!



+

김태훈 씨는 지금 꿈꾸라의 목요일 코너 "화"의 게스트이십니다.
본업은 팝 칼럼리스트시지만
작년에는 라디오 DJ도 하셨었고, 라디오에서 연애 카운슬러로도 많이 나오셨어요.
요즘은 활동 영역이 더 넓어지시는 것 같아요. TN기획사에 소속되셨더군요. 얼마 전엔.
조선일보의 주말매거진+2에 연애관련 칼럼을 쓰신지도 꽤 오래구요.
(요즘엔 그 신문을 못봤는데 아직도 쓰시는지?)



....연예인이 리플 달아준 것 같고 기분이 묘해요.ㄷㄷㄷㄷ


어쨌든 근팝김 오라버니 넘 좋아요.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라는 호칭에 대한 근팝김과 블로타의 집착.ㅋㅋㅋ
아, 저 능란한 말솜씨.
어쩜 저래.ㅎㅎㅎ
걷기도 전에 무대에서 춤을 추는 요즘 가수들.




근팝김 이야기들...아놔...ㅋㅋㅋ
재수 시절의 나이트 출입 ㅋㅋㅋ
냉탕과 열탕사이 ㅋㅋㅋㅋ


그리고 난 25번째.



아, 김태훈 씨를 게스트로 택한 건 진짜 베스트 초이스 +ㅁ+
넘 좋아. 
맨날 나왔으면 좋겠.........<<-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굉장히 평범한 듯 툭툭 코멘트 하는데
은근히 웃겨요.ㅎㅎㅎ
김태훈 씨 라디오 되게 중독성 있는데요? ^^
재밌어서 짧게 녹음해봤어요.ㅎㅎ



사진은 알씨 꾸미기에서 제공하는 스티커로 장식 좀 했습니다.
ㅋㅋㅋ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