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혹한 라디오 홈페이지에 PD님이 올리신 글입니다. ㅠ_ㅠ



무슨 말이라도 남겨야 할 것 같아서

넬도라도 빈 페이지를 열어놓고

몇번을 쓰고 지웁니다


무슨 말을 해야할까요...


하고 싶은 말이 많기도

할 말이 없기도 합니다


...

이제 열손가락을 펼쳐,
딱 그만큼 꼽을 수 있는 날만 남았습니다


11월 16일 이후,

가혹한 라디오는 
당신들의 기억 안에서 잠시 쉬고자 합니다


너무나 아름다웠고, 특별했던 시간이 보담아지는 동안
마음 안에서 잊혀지지 않게 자꾸만 살펴주세요


그대들의 기억이 어느 날에도 여전히 힘을 갖는다면

반드시 생생하게

다시 세상으로 나와 소리를 낼겁니다

가장 아름다운 절정의 순간 이대로 기억에 머물 수 있게

간직해주세요.


세상, 참 가혹하죠

그래도, 당신들이 있어 숨쉬고 살았습니다

고마워요. 고마워요.


더 많은 이야기들은 또 할께요. 잘자요.



 




좋은 곡도 많이 들려주고, 김종완 씨의 차분한 진행도 좋아서 좋아했던 라디오였는데 이렇게 금방 끝난다고 하니까 너무 아쉽네요. 이제 겨우 시작한지 200일인데요. ㅠ_ㅠ 비록 저도 매일매일 다 들었던 것은 아니지만, 시간 나면 꼭 듣곤 했는데...DMB 라디오가 수익이 적다보니 이렇게 되나봐요. 미쓰라 씨가 진행하던 멜론 방송국의 DMB 라디오도 결국엔 없어진 걸 보면. 안그래도 넬의 일본 진출 소식이 있어서, 오래 DJ를 하지는 못하겠다고 생각했지만 이렇게 금새 끝이 다가올 줄은 몰랐네요. 휴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MBC 라디오 오후 4시~6시 프로그램인 이소라의 <오후의 발견>에 에픽하이 세 분 출연하십니다. ^^
개편일 특집 초대석인가봐요. 녹음방송인지, 생방송인지는 아직 모르겠구요,
개편 특집이니까 생방송이면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이건 그냥 추측)
이소라의 <오후의 발견>은 수도권역에만 방송되기 때문에,  
지방에 사시는 분들은 mini를 이용해서 들으셔야 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MBC 라디오 홈페이지에 들어가셔서 퀴즈 풀고 상품 받으세요~
해당 시간에만 푸실 수 있나봐요.
기간은 5일이구요.
저 17일이 생일인데, 게릴라 퀴즈 상품이라도...ㅎㅎㅎ


가을개편 관련 글은 이 글에 트랙백으로 연결해둘게요.
정답 찾아보시길.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다른 건 저번에 올렸던 포스팅에서 다 언급한 것이지만...
DMB에서 이제 꿈꾸라가 방송되는군요. 흐흐

(나중에 핸드폰 바꿀 때는 꼭 DMB 되는 걸로 사야겠어요.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음악 코너의 강화

 일단 개편 전의 꿈꾸라보다 "음악" 부분이 강화 됐네요. 이런 라디오...좋습니다. +ㅁ+ 개인적으로 음악에 대한 앎(특히 외국의 음악)이 매우 얕기 때문에 토요일 코너인 "그 남자 그 여자 작사"와 일요일 코너인 임진모 씨의 "더 뮤지션"이 기대가 되네요. 스윗소로우의 얼렁뚱땅 선곡의 과정이 돋보이는 "굿나잇팝스"는 화요일로 옮겨갔구요. 선곡하는 노래는 좋은데, 거기까지 도달하는 과정은 늘 저질인....ㅎㅎㅎ 그래서 좋지만서도.


 음악에 대해 좀 더 깊이있게 다루는 코너가 있었으면 했는데 일요일에 임진모 씨의 "더 뮤지션" 코너가 생겨서 참 좋습니다. 라디오 갤러리에서 은근히 임진모 씨가 왔으면 좋겠다고 쑥덕쑥덕 이야기를 하긴 했습니다만, 진짜로 오셔서 너무 반가워요. ^^ 타블로 씨가 전에 블로맘대로 코너에서 자신의 음악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 코너를 아예 구체화해서 고정적으로 일주일에 하루를 할애하게 되었다는 것이 이번 개편의 가장 큰 변화인 것 같아요. 잘 모르던 뮤지션들에 대해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높은 연령대의 청취자들에게는 추억을 불러일으키고, 나이 어린 청취자들에게는 지나칠 뻔했던 좋은 음악을 소개하는 코너가 되겠죠? ^^


 조금 걱정인 건, "굿나잇 팝스"와 "그남자 그 여자 작사"의 색이 겹칠지도 모른다는 불안? 왜냐면...타종균(타블로, 김종완, 하동균)이 워낙 절친한 친구라 그런지 노래 취향이 서로 비슷한데, 지나간 가요와 외국 노래(POP이라고 쓰기에는 ROCK이 걸리고, 그러자니 또 HIPHOP이 걸려서,  그러자니 또 장르가 애매모호한 음악은 어쩌나 싶어 이렇게 적습니다.)를 좋아하는 이들이 외국 노래를 많이 선곡하게 되면 두 코너가 겹칠까봐 조금 불안하긴 하네요. 그래도 이건 "가사"에 주목하는 거니까 괜찮겠죠?


 DJ들의 수다에서 엉뚱한 이야기로 즐거움을 주는 것도 무척 좋아했지만, 사실 이 세사람은 "음악" 아니면 "여자" 얘기인 거 같기 때문에...(웃음) 지금의 바뀐 코너가 그들에게 훨씬 편안하게 느껴질 것 같습니다. 실제로도 "DJ들의 수다" 코너가 부담스럽다고 이야기한 적들이 있거든요. 개인기에 대한 압박과, 웃겨야한다는 목적의식(?)에서 벗어나 편안하게 음악으로 수다떠는 세 남자를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세 남자가 각각 다 매력적이기 때문에 이번 개편에서 만약 "타종균" 라인이 빠졌다면 울 뻔 했지요.ㅎㅎ 하지만, 고정 게스트 확보가 어려웠던 "꿈꾸라"의 사정상 DJ의 친한 친구인 종완, 동균만큼 고정게스트화하기 좋은 사람들이 또 있을까요? 그 두 사람이 한가하다는 이야기는 절대 아닙니다. ㅎㅎㅎ





2. 음악 코너 외의 신설 코너


 금요일에는 성시경 씨의 푸른밤에서 짜증계의 머라이어 캐리, 일명 "짜머" 문배우(문천식 씨)가 고정게스트로 오시게 되었군요. 코너 제목을 보아하니 연기 본능을 불사르실 것 같네요. 배우로 전향하시면서 "개그 본능"을 풀 곳이 없다는 문배우가 꿈꾸라에서 마음껏 끼를 펼치시길 기대해봅니다. 어쩌면 타블로 씨, 이젠 여자 연기말고 남자 연기를 하실지도?? 그간 여자 연기도 꽤 재밌게 들었는데 말이죠. 오두방정 떠는 여자 연기 꽤 재밌었는데. ㅎㅎㅎ 이 코너는 무엇보다 재밌는 사연이 생명일 것 같네요.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이야기들... 사연이 많이 왔으면 좋겠어요. (코너에 올 사연까지 걱정되는 저는 진짜 심각한 중독...병인 듯; 제가 꿈꾸라 스텝도 아니건만.)


 드디어 미쓰라가 공중파로! ㅎㅎㅎ 이번 꿈꾸라의 자체 개편이 다른 라디오들보다 빠른 이유는 사실은 미쓰라 씨를 공중파에 영입하기 위한 타블로 씨의 음모라는 설도 있습니다. (웃음) 에픽하이 멤버 셋이 모였으니 상당히 시끌벅적하고 재미있는 코너가 될 것 같습니다. 거기다가 코너 제목도 "It's Hiphop" 이다보니 코너의 특성이 대충 보이네요. 상담 코너인데, 이거 원 상담이 제대로 될지...ㅎㅎㅎ 미쓰라 씨는 뭐 상담하면 "그걸 저보고 어쩌라구요?"라고 할 것 같고, 투컷 씨와 타블로 씨는 블로글리쉬보다 더한 만담의 나락에 빠져갈 것 같거든요. 오랜만에 미쓰라 씨, 투컷 씨, 타블로 씨가 다함께 이야기하는 걸 볼 수 있어서 너무 좋네요. 미쓰라 씨, 공중파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3. 유지된 코너


 월요일의 "블로맘대로"는 꿈꾸라가 계속되는 한 "계~~~~~~~~~~~~속" 됐으면 좋겠어요. 뭘 할지 정해져있지 않기 때문에 월요일을 기다리게 되거든요. 원래대로라면 월요병때문에 월요일따위 기다리지 않았을텐데...저 코너가 있어서 월요일이 즐거워요. 가장 타블로의 타블로다운 면들을 많이 보여주는 날이기도 하구요. 사실 주마다 다른 코너를 보여줘야한다는 게 엄청난 부담일 수도 있겠지만, 꼭 신기하고 튀는 코너가 아니라도 그냥 월요일은 타블로 씨 목소리를 계속 들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저번에 함께 작곡하던 노래에 가사를 입힌 것도 조만간 들었으면 좋겠네요. ^^


 꿈꾸라이브는 화요일로 옮겨왔네요. 아무래도 콘서트와 음반 작업 등으로 일요일 생방이 힘들어져서 옮겨온 것 같다고 짚어봅니다. 일요일에 하는 것도 상당히 좋아했지만 화요일도 나쁘진 않을 것 같네요. 다만, 지방에 있는 사람들은 확실히 구경갈 수 없어졌네요.-_ㅠ 토요일에 한다면 지방에 사는 사람들도 한 번씩 맘 먹고 갈 수도 있을텐데...그건 좀 아쉬워요. 그래도 꿈꾸라이브는 여태까지 별로 나무랄 데 없었어요. 꿈꾸라는 유난히 음악에 "벽"이 없다고나 할까... 다른 라디오에 비해서는 커버하는 영역도 상당히 방대하구요. 여태까지처럼 힙합, 홍대 뮤지션(시부야계? 일레트로니카?), 재즈, 가요, 인디락 등의 다양한 장르를 만날 수 있으면 좋겠어요.


 "화"는 수요일에서 목요일로 옮겼네요.  김태훈 씨의 귀환!!! 너무 반갑습니다. "화" 코너의 특성상 만화, 영화, 드라마에 대한 폭넓은 이해가 있는 분이 게스트여야하기 때문에 이승환 씨와(이 분은 19금에 조예가 깊으셨던...ㅎㅎㅎ) 호란 씨(가수가 아니었다면 오타쿠가 본업이었을지도 모르는)가 떠나간 후 빈 자리를 누가 채울까 걱정이 많았어요. 꿈꾸라를 좋아하는 지인들과 자우림의 김윤아 씨나 김태훈 씨 정도가 아니면 커버가 안 될 거 같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김태훈 씨가 개편 전에 한 번 게스트로 나오셨고 너무 잘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개편 때 꼭 고정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그렇게 돼서 너무 반갑고 좋네요. 시니컬한 말투가 넘 좋아요.ㅎㅎㅎ


 토요일의 "작가삼인방" 코너도 유지가 되었네요. 주중에 미처 방송되지 못한 사연의 패자부활전인 셈인데, 저는 토요일에 사연을 읽힌 적이 꽤 있기 때문에 이 코너도 엄청 챙겨듣게 됩니다. 특히 게시판에 뭔가 사연을 남기 주에는 특히 그래요. 작가님들도 너무 재밌으시고, 가람 작가님과 타블로 씨가 투닥투닥 전투의식을 불태우는 것도 재미있어요. 목소리도 다들 예쁘시고, 점점 편안해하시는 거 같아요. 이 코너 처음할 때는 다들 어색해하셨지만 이제는 이것도 완소코너가 되었답니다. "작가삼인방 + 타종균 라인"이기 때문에 토요일이 즐거울 거 같네요.


 

 
뭐, 여기까지 꿈꾸라 열혈팬의 오지랖 좀 발휘해봤습니다. ^^
이번 개편, 정말 좋습니다!!
청취자들의 의견도 많이 반영된 것 같고,
고민한 흔적이 보이네요.
꿈꾸라, 사랑합니다. 까만 하트~♥



신고
Posted by poise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