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타블로가 소개한 글들


어른이 되면 우리는 두가지 큰 사랑에 의지해 살아간다. 첫째는 남녀 간의 사랑. 그것은 음악과 문학을 먹여살리고, 세상으로부터 인정받고 축복받는 사랑이다. 두번째는 우리가 좀처럼 입밖에 내지 않는 은밀한 사랑. 그것은 다시 말해서 타인으로부터 오는 인정과 존중, 관심이다.

-  알렝 드 보통, <불안> 中





일정한 슬픔없이 어린시절을 추억할 수 있을까?
지금은 잃어버린 꿈, 호기심, 미래에 대한 희망.

언제부터 장래희망을 이야기 하지 않게 된 걸까?
내일이 기다려지지 않고
1년뒤가 지금과 다르리라는 기대가 없을때,
우리는 하루를 살아가는게 아니라 하루를 견뎌낼 뿐이다.

그래서 어른들은 연애를 한다
내일을 기다리게 하고 미래를 꿈꾸며 가슴 설레게 하는 것.
연애란 어른들의 장래 희망 같은 것.

- 드라마 <연애시대> 中
   

----------------------------------------------------------------------------------------
2. 몽상가들이 추천한 글들



오늘밤 나는 쓸 수 있다, 가장 슬픈 구절을.

- 파블로 네루다






기다리는 것은 힘들지만, 기다리지 않는 시간보다 훨씬 행복하다.

- 에쿠니 가오리, <도쿄타워> 中





꿈을 밀고나가는 힘은 이성이 아니라 희망이며,
두뇌가 아니라 심장이다.

- 도스토예프스키







숲 속의 시계는 천천히 시간을 새긴다.

- 일본드라마 <자상한 시간> 中






단 한가지 약속은, 틀림없이 끝이 있다는 것.

- SES의 노래 <달리기> 中





같이 있는 사람 없어.
나하고 나 자신 그리고 나 뿐이지.

-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호밀밭의 파수꾼> 中





우리는 태어나서부터 뭔가를 기다리지.
받아들이기 위해서 죽음까지도 기다리지.
떠날 땐 돌아오기를,
오늘은 내일을,
넘어져서는 일어나기를,
나는 너를.

- 신경숙, <깊은 슬픔> 中








사람들은 때로 믿을 수 없고
자기 중심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용서하라.

당신이 선한 일을 하면
사람들은 당신에게 숨은 의도가 있다고 비난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친절하라.

오늘 당신이 하는 일이 내일이면 잊혀질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일을 행하라.

가장 위대한 생각을 갖고 있는 가장 위대한 사람일지라도
가장 작은 생각을 갖고 있는 가장 작은 사람들의 총탄에 쓰러질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대한 생각을 하라.

당신이 가진 가장 최고의 것을 세상과 나누라.
언제나 부족해 보일지라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것을 세상에 주라.

- 인도의 마더 테레사의 벽에서







세상에 완벽한 남자와 완벽한 여자는 없다.
모자라는 남자와 모자라는 여자가 만들어가는 완벽한 사랑만이 있을 뿐이다.

- 드라마 <소울메이트> 中





신문처럼 네가 나를 궁금해하며 기다린다면
아침 저녁으로 만날 수 있다면
들여다보며 한숨쉬고 걱정한다면
흥분하여 구겨버린다면
다시 펴서 두고두고 읽는다면
팽개치고 깔고 앉는다면
그러다 얼굴을 덮고 세상 모르게 잠이 든다면

- 이창기, <이를테면 너의 적막한 하루에>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에
내가 미리 가 너를 기다리는 동안
다가오는 모든 발자국은
내 가슴에 쿵쿵거린다.
바스락거리는 나뭇잎 하나도 다 내게 온다.
기다려 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세상에서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애리는 일 있을까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 내가 미리 와 있는 이 곳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는 모든 사람이
너였다가
너였다가
너일 것이었다가
다시 문이 닫힌다.
사랑하는 이여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마침내 나는 너에게 간다
아주 먼 데서 나는 너에게 가고
아주 오랜 세월을 다하여 너는 지금 오고 있다.
아주 먼 데서 지금도 천천히 오고 있는 너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도 가고 있다.
남들이 열고 들어오는 문을 통해
내 가슴에 쿵쿵거리는 모든 발자국 따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너에게 가고 있다.

 - 황지우, <너를 기다리는 동안> 中






언니도 사실은 아주 무서웠을거야.
나와 마찬가지로 겁에 질려있지 않았을까?
어쩌면 크게 소리치고 울고불고 하고 싶었을거야.
언니도 겨우 초등학교 2학년이었으니까.
그렇지만 언니는 냉정을 유지했어.
그때 언니는 아마도 강해지자고 결심했을거야. 나를 위해서.
언니는 "괜찮아 무서워할 것 없어. 내가 함께 있고 누군가가 구해주러 올거니까."
이런 말을 계속 내 귓가에 대고 속삭여주었어.
아주 야무지고 침착한 목소리였어. 마치 어른처럼

- 무라카미 하루키, <어둠의 저편> 中






넌 마치 미로 같아.
너를 만나기 전 나로 돌아갈 길이 보이지 않아.

- 드라마 <하이에나> 中





사람이 있을 곳이란,
누군가의 가슴속밖에 없는 거란다.

- 에쿠니 가오리, <냉정과 열정사이>中






사랑하는 사람이 내 손길이 닿지 못하는 곳에 있다는 사실 때문에 우리는 슬픈 거야.

- 아홉살 인생 中





이제 더이상 미련은 없어.
모두 내 몫으로 받아들일게.
잘가 잘가
너의 앞길 가득히 햇살만 가득하길.
잘가 잘가
내 가진 모든 것으로 네 갈 길을 비출게

- 러브홀릭, <너의 앞길에 행복만 가득하길>中






사람의 피가 36.5도인 이유는
적어도 그만큼은 뜨거워야하기 때문이다.

- 드라마 <외과의사 봉달희>中






우리 정말 사랑하긴 했을까.
느낄 수가 없잖아.
작고 좁은 나의 세상 속에 살던 너
행복하긴 했을까.

- 브라운아이즈, <우리 정말 사랑하긴 했을까> 中

신고
Posted by poi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