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는 "라디오는 저에게 너무나 소중한 추억을 남겨주었다"면서 "학생의 마음으로 혼을 다해 공부한 후, 다시 꼭 여러분을 찾겠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기사링크 : http://news.mk.co.kr/outside/view.php?year=2009&no=326586




1년 2개월만에 하차하네요.
정규앨범 준비와 해외 활동에 매진하겠다는데....
차라리 4월 개편 때 그만 뒀으면 나았겠다는 생각도 듭니다.ㅠ
명성도, 인기도 괜찮았을 때....


6월 13일이 꿈꾸라 막방이라고 하네요.
바빠서 꿈꾸라 못 들을 때마다 괜히 마음 한 켠에서 걸리고, 미안하고 그랬었는데
이제 그럴 일 없겠네요.
안녕, 꿈꾸라.ㅠㅠ
안녕, 나의 근성..ㅠㅠㅠ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oise

티스토리 툴바